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297. SDV의 세계 1.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를 위해 필요한 하드웨어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508 등록일 2024.02.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전기차는 이미 20세기 말에 수소 연료전지차와 함께 가야 할 미래였다. 2015년 폭스바겐 디젤 스캔들과 테슬라의 등장이 기폭제가 되어 속도가 빨라졌다. 테슬라는 통합 소프트웨어와 자율주행을 이슈화하며 단번에 이슈를 장악했다. 더불어 생산 기술 혁신도 동원했다. 중국시장의 중요성을 간파하고 기가 상하이의 규모를 확대했다. 그러면서 인포테인먼트와 커넥티비티와 자율주행차를 SDV로 통합하고 있다. 레거시 자동차회사 입장에서는 소위 C.A.S.E라고 표현되는 커넥티비티와 자율주행, 공유, 전기차라는 2016년 등장한 화두를 테슬라가 바꾸었다.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라는 용어로 국한되지 않고 산업 전체로 확대되고 있다. 산업적 측면에서는 생산 효율성을 높이고 비용저감을 위한 수단으로도 활용하고자 하고 있다. 자동차의 성격이 주행성에서 이동성으로 변화하는 과정에서 벌어지고 있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관계 설정 등에 관해 살펴본다.

글 / 채영석 (글로벌오토뉴스 국장)



2022년 말 챗 GPT 등장 이후 인공 지능이 최대의 화두로 부상하면서 지금은 ADV, 즉 AI 정의 자동차라는 용어까지 등장하고 있다. 인공지능 전문가들은 지금의 AI는 그 발전이 특이점을 지났다고 말한다. 인간이 하드코딩해서 그것을 따라 기동하는 머신 러닝이 아니라 AI 가 스스로 분석하고 판단해 실행한다는 것이다. 특별한 물체에 대한 모든 정보를 제공하지 않더라도 이제는 그것이 무엇인지를 기계가 스스로 판단한다. 다만 돌발적인 상황을 만드는 블랙박스 현상에 대해서는 아직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

사용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하드웨어 자동차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의 싸움이라는 칼럼을 썼던 2017년만 해도 컨텐츠 사용자들은 혁신 기술보다는 지금 당장 탈 수 있는 자동차에 더 많은 관심을 보였었다. 코로나 팬데믹을 거친 지금은 자동차에 대한 관점이 많이 달라졌다. 특히 테슬라가 자율주행으로 이슈몰이를 하면서 자동차를 보는 시각이 달라지고 있다.

하드웨어로 흥했던 IBM이 윈도 95를 내놓은 소프트웨어 회사인 마이크로소프트에 주도권을 빼앗긴 것과 같은 상황이 자동차산업에서도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했던 2017년의 예상이 현실화되어가고 있다.

“자동차업계에서는 보쉬를 필두로 콘티넨탈과 ZF, 덴소, 델파이 등 전통적인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그동안 Tier1의 입지에서 Tier2와 Tier3의 하위 부품업체들을 장악해 완성차업체들에 모듈과 시스템을 납품하며 세를 키워 왔다. 이들은 전 세계 완성차공장이 있는 곳에는 어디든지 공급을 위한 생산 시설을 설립해 숫자로 압도해 왔다.

그런 기존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구글이나 애플 등 검색과 스마트폰 등으로 힘을 키워 온 업체들이 자동차산업에 뛰어들었다. 구글은 2016년 말 자율주행기술 개발회사 웨이모를 설립했다.”



그때 이미 모빌아이를 인수한 인텔과 엔비디아가 부상했다. 자율주행차를 구동시키기 위한 소프트웨어 플랫폼도 그때 등장했다. 인공지능과 반도체 등이 필요하며 고도의 소프트웨어 기술이 필요한데 완성차 업체들은 단독으로 이 작업을 수행할 수 없다.

외부의 파괴적 경쟁자들은 자동차산업 장악에 나선 것이다. 인텔은 자동차, 커넥티비티, 클라우드라고 하는 세 개의 플랫폼을 통합한 시스템 개발을 지원하는 자율주행 솔루션 인텔GO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엔비디아는 2016년 세계 최초로 선보인 자율주행차용 슈퍼컴퓨터 ‘드라이브(DRIVE™) PX 2’를 볼보의 ‘드라이브 미(Drive Me)’ 자율주행 프로젝트에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2017CES에서는 자율주행 시스템 개발을 위해 선보인 기술 인공지능 Co-Pilot 시스템을 공개했다.

이 시스템은 카메라와 마이크 등을 통해 차량과 차량 외부의 센서로부터 데이터를 수집하고, 차량이나 주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파악한다. 그리고 그에 대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소리 또는 다양한 방법으로 운전자에게 상황을 전달하게 된다. 그뿐만 아니라 내부의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의 시선과 머리의 움직임, 심지어 입술의 모양을 통해 어떤 말을 하는지 판단하고 차량의 외부뿐만 아니라 내부의 상황변화에도 대처하게 된다.

자동차 제조를 중심으로 하는 주도권이 완성차회사나 전통 부품회사가 아니라 인공 지능과 반도에 업체로 바뀌기 시작한 것은 제법 시간이 지났다는 얘기이다. 지금은 자율주행 관련해서는 엔비디아가 주도권을 장악하고 있다. 외형적으로는 테슬라가 오토파일럿과 FSD로 주도하고 있고 그 시스템을 구동하는 하드웨어도 엔비디아가 아닌 자체 개발하고 있다.

그런데 2020년 엔비디아를 위협하는 퀄컴의 스냅드래곤라이드가 등장해 충격을 주었다. 랜드로버 디펜더에 가장 먼저 채용된 것으로 레벨2+수준의 주행 보조부터 완전 자율주행인 레벨5까지 지원하는 모듈형 솔루션이다. 스냅드래곤은 연산 속도와 에너지 효율에서 파격적이다. 최대 700TOPS의 엄청난 고성능을 130W의 저 전력으로 이룬다.

이는 그동안 이 부문에서 독보적이었던 엔비디아의 자비어가 30TOPS이고 2019년 말에 선보인 소프트웨어 정의 플랫폼 엔비디아 드라이브 AGX Orin의 시스템 온 칩(SoC)은 그 일곱 배가량인 200TOPS이므로 퀄컴의 스냅드래곤이 얼마나 획기적인지 알 수 있었다. 퀄컴은 통신 부문의 강자답게 C-V2X솔루션인 스냅드래곤 오토모티브 플랫폼을 통해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모두를 제공하는 통합 솔루션 제공자로 부상했다는 평가를 받았었다.


이 부분에서는 한국의 스타트업 베이레스(Beyless)가 AI를 통한 솔루션 개발을 지원하는 시스템 솔루션 회사 RECOGNI 가 개발하고 있는 칩은 퀄컴의 700TOPS보다 높은 1,000TOPS의 엄청난 고성능을 저 전력으로 이룰 수 있다고 한다.



자동차 부문에서 이 기술을 주도해 온 것은 테슬라다. 레거시 자동차업체들이 2025년 실용화를 목표로 하는 것과 달리 테슬라는 2014년 HW1.0이라는 이름으로 1세대 전자 플랫폼을 선보인 이후 2016년 HW2.0, 2019년에는 HW3.0을 모델 3에 도입했고 지금은 HW4.0까지 발전해 있다.

테슬라는 HW 3.0에서 모델3에 30~70개의 ECU대신 통합 ECU를 포함해 3개의 ECU로 해결했다. 분산형 ECU와 제어영역형 ECU를 건너뛰고 중앙집중형으로 바로 진화했다. 더 놀라운 것은 통합 ECU의 연산처리능력이 144TOPS(매초 144조회)로 높고 소비 전력도 72W에 불과하다는 것이었다. 테슬라는 그 통합 ECU를 자체 개발해 TSMC에 위탁 생산한다. 엔비디아나 퀄컴에 의존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테슬라는 센서인 카메라를 당초 모빌아이의 EYEQ3 대신 자체 개발한 고성능 AI칩인 SoC(System on Chip)를 통합 ECU에 채용했다. 트라이캠을 포함해 9개의 카메라를 탑재해 라이다를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충분한 감지를 할 수 있다고 한다.

HW4.0에서는 3개의 저해상도 카메라 대신 2개의 고해상도 카메라로 바꾼다. 새로운 카메라 허브에는 카메라를 깨끗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새로운 팬 또는 난방 시스템이 장착된 것으로 보인다. B 필러의 카메라에도 추가된다. 다만 그동안 모델3 프로토타입에서 볼 수 있었던 헤드램프와 범퍼 카메라를 추가할 가능성은 없다고 한다.

그렇다고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술에 현재의 레벨2에서 레벨4로 일약 도약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평가했었다. 앞서 언급한 고해상도 카메라로 바꾸고 그 카메라를 깨끗하게 유지할 수 있게 한다고 해도 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흙탕물 등을 해결할 수는 없다. 그런 상황이 아니더라도 카메라로 촬영한 물체가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정의할 수 없다는 것은 이미 FSD 16.69 베타버전에서 구겨진 비닐봉지 앞에 멈춰 버린 것에서 보여 주었다. 다만 테슬라라는 것을, 인공지능을 기반으로로 한 뉴럴넷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서 주목할 것은 테슬라가 앞서 언급한 모빌아이의 EYEQ3를 사용하지 않기로 한 것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통합한 방식이었기 때문이라는 점이다. 최근 현대자동차가 소프트웨어 디커플링을 선언한 것도 이런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읽힌다. 현대차그룹은 전체 모빌리티 생태계의 구성 요소를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구축하겠다는 ‘Software-defined everything’으로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와 자율주행 기술 등으로 전기차로의 전환이 필수적인 상황에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커지고 그만큼 자동차회사들은 주도권을 잡기를 원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테슬라는 그를 위해 ECU를 통합하는 하드웨어를 개발했고 그것을 바탕으로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를 발전시켜 오고 있다. 현 상황에서 이 부문은 테슬라가 주도하고 있고 다음으로 바이두가 주도하고 있는 소수의 중국 자동차회사는 현대차그룹이나 폭스바겐보다 앞서 있다는 것이 서정대학교 박철완 교수의 주장이다.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와 자율주행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이 이 부문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 둘을 분리하면 하드웨어에 의존하지 않고 기능과 서비스를 만들 수 있고, 개발 및 재사용을 가속할 수 있으며, 판매 후 차량 업데이트, 사용자 및 목적지별 사용자 정의, 차량 전체의 제어를 통합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는 X in 1로 표현되는 부품 통합도 마찬가지이다. 저비용, 소형화 등 많은 장점이 있기 때문에 자동차회사들은 하드웨어만 구매하려는 것이 추세라는 것이다. 파워 일렉트로닉스가 대표적이다. 현대자동차의 유니버설 휠과 모비스의 e코너 시스템도 그중 하나다. 보쉬와 콘티넨탈, 발레오 등 세계적은 메가 서플라이어들은 이미 분리해서 판매한다는 쪽으로 방향전환을 했다. ZF는 그 중간 단계인 티어 0.5를 표방하고 있다.



더불어 SDV 및 AD 전환에서는 메인 컨트롤러가 제어해야 할 영역이 더욱 확장된다. ECU의 통합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메인 컨트롤러에 필요한 처리 능력이 매우 높다. 컨트롤러의 처리 능력을 낭비 없이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처리 내용에 따라 컨트롤러의 용량을 적절하게 분배하고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동차업체가 소프트웨어를 제어하면 자원 분배를 최적화하기가 더 쉬워지리라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의견이다.

“ECU의 통합은 소프트웨어 개발과 수정 및 업데이트 등의 복잡성을 줄이고 제어의 응답성을 높이는 효과도 있다. 제어 소프트웨어가 여러 ECU에 분산되어 있는 경우, 한 ECU의 소프트웨어 변경은 관련 ECU의 소프트웨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ECU의 통합은 이러한 효과를 중앙에서 더 쉽게 관리하고 소프트웨어 개발을 용이하게 한다. 또한, 통합 ECU는 다양한 액추에이터 및 센서를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통합 제어의 부가가치를 쉽게 높일 수 있다. 당연히 소프트웨어의 중요성도 높아지고, 소프트웨어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동기도 강해질 것이다.”

예를 들어 BMW는 제어 반응성을 개선하기 위해 파워트레인과 차량 역학 제어를 통합할 수 있는 "Heart of Joy"라는 고성능 컨트롤러를 개발하고 있다. 이전에 BUS로 연결되었던 여러 ECU를 고성능 컨트롤러로 대체하는 것이다. 다양한 ECU의 기능을 동일한 소프트웨어 요소 그룹에 포함할 수 있다고 가정하고 제어의 응답성을 많이 증가시킬 수 있다. ECU의 통합으로 응답성이 향상된다면 통합제어의 부가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다고 한다.

그 이야기는 자동차회사들이 소프트웨어를 자체적으로 개발하고 통제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야 개발 속도를 높일 수 있다.

자동차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것이든, 소프트웨어 개발 속도를 높이는 것이든, 자동차용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커진 것은 분명하다. 다시 말하면 5년 전 부상하기 시작했던 소프트웨어가 자동차의 가치를 결정짓는 시대가 본격적으로 도래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금은 그런 시스템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무엇을 제공할지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단계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시승기] 기름값 폭등, 이럴 때 생각나는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휘발유 가격이 또 치솟고 있다. 중동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쟁 여파로 전국 주유소 평균 휘발유 가격이 22일 기준 1707원, 최근 한
조회수 1,503 2024.04.23.
오토헤럴드
애스턴마틴 신형 DBX707 공개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애스턴마틴 신형 DBX707이 공개됐다. 신차는 자체 개발한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새로운 실내 구조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조회수 1,451 2024.04.22.
오토헤럴드
816마력의
메르세데스-벤츠는 2도어 쿠페인 메르세데스 AMG GT의 새로운 고성능 전동 모델, 메르세데스-AMG GT 63 SE 퍼포먼스를 중국 상하이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조회수 1,339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2024 오토차이나 - 아우디 SQ6 e-tron
아우디는 2024 오토차이나에서 신형 전기 SUV 'Q6 e-tron'의 고성능 모델인 ' SQ6 e-tron 을 공개한다. SQ6 e-tron은 2개의 전기
조회수 1,301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2024 오토차이나 - 폭스바겐, 중국시장 지향의 컨셉카 티저이미지 공개
폭스바겐은 2024 오토차이나에서 새로운 컨셉카를 프리뷰 이벤트를 통해 공개한다. 이 컨셉카는 폭스바겐 브랜드가 중국 고객을 위해 디자인한 원오프 모델로, 폭
조회수 1,268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KAP), 한국 자동차업계 동반성장을 위한 세미나 개최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은 2024년 4월 23일(화), 더케이서울호텔에서 자동차 산업의 주요 관계자 및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춘계 자동차부품산업 발전
조회수 160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영상] 국내 최적화된 솔루션 선보인다, BMW R&D 센터 개관
BMW 그룹 코리아가 4월 22일 인천광역시 청라국제도시에 ‘BMW 그룹 R&D 센터 코리아’를 새롭게 건립하여 개관했다. 지난 2015년 인천 BMW
조회수 764 2024.04.2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만의 원스톱 튜닝 전문 오프라인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현대차가 새로운 튜닝 문화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과의 지속적인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해 'N 퍼포먼스 개러지(Garage)'를 연다고
조회수 1,375 2024.04.23.
오토헤럴드
호주의 야생을 담은 대담한 패턴, 기아 최초 픽업트럭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기아가 브랜드 최초 픽업 ‘더 기아 타스만(The Kia Tasman)’ 전용 위장막 모델을 공개했다. 타스만 전용 위장막은 호주뉴질
조회수 1,383 2024.04.23.
오토헤럴드
스파크ㆍXM3ㆍ티볼리 중고차 때아닌 특수...소비 심리 위축으로 가성비 모델 강세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르노코리아, KG 모빌리티, 쉐보레 등 중견 완성차 3사가 중고차 시장에서 때아닌 인기를 누리고 있다. 고금리·고물가·고유가 이슈로
조회수 1,587 2024.04.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한국타이어 EV 타이어 ‘아이온 에보 SUV’, 독일 전문지 테스트에서 평가 최고 등급 획득
한국앤컴퍼니그룹의 글로벌 선도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이하 한국타이어)의 전기차 전용 고성능 타이어 ‘아이온 에보 SUV(iON
조회수 516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기아, 네덜란드 정부와 스마트 교통안전 정보공유 위한 협력 체결
현대자동차·기아가 유럽에서 고객의 안전하고 편리한 차량 이동 경험을 구현하기 위한 기반 마련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기아는 23일(화) 남양기술연구소(경기 화
조회수 167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10년 유지비, 테슬라 553만 원으로 최저...랜드로버 소형차 한 대 값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테슬라가 자동차를 유지하는데 소요되는 비용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랜드로버의 유지비는 웬만한 소형차 한 대 값에 달하는
조회수 492 2024.04.24.
오토헤럴드
포르쉐, SUVㆍ쿠페의 조합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포르쉐가 신형 카이엔 GTS로 지난 2023년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선보인 3세대 카이엔 라인업을 완성한다. 독특한 디자인의 S
조회수 1,363 2024.04.23.
오토헤럴드
살인적 50도 폭염에도 썬팅 금지...현대차, 세계 최초 개발한 냉각 필름 보급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한여름 평균 기온 40도, 최고 53.5도까지 오른 기록으로 아시아 대륙에서 가장 무더운 곳 가운데 하나인 파키스탄은 보안을 이유로
조회수 920 2024.04.22.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디테일까지 강하다. 2024 현대 아이오닉5 롱레인지 2WD 시승기
현대 아이오닉5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스타일링 디자인을 약간 바꾸고 소프트웨어 시대의 모델체인지를 병용한 것이 포인트다. 인테리어에서의 변화는 크다. 디
조회수 3,569 2024.04.1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2016년 9월, 당시 파리 모터쇼에서 공개된 'X2 콘셉트'는 기존 'X 패밀리'와 확연히 차별화된 독창적 디자인을 바탕으로 BMW
조회수 5,518 2024.04.09.
오토헤럴드
성공적인 첫 결과물,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시승기
KG모빌리티 토레스 EVX를 시승했다. 토레스의 배터리 전기차 버전이다. 앞 얼굴의 변화로 뚜렷한 차별화를 했고 인테리어는 디지털 콕핏을 추구하고 있다. 센터
조회수 3,687 2024.04.08.
글로벌오토뉴스
변화된 주행성,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 시승기
토요타의 5세대 프리우스를 시승했다. 차체 강성을 높이고 서스펜션 계통의 세팅 변화를 통해 주행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그래도 전체적으로는 연비 최우선의 차
조회수 5,684 2024.04.02.
글로벌오토뉴스

광란의 질주, 모터스포츠

래디컬 코리아 2024 래디컬 컵 코리아, 화려하게 개막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국내 유일의 프로토타입 레이스카 시리즈, ‘2024 래디컬 컵 코리아’의 개막전이 4월 20일부터 21일까지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조회수 109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미쉐린,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개막전에서 더블 포디움 달성!
미쉐린코리아(대표 제롬 뱅송)가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오네 슈퍼레이스)의 최상위 클래스 ‘슈퍼6000’ 개막전에서 미쉐린 타이어를 장착한 두
조회수 252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N TCR,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현대차가 글로벌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 '2024 TCR 월드투어' 개막전인 이탈리아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올해 첫 번째 포디
조회수 894 2024.04.22.
오토헤럴드
넥센타이어,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더블라운드서 연속 우승 차지
넥센타이어가 ‘2024 오네(O-NE)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 더블라운드 개막전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 했다고
조회수 91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TCS 레이싱 닉 캐시디,  미사노 E-프리서 네 번째 포디움 달성
JLR 코리아는 재규어 TCS 레이싱 팀 소속 닉 캐시디(Nick Cassidy)가 이탈리아 미사노에서 14일 펼쳐진 2024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
조회수 258 2024.04.18.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테슬라코리아, 업그레이드 모델 3 ‘Performance’ 트림 신규 출시
테슬라코리아는 4월 24일 중형 전기 세단 업그레이드 모델 3의 Performance 트림을 신규 출시했다고 밝혔다. 해당 차량은 앞서 출시한 업그레이드 모델
조회수 114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볼보그룹코리아, 국내 최대 건설기계 배터리팩 생산 시설 완공...아시아 최초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볼보그룹코리아가 지난 23일 창원공장에 아시아 최초로 설립된 볼보그룹 배터리팩 생산 시설 완공 오픈식을 진행했다. 볼보그룹코리아 창원
조회수 707 2024.04.24.
오토헤럴드
현대차, ‘K-UAM 그랜드챌린지’ 1단계 실증 성공...국내 UAM 상용화 첫걸음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현대차가 국내 UAM 상용화를 위한 첫 실증사업에 성공했다. 현대차는 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공사, KT, 현대건설과 함께 전라남도 고
조회수 465 2024.04.24.
오토헤럴드
볼보 EX30, 스칸디나비아 디자인  저력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최우수 제품 디자인상’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볼보자동차의 프리미엄 전기 SUV ‘EX30’이 세계적인 권위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에서 ‘2
조회수 447 2024.04.24.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벤츠, 전기 오프로더 ‘G 580 위드 EQ 테크놀로지’ 세계 최초공개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첫 순수 전기차 ‘디 올 뉴 메르세데스-벤츠 G 580 위드 EQ 테크놀로지(이하 전동화 G-클래스)'가
조회수 527 2024.04.24.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아우디의 디자인 혁신과 디자인 감각
아우디의 2024년형 RS6의 전면 디자인은 육각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강렬한 인상의 LED 헤드램프가 결합돼서 샤프한 이미지를 보여줍니다. 이러한 육각형 그릴의
조회수 142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수첩] 베이징
[베이징=김훈기 기자] 2018년 4월 이후 약 6년 만에 다시 찾은 중국 베이징. 코로나19 팬데믹과 2022 동계올림픽을 거치며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조회수 529 2024.04.24.
오토헤럴드
대한민국에서 전동킥보드 사업은 불가능한가?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 사업은 불모지이고 후진적인 상황이다. 국내 법규 자체가 규제일변도의 포지티브 정책으로 인한 과도한 규제와 시장에서의 부정적인 인식만을 강조
조회수 363 2024.04.22.
글로벌오토뉴스
306. 중국과 유럽, 미국의 같은 데이터 다른 해석, 그리고 일본은?
지금 전기차 시장의 실적을 바탕으로 하는 전망은 두 가지로 나뉘어 있다. '성장세의 둔화'와 '판매 감소'로 요약할 수 있다. 그 시작은 2023년이었고 올해
조회수 1,801 2024.04.17.
글로벌오토뉴스
3세대에서 단종된 아우디 TT의 디자인
작년 2023년 11월에 단종된 3세대 아우디 TT는 진화적 디자인이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전체의 스타일 기조는 크게 바꾸지 않은 채 점점 숙성시키
조회수 653 2024.04.16.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테슬라, 자율주행차 호출 앱 예고
테슬라가 1분기 실적 발표에서 이전에 테슬라 네트워크라고 불렸던 곧 출시될 자율 주행 차량 호출 앱을 예고했다. 우버와 같은 차량 호출서비스를 위한 것이다. 자
조회수 40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모델S 운전자, 미국 워싱턴에서 오토바이 운전자 치여 사망
테슬라의 2022년형 모델S의 운전자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고 오토파일럿을 사용하여 운전하던 중 오토바이 운전자를 치어 차량 살인 혐의로 체포됐다고 미국 전기차
조회수 45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일렉트로비트, 오픈소스 혁신을 통한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으로의 전환 가속화
일렉트로비트가 세계 최초로 자동차 기능 안전 표준 준수 평가를 받은 오픈소스 운영 체제(OS)인 ’EB 코르보스 리눅스 포 세이프티 애플리케이션즈(EB corb
조회수 34 2024.04.24.
글로벌오토뉴스
벤츠 안개등 부적합, 현대차 내구성 부족...국토부 4개사 20만 여대 리콜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현대차와 기아, 메르세데스 벤츠와 지프 등 총 4개사 43개 차종 20만 6844대가 제작 결함을 리콜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24
조회수 764 2024.04.24.
오토헤럴드
현대오토에버, ERP센터장 삼성전자 출신 전문가 영입 ‘디지털 혁신 경쟁력 강화’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현대오토에버가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ERP 기술 리더와 ITO 운영 총괄을 맡아온 김선우 상무를 신설 ERP센터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
조회수 1,233 2024.04.23.
오토헤럴드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