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김흥식 칼럼] 르노코리아, 참담한 1분기 성적...오로라는 서광이 될 수 있을까?

오토헤럴드 조회 수6,048 등록일 2024.04.0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지난 2월 르노코리아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좌측)과 필립 베르투 주한 프랑스대사(우측)가 부산공장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지난 2월 르노코리아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좌측)과 필립 베르투 주한 프랑스대사(우측)가 부산공장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자동차 내수 시장이 내수 부진을 해외 판매와 수출로 메꾸는 전형적인 불경기 형세에 빠졌다. 3월 마감한 1분기 실적은 내수가 작년 동기 대비 12.1% 감소한 32만 2211대, 해외 판매 및 수출은 2.3% 증가한 161만 573대다.

이전과 다른 점은 해외 비중이 높은 덕분에 내수가 줄어도 전체 산업 규모는 증가율을 기록한 것과 달랐다는 사실이다. 내수가 워낙 부진해 1분기 자동차 총수요는 작년 동기 대비 0.4% 감소한 193만 2784대에 그쳤다. 남은 분기의 경기 전망도 밝지 않아 내수 부진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르노코리아는 국내 완성차 가운데 최악의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지엠, KG 모빌리티와 벌이는 내수 경쟁에서 확실하게 꼴찌 자리를 지켰다. 같은 기간 한국GM 내수는 80.3% 늘었다. KG 모빌리티는 46.5% 줄었지만 르노코리아 5491대보다 많은 6919대를 팔아 꼴찌를 면했다.

르노코리아 부진은 팔 수 있는 변변한 차가 없다는 점에서 당연한 일로 보인다. SM6, QM6, XM3 단 3개뿐인 라인업 가운데 1분기 월평균 1000대 이상을 판 모델이 하나도 없다. XM3가 3월 1058대를 판 게 전부다. 골동품 소리를 듣는 진부한 모델들이 그나마 팔리는 게 이상할 정도다.

르노코리아가 이런 상황에도 표정 변화가 없는 건 '오로라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이다. 문제는 이 거창한 계획에도 르노코리아 부진이 단박에 풀릴 것으로 보이지 않는 다는 점이다. 르노코리아의 장기 구상 골격은 이렇다. 오로라 1, 하반기 볼보 CMA 플랫폼 기반의 중형 SUV, 오로라 2, 2026년 중형 CUV, 오로라 3, 2027년 신형 전기차 출시다.

그 틈새인 2025년 폴스타의 폴스타 4 위탁 생산, 르노 글로벌 생산 기지의 역할도 오로라 프로젝트에 포함돼 있다.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은 앞서 오는 2027년까지 이어질 오로라 프로젝트에 총 1조 5000억 원을 투자하겠다는 포부를 얘기했다. 그럼에도 생산 유발, 고용 등의 효과는 두고 볼 일이고 오로라가 거둘 흥행 효과는 의문스럽다.

우선은 하이브리드 중형 SUV로 개발하고 있다는 오로라 1, 쿠페형 SUV로 예상하는 CUV 오로라 2의 시장성을 살필 필요가 있다. 오로라 1이 뛰어들 시장에는 현대차 싼타페 하이브리드, 기아 쏘렌토 하이브리드가 반년 이상을 기다려도 사겠다는 사람이 줄을 서고 있을 정도로 동급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르노코리아가 어느 수준의 완성도를 갖춘 오로라 1을 내놓을지 모르겠지만 상대가 워낙 강하다. 르노코리아가 앞서 출시한 하이브리드 XM3 E-Tech 하이브리드가 동급 경쟁에서 맥없이 무너진 것을 보면 볼보 플랫폼을 쓴다고 해서 QM6 후속 이미지를 벗어나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세단 SM6를 CUV로 대체할 것으로 보이는 오로라 2 역시 정통 SUV로 수요가 쏠리는 시장 변화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2027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전기 SUV는 더 비관적이다. 전기차 수요가 정체되고 저가의 소형 모델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서 늦어도 너무 늦은 시기이고 때를 놓칠 것이 분명하다.

워낙 강한 상대가 많고 때가 맞지 않는 다는 점에서 오로라 프로젝트가 우려스럽지만 신차는 완성차에 반드시 필요한 전략이다. 신차가 어떤 상품성을 갖는지는 더 필수적인 요소다. 그리고 어렵게 만든 신차의 장점을 제대로 알리고 팔리게 하는 건 사람의 몫이다.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은 2022년 부임해 인적 쇄신에 많은 공을 들였다. 하지만 실적으로 보여준 효과는 전무했다. 사람을 바꿨지만 바뀐 사람들이 하는 역할은 충분하지 않았다는 얘기다. 아무리 좋은 신차가 나와도 사람이 자기 몫을 하지 않으면 팔리지 않는다.

르노코리아는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이 부임해 사명을 바꾸기 이전인 2021년, 극심한 반도체 부족에도 르노삼성차로 내수 시장에서 월평균 5000대, 연간 6만 1096대를 팔았다. 

따라서 오로라 프로젝트가 성공하려면 홍보나 마케팅 전략 따위를 결정하는 사람들이 더 적극적이고 열정적 이어야 한다. 알음알음 하는 홍보와 마케팅, 부진한 실적을 포장하려고 전월 대비 판매가 늘었고 지난해 4월 이후 11개월 만에 내수 판매 2000대를 넘어섰다는 낯 뜨거운 표현도 쓰지 말아야 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306. 중국과 유럽, 미국의 같은 데이터 다른 해석, 그리고 일본은?
지금 전기차 시장의 실적을 바탕으로 하는 전망은 두 가지로 나뉘어 있다. '성장세의 둔화'와 '판매 감소'로 요약할 수 있다. 그 시작은 2023년이었고 올해
조회수 1,368 2024.04.17.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독일 뮌헨공항 2035년 탄소배출 제로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현지시간으로 지난 13일 오후 7시, 독일 바이에른주에 위치한 뮌헨국제공항 실내는 주말 저녁 유럽 주요 국가로 환승을 앞둔 인파로 북
조회수 2,969 2024.04.16.
오토헤럴드
위기의 테슬라? 현 시점 테슬라의 불안요소를 알아본다
지난 4월 5일, 로이터는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의 새로운 저가형 소형 전기차 출시 계획을 최소했다고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는 이 보도 내용에 대해 부인했지만,
조회수 1,333 2024.04.16.
글로벌오토뉴스
3세대에서 단종된 아우디 TT의 디자인
작년 2023년 11월에 단종된 3세대 아우디 TT는 진화적 디자인이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전체의 스타일 기조는 크게 바꾸지 않은 채 점점 숙성시키
조회수 415 2024.04.16.
글로벌오토뉴스
[칼럼] 중고차 300만대 시대 온다, 현대차ㆍ기아
우리나라 중고차 시장 규모는 신차보다 1.4배 많은 약 240만 대다. 미국이나 일본 등 선진 시장 대비 낮은 수준이어서 성장 잠재력이 충분한 시장이기도 하다.
조회수 1,265 2024.04.15.
오토헤럴드
국내 중고차 시장 현황과 앞으로 선진화 과제는?
현재 국내 중고차 시장 규모는 약 240만대 수준이다. 신차 규모가 약 170만대 수준으로 판단하면 신차 수준의 약 1.4배 수준이다. 아직 미국이나 일본 등
조회수 471 2024.04.15.
글로벌오토뉴스
305. 미국과 중국의 전기차 스타트업들, 생존 가능성은?
전기차는 피할 수 없는 대세다. 그렇다고 시간이 모든 것을 해결해 주지 않는다. 전기차 판매 증가세 둔화와 맞물려 가솔린차의 점유율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시
조회수 3,006 2024.04.11.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2년 만에 뚝딱, 내공의 차이를 보여준
중국 가전 업체 샤오미의 전기차 'SU7'이 공식 출시 전과 후 전혀 다른 평가를 얻고 있다. 국내 언론에도 전기차 생태계 변화, 돌풍, 충격, 출렁이는 주가,
조회수 7,338 2024.04.09.
오토헤럴드
[칼럼] 전기차, 화재보다 더 공포스러운 감전...절연 장갑 등 안전 장비 갖춰야
[김필수 칼럼] 전기차가 숨을 고르고 있다. 하지만 가성비를 갖춘 전기차가 등장할 것으로 보이는 3~4년 이후 다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여러 분야의
조회수 6,398 2024.04.08.
오토헤럴드
[칼럼] 이륜차 사망자 하루 한 명 이상, 정부는 개선할 의지가 있는가?
[김필수 칼럼] 이륜차는 자동차다. 그러나 우리나라에 이륜차 문화는 없다. 일본과 기술 합작사인 대림혼다와 효성스즈끼도 독립 후 존재감을 잃으면서 실질적인 국내
조회수 2,209 2024.04.08.
오토헤럴드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