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자 수첩] 베이징 '대부분 녹색 번호판' 회색빛 도시에서 다시 푸른 하늘로

오토헤럴드 조회 수3,275 등록일 2024.04.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베이징=김훈기 기자] 2018년 4월 이후 약 6년 만에 다시 찾은 중국 베이징. 코로나19 팬데믹과 2022 동계올림픽을 거치며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한 중국의 위상을 실감하듯 도로 대부분은 녹색 번호판의 신재생에너지 자동차로 채워졌다. 

하늘은 6년 전에 비해 눈에 띄게 맑아졌고, 도로를 가득 채우던 소음 또한 크게 감소했다. 특히 인도와 도로 사이를 오가는 전동자전거와 오토바이가 늘어난 모습이 이색적이다. 또 이들은 도로 한쪽으로 전용 도로가 마련되어 명백한 하나의 교통수단으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었다. 

다만 소음을 거의 발생하지 않고 속도 또한 매우 빠른 이들 전동화 모델 특성과 중국 특유의 조금 무질서한 교통 상황은 거리를 오가는 사람 혹은 자동차와 자칫 충돌 사고로 이어지는 위태로운 상황을 쉽게 목격할 수 있다.

또 이들 전동화 모델은 폭발적으로 늘어난 숫자에 비해 배터리와 충전 관련 안전기준은 미비해 배터리 화재 등 관련 사고 또한 꾸준히 이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국 정부는 지난 2019년 4월부터 이같이 늘어나는 전동화 모델 안전기준을 강화했다. 차량 무게는 55kg으로 낮추고 최고 속도를 시속 25km로 제한하는가 하면 리튬이온배터리만 탑재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베이징 거리에는 꽤 작은 크기의 소형 전동화 모델을 쉽게 만날 수 있었다. 또 아파트 주차장 한편에선 이를 충전할 수 있는 시설 또한 마련된 모습. 이들 이륜 전동화 모델은 중국 베이징에서 수요를 억제 중인 신차 시장의 대체제 역할을 해내는 모습이다. 

한편 지난해 기준 중국 내 신에너지 자동차 판매는 약 773만 6000대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거리는 6년 전에 비해 내연기관차가 눈에 띄게 줄고 중국 자국산 전기차가 이 자리를 대체했다. 특히 BYD 전기차가 다수를 차지하고 니오, 샤오펑, 리오토 등 신흥 전기차 브랜드 차량 또한 쉽게 찾을 수 있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고령운전자 사고를 실질적으로 줄이는 방법은 최소한의 규제부터....
최근 급증하는 고령운전자 사고를 줄이기 위하여 조건부 면허를 도입하는 부분으로 시끄러웠다. 조건부 면허는 미국이나 캐나다 등 선진국에서 고령운전자의 상황을 판단
조회수 1,479 2024.05.30.
글로벌오토뉴스
EV6의 페이스 리프트와 EV3의 디자인 보기
3년만에 기아의 전기 동력 차량 EV6가 페이스 리프트 모델로 나왔습니다.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나 신 모델이 나올 때마다 시간이 벌써 그렇게 지났구나 하는 생각
조회수 556 2024.05.30.
글로벌오토뉴스
또렷한 포지셔닝이 필요하다, 기아 EV3
기아 EV3가 공개되었다. EV3의 임무는 또렷하다. 그것은 ‘전기차 대중화의 시작’이다. 따라서, EV3는 그것을 또렷하게 말해야 한다. 특히 제원과 가격표가
조회수 1,574 2024.05.29.
글로벌오토뉴스
312. 토요타 멀티페스웨이와 수소 엔진, 그리고 모토마치 공장
일본에서 가장 큰 참여형 레이스로 프로와 아마추어가 모두 참가가 가능한 슈퍼다이큐 24시간 레이스를 계기로 토요타자동차의 파워트레인 전략을 살펴보았다. 토요타는
조회수 461 2024.05.29.
글로벌오토뉴스
[칼럼] 대만 폭스콘
[오토헤럴드 김필수 교수] 전기차 판매는 주춤하지만, 무공해차 사용은 필수다. 자동차는 지구온난화 가스 배출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환경 규제가 강화하고 있으
조회수 1,614 2024.05.27.
오토헤럴드
폭스콘 전기차를 주목하라
작년 말부터 전기차 판매가 주춤하고 있으나 앞으로 전기차 같은 무공해차 사용은 의무화라고 할 수 있다. 그 만큼 지구온난화 가스 배출에서 자동차가 배출하는 가스
조회수 1,434 2024.05.27.
글로벌오토뉴스
푹신한 운전석 의자는 더 편안할까요?
자동차 운전자가 운전석 의자에 앉아있는 시간은 평균적으로 자가용 승용차는 하루에 약 1.5시간, 버스는 6~8 시간, 택시는 15~16 시간이라고 합니다. 그렇
조회수 745 2024.05.27.
글로벌오토뉴스
311. 전기차 관세 100% 부과로 중국차 막을 수 있을까?
자동차산업 격변의 중심에는 시장의 이동이 있다. 시장의 이동을 처음 주도한 것은 20세기 말의 일본이었다. 그때는 현지화와 세계화가 주제였다. 지금은 중국이 자
조회수 3,600 2024.05.23.
글로벌오토뉴스
슈퍼카 브랜드에 있어 12기통 엔진이 갖는 의미는?
페라리가 상징적인 12기통 엔진 마니아를 겨냥한 모델인 12칠린드리를 공개했다. 아름다운 외관보다 눈에 띄는 부분은 단연 자연흡기 12기통 엔진의 탑재다. 전동
조회수 2,185 2024.05.22.
글로벌오토뉴스
310. 현대차그룹도 수소 엔진차 개발한다.
현시점에서 세계의 자동차산업은 인류 최대의 과제인 탄소중립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을까? 관련해 세계의 다양한 움직임을 분석해 왔다. 이번에는 한국자동차연구원이 개
조회수 1,457 2024.05.2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