본문내용 바로가기

기획/칼럼

179. BMW와 테슬라, 홍치, 제네시스, 그리고 새로운 미래
2021년의 전 세계 자동차 판매 대수는 2020년에 비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토요타와 폭스바겐, GM 등은 대부분 감소했고 현대차그룹만 증가했다. 그 구체
글로벌오토뉴스 조회수 114 2022.01.20.
폴스타2의 한국시장 출시와 마케팅의 차이
폴스타가 글로벌 플레이어들이 선호하는 한국시장에서의 브랜드 런칭에 이어 라인업 구축을 시작했다. 폴스타가 한국시장에 첫 번째로 출시하는 모델은 폴스타2다. 수치
글로벌오토뉴스 조회수 196 2022.01.19.
[EV 트렌드] 19세 독일 해커에게 뚫린 테슬라
독일에 거주하는 19세 청년이 13개국에서 25대의 테슬라 전기차를 해킹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차량 보안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현지시간으로 13일, 블룸버
오토헤럴드 조회수 471 2022.01.14.
고급 브랜드의 실패와 성공
1980년대 중반에 토요타를 비롯한 일본 메이커가 미국 시장에 고급 승용차를 내놓겠다고 발표하자 처음에는 회의적인 시각이 컸다고 한다. 염가의 소형차를 만드는
글로벌오토뉴스 조회수 489 2022.01.14.
[EV 트렌드] 전기차로 부활하는 쌍용차, 중형 SUV
최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인수합병 본계약을 체결한 쌍용자동차가 향후 전기차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사업 정상화에 빠르게 진입할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관련
오토헤럴드 조회수 639 2022.01.14.
[EV 트렌드] 메르세데스-벤츠, 2024년부터 전기차 파워트레인 자체 생산
독일 메르세데스-벤츠가 2024년부터 전기차 파워트레인 자체 생산을 통해 핵심 기술의 내재화와 수직통합 구조를 통한 공급망 안정, 생산성 향상을 꾀하는 것으로
오토헤럴드 조회수 218 2022.01.14.
[김흥식 칼럼] 세계 7위 시장, 순수 전기차 하나 없는 일본은 살아 남을까?
테슬라 이후 가장 주목받는 전기차 브랜드는 리막(RIMAC)이다. 리비안, 루시드, 카누, 피스커 등 생소한 신생 업체가 줄지어 세상에 나왔지만 리막은 단연 독
오토헤럴드 조회수 986 2022.01.11.
[칼럼]
현 정부 핵심 공약 중 하나가 탈원전이다. 그런데 현 정권이 끝나가는 시점에 맞춰 내ㆍ외부에서 무리한 정책이었음을 자인하고 부활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
오토헤럴드 조회수 505 2022.01.10.
부품의 내재화  득일까, 독일까?
학교에서 산업 발달 과정을 배울 때, 우리는 분업과 협업의 수준이 산업 고도화의 지표가 된다고 들었다. 즉 가내수공업, 자급자족처럼 혼자 다 처리하는 대신 전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수 285 2022.01.07.
178. 파워트레인의 미래- 58. 전기차, 올 해에도 대형차와 SUV 위주
2021년은 현대자동차의 표현대로 전기차의 원년이라고 할 만했다. 1년 사이 글로벌 플레이어들은 새로 개발한 배터리 전기차의 출시는 물론이고 전기차 관련 전략을
글로벌오토뉴스 조회수 416 2022.01.03.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