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올 2024년 전기차 보조금 제도, 잘 하고 있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709 등록일 2024.02.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얼마 전 올해 보급되는 전기차 보조금 제도가 발표되었다. 작년에 비하여 많은 변화가 있었고 큰 꼭지를 잡아가면서 방향성이 있다는 점이다. 이번 달 전체적인 보완을 통하여 3월부터 본격 시행된다. 최근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제도를 발표하면서 논란도 일부 있고 중국산 배터리와 전기차를 배제한다고 불평도 있으며, 시대에 역행하다고 하고 있으나 이는 분명히 잘못된 부분이라 언급하고 싶다.

또한 일각에서는 매년 1~2월 2개월을 쉬고 3월부터 보조금 제도를 시행하는 부분을 개선하여 전년도 말에 미리부터 준비하여 1월부터 시행하지 않는 부분을 게으르다고 하고 있으나 그리 쉽지 않는 부분이다. 연말까지 보조금 시행을 하는 만큼 미리부터 그 다음해의 고려사항까지 개선하기도 어렵지만 확보된 보조금을 기반으로 수립된 정책을 일선 기업 모두에 설명하고 조율하는 과정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매년 급변하는 전기차 시대에서 모든 차량과 충전 인프라 등 다양한 조건을 모두 담는 것이 그리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 과정을 보면서 필자도 어려운 과정이나 설득력과 더불어 전문가 자문 등 다양한 의견을 모두 담는 과정에서 매우 어렵다는 것을 인지할 수 있었다. 특히 작년 후반부터 전기차 판매가 주춤하면서 보조금이 남아도는 만큼 충분한 전기차 구입 기간이 되고 있는 만큼 1~2월 보조금 시행이 안된다는 불평도 사라졌다고 하겠다.

올해의 전기차 보조금 제도의 중요한 포인트는 작년 기조에 문제가 되는 부분을 보강하고 새롭게 전기차 에너지 밀도를 강화했다는 점이다. 주행거리가 짧은 전기차의 배터리 부분을 강조하여 에너지 밀도를 추가하고 낮은 주행거리의 전기차는 보조금액수를 줄이는 계수이다. 결국 에너지 밀도가 높은 국산 리튬이온 배터리인 삼원계 NCM배터리는 유리하고 중국산 기반의 리튬인산철 배터리인 LFP배터리는 불리하다고 불평하고 있다. 여기에 배터리 리사이클링 등 배터리 환경성 계수를 도입하여 계수화한 부분도 주목을 받고 있다.

분명한 사실은 자연스럽게 주행거리가 긴 전기차와 배터리는 충전기 사용 빈도를 줄일 수 있고 무거운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의 경우 아스팔트 등 인프라에 악영향을 주는 만큼 당연히 고성능 부분을 강조했다고 할 수 있다. 당연히 가격이 저렴하지만 무겁고 에너지 밀도가 낮은 중국산 배터리는 불리할 수밖에 없다. 제작사가 고성능 기능과 가볍고 부피가 적은 배터리와 전기차를 제작하라는 뜻이다.

또한 배터리의 리사이클링 문제는 앞으로 다가올 심각한 문제다. 이미 중국에서 모두 폐기되는 전기차에 탑재하는 LFP배터리는 배터리 리사이클링을 하지 않는 만큼 모두 땅에다 묻는다고 언급하고 있다. 심지어 이 부분은 중국 내에서도 비공식적으로 진행되어 알아보기도 어렵다고 할 정도라 하겠다. 그 만큼 투명성이 떨어진다는 뜻이고 우리나라에서도 이 배터리를 사용할 경우 심각한 문제로 다가올 수 있다는 뜻이다.

이미 내연기관차의 경우도 95% 이상을 재활용하고 실제로 폐기하는 부분은 극히 일부분이지만 배터리 리사이클링을 하기 않는 LFP배터리는 차량 당 약 500Kg의 배터리가 분리되는 만큼 심각한 환경성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물론 새로 개발되는 배터리의 리사이클링도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의 경우 앞으로 수년 후부터 이 배터리가 폐기될 경우의 심각성은 지금부터 준비하지 않는다면 더욱 환경과 사회 문제로 부각된다. 이러한 부분을 고려하여 이번 보조금 제도 개선에 배터리 환경성 계수를 도입했다고 하겠다.

현재 전기차 판매 촉진을 위하여 당연히 전기차 가성비를 높이는 가장 좋은 방법은 전기차 가격을 낮추는 방법이다. 이를 위한 가장 접근하기 좋은 방법은 가격이 저렴한 배터리를 사용한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최근 바람이 불기 시작한 중국산 LFP배터리다, 국내 배터리 3사는 ESS용 LFP배터리는 개발되었으나 아직 전기차용은 개발 중에 있다. 내년에야 전기차용 LFP배터리가 출시된다.

이렇게 전기차 가격을 낮추기 위하여 가격이 낮은 배터리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공정상의 신기술 적용 등을 통한 '반값 전기차' 구현을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래서 테슬라의 전기차 공정 상의 각종 신기술을 참조할 필요가 있다. 당장 전기차 가격을 낮추기 위하여 신기술 보다는 중국산 LFP배터리를 우선 탑재하는 방법도 좋지만 더욱 각종 신기술을 개발하고 배터리 리사이클링도 확실한 신기술도 개발하라는 취지다.

일각에서는 도리어 국산차에 탑재하는 중국산 LFP배터리 탑재를 방해하여 경쟁력을 상실할 수 있다고 하고 있으나 이것은 근시안적인 부분이고 장기적으로는 환경적인 부분을 미리부터 충분히 고려하라는 취지다. 지금 미리 준비하지 않는다면 5~6년 후 출시되는 LFP배터리의 폐기 부분은 누가 어떠한 비용으로 사용할 것인지 철저한 준비가 미리 요구된다는 점이다. 우리는 중국과 같이 땅에다 묻을 수도 없고 공간도 없으며, 선진국으로서 환경적인 부분을 특히 강조할 수밖에 없다.

필자는 이 부분을 강조하고 싶고 이미 출시된 LFP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의 경우도 나중 폐기를 고려하여 제작자나 소유자가 환경개선부담금 등의 환경세가 필요하다고 언급하고 싶다. 이 부분이 진행되지 않는다면 추후 폐기 시 환경 부담금을 국민의 세금으로 다시 한번에 부담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번에 포함된 배터리 환경성 계수도 중요한 이유라 하겠다. 최근 국산차에 사용하는 대중 전기차용 LFP배터리도 이 부분을 적극 고려하라는 뜻이고 앞으로 더욱 전기차 공정 시의 신기술 개발을 통하여 가격을 낮추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말라는 뜻도 있다고 하겠다.

물론 초소형차 등을 제작하는 중소기업의 경우는 이번 보조금 제도에 불만의 소리가 높다고 할 수 있다. 이미 시장도 크게 줄어들어 활로가 없어지면서 존폐기로에 있는 기업이 대부분이라 하겠다. 국내의 배터리업체에서 중소기업에서 제작하는 초소형차, 전기이륜차 등에 보급되는 배터리 보급에 소홀하다보니 할 수 없이 중국산 배터리를 수입하는 만큼 배터리 업계의 노력과 정부의 관심도 중요하다고 하겠다. 보조금의 경우도 초소형차나 전가이륜차 등은 특수성을 고려하여 보조금 정책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하겠다.

이번 정책의 핵심은 항상 강조되던 전기차 보조금의 국내 산업을 위한 피드백 시키는 요소라 할 수 있다. 이미 중국, 미국, 유럽 등 각 국가가 자국 우선주의로 칼자루를 쥐고 강대국 논리로 정책을 휘두르고 있는 상황에서 수출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우리로서는 이러한 노골적인 정책을 시행하기 어렵다고 할 수 있다. 결국 FTA에 어긋나지 않으면서 우리 산업을 보호하고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필수적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항상 냉철한 고민으로 이러한 각종 요소를 생각해서 전기차 보조금 정책을 생각한다는 것이다.

최근 국내 전기버스의 보조금 지금이 논란도 계속 되고 있는 상황을 참조하고 싶다. 전기버스 한 대당 보조금으로 2억원 이상이 나가고 있으나 국내 전체 전기버스의 과반 이상이 중국산이어서 국민적 불만도 높은 상황이다. 아까운 국민의 혈세가 해외로 나간다는 뜻이고 국내 산업에 도움이 안 된다는 볼멘소리도 많은 만큼 FTA에 어긋나지 않는 균형 잡히면서 손이 안으로 굽는 묘안이 요구된다고 할 수 있다. 이 부분이 이번 보조금 제도에 녹아있는 것이다.

이번 보조금 정책으로 중국산 전기차와 배터리가 약점으로 작용할 것이고 중국산 테슬라 등도 영향을 받을 것이다. 국산 전기차에 LFP배터리를 탑재하는 모델도 충격을 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전체적인 큰 그림으로 보면 올바른 정책이고 방향이라 할 수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및 충전기 보조금이 없어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어느 국가보다도 우리는 보조금 정책을 가장 길게 시행하고 있고 보조금 액수도 높은 국가이다. 그 만큼 환경부에서의 전기차 보급에 열심이라는 뜻도 있다.

이번 개선안은 전체적으로 기본적으로 500만원 기준에서 400만원으로 100만원을 기본적으로 줄이고 시작하면서 각종 정책이 녹아있다고 하겠다. 이 중 보조금 액수도 높고 문제도 많이 지적되고 있는 1톤 전기트럭의 경우도 주행거리 증대와 급속 충전을 요구하는 차등 지급을 시작하여 개선을 진행하고 있다. 물론 필자가 항상 언급하는 1톤 전기트럭의 불평등은 아직 많이 존재하고 있는 만큼 더욱 노력해야 한다는 점은 있다고 하겠다.

이번 개선안에 궁금한 내용도 있다. 충전기 신기술 도입에 약 50만원을 지급하는 내용이다. 왜 이러한 항목이 있을까? 궁금한 부분이 있을 것이다. 이는 전기차와 충전인프라에 대한 안전을 전제로 하는 항목이다. 국내의 경우 도심지의 약 70%가 아파트 등 집단 거주지 특성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상황이어서 충전인프라 등에서 가장 최악의 조건을 지니고 있는 상황이다.

결국 지하주차장을 주로 활용하고 있고 이 주차장에 전체의 약 90%가 지하 충전소로 설치된다. 폐쇄된 공간에서의 충전과 전기차는 화재 등 각종 재난 시 심각한 결격사유다. 소방청 등이 가장 심각하게 보는 특성이다. 이러한 부분을 고려하여 작년 후반에 환경부에서는 관련 협의회를 결성하여 폐쇄된 공간에서의 전기차 화재 등 각종 안전문제를 다루었다.

이 중 가장 쉽게 접근하는 안전방법 중의 하나가 바로 전기차 충전을 약 90%만 진행하는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외부 공간에서는 차량에 따라 최대 97~98%까지 충전하는 만큼 상황에 따라 문제가 발생하면 과충전으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어서 지하 공간 등에서는 처음부터 약 90% 정도로 충전을 완료시켜 안전한 충전을 도모하는 방법이다. 이렇게 하여 나온 방법이 충전기와 전기차의 통신기능을 보강하여 충전기에서 강제적으로 전기차 충전을 억제한다고 하겠다.

대부분의 아파트 충전기는 완속 충전기가 대부분이고 이 충전기는 전기차와의 통신 기능이 없어서 과충전에 대하여 능동적으로 준비가 어려운 만큼 완속충전기에 PLC모뎀과 같은 통신 장치를 탑재하여 앞으로 철저하게 충전을 통제한다는 전략이라 하겠다. 이 비용을 정부가 충전기 보조금 제도를 통하여 신기술 개념으로 넣은 항목이다.

이번 전기차 보조금 제도는 큰 그림으로 진행하는 바람직한 방법이다. 완벽하지는 않지만 크게 보고 방향성을 가지고 진행하는 좋은 정책이다. 일각에서 지적하는 근시안적인 시각이 아닌 멀리 보는 정책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특히 환경부는 큰 그림으로 길게 보는 시각으로 환경정책을 진행해야 한다는 점이다. 이번 전기차 보조금 정책에 큰 그림이 담긴 이유라 하겠다.

글/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칼럼 내용은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시승기] 기름값 폭등, 이럴 때 생각나는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휘발유 가격이 또 치솟고 있다. 중동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쟁 여파로 전국 주유소 평균 휘발유 가격이 22일 기준 1707원, 최근 한
조회수 1,486 2024.04.23.
오토헤럴드
애스턴마틴 신형 DBX707 공개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애스턴마틴 신형 DBX707이 공개됐다. 신차는 자체 개발한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새로운 실내 구조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조회수 1,444 2024.04.22.
오토헤럴드
816마력의
메르세데스-벤츠는 2도어 쿠페인 메르세데스 AMG GT의 새로운 고성능 전동 모델, 메르세데스-AMG GT 63 SE 퍼포먼스를 중국 상하이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조회수 1,334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2024 오토차이나 - 아우디 SQ6 e-tron
아우디는 2024 오토차이나에서 신형 전기 SUV 'Q6 e-tron'의 고성능 모델인 ' SQ6 e-tron 을 공개한다. SQ6 e-tron은 2개의 전기
조회수 1,299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2024 오토차이나 - 폭스바겐, 중국시장 지향의 컨셉카 티저이미지 공개
폭스바겐은 2024 오토차이나에서 새로운 컨셉카를 프리뷰 이벤트를 통해 공개한다. 이 컨셉카는 폭스바겐 브랜드가 중국 고객을 위해 디자인한 원오프 모델로, 폭
조회수 1,263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KAP), 한국 자동차업계 동반성장을 위한 세미나 개최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은 2024년 4월 23일(화), 더케이서울호텔에서 자동차 산업의 주요 관계자 및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춘계 자동차부품산업 발전
조회수 153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영상] 국내 최적화된 솔루션 선보인다, BMW R&D 센터 개관
BMW 그룹 코리아가 4월 22일 인천광역시 청라국제도시에 ‘BMW 그룹 R&D 센터 코리아’를 새롭게 건립하여 개관했다. 지난 2015년 인천 BMW
조회수 757 2024.04.2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만의 원스톱 튜닝 전문 오프라인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현대차가 새로운 튜닝 문화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과의 지속적인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해 'N 퍼포먼스 개러지(Garage)'를 연다고
조회수 1,361 2024.04.23.
오토헤럴드
호주의 야생을 담은 대담한 패턴, 기아 최초 픽업트럭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기아가 브랜드 최초 픽업 ‘더 기아 타스만(The Kia Tasman)’ 전용 위장막 모델을 공개했다. 타스만 전용 위장막은 호주뉴질
조회수 1,371 2024.04.23.
오토헤럴드
스파크ㆍXM3ㆍ티볼리 중고차 때아닌 특수...소비 심리 위축으로 가성비 모델 강세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르노코리아, KG 모빌리티, 쉐보레 등 중견 완성차 3사가 중고차 시장에서 때아닌 인기를 누리고 있다. 고금리·고물가·고유가 이슈로
조회수 1,585 2024.04.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한국타이어 EV 타이어 ‘아이온 에보 SUV’, 독일 전문지 테스트에서 평가 최고 등급 획득
한국앤컴퍼니그룹의 글로벌 선도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이하 한국타이어)의 전기차 전용 고성능 타이어 ‘아이온 에보 SUV(iON
조회수 507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기아, 네덜란드 정부와 스마트 교통안전 정보공유 위한 협력 체결
현대자동차·기아가 유럽에서 고객의 안전하고 편리한 차량 이동 경험을 구현하기 위한 기반 마련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기아는 23일(화) 남양기술연구소(경기 화
조회수 156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10년 유지비, 테슬라 553만 원으로 최저...랜드로버 소형차 한 대 값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테슬라가 자동차를 유지하는데 소요되는 비용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랜드로버의 유지비는 웬만한 소형차 한 대 값에 달하는
조회수 433 2024.04.24.
오토헤럴드
포르쉐, SUVㆍ쿠페의 조합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포르쉐가 신형 카이엔 GTS로 지난 2023년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선보인 3세대 카이엔 라인업을 완성한다. 독특한 디자인의 S
조회수 1,355 2024.04.23.
오토헤럴드
살인적 50도 폭염에도 썬팅 금지...현대차, 세계 최초 개발한 냉각 필름 보급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한여름 평균 기온 40도, 최고 53.5도까지 오른 기록으로 아시아 대륙에서 가장 무더운 곳 가운데 하나인 파키스탄은 보안을 이유로
조회수 904 2024.04.22.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디테일까지 강하다. 2024 현대 아이오닉5 롱레인지 2WD 시승기
현대 아이오닉5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스타일링 디자인을 약간 바꾸고 소프트웨어 시대의 모델체인지를 병용한 것이 포인트다. 인테리어에서의 변화는 크다. 디
조회수 3,563 2024.04.1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2016년 9월, 당시 파리 모터쇼에서 공개된 'X2 콘셉트'는 기존 'X 패밀리'와 확연히 차별화된 독창적 디자인을 바탕으로 BMW
조회수 5,511 2024.04.09.
오토헤럴드
성공적인 첫 결과물,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시승기
KG모빌리티 토레스 EVX를 시승했다. 토레스의 배터리 전기차 버전이다. 앞 얼굴의 변화로 뚜렷한 차별화를 했고 인테리어는 디지털 콕핏을 추구하고 있다. 센터
조회수 3,684 2024.04.08.
글로벌오토뉴스
변화된 주행성,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 시승기
토요타의 5세대 프리우스를 시승했다. 차체 강성을 높이고 서스펜션 계통의 세팅 변화를 통해 주행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그래도 전체적으로는 연비 최우선의 차
조회수 5,681 2024.04.02.
글로벌오토뉴스

광란의 질주, 모터스포츠

래디컬 코리아 2024 래디컬 컵 코리아, 화려하게 개막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국내 유일의 프로토타입 레이스카 시리즈, ‘2024 래디컬 컵 코리아’의 개막전이 4월 20일부터 21일까지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조회수 104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미쉐린,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개막전에서 더블 포디움 달성!
미쉐린코리아(대표 제롬 뱅송)가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오네 슈퍼레이스)의 최상위 클래스 ‘슈퍼6000’ 개막전에서 미쉐린 타이어를 장착한 두
조회수 250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N TCR,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현대차가 글로벌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 '2024 TCR 월드투어' 개막전인 이탈리아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올해 첫 번째 포디
조회수 877 2024.04.22.
오토헤럴드
넥센타이어,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더블라운드서 연속 우승 차지
넥센타이어가 ‘2024 오네(O-NE)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 더블라운드 개막전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 했다고
조회수 90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TCS 레이싱 닉 캐시디,  미사노 E-프리서 네 번째 포디움 달성
JLR 코리아는 재규어 TCS 레이싱 팀 소속 닉 캐시디(Nick Cassidy)가 이탈리아 미사노에서 14일 펼쳐진 2024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
조회수 255 2024.04.18.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테슬라코리아, 업그레이드 모델 3 ‘Performance’ 트림 신규 출시
테슬라코리아는 4월 24일 중형 전기 세단 업그레이드 모델 3의 Performance 트림을 신규 출시했다고 밝혔다. 해당 차량은 앞서 출시한 업그레이드 모델
조회수 110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볼보그룹코리아, 국내 최대 건설기계 배터리팩 생산 시설 완공...아시아 최초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볼보그룹코리아가 지난 23일 창원공장에 아시아 최초로 설립된 볼보그룹 배터리팩 생산 시설 완공 오픈식을 진행했다. 볼보그룹코리아 창원
조회수 650 2024.04.24.
오토헤럴드
현대차, ‘K-UAM 그랜드챌린지’ 1단계 실증 성공...국내 UAM 상용화 첫걸음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현대차가 국내 UAM 상용화를 위한 첫 실증사업에 성공했다. 현대차는 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공사, KT, 현대건설과 함께 전라남도 고
조회수 459 2024.04.24.
오토헤럴드
볼보 EX30, 스칸디나비아 디자인  저력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최우수 제품 디자인상’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볼보자동차의 프리미엄 전기 SUV ‘EX30’이 세계적인 권위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에서 ‘2
조회수 444 2024.04.24.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벤츠, 전기 오프로더 ‘G 580 위드 EQ 테크놀로지’ 세계 최초공개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첫 순수 전기차 ‘디 올 뉴 메르세데스-벤츠 G 580 위드 EQ 테크놀로지(이하 전동화 G-클래스)'가
조회수 467 2024.04.24.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아우디의 디자인 혁신과 디자인 감각
아우디의 2024년형 RS6의 전면 디자인은 육각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강렬한 인상의 LED 헤드램프가 결합돼서 샤프한 이미지를 보여줍니다. 이러한 육각형 그릴의
조회수 140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수첩] 베이징
[베이징=김훈기 기자] 2018년 4월 이후 약 6년 만에 다시 찾은 중국 베이징. 코로나19 팬데믹과 2022 동계올림픽을 거치며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조회수 470 2024.04.24.
오토헤럴드
대한민국에서 전동킥보드 사업은 불가능한가?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 사업은 불모지이고 후진적인 상황이다. 국내 법규 자체가 규제일변도의 포지티브 정책으로 인한 과도한 규제와 시장에서의 부정적인 인식만을 강조
조회수 357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306. 중국과 유럽, 미국의 같은 데이터 다른 해석, 그리고 일본은?
지금 전기차 시장의 실적을 바탕으로 하는 전망은 두 가지로 나뉘어 있다. '성장세의 둔화'와 '판매 감소'로 요약할 수 있다. 그 시작은 2023년이었고 올해
조회수 1,794 2024.04.17.
글로벌오토뉴스
3세대에서 단종된 아우디 TT의 디자인
작년 2023년 11월에 단종된 3세대 아우디 TT는 진화적 디자인이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전체의 스타일 기조는 크게 바꾸지 않은 채 점점 숙성시키
조회수 651 2024.04.16.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테슬라, 자율주행차 호출 앱 예고
테슬라가 1분기 실적 발표에서 이전에 테슬라 네트워크라고 불렸던 곧 출시될 자율 주행 차량 호출 앱을 예고했다. 우버와 같은 차량 호출서비스를 위한 것이다. 자
조회수 38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모델S 운전자, 미국 워싱턴에서 오토바이 운전자 치여 사망
테슬라의 2022년형 모델S의 운전자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고 오토파일럿을 사용하여 운전하던 중 오토바이 운전자를 치어 차량 살인 혐의로 체포됐다고 미국 전기차
조회수 40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일렉트로비트, 오픈소스 혁신을 통한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으로의 전환 가속화
일렉트로비트가 세계 최초로 자동차 기능 안전 표준 준수 평가를 받은 오픈소스 운영 체제(OS)인 ’EB 코르보스 리눅스 포 세이프티 애플리케이션즈(EB corb
조회수 33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벤츠 안개등 부적합, 현대차 내구성 부족...국토부 4개사 20만 여대 리콜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현대차와 기아, 메르세데스 벤츠와 지프 등 총 4개사 43개 차종 20만 6844대가 제작 결함을 리콜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24
조회수 708 2024.04.24.
오토헤럴드
현대오토에버, ERP센터장 삼성전자 출신 전문가 영입 ‘디지털 혁신 경쟁력 강화’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현대오토에버가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ERP 기술 리더와 ITO 운영 총괄을 맡아온 김선우 상무를 신설 ERP센터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
조회수 1,220 2024.04.23.
오토헤럴드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