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김흥식 칼럼] 현대차, 앨마배마 공장 노조 결성을 막아 낼 수 있을까?

오토헤럴드 조회 수4,035 등록일 2024.02.0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생산 라인(현대차 제공)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생산 라인(현대차 제공)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전미자동차노조(United Auto Workers, UAW)는 현직에 있는 39만여 명의 조합원과 58만여 명 이상의 퇴직 회원을 거느린 거대 조직이다. 지난해 GM, 포드, 스텔란티스를 상대로 6주간 이어진 긴 협상을 통해 역사상 가장 높은 수준인 향후 4년간 25%의 임금 인상을 끌어냈다.

빅3와 벌인 임금 협상을 성공적으로 타결 지은 UAW의 다음 목표는 미국의 13개 비노조 완성차 업체에 노조를 결성하는 일이다. UAW가 노조 결성을 추진하는 곳은 테슬라를 제외하면 현대차와 도요타, 혼다, 폭스바겐, 메르세데스 벤츠 등 주로 아시아와 유럽 기업의 현지 공장이다.

완성차에 부품을 공급하는 협력사들도 UAW의 타깃이 됐다. UAW는 공개적으로 이들 기업의 노조 가입 신청을 독려하고 있다. 지난 1일(현지 시각)에는 현대차 앨라배마주 몽고메리 공장 직원 30%가 노조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부당한 노동 행위, 낮은 임금을 호소하는 직원들이 자기 경험을 호소하며 노조 가입을 독려한 성과라고 자평한다. UAW는 현대차가 노조 전단 배포를 방해하고 관련 물품을 강제로 압수, 파기했다는 이유로 고발하는 등 매우 공격적으로 회사를 압박하고 있다.

UAW는 앞서 폭스바겐 채터누가 공장과 앨라배마주 벤츠 메르세데스 벤츠 공장 직원의 30%가 노조 가입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정치권도 UAW를 적극 지지하고 있어 타깃이 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노조 결성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그러나 현대차를 비롯한 외국계 기업의 노조 결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10월 이후 UAW 강성 노조원들이 공장을 돌며 노조 가입을 독려했지만 지금까지 신청서를 제출한 근로자는 13개 공장의 1만여 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노조 가입 신청자는 전체 직원의 30%가량인 4000여 명이다. 그러나 미국 노동관계위원회(National Labor Relations Board,NLRB) 규정상 50% 이상을 확보해야 노조 관련 집회가 가능해진다. 노조 승인과 단체 교섭권은 70% 이상이 가입했을 때 가질 수 있다.

지난해 11월 이후 노조 가입 신청 추세로 봤을 때 당장 50%를 채우는 일부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비노조 자동차가 UAW 임금 협상 타결 직후 직원들의 처우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도 노조 가입을 망설이게 하고 있다.

현지에서는 회사와 불편한 관계없이 노조가 있는 공장과 차이가 없는 임금과 복지 혜택을 받고 있는 것을 만족스럽게 생각하는 근로자가 더 많다는 얘기도 나온다. 노조 가입 신청자를 늘리는 데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는 이유다.

사실 UAW가 현대차 미국 공장의 노조 결성 시도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08년, 2019년, 2021년에도 노조 결성을 추진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현대차의 적극적인 대응이 있었지만 주목할 것은 따로 있다.

미국에서 5번째로 자동차를 많이 생산하고 있는 앨라배마주는 주 정부를 비롯해 지역 주민들의 반노조 성향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앨라배마 주지사까지 노조 결성을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고 UAW의 활동을 공개적으로 반대하는 조직도 결성돼 있다.

외국계 완성차 업체들이 지난 40여 년간 미국 남부로 생산 거점을 집중 시킨 것도 정치적, 지역적 성향에 기대 UAW 등 노조를 견제하기 위해서였다.

UAW는 그럼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현대차가 직원들과 이익을 공유해야 한다며 노조 결성을 밀어붙이고 있다. 무엇보다 작업 중 다친 이들이 제대로 쉴 수 없었다는 구체적인 사례와 낮은 임금을 호소하는 이들이 속속 등장해 노조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현대차가 국내와 같은 노조 리스크를 우려하고 있다면 우선은 이런 꼬투리를 잡히지 않아야 한다. 현대차는 미국 공장의 노조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지만 해외 공장에서 노조가 결성된 사례가 없지는 않다. 그러나 미국은 체코, 터키와 상황이 다르다는 점에서 현대차가 앨라배마 공장 노조 결성을 막아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포르쉐, 신형 파나메라에 하이브리드 모델 추가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포르쉐가 지난해 글로벌 공개된 신형 파나메라 라인업에 '4 E-하이브리드'와 '4S E-하이브리드'를 추가하며 파나메라 제품 라인을
조회수 2,436 2024.02.20.
오토헤럴드
세계 3대 신용 평가사 피치, 현대차·기아 신용등급 ‘A-’로 상향...재무 건정성 입증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현대차, 기아가 세계 3대 신용평가사로 꼽히는 무디스(Moody’s)에 이어 피치(Fitch)에서도 신용등급 상향의 쾌거를 이뤄내며
조회수 1,633 2024.02.19.
오토헤럴드
현대차, 수소 생태계 구축 가속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현대자동차가 현대모비스 수소연료전지사업을 인수해 수소 리더십 강화 및 수소 밸류체인 최적화에 나선다.16일, 현대차는 현대모비스와 사
조회수 1,728 2024.02.19.
오토헤럴드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디 올-뉴 메르세데스-벤츠 CLE 쿠페' 라인업을 공개하고 국내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벤츠
조회수 2,313 2024.02.19.
오토헤럴드
62년 만에 폐지되는 車 번호판 봉인,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 절감 기대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정부가 1962년 도입된 자동차의 인감도장이라 할 수 있는 자동차 번호판 봉인제도를 62년 만에 폐지한다. 19일, 국토교통부는 자동
조회수 1,563 2024.02.1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차 아이오닉 5 N, 자동차전문기자들이 뽑은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현대자동차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 5 N'이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뽑은 '2024 대한민국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되어 수상의 영
조회수 1,701 2024.02.23.
오토헤럴드
토요타코리아, 5세대 프리우스  ‘2024 올해의 차’ 2관왕 달성
토요타코리아는 지난 21일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가 진행한 ‘2024 대한민국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24) 시상식에서 5세대 프
조회수 265 2024.02.22.
글로벌오토뉴스
GMC 시에라, 車전문기자 선정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제너럴 모터스(GM)의 프리미엄 픽업SUV 브랜드 GMC의 풀사이즈 픽업트럭 시에라가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가 주관
조회수 787 2024.02.22.
오토헤럴드
쉐보레, 2023년 車 수출 1위 트랙스 크로스오버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쉐보레의 ‘트랙스 크로스오버’가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가 주관하는 ‘2024 대한민국 올해의 차’에서 ‘올해의 내연
조회수 919 2024.02.22.
오토헤럴드
혼다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 전문기자協 올해의 하이브리드 세단 수상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혼다코리아가 지난 21일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주관 ‘2024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가 ‘올해의 하이브리드
조회수 1,047 2024.02.22.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유럽에서 내연기관 파워트레인을 탑재하는 마지막 신차가 될 폭스바겐의 콤팩트 SUV '티록' 2세대 완전변경모델이 혹한기 테스트 중 스
조회수 1,581 2024.02.23.
오토헤럴드
日 정부, 부정행위 드러난 도요타 일부 모델 인증 취소 검토...하이럭스 등 거론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지난달 도요타자동차가 그 동안 신차 인증 취득 과정에서 저지른 부정행위가 밝혀지며 세계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일본 정부가 해당 모델
조회수 1,146 2024.02.22.
오토헤럴드
北 김정은, 러 푸틴 선물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에 선물한 '아우루스 세나트 리무진(Aurus Senat)'가 주목을 받고 있다. 유엔 대
조회수 1,183 2024.02.21.
오토헤럴드
현대차 신형 팰리세이드 대변신 예고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현대자동차 간판급 준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2018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약 6년 만인 올 하반기 2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선보
조회수 1,323 2024.02.20.
오토헤럴드
현대차ㆍ기아, 美 중형 SUV 점유율 20.7%...포드 제치고 도요타도 넘었다.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픽업트럭에 이어 미국 신차 시장의 주력 세그먼트로 성장한 중형 SUV 경쟁에서 현대차와 기아 시장점유율이 포드와 GM, 도요타 등을
조회수 1,086 2024.02.20.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자동차로 전혀 이동할 수 없는 지형에서 말도 안 되는 성능을 발휘하던 전설의 오프로더 지프 '랭글러'가 5세대 부분변경을 통해 독일
조회수 2,429 2024.02.13.
오토헤럴드
[시승기] 폭스바겐 골프, 50년 역사로 쌓은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1974년 첫선을 보인 폭스바겐 '골프'가 올해로 출시 50주년을 맞이했다. 해치백 장르를 새롭게 개척하며 명불허전 '해치백의 교과서
조회수 4,501 2024.01.31.
오토헤럴드
정통 스포츠 세단, BMW 8세대 530i xDrive 시승기
BMW 8세대 530i를 시승했다. 배터리 전기차 버전이 추가됐지만 여전히 디젤 버전도 있다. 차체의 전장이 5미터가 넘은 것도 중요한 포인트다. 인테리어에서는
조회수 3,950 2024.01.04.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의 월드카. 2024 현대 투싼 1.6 T 4WD 시승기
현대 4세대 투싼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인테리어를 디지털 콕핏으로 바꾸고 플로팅 콘솔을 설계해 전혀 다른 느낌으로 바꾼 것이 특징이다. 무선 업데이트 등
조회수 5,801 2023.12.27.
글로벌오토뉴스

광란의 질주, 모터스포츠

모터스포츠 본고장 영국 실버스톤에서 공개된 애스턴마틴 신차 3종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영국 럭셔리 스포츠카 브랜드 애스턴마틴이 레이싱과 도로용 고성능 자동차에 모터스포츠 기술을 통합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신차 3종을 동
조회수 1,003 2024.02.20.
오토헤럴드
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 2024 WRC 스웨덴 랠리 우승
현대자동차가 2024 WRC 스웨덴 랠리에서 우승하며 개막전에 이은 2연속 우승으로 승전보를 이어갔다. 현대자동차는 2월 15일(목)부터 18일(일, 현지시간)
조회수 283 2024.02.19.
글로벌오토뉴스
애스턴마틴, 로드카용 신형 밴티지와 함께 밴티지 GT3 공개
영국 럭셔리 스포츠카 브랜드 애스턴마틴이 로드카용 신형 밴티지 글로벌 공개와 더불어 신형 밴티지 GT3 레이싱카를 선보였다. 밴티지 GT3는 날카로운 역동성,
조회수 1,814 2024.02.16.
글로벌오토뉴스
맥라렌 레이싱, 맥라렌 포뮬러 1 팀의 스포츠 뉴트리션 공식 파트너로 옵티멈 뉴트리션 발표
맥라렌 레이싱이 세계 최고의 스포츠 뉴트리션 브랜드인 Optimum Nutrition (옵티멈 뉴트리션)이 2024 시즌 이후부터 McLaren Formula
조회수 936 2024.02.14.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TCS 레이싱, 포뮬러 E ‘디리야 E-프리’에서 월드 챔피언십 1위 등극
JLR 코리아(대표 로빈 콜건)는 재규어 TCS 레이싱 팀이 사우디아라비아 디리야에서 26, 27일(현지시간) 펼쳐진 2024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
조회수 1,484 2024.01.31.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영국 정부, 전기 택시 보조금 2025년 4월까지 연장
영국 정부가 2024년 2월 21일, 2025년 4월까지 전기 택시에 대한 보조금을 계속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다만 보조금 금액을 차량당 7,500파운드에서 6
조회수 357 2024.02.23.
글로벌오토뉴스
로터스 테크(Lotus Tech), 나스닥 상장 발표
글로벌 퍼포먼스 자동차 브랜드 로터스(Lotus)의 전기차 판매권 및 기술 R&D 보유 업체 로터스 테크놀로지(Lotus Technology Inc. 이
조회수 259 2024.02.23.
글로벌오토뉴스
벤츠 전기차 사면 안되겠네, 전동화 전환 5년 늦추고 내연기관 라인업 주력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전기차 수요 부진으로 메르세데스 벤츠가 전동화 전환 시기를 당초 목표한 시기보다 늦추기로 했다. 대신, 내연기관 중심으로 라인업을 강
조회수 1,862 2024.02.23.
오토헤럴드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지난해 연말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첫 공개 이후 약 4년 만에 '사이버트럭' 고객 인도에 돌입한 가운데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신
조회수 1,518 2024.02.23.
오토헤럴드
현대차, 아이오닉 5 등 전기차 정부보다 많은 보조금...최대 700만원 할인
[오토헤럴드 정호인 기자] 현대차가 지난 21일부터 전기차 구매 고객의 가격 부담을 덜고 국내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차량 구매 혜택을 강화했다.아이오닉 5,
조회수 1,645 2024.02.23.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298. SDV의 세계 2. 개발자들은 분주, 사용자들은 체감 어려워
그렇다면 자동차 사용자 입장에서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란 무엇일까? 자동차회사들은 소프트웨어 사업부를 설립하거나 더 나아가 분사까지 하면서 기술 개발을 하고 있
조회수 385 2024.02.23.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와 스텔란티스 합병 가능성, 그리고 중국 전기차의 위협
최근 르노와 스텔란티스 그룹의 합병에 대한 소식이 있었지만, 현재까지 공식적인 계획은 발표되지 않고 있다. 2023년 12월, 이탈리아 일간지 일 메사제로는 프
조회수 912 2024.02.22.
글로벌오토뉴스
정체된 전기차 시장,
2024년에 접어들면서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이 정체기에 들어섰다. 그동안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했던 전기차 시장이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이를
조회수 1,164 2024.02.21.
글로벌오토뉴스
297. SDV의 세계 1.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를 위해 필요한 하드웨어
전기차는 이미 20세기 말에 수소 연료전지차와 함께 가야 할 미래였다. 2015년 폭스바겐 디젤 스캔들과 테슬라의 등장이 기폭제가 되어 속도가 빨라졌다. 테슬라
조회수 1,328 2024.02.19.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자동차 결함
지난해 자동차 리콜 대수는 169만 여대다. 정점을 찍은 2022년 325만여 대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리콜 차종도 1230개에서 981개로 감소했다. 줄었
조회수 1,428 2024.02.19.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중국 자율주행기업 하오모, 1억 위안 이상 자금 조달
중국 자율주행 기업 하오모 에이아이사 2024년 2월 22일, 청두 우파펀드(Chengdu Wufa Private Equity Fund Management Co
조회수 627 2024.02.23.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코리아, 신차에 새로운 모빌리티 웹 서비스 적용
르노코리아자동차(대표이사 스테판 드블레즈, 이하 르노코리아)가 22일 용인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르노코리아 중앙연구소)에서 네이버클라우드(대표이사 김유원)
조회수 249 2024.02.23.
글로벌오토뉴스
GM 콜로라도와 GMC 캐년, 소프트웨어 문제 해결... 출고 재개
GM이 2024년 2월 19일, 2024년형 쉐보레 콜로라도와 GMC 캐년의 소프트웨어 문제를 해결했다고 발표했다. 수정 사항이 확인되어 차량에 구현되었으며
조회수 286 2024.02.22.
글로벌오토뉴스
HL만도-중국 텐륜 합자 법인 공식 출범
HL그룹 EV·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HL만도가 2024년 2월 22일, 중국 자동차 부품기업 텐륜 공업(Tianrun Industry Technology)과
조회수 889 2024.02.2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ㆍ기아, KAIST와 차세대 라이다 개발 위한 공동연구실 설립
현대자동차·기아가 국내 최고 과학기술대학인 KAIST(카이스트)와 손잡고 차세대 자율주행 센서 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기아는 KAIST와 함께 고도화된 자율주행
조회수 1,212 2024.02.21.
글로벌오토뉴스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