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E세그먼트 전기 SUV의 완성형, 폴스타3 스페인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302 등록일 2024.06.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폴스타의 두 번째 배터리 전기차 폴스타3를 시승했다. 브랜드 플래그십을 표방하는 E세그먼트 모델이다. 내연기관차 플랫폼을 발전시킨 SPA2플랫폼을 베이스로 한만큼 더 높은 완성도를 주장하고 있다. 스케이트보드처럼 탑재되는 배터리의 축전용량을 높여 주행거리를 늘렸다. 당장에는 듀얼모터와 그 퍼포먼스팩이 라인업된다. 폴스타3 듀얼 모터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글 / 채영석 (글로벌오토뉴스 국장)



격변의 시기이다. 10년 전부터 얘기했던 외부의 파괴적 경쟁자들의 공세가 매섭다. 폴스타는 사실상 볼보에서 스핀오프한 회사로 지리홀딩스 산하에 있다. 하지만 비즈니스 형태에서는 외부의 파괴적 경쟁자와 같은 스탠스다.

외부의 파괴적 경쟁자로 대표되는 것은 테슬라와 BYD다. 이들은 타이어와 유리를 제외하고 모두 자체 개발 조달한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레거시 업체들이 발전시켜 왔던 수평 분업과는 다른 수직 통합 방식을 취하고 있다. 배터리는 물론이고 반도체도 자체 개발한다. 테슬라는 이미 5년 전 통합 ECU 를 자체 개발해 E/E 아키텍처를 선도하고 있다.



레거시 업체들은 100년 넘는 역사를 통해 수직 통합에서 수평 분할로 발전해 왔다. 그래서 자동차회사는 조립회사라는 개념이 강하다. 티어3부터 티어1까지의 서플라이어들로부터 부품을 공급받아 그들만의 독창성을 만들어 내는 방식으로 높은 부가가치를 만들어 왔다.

그러면서 등장한 것이 소니혼다모빌리티라는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다. 자동차회사와 정보통신회사의 결합이다. 하드웨어는 혼다가 소프트웨어는 소니가 분담한다. 그래서 선보인 아필라는 직접적인 자동차 판매나, 이후 AS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형태가 아니다. 장기 임대와 금융 상품, 차량 업그레이드와 구독 서비스가 주 수익원이다. 자동차 기능에 대한 구독 서비스의 출현은 초기에는 소비자들의 부정적인 반응이 있었지만, 자동차 산업의 필연적인 변화이다.

또 다른 변화는 화웨이와 바이두다. 두 회사 모두 자체 생산보다는 합작회사를 통해 그들의 솔루션을 판매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화웨이는 스마트 운전 솔루션, 스마트 조종석, 스마트 자동차 디지털 플랫폼, 스마트 자동차 클라우드, AR-HUD 및 스마트 자동차 조명 등을 공급하고 있다. 바이두는 마이크로소프트 챗GPT와 비교되는 어니봇(Ernie Bot) 챗봇 시스템을 자회사 지두 오토에 탑재한다.



여기까지는 자동차의 두뇌를 외부의 파괴적 경쟁자들이 장악해 가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폴스타는 또 다르다. 볼보의 노하우와 지리의 공장을 활용하는 것이 기본이다. 그리고 볼보와 르노코리아의 공장에서도 위탁 생산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다른 업체들도 마그나에 위탁생산하고 있지만 그들은 물량이 한정된 모델에 한하고 있다.
지금은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다. 과도기적인 상황이다. 보기에 따라서는 혼란일 수도 있다. 이 새로운 양상의 변화가 어떻게 귀결될지 주목된다.

폴스타의 라인업은 숫자로 표시되지만, 그것이 세그먼트를 의미하지는 않는다. 기존의 폴스타2는 패스트백 스타일의 세단으로 분류하고 폴스타3는 SUV, 폴스타4는 SUV쿠페로 분류한다. 그러나 다음 모델인 폴스타5는 4도어 GT, 폴스타6는 로드스터다. 폴스타5와 6는 폴스타 자체 공장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폴스타3는 내연기관차용 플랫폼에서 발전한 SPA2플랫폼을 베이스로 한다. 그래서 패키징이 전용 전기차 플랫폼과는 다르다. 전체적인 스타일링은 2박스라는 공식은 그대로이지만 실루엣은 폴스타4와 크게 다르지 않다. 두 모델 모두 미니멀리즘이 주제다. 디테일에서는 그렇지만 폼, 즉 라인과 면으로 만들어 내는 형상은 화려하다.

전고가 1,627mm로 브랜드 내에서는 가장 높지만, 경쟁 모델들보다는 상대적으로 낮은 것이 그것을 도드라지게 한다. 물론 최저 지상고가 166mm인 폴스타4보다 높은 211mm로 성격상의 차이를 표현하고 있다. 차체 아래쪽에 검은색 클래딩을 덧대 터프함을 살리려 하고 있다. 그것이 전체적으로 차고가 높은 차라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앞 얼굴의 그래픽은 폴스타2와는 차이가 있다. 위쪽에는 별도의 에어 블레이드를 설계한 것이 눈길을 끈다. 고속에서의 전비를 고려한 것이다. 전체적인 이미지를 주도하는 것은 토르의 해머를 모티브로 한 LED 헤드램프다. 그 아래에는 내연기관과 같은 그릴은 없다. 더 아래쪽에는 셔터가 있는 에어 인테이크가 제법 크게 자리하고 있다. 이는 터프함을 강조하는 역할을 한다.



측면에서는 뒤쪽으로 흘러내리는 루프라인이 중심이다. 맨 끝부분에 에어 스포일러를 설계하고 있는데 기능성과 예술성을 동시에 구현하는 타입이다. 그것이 좁은 그린하우스와 함께 어울려 역동성을 살려내고 있다. 문법이 내연기관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제법 화려하게 느껴진다. SUV임을 강조하는 크로스오버이지만 도심형 이미지와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 그것은 21인치와 22인치 휠과 조합해 당당한 자세를 만들고 있다. 브렘보제 4피스톤 브레이크의 황금색 캘리퍼도 엑센트로 작용하고 있다.




뒤쪽에서는 스포일러의 라인이 엑센트로 작용하고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안정적인 이미지를 표현하고 있다. 특히 직선으로 연결된 리어 컴비내이션 램프 유닛이 간결한 그래픽을 만들고 있다. 물론 범퍼와 그 아래쪽의 처리는 앞이나 옆과 마찬가지로 터프함이 강조되어 있다. 클래딩이 위쪽은 무광 아래쪽은 유광으로 한 것이 특이하다. 차체 크기와 더불어 미국과 중국 시장을 더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인테리어도 레이아웃은 폴스타2와 다르지 않지만 스티어링 휠 앞쪽의 10.2인치 디스플레이로 인해 이미지가 제법 달라 보인다. 대시보드 가운데에 세로형 디스플레이 창으로 거의 모든 기능을 수행한다. 아직은 그런 전자기기 타입의 작동에 대해 모든 소비자의 피드백이 종합되지는 않았다. 기존 차에 익숙한 사용자들은 처음에는 어색할 수 있겠지만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해 어렵지는 않다.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드라이브 OS가 기본이다. 중앙 집중식 컴퓨팅은 엔비디아제를 사용한다.



이는 다른 버튼과 스위치를 최소화하고자 하는 것이다. 그런 만큼 디스플레이창의 그래픽에 많은 신경을 쓴 듯하다. 테슬라는 글자로만 대부분의 기능을 표현하고 있지만 폴스타는 다양한 그래픽과 컬러로 새로움을 주고 있다. 홈 화면의 사용은 위쪽에 내비게이션이 중심이다. 구글 플레이등 빌트인 구글을 사용하고 있지만 한국 시장에는 T맵을 적용한다. 그 아래에는 운전자가 설정하는 내용을 표시할 수 있다. 맨 아래 공조 시스템 등 자주 사용하는 앱을 정리하고 있다.



아래쪽의 앱 버튼이나 자동차 모양의 앱을 터치하면 하위 카테고리가 계속되지 않고 필요한 기능들이 표시된다. 이 역시 자주 사용하는 기능이 따로 있다. 여기에서는 그런 내용보다는 엑센트 컬러인 오렌지색, 파일럿 어시스트 작동 시의 노란색, 그리고 비상 상황임을 알리는 붉은색으로 바뀌는 것이 눈길을 끈다. 비슷한 기능을 채용하고 있으면서도 컬러를 사용해 단조로움을 없애주고 있다. UX(사용자 경험)도 중요하지만, UI(사용자 인터페이스)도 그 못지않게 중요하다는 것을 말해 준다. 물리적 버튼과 스위치가 없어져 단조로워진 것을 이 컬러가 살려내고 있다.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도 당연한 기능이다.



변속기는 칼럼 타입이다. 이는 간단하게 당겨 작동시키는 폴스타2의 레버 타입과 달리 내연기관차 감각을 살린 것이다. 사용자의 피드백이 있었던 듯싶다. 스티어링 좌우의 레버에 와이퍼 기능 표시가 없지만 왼쪽 스토크 바깥쪽 끝을 눌러 작용할 수 있다. 여기에서도 미니멀리즘이 적용되어 있다. 처음 접하면 당황할 수 있지만 의외로 간단하게 익숙해질 수 있다.



스티어링 휠은 D컷 타입이다. 좌우 스포크에 네 개의 터치 버튼이 있다. 햅틱은 아니다. 그 부분에 그래픽이나 글자가 없다. 디스플레이창에서 스티어링 휠이나 사이드 미러 등을 선택하고 위치를 조정할 때 사용한다. 파일럿 어시스트나 ACC의 속도 조절도 이 버튼으로도 한다. 미니멀리즘으로 표현되어 있지만 거의 모든 기능이 채용되어 있다.



시트는 5인승. 운전석과 동승석 모두 하나의 다이얼로 시트 포지션을 설정할 수 있다. 그보다 두드러지는 것인 재활용 재질을 활용한 직물 시트다. 내연기관차를 시승할 때도 직물이 주는 편안함과 친환경성을 언급했었다. 폴스타는 그런 점을 더 강조하고 있다. 한국 자동차 사용자들은 특히 천연 가죽을 선호하는데 이는 달아져야 한다. 천연가죽은 비싸다. 동물의 희생이 있어야 한다. 사용자 측면에서도 내구성은 좋을지 몰라도 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트렁크 공간은 기본이 484리터, 리어 시트를 접었을 경우 1,411리터까지 확대된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사용하는 폴스타4는 526리터~1,536리터로 더 크다. 또 하나 눈길을 끄는 것은 26개의 스피커를 설계한 바우어&윌킨스 카 오디오 시스템. 이미 많이 알려진 하이엔드 오디오인데 트위터가 좌우 A필러 아래에 더해 대시보드 중앙에도 설계한 것이 새롭다. 트위터는 그동안 예술성을 우선해 위치가 엉뚱한 곳에 설치된 경우가 많았다. 폴스타3는 정 위치에 설계된 것은 물론이고 또 하나를 추가한 것이다. 사운드를 중시한 사용자들의 피드백이 기대된다.



360kW(489 마력/840Nm) 듀얼 모터와 380kW(517마력/910Nm)의 듀얼 모터 퍼포먼스팩이 설정된다. 토크가 폴스타4보다 크게 높다. 모터 타입은 영구자석식 동기모터. 뒤쪽에 보그워너제 토크 벡터링 듀얼 클러치가 통합되어 있다. 현대차그룹의 ZF제 트윈 클러치와 같은 것이다. 둘 다 전기차에서는 처음으로 채용한 것이다. 내연기관에서 이미 채용되어 온 것을 전기차용으로 개발한 것이다. 휠의 토크를 제어해 안정성을 높이고 동적 성능을 제공하며 시동 및 가속시 트랙션을 향상시킨다. 2밀리미터초당 한번씩 주파수를 조정해 다양한 노면에서의 승차감을 개선해 준다. 특히 코너링에서 좌우 바퀴의 회전차에 따른 거동의 변화를 억제해 준다. 보그워너에서의 정식 명칭은 eTVD(Electric Torque Vectoring and Disconnect for Battery Electric Vehicles)다.

내연기관에서는 이런 특성을 가진 기술을 메르세데스 벤츠가 CBC(코너링 브레이크 컨트롤)이라는 코너링 거동 제어 기술들을 채용하는 등 다양한 시도가 있었다. 듀얼 클러치를 실제로 체감한 것은 와인딩 로드가 연속되는 써키트 주행에서였다. 일반 도로 주행에서 과격한 스포츠 드라이빙을 하지 않는다면 마찰력이 낮은 도로에서 효과를 볼 수 있다.

축전용량 111kWh(107kWh 사용)의 CATL제 400V NCM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된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628km~561km(CATL기준)인데 한국시장에서는 달라진다. 충전은 AC는 11kWh 11시간에 완전 충전, DC는 250kW로 10~80kWh 충전에 30분이 소요된다. 아직 LFP의 옵션 설정에 관한 언급은 없다. 폴스타의 플래그십 모델로 가격을 고려하면 필요해 보인다.



변속기는 1단 감속기. 회생 제동은 Off와 스탠다드, 스포츠 등 세 가지 모드가 있다. 전기차를 처음 접할 경우는 Off로 숙달된 후 스탠다드로 시작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발진 감각은 매끄럽다. 이는 전기차 도입 초기에 비해 비약적으로 숙성된 것이다. 높은 토크가 운전자에게 위화감을 주지 않는다. 높은 토크는 무거운 차체 중량을 상쇄해 주는데 기여한다. 타이어의 구름 저항은 보통 수준이다. 노면의 요철에 대해서는 완전히 흡수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직설적이지도 한다. 내연기관차의 느낌과 비슷하다.

노면 소음도 평범한 수준이다. 가감속이 전기모터 특유의 소음도 없다. 차음과 소음에 많은 신경을 쓴 듯하다.



서스펜션은 앞 더블 위시본, 뒤 인테그럴 링크. 댐핑 스트로크는 짧은 편이다. ZF제 어댑티브 듀얼 챔버 에어 서스펜션과 차고 조정이 되는 액티브 댐퍼가 기본이다. 댐퍼의 부드러움과 강성을 동적으로 조정하고 2 밀리 초 (500Hz) 당 한 번씩 주파수로 조정하여 다양한 도로 조건에 적응할 수 있다. 액티브 댐퍼와 에어 서스펜션은 폴스타 엔지니어링 팀이 직접 튜닝했다. 세련된 승차감을 제공하지만, 가끔 노면의 요철에 민감하게 반응할 때도 있다. 그래도 전체적으로는 단단한 차체 강성이 느껴진다. 무게중심고가 높은 SUV이지만 배터리를 탑재해 상대적으로 낮다.

산악 와인딩로드에서의 거동이 인상적이다. 무게중심고가 높다는 느낌이 거의 없다. 듀얼 클러치의 개입으로 인한 것일 수도 있다. 전체적으로는 질감 높은 승차감이다. 고속도로에서의 직진안정성 수준도 높다. 불과 얼마 전만 해도 300~500kg의 배터리 무게를 느꼈었다. 그러나 오늘날 등장하는 전기차들의 하체 튜닝은 수준급이다. 그런데도 여전히 높은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한다는 것은 아직은 시장이 성숙하지 않았다는 얘기이다.

사용자들은 당장에 절대 수치로밖에 비교할 수 없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한 해외 서베이에서 94%의 전기차 사용자가 충전에 대한 걱정이 없다는 것을 감안하면 용량을 줄여 무게를 낮추면 그만큼 전비도 좋아진다. 그것이 전기차로 바꾸는 이유이다. 이 인식이 바뀌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이 아쉽다.



ADAS 기능은 오늘날 등장한 모든 것들이 채용되어 있다. ACC등 자율주행을 위한 주행제어도 발전하고 있지만 양산차에는 아직 사용자들이 체감할 만한 발전은 없다. 그래도 긴급 자동 브레이크나 차선 이탈방지의 효과에 대한 긍정적인 피드백은 증가하고 있다. 폴스타도 볼보 EX90처럼 루프 앞 끝부분에 라이다를 장착하고 레벨3 수준의 모델도 추가로 출시할 예정이다. 엔비디아의 CPU를 고성능 컴퓨팅과 젠스액트, 루미나, 스마트 아이 등의 장비를 사용한다.

폴스타3 는 브랜드 플래그십으로 포지셔닝하게 된다. 차만들기라는 관점에서 보면 내연기관차에서 숙성해온 성능을 중심으로 폴스타만의 스칸디나비안 팩터를 중심으로 한 미니멀리즘으로 어필하고 있다. 타겟 시장이 폴스타4보다는 높다는 얘기이다. 많은 버튼과 스위치를 줄였지만, 채용된 기능과 기술은 더 늘었다. 그러면서 공차 중량이 2.5톤이 넘지 않은 것은 평가할 만하다.


주요 제원 폴스타 3 듀얼 모터 AWD


크기
전장×전폭×전고 : 4,900×2,120×1,627mm
휠 베이스 : 2,985mm
트레드 전/후 : ---mm
공차중량 : 2,584~2,670kg
최저지상고 : 211mm
공기저항계수 : Cd 0.29

배터리
축전 용량 : 111kWh(107kWh 사용) 리튬 이온
용량 : ---Ah
충전 : AC 11kW 11시간
DC 250kW 10~80% 30분
1회 충전 주행거리 : 417km

전기모터
최고 출력 : 360kW(489마력) 리어 듀얼 클러치
최대토크 : 840Nm
구동 방식 : 네바퀴 굴림 방식

트랜스미션
형식 : 1단 감속기

섀시
서스펜션 : 앞/뒤 더블 위시본/멀티링크
브레이크 앞/뒤 : V. 디스크(브렘보 4피스톤)
스티어링 : 랙&피니언
타이어 앞/뒤 : 265 /45R21//295/35R21

성능
0~100km/h : 5.0초
최고속도 : 210km/h
전비: --- 20.1 21.1 kWh/100 km
CO2 배출량 : 0 g/km
트렁크 용량 : 484~1,411리터(프렁크 32리터)
최소회전반경 : 5.9m

시판 가격 미정

(작성 일자 2024년 6월 10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상반기 마지막 달 할인조건 강화, 아우디 6월 판매조건 정리
2024년 상반기 마지막 달 아우디는 전월 대비 할인 조건을 강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다시금 공격적인 할인 정책을 펼치면서 판매실적이 상승 곡선을 그리고
조회수 3,781 2024.06.18.
다나와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 북미에 새로운 400kW DC 급속 충전기 설치
메르세데스-벤츠는 북미 지역에 새로운 400kW DC 급속 충전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애틀랜타에 첫 번째 충전 허브를 오픈하며, 이 곳에서는 400kW 급속충
조회수 1,892 2024.06.17.
글로벌오토뉴스
전동킥보드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전동킥보드를 포함한 개인형 이동수단인 퍼스널 모빌리티(PM) 사용자는 급증한 반면, 관련 사고는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PM을
조회수 1,978 2024.06.17.
오토헤럴드
최대 주행 거리 720km, 평양 도심에 등장한 순수 전기차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북한 관련 영상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KANCCTV)에 순수 전기자동차가 등장해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 15일 ‘KANCCTV’은
조회수 2,325 2024.06.17.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픽업 '사이버트럭'이 와이퍼 제작 결함으로 신차 고객 인도를 약 일주일 중단할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시간으
조회수 2,258 2024.06.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돌비, 국내 완성차 브랜드 최초로 제네시스에 ‘돌비 애트모스’ 지원
몰입형 엔터테인먼트 경험의 선도 기업 돌비 래버러토리스(Dolby Laboratories, 이하 돌비)가 국내 완성차 브랜드 중 최초로 현대자동차그룹 럭셔리 브
조회수 92 2024.06.20.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디 올-뉴 메르세데스-벤츠 CLE 카브리올레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2도어 오픈톱 모델 ‘디 올-뉴 메르세데스-벤츠 CLE 카브리올레(The all-new Mercedes-Benz CLE Cabriole
조회수 117 2024.06.20.
글로벌오토뉴스
국토부, 부정 인증 부품 및 엔진 장착한 렉서스 RXㆍ야마하 이륜차 제작결함 조사 착수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최근 언론에 보도된 일본 토요타 등 5개 자동차 토요타 7차종, 혼다 22차종, 마쓰다 5종, 야마하
조회수 478 2024.06.20.
오토헤럴드
현대자동차, 2025 아반떼 출시
현대자동차가 대한민국 대표 준중형 세단 더 뉴 아반떼의 연식 변경 모델 ‘2025 아반떼’를 20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25 아반
조회수 591 2024.06.20.
글로벌오토뉴스
이베코코리아, 고객 경험 및 서비스 품질 향상 위해 안성 서비스센터 개소
이베코코리아가 경기도 안성 서비스센터를 신규 오픈했다. 이베코코리아는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고객이 보다 효율적이고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를 운영
조회수 124 2024.06.19.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가장 미국적인 차 3년 연속 테슬라 모델 Y 1위...기아 스포티지 22위로 최상위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미국 생산 차량 위주로 선정하는 카즈닷컴 '미국산 자동차 지수(American-Made Index. AMI)'에서 테슬라 모델 Y가
조회수 664 2024.06.2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제타 부분변경모델 이달 중 미국에서 공개
폭스바겐이 2024년 6월 13일, 이 달 중 소형 세단 제타의 부분 변경 모델을 미국에서 첫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제타는 1979년에 해치백의 골프의 세단
조회수 229 2024.06.19.
글로벌오토뉴스
마세라티, MC12 레이싱 우승 명성 부활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마세라티’가 특별 한정판 모델 MC20 아이코나(Icona)와 MC20 레젠다(Leggenda)를 지난 18일(현지 시각) 공개했다
조회수 516 2024.06.19.
오토헤럴드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BMW의 4세대 완전변경 'X3' 사양이 처음 공개됐다. 4기통과 6기통 파워트레인에 마일드 하이브리드가 추가된 해당 모델은 더욱 대
조회수 935 2024.06.19.
오토헤럴드
현대자동차 인도 자회사, 뭄바이 증권거래소 상장 신청
현대자동차의 인도 자회사는 15일 인도 증권거래위원회(SEBI)에 뭄바이 증권거래소 상장 신청을 제출했다. 이는 인도 최대 규모의 신규 주식 공개(IPO)가 될
조회수 841 2024.06.1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시승기] 제네시스, 부분변경 GV70 3.5 가솔린 터보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2020년 12월 국내 첫 출시 이후 약 3년 4개월 만에 제네시스 브랜드가 지난달 부분변경 모델로 'GV70'를 새롭게 선보였다.
조회수 1,223 2024.06.19.
오토헤럴드
[시승기] 1억원대 럭셔리의 가성비를 보여준 캐딜락 첫 순수전기차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당초 지난해 연말 국내 출시가 예정됐던 캐딜락 첫 순수전기차 '리릭'이 미국 노조의 파업과 글로벌 생산 문제 등을 이유로 지연되다 마
조회수 7,277 2024.06.13.
오토헤럴드
E세그먼트 전기 SUV의 완성형, 폴스타3 스페인 시승기
폴스타의 두 번째 배터리 전기차 폴스타3를 시승했다. 브랜드 플래그십을 표방하는 E세그먼트 모델이다. 내연기관차 플랫폼을 발전시킨 SPA2플랫폼을 베이스로 한만
조회수 3,302 2024.06.11.
글로벌오토뉴스
이것이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 현대 ST1 프리미엄 시승기
현대의 PBV이자 SDV ST1을 시승했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명명법에 따른 차 이름부터 다르다. 사용자에 따라 카고밴이나 냉동밴으로 사용할 수도 있고 소프트웨
조회수 3,909 2024.06.07.
글로벌오토뉴스
SUV 쿠페의 진화와 디지털 혁신, BMW 2세대 X2 xDrive 20i 시승기
BMW 2세대 X2를 시승했다. 1세대와 달리 SUV 쿠페의 전형으로 바뀐 스타일링이 특징이다. 차체도 커졌고 볼륨감도 증대됐다. 인테리어의 디지털 콕핏은 신세
조회수 8,550 2024.05.31.
글로벌오토뉴스

광란의 질주, 모터스포츠

애스턴마틴, 2025년 르망 24시에 발키리 LMH 하이퍼카 출전
애스턴마틴과 공식 파트너팀 HoR(Heart of Racing)은 2025년 열리는 르망 24시(the 24 Hours of Le Mans) 최상위 클래스에 발
조회수 584 2024.06.17.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르망 24시에서 2년 연속 우승
페라리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권위 있는 내구 레이스인 2024 르망 24시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100주년 기념 레이스에 이어 2년 연속
조회수 1,865 2024.06.17.
글로벌오토뉴스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시리즈, 3라운드 7월 인제 스피디움 개최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주관하는 원 메이크 레이스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 제2라운드가 지난 6월 9일부터 6월 11일까지 호
조회수 4,007 2024.06.14.
오토헤럴드
푸조 토탈에너지팀, 극한 내구 레이스 ‘르망 24시’ 담금질 끝낸 푸조 9X8 출격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2024 FIA 세계 내구 선수권 대회에 참가중인 푸조 토탈에너지팀이 오는 6월 15일과 16일 프랑스 사르트 주 르망에서 열리는 ‘
조회수 3,975 2024.06.14.
오토헤럴드
슈퍼레이스, 알핀 A110S 참가 원메이크 레이스 신설…오는 5라운드부터 도입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슈퍼레이스에 새로운 클래스가 도입된다. 프랑스 알핀(Alpine)의 A110S가 참가하는 원메이크 레이스를 신설한다. 슈퍼레이스와 르
조회수 3,406 2024.06.10.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미국 자동차 3사, 지금은 중국시장이 아닌 가솔린 트럭에 집중해야”
뱅크오브아메리카 애널리스트 존 머피가 2024년 6월 18일, GM과 포드, 스텔란티스 등 미국 자동차회사들은 향후 몇 년 동안 중국 시장이 아닌 가솔린 트럭을
조회수 112 2024.06.20.
글로벌오토뉴스
CATL, 배터리수요 증가 대응해 해외사업 확대 개편
중국 배터리업체 CATL이 최근 조직 개편을 통해 해외 사업을 국내 사업과 동일한 중요성으로 두었다고 현지 언론 매체인 LatePost가 2024년 6월 19일
조회수 87 2024.06.20.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유럽시장에 인스터EV 와 아이오닉 등 전기차 라인업 추가
올 들어 1월부터 5월까지 미국 전기차시장에서 11.2%의 점유율을 보이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 현대차그룹이 유럽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저가 전기차와 신형
조회수 108 2024.06.20.
글로벌오토뉴스
중국 자동차업체, 유럽연합 관세 인상 대응 유럽산 수입차에 관세 인상 요청
유럽연합이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에 대해 중국 자동차업체들이 정부에 유럽산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인상해 달라고 요청했다. 중국은 이미 중국으
조회수 69 2024.06.20.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中 니오, 4세대 배터리 교환 스테이션 공개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2014년 11월, 중국 상하이에서 회사를 첫 설립 후 2018년 5월, ES8 SUV 출시를 시작으로 ES7, EC6, ET5 그리
조회수 611 2024.06.20.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316. SDV의 세계 5. 공급자에게는 수익성 창출, 사용자에게는?
파워트레인은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진통을 겪고 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는 혼란의 상황이라고 분석하기도 한다. 그러면서도 방향을 바꿀 수는 없
조회수 423 2024.06.20.
글로벌오토뉴스
[영상] 테슬라의 두 얼굴: 혁신이끈 전기차, 그리고 일론머스크의 불안 요소
오늘 우리는 전기차 시장의 선두주자인 테슬라와 그 이면에 있는 복잡한 요소들에 대해 살펴보려 합니다. 테슬라는 혁신적이고 뛰어난 전기차를 통해 많은 주목을 받고
조회수 1,344 2024.06.17.
글로벌오토뉴스
중국 전기차를 배제하는 글로벌 관세 부과는 더욱 심해진다.
최근 글로벌 시장의 주도권 전쟁 중 자동차 분야는 가장 중요한 대상이기도 하다. 미래 기술의 융합이라고 하는 자동차 분야는 더욱 확대되면서 모빌리티 개념으로 확
조회수 1,282 2024.06.17.
글로벌오토뉴스
해치백과 패스트 백
승용차의 차체 형태를 구분하는 용어 중에 해치백(hatch back)과 패스트 백(fast back), 그리고 노치백(notch back) 이라는 용어들은 혼동
조회수 723 2024.06.17.
글로벌오토뉴스
315. 테슬라의 혁신성과 주주 자본주의의 현실: 일론 머스크의 보상 패키지 논란
기후 재앙으로 지구가 몸살을 앓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은 수익에만 몰두하여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골몰하고 있다. 최근 일론 머스크의 보상 패키지 관련 이
조회수 674 2024.06.17.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스텔란티스, 북미에서 후방 카메라 소프트웨어 오류로 116만 대 리콜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지프, 크라이슬러, 닷지, 램 등을 보유한 스텔란티스그룹이 일부 차량에서 후방 카메라 소프트웨어 오류가 확인되어 북미 지역에서 116
조회수 659 2024.06.20.
오토헤럴드
지멘스, 인도 위프로와 소프트웨어 기술 개발 위해 제휴
독일 자동차부품회사 지멘스(Siemens)가 2024년 6월 13일, 인도 위프로(Wipro)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지멘스의 PAVE360 소프
조회수 49 2024.06.19.
글로벌오토뉴스
중국 상하이, 테슬라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시험 허가
중국 상하이시는 미국 전기자동차(EV) 대기업 테슬라(TSLA.O)에 대해, 최첨단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시험을 위한 10대의 차량 운행을 허가했다고 상하이 정부
조회수 72 2024.06.19.
글로벌오토뉴스
스트라드비젼, ‘넥스트라이즈 2024 글로벌 이노베이터’ 수상
스트라드비젼이 지난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글로벌 스타트업 페어 '넥스트라이즈(NextRise) 2024 서울'에서 '글로벌 이노베이터 상'을 수상
조회수 72 2024.06.19.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현대모비스가 소리를 활용한 인공지능 시스템을 개발해 생산 현장에 적용한다. 제품 검수 과정에서 발생하는 미세한 소리를 듣고 인공지능이
조회수 724 2024.06.19.
오토헤럴드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