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자 수첩] 요즘 대세라는 PHEV, 中 2000km 간다는데...현대차는 안 판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5,065 등록일 2024.04.0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자동차 싼타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현대자동차 싼타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일상에서 전기 모드를 사용하고 추가 충전 없이 내연기관으로 장거리 주행이 가능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가 뜨고 있다. 2000년대 도요타 프리우스 PHV 출시로 상용화가 시작한 PHEV는 30~40km 내외를 전기 모드로 주행하고 이후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구동한다. 

PHEV는 전기차(BEV)가 갖고 있는 충전 불편이 상대적으로 덜하고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내연기관(ICEV)의 연료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요즘 길게는 70~80km 이상을 전기 모드로 주행 가능한 모델이 쏟아져 나오면서 충전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 일상과 장거리까지 모든 주행에 대응이 가능한 틈새 모델로 주목을 받는다. 

여러 기관의 전망을 종합해 보면 PHEV는 오는 2030년까지 매년 10%~18%까지 고성장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 시장이다. 때맞춰 순수 전기차 수요가 일시적 정체기에 돌입했다는 전망이 쏟아져 나오면서 완성차 간 PHEV 개발 경쟁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PHEV 수요가 가장 높은 곳은 유럽이다. 지난 2월 기준 독일 PHEV 신규 등록 대수는 전년 대비 22.3%, 벨기에 21.8%. 프랑스는 11.8% 증가했다. 유럽 연합 전체 PHEV 신규 등록 대수는 11.6% 증가한 6만 4351대로 시장 점유율 7.3%를 차지했다.

유럽 일부 국가는 PHEV도 전기차와 비슷한 수준의 구매 보조, 세제 혜택을 제공하고 유지 부담을 낮추기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일반적인 하이브리드카와 묶어 PHEV까지 전기차로 분류하기도 한다. 순수 전기차만 고집하지 않고 내연기관차 대비 높은 연료 효율을 갖춘 차의 보급을 장려하기 위해서다. 

반면 국내는 찬밥 신세다. 현대차와 기아는 해외에서 성능 좋은 PHEV를 팔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팔지 않는다. 현대차가 미국에서 팔고 있는 싼타페 PHEV는 13.8kWh 배터리로 30마일(약 48km)을 전기모드로 달릴 수 있다. 우리나라 직장인의 하루 평균 출퇴근 거리(약 40km)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제원인데 팔지 않아서 못 산다. 

그 사이 수입 PHEV는 잘 팔리고 있다. 2월 기준 수입 HEV와 PHEV 누적 판매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42.9%, 10.1% 증가했다. 사용자 만족감도 매우 높다. 최근 수입 브랜드의 PHEV를 구매한 소비자는 "휘발유차와 전기차 장점을 다 가진 차"라고 자랑했다. 구매한 지 3개월이 지난 그는 "주중 출퇴근 용도로 주로 썼는데 충전 비용이 평균 4만 원에 불과했다. 기름은 처음에 가득, 한 번밖에 넣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BYD와 지리(Geely)는 기존과 차원이 다른 차세대 기술로 초장거리 주행이 가능한 PHEV 출시를 목전에 두고 있다. 이들이 개발하고 있는 PHEV는 배터리와 가솔린으로 최대 2000km 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BYD가 2025년 출시를 목표로 한 PHEV는 현재 최장 거리 모델인 송(Song) 플러스 DM-i를 기반으로 개발되고 있다. BYD는 1151km인 송 플러스 DM-i의 배터리 용량을 키우고 차세대 PHEV 기술로 총 주행거리를 획기적으로 늘릴 것이라고 자신한다. 지리 역시 현재 1370km를 달리는 갤럭시 L6를 기반으로 총 2000km 주행이 가능한 PHEV를 출시할 것이라고 했다.

온 세상이 PHEV에 주목하고 있는데도 글로벌 3위 제조사가 있는 대한민국에서는 사고 싶어도 살 수 있는 국산 모델 하나 없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내연기관, 하이브리드카 대비 가격이 비싸고 구매나 보유 단계에서 변변한 혜택도 없다.

BYD, 지리 모두 한국 시장을 호시탐탐 노리는 곳이다. 미국, 유럽과 달리 동등 조건에서 어떤 규제나 차별없이 제품 판매가 가능한 상황에서 이들이 초저가 순수 전기차, 초장거리 PHEV를 갖고 오지 말라는 법도 없다. 팔리지 않는 차라고 관심을 끊어버린 현대차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306. 중국과 유럽, 미국의 같은 데이터 다른 해석, 그리고 일본은?
지금 전기차 시장의 실적을 바탕으로 하는 전망은 두 가지로 나뉘어 있다. '성장세의 둔화'와 '판매 감소'로 요약할 수 있다. 그 시작은 2023년이었고 올해
조회수 1,360 2024.04.17.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독일 뮌헨공항 2035년 탄소배출 제로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현지시간으로 지난 13일 오후 7시, 독일 바이에른주에 위치한 뮌헨국제공항 실내는 주말 저녁 유럽 주요 국가로 환승을 앞둔 인파로 북
조회수 2,961 2024.04.16.
오토헤럴드
위기의 테슬라? 현 시점 테슬라의 불안요소를 알아본다
지난 4월 5일, 로이터는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의 새로운 저가형 소형 전기차 출시 계획을 최소했다고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는 이 보도 내용에 대해 부인했지만,
조회수 1,331 2024.04.16.
글로벌오토뉴스
3세대에서 단종된 아우디 TT의 디자인
작년 2023년 11월에 단종된 3세대 아우디 TT는 진화적 디자인이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전체의 스타일 기조는 크게 바꾸지 않은 채 점점 숙성시키
조회수 412 2024.04.16.
글로벌오토뉴스
[칼럼] 중고차 300만대 시대 온다, 현대차ㆍ기아
우리나라 중고차 시장 규모는 신차보다 1.4배 많은 약 240만 대다. 미국이나 일본 등 선진 시장 대비 낮은 수준이어서 성장 잠재력이 충분한 시장이기도 하다.
조회수 1,264 2024.04.15.
오토헤럴드
국내 중고차 시장 현황과 앞으로 선진화 과제는?
현재 국내 중고차 시장 규모는 약 240만대 수준이다. 신차 규모가 약 170만대 수준으로 판단하면 신차 수준의 약 1.4배 수준이다. 아직 미국이나 일본 등
조회수 469 2024.04.15.
글로벌오토뉴스
305. 미국과 중국의 전기차 스타트업들, 생존 가능성은?
전기차는 피할 수 없는 대세다. 그렇다고 시간이 모든 것을 해결해 주지 않는다. 전기차 판매 증가세 둔화와 맞물려 가솔린차의 점유율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시
조회수 3,005 2024.04.11.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2년 만에 뚝딱, 내공의 차이를 보여준
중국 가전 업체 샤오미의 전기차 'SU7'이 공식 출시 전과 후 전혀 다른 평가를 얻고 있다. 국내 언론에도 전기차 생태계 변화, 돌풍, 충격, 출렁이는 주가,
조회수 7,338 2024.04.09.
오토헤럴드
[칼럼] 전기차, 화재보다 더 공포스러운 감전...절연 장갑 등 안전 장비 갖춰야
[김필수 칼럼] 전기차가 숨을 고르고 있다. 하지만 가성비를 갖춘 전기차가 등장할 것으로 보이는 3~4년 이후 다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여러 분야의
조회수 6,398 2024.04.08.
오토헤럴드
[칼럼] 이륜차 사망자 하루 한 명 이상, 정부는 개선할 의지가 있는가?
[김필수 칼럼] 이륜차는 자동차다. 그러나 우리나라에 이륜차 문화는 없다. 일본과 기술 합작사인 대림혼다와 효성스즈끼도 독립 후 존재감을 잃으면서 실질적인 국내
조회수 2,209 2024.04.08.
오토헤럴드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