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변화된 주행성,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5,375 등록일 2024.04.0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토요타의 5세대 프리우스를 시승했다. 차체 강성을 높이고 서스펜션 계통의 세팅 변화를 통해 주행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그래도 전체적으로는 연비 최우선의 차만들기를 하고 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도 라인업하고 있지만 예고했던 EV 모드 주행거리 200km는 아직 실현하지 못했다. 인테리어에서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표방하는 계기반의 레이아웃도 새로운 시도다.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 HEV XLE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글 / 채영석 (글로벌오토뉴스 국장)


벌써 5세대다. 1997년 데뷔해 21세기 전동화 시장을 열었던 프리우스의 존재감은 여전히 강하다. 초대 모델 데뷔 전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시승회를 통해 처음 만났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 공기저항을 최우선으로 한 스타일링 디자인은 분명 생소했다. 보는 이에 따라 신선하게 받아들여질 수도 있겠지만 익숙해지는 데 시간이 필요했다.

그때 이미 전 세계 자동차회사들은 내연기관과 해어질 결심을 밝혔었다. 하이브리드를 거쳐 배터리 전기차와 수소 연료전지 전기차로 갈 것이라는 로드맵도 앞다투어 제시했었다. 그 과정이 지금 진행되고 있다. 지정학적 조건의 변화로 앞으로도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기후재앙을 막기 위해서는 피할 수 없는 도전 과제라는 점은 모두 인정하고 있다.



토요타의 하이브리드 전기차는 초창기 대부분의 자동차회사를 주도했다. 미국 할리우드의 셀럽 들을 중심으로 깨끗한 자동차 운동이 일면서 상황이 급물살을 탔다. 당시 톱스타였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프리우스를 타고 나타나면서 일약 스타덤에 오른 것도 친환경차에 대한 인식 전환에 큰 계기가 됐다.

그러면서 모든 자동차회사가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라인업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2015년 폭스바겐 디젤 스캔들과 테슬라의 등장으로 배터리 전기차가 급부상하면서 프리우스는 도전에 직면했다. 세상 사람들은 새로운 것에 더 끌린다. 특히 미국식 주주 자본주의를 배경으로 한 수익 올리기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그러나 토요타는 하이브리드 전기차에 대한 신념을 버리지 않았다. 그들 나름의 계산방식을 동원해 LCA 차원에서 배터리 전기차보다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다는 주장도 하고 있다. 그러나 유럽과 미국의 각종 분석은 배터리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에 비해 50%, 하이브리드 전기차는 30%의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다고 하고 있다.



그리고 다시 전기차의 증가세 둔화의 시기다. 그 과정에서 토요타는 갈등을 겪었다. 폭발적으로 판매가 증가했던 2세대 ~3세대와는 달리 2016년 출시됐던 4세대 모델은 판매 증가세가 크게 둔화했다. 그래서 토요타는 프리우스를 택시 전용차로 전환한다는 의견까지 등장했었다. 그러나 최종적으로는 하이브리드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로 출시하는 것으로 정리됐다. 여기에는 국제적인 지정학적 여건의 불안정성이 야기한 공급망 문제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 불확실성도 작용했다.

더불어 멀티 페이스 전략을 근저로 한 토요타의 파워트레인 전략에서 하이브리드 전기차는 앞으로도 상당 기간 판매고를 올려줄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던 것 같다.

토요타는 4세대 모델에서 프리우스를 21세기 패밀리카의 모범으로 삼고자 하는 의도를 표방했었다. 아예 세계 표준차를 선언했다. 폭스바겐이 만인을 위한 자동차를 모토로 했던 것을 다른 식으로 표현한 것이다. 토요타와 폭스바겐 모두 그런 의도를 이 시대에 관통해서 포지셔닝했다고 하기에는 뭔가 부족함이 있다는 평가가 일반적이다.



1960년대에 티어 드롭, 즉 물방울 모양을 강조하는 공기저항 줄이기가 시작됐다. 그래서 라운드화된 실루엣이 등장했다. 그것을 시각적으로 더 극적으로 강조한 것이 프리우스였다. 전동화차는 고속에서 에너지 소모가 더 많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었다. 당연히 그동안 안정적인 형상에 익숙했던 소비자들에게는 생소했다. 지금은 배터리를 탑재해야 하는 한계 때문에 크로스오버 형태가 주를 이룬다. 하지만 테슬라나 포르쉐 타이칸 등을 통해 알 수 있듯이 공기저항과의 싸움은 내연기관 시대보다 더 심해졌다.

5세대 프리우스는 1세대부터 이어져 오는 프로포션의 근본적인 변화는 없다. 그러나 들여다보면 초기 모델에 비해 생소함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져 있다. 로우 빔과 하이팀이 결함된 바이 빔 LED 헤드램프는 이 시대 LED 램프가 그렇듯이 일견 차갑고 날카롭다. 또 다른 측면에서는 디지털 감각을 살리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측면의 실루엣은 노치백도 아닌 해치백도 아닌 형상이다. 노즈에서 시작된 선은 B필러 부분에 가서야 피크를 이루고 있다. 공기저항과의 싸움이 더 중요해졌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시각적으로는 캐빈 포워드라는 공식이 아니다. 과장해서 표현하면 로드스터의 자세다. 리어 도어의 핸들을 C필러 아래에 도어 일체형으로 설계한 것도 공기저항을 고려한 것이다.



뒤쪽에서는 좌우로 연결된 LED 콤비네이션 램프가 중심을 잡고 있다. 그러 실제로 눈길을 끄는 것은 그 위의 스포일러다. 그래서 엉덩이가 더 높아 보인다. 브레이크등을 리어 스포일러와 일체화한 것도 달라진 부분이다. 전체적으로는 공기저항을 우선한 디자인이면서 보편성을 추구하고 있다.

차체는 전장과 전폭은 확대됐는데 전고는 20mm 낮아졌다. 휠 베이스는 50mm 길어졌다.



인테리어의 대시보드 레이아웃에 변화가 크다. 우선은 스티어링 휠 위쪽으로 보이도록 한 운전자용 7인치 LCD 디스플레이가 눈길을 끈다. 푸조가 주장해 온 헤드업 디스플레이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이는 아직은 호불호가 갈리는 배치이다. 이론적으로는 시선의 이동을 최소화해 안전에 기여한다는 것이다. 선대 모델에는 센터패시아 위쪽에 있었던 것을 옮겨 놓은 것이다.


이것을 토요타는 아일랜드 아키텍처라고 표현하고 있다. 서라운딩과 D모듈, 플로팅 인스트루먼트 패널로 구성된다는 것이다. 특별한 것은 아니다. 그동안도 자동차회사들은 이런 식의 구분을 많이 해 왔다.



그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센터패시아의 12.3인치 TFT 디스플레이창이다. 토요타의 라인업 중에서 애플리케이션의 그래픽이 가장 진보적인 것이다. 터치 스크린의 작동감도 진일보했다. 사실은 이 창을 통해 차 안에서 필요한 모든 정보를 얻는 것이 이 시대의 트렌드다. 내비게이션은 무선 업데이트된다.

주목을 끄는 것은 애플리케이션의 내용이다. 전체적으로는 이 시대 다른 자동차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첫 화면에는 내비게이션과 모바일 TV, 스포키, 지니뮤직, AI 플레이어가 보인다. 자주 사용하는 앱이 앞쪽으로 이동하는 것은 구글 알고르짐을 통해 이미 익숙해 온 것이다.



AI플레이어라는 앱이 눈길을 끈다. 지금까지 시승한 모델 중에 없었던 것이다. AI플레이어는 높아진 음성인식 감응도와 함께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하지만 스마트폰이 신체의 일부가 된 세상에서 그것이 당장에 어떤 특별한 것을 제공한다기보다는 다음 업데이트를 기대하는 수준이다. 자연어 인식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실제 사용해 보면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다는 음성 반응이 가끔 나온다. 스텔란티스그룹의 DS도 전 차종에 13개 언어에 대응하는 AI 기반 대화형 챗 GPT를 채용하고 있다.

움직이는 차 안에서 인공지능이 무엇을 할 수 있을까에 대해서는 안전 차원에서 더 주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TV라는 앱이 있지만 OTT 서비스는 없다. 그것이 있다고 해도 이동 중에는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을 감안하면 다른 생각을 할 수도 있다. 그보다는 지금까지 디스플레이창의 디자인에서 지적을 받았던 것을 불식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스티어링 휠의 직경이 350mm로 약간 작다. 계기판의 시인성을 높이고 스포티함을 주장하기 위한 것이다.

실내 공간은 넓다고는 할 수 없다. 앞좌석의 공간은 충분하지만 뒷좌석은 신장 170cm인 기자가 앉으면 머리 공간이 주먹 하나가 완전히 들어가지 않는다. 무릎공간은 여유가 있다. 60 : 40 분할접이식 리어 시트를 젖혀 적재 용량을 활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파노라믹 글래스 루프가 있는데 재질이 천으로 되어 있다. 트렁크 플로어 아래 스티로폼으로 수납공간을 만든 것은 한국의 소비자들에게는 거슬릴 것으로 보인다. 프리우스에는 이런 비용 저감의 흔적이 곳곳에 보인다.





5세대 프리우스는 하이브리드 버전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 두 가지가 있다. 토요타는 최근 들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강조하고 있지만 비율은 10% 정도라고 한다. 전기차로써의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유럽 시장에서 더 주목을 끈다. 배터리 용량이 큰 만큼 EV 모드 주행거리는 길어지지만 그만큼 가격 차이가 있다.

시승차는 하이브리드 버전으로 기존 1.8리터에서 2.0리터로 늘어난 가솔린 엔진이 베이스다. 엔진 자체의 최대출력은 152마력, 시스템 출력은 196마력이다. 참고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은 223마력, EV모드 주행거리는 64km다.

하이브리드 모터의 개량을 통해 가속감을 높였다. 트랜스 액슬의 무게를 줄였고 새로운 PCU를 채용했으며 저점도 오일과 디퍼렌셜도 경량화한 결과다. 물론 실제 사용에서는 성능의 향상보다는 효율성에 더 비중을 두었다는 느낌이 우선이다.



변속기는 e-CVT, 구동방식은 앞바퀴 굴림방식과 네바퀴 굴림방식이 설정되어 있다. 시승차는 앞바퀴 굴림방식.

시동 버튼을 누르면 예의 녹색으로 계기반 왼쪽에 READY 표시가 되고 출발 준비가 된다. 오늘날 일부 배터리 전기차에서 지적되고 있는 모터의 소음은 없다. 과거처럼 야간에 냉장고 소음 비슷한 소리가 났던 것도 선대 모델부터 사라졌었다. 주행 도중 제동 시에도 ‘쉬~~~이’하는 소리가 나지 않는다.

발진 감각은 선대 모델처럼 부드럽다. 가속감도 크게 다르지 않다. 그래도 드라이브 모드를 Power모드로 바꾸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는다. 여기에는 토요타의 고집이 보인다. 토요타는 선대 모델에서 EMS 기술의 개량을 통해 에너지 손실을 20%나 저감했다. 가솔린 엔진의 열효율이 40%에 달하고 모터, 트랜스액슬, 파워컨트롤 유닛, 구동용 배터리 등의 시스템 전체에서 소형 경량화를 실현했다. 하이브리드 시스템 전체의 개발 공정도 줄였고 그로 인해 비용도 저감할 수 있었다고. 그것이 이번에도 진화한 것이다.



이 부분이 토요타가 미래의 파워트레인에서도 토요타의 THS2는 이산화탄소 저감에서 우위에 있다고 강조하는 대목이다.

가속페달에 힘주면 부밍음이 제법 제법 크다. 그러면서 하체가 좀 더 진중한 느낌으로 바뀐다. 출력이 향상됐지만 큰 폭의 증강은 아니다. 공차 중량이 증가한 것 때문이다. 댐퍼의 용량을 키운 것 같다. 이는 코너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롤각도 충분히 억제되어 있고 자세가 흐트러지지 않는다.

서스펜션은 앞 맥퍼슨 스트럿, 뒤 더블 위시본. 선대 모델에서 바꾼 것으로 접지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댐핑 스트로크는 오늘날 이 등급 세단들과 비슷한 수준이다. 약간 길게 느껴지지만 차체 강성에 따라 체감되는 정도가 차이가 난다.



노면 요철에 대한 반응은 직설적이지도 않고 그렇다고 모두 흡수하는 타입도 아니다. 이를 소화하지 못한 것인지 의도적인 것인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부드러운 승차감을 최우선으로 했던 토요타의 그동안의 하체와는 다르다.

토요타는 5세대 프리우스의 한국시장 미디어 시승회를 인제 써키트에서 했었다. 그만큼 주행성에 비중을 두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함이다. 그럼에도 토요타의 차만들기가 근본적으로 달라지지는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기술적인 차이인지 사용자의 취향의 차이인지에 대해 논란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흔히 말하는 유럽피언 스포츠카의 주행성과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그보다 선대 모델에서도 그랬지만 차체 강성이 더 높아졌다. 앞뒤 중량 배분에 대한 배려도 더 좋아졌다. 코너링에서, 또는 의도적으로 차체를 흔들어 보아도 단단한 강성이 느껴진다. 그것은 결국 승차감 향상으로 이어진다. 차체 강성이 높고 무게 중심고가 낮으면 서스펜션 설정 자유도가 그만큼 높아진다. 댐핑 스트로크를 키워도 말랑말랑하지 않고 안정된 거동을 보여 줄 수 있다. 이래서 Power모드가 필요한 것 같다는 의견도 있다.



스티어링 휠의 응답성은 더 날카로워졌다. 직선적이지는 않지만, 토요타의 다른 모델과는 차이가 있다.

모든 것을 우선하는 것은 연비다. 제원표상의 복합 연비는 20.9km/리터로 선대모델의 21.9km/리터보다 낮다. 선대 모델 시승 시 약 24.5km/리터를 찍은 기억이 있는데 이번에도 비슷했다. 연비 최우선 주행을 하면 40km/리터를 넘는다는 평가를 들은 적도 있다.

ADAS 장비는 다른 브랜드들이 그렇듯이 대부분 채용하고 있다. 토요타 커넥트는 물론이고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가 기본이다. ACC를 ON 한 상태에서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면 약 10초 후에 경고 메시지가 뜬다. 다시 5초 후에는 경고음이 나오고 그래도 스티어링 휠을 잡지 않으면 차선 이탈방지장치만 작동이 중지된다. 그래도 그대로 진행하면 몇 차례 경고를 반복하며 전진한다. 차선을 물면 다시 복귀하는 시소 운행이 진행된다. 그 다음에는 스티어링 휠을 잡아도 차선이탈방지장치는 복귀가 되지 않는다. 여전히 자동차회사들은 이 부분에 대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변화는 없다.



토요타자동차는 차가 위험에 처했을 때 자동으로 속도를 줄여 위험을 피하는 PDA 시스템을 강조하고 있다. 프리우스에는 PDA를 활성화하여 일정 속도 이상으로 코너에 진입하려고 할 때 부드럽게 속도를 늦추는 기능이 있다. 그것을 체감해 보지는 못했지만, 능동적 안전 기술의 진화는 여전히 발전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전기차는 일본에서는 대부분의 모델에서 70~80%에 달할 정도로 보통차가 되어 있다. 토요타는 EV모드만으로 200 km를 주행할 수 있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개발을 선언했지만 아직은 실용화되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도 장기적으로는 배터리 전기차로 갈 것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자동차회사들의 고민이 묻어 나는 대목이다.



그만큼 프리우스의 존재감은 힘을 잃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이다. 다만 한국시장에서는 큰 차를 선호하는 특성으로 알파드나 크라운 하이브리드에 대한 주목도가 높다는 것에 대한 연구는 필요해 보인다.


주요제원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 HEV


크기
전장×전폭×전고 : 4,600×1,780×1,420mm
휠 베이스 : 2,750mm .
공차중량 : 1,405kg
트레드 앞/뒤 : ---mm
연료탱크 용량 : 43리터
공기저항계수: --

엔진
1,987cc 직렬 4기통 DOHC VVT-i(D-4S)
압축비 :--- : 1
최대출력 : 152ps/5,200rpm
최대토크 : 19.2kgm/3,600rpm

시스템 총출력 : 196ps

트랜스미션
형식 : e- CVT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맥퍼슨 스트럿/더블 위시본
스티어링 : 랙&피니언(EPS)
브레이크 앞/뒤 : V.디스크/디스크

성능
0→100km/h : ---초.
최고속도 : N/A
연비 : 20.9km/리터(복합)/21.5km(도심)/20.3km(고속도로)
이산화탄소 배출량 : 74g/km

시판 가격
HEV LE : 3,990만원
HEV XLE : 4,370만원

(작성일자 : 2024년 3월 25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기자수첩] 독일 뮌헨공항 2035년 탄소배출 제로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현지시간으로 지난 13일 오후 7시, 독일 바이에른주에 위치한 뮌헨국제공항 실내는 주말 저녁 유럽 주요 국가로 환승을 앞둔 인파로 북
조회수 2,958 2024.04.16.
오토헤럴드
볼보트럭코리아, 브랜드 홍보대사 컨퍼런스 개최
볼보트럭코리아는 지난 13일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수원에서 브랜드 홍보대사를 대상으로 비즈니스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총 18명으로 구성되어 볼보트럭코리아 브랜드
조회수 2,386 2024.04.15.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렉서스 구미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신규 오픈
한국토요타자동차는 경북 지역의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서비스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해 경북 구미시에 ‘토요타 렉서스 구미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를 새롭게 오픈했다
조회수 2,351 2024.04.15.
글로벌오토뉴스
브리지스톤, 초고성능 기술과 예술을 접목한 아트워크 공개
브리지스톤이 아시아태평양-인도-중국 지역의 마케팅 일환으로 ‘초고성능 예술의 완벽한 마스터(Master the Art of Ultra Performance)’
조회수 2,413 2024.04.15.
글로벌오토뉴스
람보르기니, 브랜드 최초의 V12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레부엘토 스페셜 에디션 공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브랜드 역사상 가장 큰 전시 참여 행사로 이탈리아 이몰라 서킷에서 개최된 람보르기니 아레나(Lamborghini Arena Event)에
조회수 2,572 2024.04.15.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마세라티 한국법인 7월 스타트, 첫 모델 2도어 스포츠카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지난 2월, 기존 공식 수입사인 포르자모터스코리아(FMK)로부터 사업 운영권을 이전받아 본사에서 직접 관리하는 한국법인 설립을 예고한
조회수 1,483 2024.04.19.
오토헤럴드
현대차그룹, 신소재 선도 도레이그룹과 전략적 파트너십...모빌리티 혁신 주도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탄소섬유 및 복합소재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도레이(Toray)그룹과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혁신 신소재를 적용하기 위
조회수 1,497 2024.04.19.
오토헤럴드
스파크ㆍXM3ㆍ티볼리 중고차 때아닌 특수...소비 심리 위축으로 가성비 모델 강세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르노코리아, KG 모빌리티, 쉐보레 등 중견 완성차 3사가 중고차 시장에서 때아닌 인기를 누리고 있다. 고금리·고물가·고유가 이슈로
조회수 878 2024.04.18.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AMG SL 마누팍투어’ 4개 색상 에디션120대 한정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 마누팍투어’ 에디션을 서울 강남구 ‘AMG 서울’에서 18일 처음 공개하고 120대 한정
조회수 1,578 2024.04.18.
글로벌오토뉴스
국토부, 화물차 적재 불량 합동 단속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정부가 오는 17일부터 사업용 화물차 불법운행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단속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화물차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1차(4.
조회수 2,473 2024.04.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사진 공개
스텔란티스구릅의 시트로엥이 2024년 4월 18일 차세대 C3 에어크로스의 첫 번째 이미지를 공개했다. 7인승 C3 에어크로스의 새 버전은 소형 e-C3와 디자
조회수 197 2024.04.19.
글로벌오토뉴스
람보르기니, ‘우라칸 STJ’ 한정판 모델 공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브랜드의 엔지니어링 아이콘인 자연흡기 V10 엔진을 탑재한 마지막 우라칸, ‘우라칸 STJ(Huracn STJ)’를 전 세계 10대 한정
조회수 149 2024.04.19.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2024 카 디자인 어워드’ 수상
기아가 ‘2024 카 디자인 어워드(Car Design Award)’를 수상하며 또 한 번 디자인 경쟁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기아는 17일(현지시각) 이탈
조회수 133 2024.04.18.
글로벌오토뉴스
중국 BYD 팡쳉바오 브랜드, 크로스오버 바오8과 두 개의 컨셉트카 공개
중국 BYD의 팡쳉바오 브랜드가 2024년 4월 16일, 새로운 크로스오버 바오 8과 슈퍼 3, 슈퍼 9 등 두 가지 컨셉트카를 공개했다. 슈퍼 3는 아직 출시
조회수 222 2024.04.17.
글로벌오토뉴스
아메리칸 머슬카 전설 머스탱 60주년, 1964년 1세대부터 17일은 머스탱 데이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포드의 아이콘이자 아메리칸 머슬카의 전설적인 모델 머스탱이 4월 17일 출시 60주년을 맞았다. 운전의 즐거움을 고양해 고객의 열정과
조회수 1,727 2024.04.17.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디테일까지 강하다. 2024 현대 아이오닉5 롱레인지 2WD 시승기
현대 아이오닉5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스타일링 디자인을 약간 바꾸고 소프트웨어 시대의 모델체인지를 병용한 것이 포인트다. 인테리어에서의 변화는 크다. 디
조회수 1,893 2024.04.1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2016년 9월, 당시 파리 모터쇼에서 공개된 'X2 콘셉트'는 기존 'X 패밀리'와 확연히 차별화된 독창적 디자인을 바탕으로 BMW
조회수 5,026 2024.04.09.
오토헤럴드
성공적인 첫 결과물,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시승기
KG모빌리티 토레스 EVX를 시승했다. 토레스의 배터리 전기차 버전이다. 앞 얼굴의 변화로 뚜렷한 차별화를 했고 인테리어는 디지털 콕핏을 추구하고 있다. 센터
조회수 3,395 2024.04.08.
글로벌오토뉴스
변화된 주행성,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 시승기
토요타의 5세대 프리우스를 시승했다. 차체 강성을 높이고 서스펜션 계통의 세팅 변화를 통해 주행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그래도 전체적으로는 연비 최우선의 차
조회수 5,375 2024.04.02.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폭스바겐 ID.4, 현시점 여전한 최고의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2022년 9월, 국내 첫 도입 이후 수입 전기 SUV 모델로는 드물게 매년 꾸준한 판매량을 기록 중인 폭스바겐 ID.4는 출시 당시
조회수 9,172 2024.03.21.
오토헤럴드

광란의 질주, 모터스포츠

슈퍼레이스, 브리지스톤 합류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새 타이어 회사가 합류한다. 일본 타이어 회사 브리지스톤이 올해 신설된 프리우스 PHEV 클래스에 타이어를 독점
조회수 808 2024.04.18.
오토헤럴드
한국타이어 후원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유럽 대회 개막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레이싱 타이어를 독점 공급하는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 S.p.A) 주관 레
조회수 98 2024.04.18.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TCS 레이싱 닉 캐시디,  미사노 E-프리서 네 번째 포디움 달성
JLR 코리아는 재규어 TCS 레이싱 팀 소속 닉 캐시디(Nick Cassidy)가 이탈리아 미사노에서 14일 펼쳐진 2024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
조회수 134 2024.04.18.
글로벌오토뉴스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금호타이어와 후원 계약 체결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은 지난 12일 금호타이어(대표 정일택)와 공식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분당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캠프에서 진행된 이번 조인식에
조회수 290 2024.04.16.
글로벌오토뉴스
한국타이어 후원, 포뮬러 E 2024 미사노 E-PRIX 개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이하 한국타이어)가 전기차 레이싱 타이어 독점 공급사이자 오피셜 스폰서로 활동하는 국제자동차연맹(FIA) 주관 세계 최
조회수 265 2024.04.15.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폴스타, 쿠페형 전기 SUV 폴스타 4 오는 6월 출시
폴스타가 전기 퍼포먼스 SUV 쿠페(Electric performance SUV coup) 폴스타 4(Polestar 4)를 오는 6월 국내 출시한다. 폴스타
조회수 333 2024.04.19.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케피코, 글로벌 전기차 심포지엄 ‘EVS37’ 참가해 전동화 제어 및 충전 기술 선보여
모빌리티 제어솔루션 전문기업인 현대케피코가 글로벌 전기차 심포지엄 및 박람회인 EVS37에 처음 참가한다고 19일 밝혔다. 4월 23일부터 4일간 코엑스(서울
조회수 90 2024.04.19.
글로벌오토뉴스
2024 오토차이나 - 발레오, 최신 전동화 기술 공개
발레오는 4월 25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막하는 오토차이나 2024(베이징 모터쇼 2024)에 참가한다. 발레오는 올해 중국 시장 진출 30주년을 맞았다. 19
조회수 1,316 2024.04.19.
글로벌오토뉴스
2024 오토차이나 - 아우디, Q6 e-tron 롱휠베이스 모델 공개
아우디는 2024 오토차이나에서 신형 전기 SUV ' Q6 L e-tron'을 공개한다. Q6 L e-tron은 아우디가 2024년 3월 유럽시장에 출시한 '
조회수 1,356 2024.04.19.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펀 투 드라이브(Fun-To-Drive)'. 실제 그런지는 몰라도 자동차를 만드는 회사들은 한결 같이 자신들이 만든 차량에서 '운전
조회수 1,480 2024.04.19.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306. 중국과 유럽, 미국의 같은 데이터 다른 해석, 그리고 일본은?
지금 전기차 시장의 실적을 바탕으로 하는 전망은 두 가지로 나뉘어 있다. '성장세의 둔화'와 '판매 감소'로 요약할 수 있다. 그 시작은 2023년이었고 올해
조회수 1,352 2024.04.17.
글로벌오토뉴스
위기의 테슬라? 현 시점 테슬라의 불안요소를 알아본다
지난 4월 5일, 로이터는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의 새로운 저가형 소형 전기차 출시 계획을 최소했다고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는 이 보도 내용에 대해 부인했지만,
조회수 1,329 2024.04.16.
글로벌오토뉴스
3세대에서 단종된 아우디 TT의 디자인
작년 2023년 11월에 단종된 3세대 아우디 TT는 진화적 디자인이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전체의 스타일 기조는 크게 바꾸지 않은 채 점점 숙성시키
조회수 410 2024.04.16.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중고차 시장 현황과 앞으로 선진화 과제는?
현재 국내 중고차 시장 규모는 약 240만대 수준이다. 신차 규모가 약 170만대 수준으로 판단하면 신차 수준의 약 1.4배 수준이다. 아직 미국이나 일본 등
조회수 468 2024.04.15.
글로벌오토뉴스
305. 미국과 중국의 전기차 스타트업들, 생존 가능성은?
전기차는 피할 수 없는 대세다. 그렇다고 시간이 모든 것을 해결해 주지 않는다. 전기차 판매 증가세 둔화와 맞물려 가솔린차의 점유율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시
조회수 3,003 2024.04.11.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전기차 전용 타이어, 정말 필요할까? 한국타이어 익스피리언스 데이
자동차 산업의 전동화 전환과 함께 자동차의 신발이라 할 수 있는 타이어에도 많은 변화가 더해지고 있다. 모빌리티의 발달과 함께 정확한 목적에 부합하는 제품으로
조회수 687 2024.04.19.
글로벌오토뉴스
뱅앤올룹슨 프리미어 3D 사운드 시스템으로 즐기는 제네시스 G90만의 최고급 사운드 경험
하만 인터내셔널 코리아(HARMAN International Korea)는 2024 제네시스 G90에 한층 더 강화된 뱅앤올룹슨 프리미어 3D 사운드 시스템(B
조회수 123 2024.04.19.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디스플레이 테마’ 공개
기아가 북미시장에서 차량 내 클러스터 및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사용자 취향에 맞춰 변경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기아는 북미에서 미국프로농구(N
조회수 178 2024.04.19.
글로벌오토뉴스
독일과 중국, 자동차 데이터 공유에 대한 공동 선언에 서명
독일과 중국은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드라이브(차량 내 통신시스템을 이용한 운전지원 서비스)에서의 협력을 위한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독일은 중국에서 운행 중인 차량
조회수 1,260 2024.04.19.
글로벌오토뉴스
모빌아이, 자율주행 지원용 반도체 4600만개 수주
모빌아이는 자율주행 지원을 위한 반도체칩 'EyeQ6 라이트'에 대해 4600만개 분의 수주를 확보해 향후 수년에 걸쳐 출하한다고 발표했다. 모빌아니는 EyeQ
조회수 1,254 2024.04.19.
글로벌오토뉴스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