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1톤 트럭의 역할, 친환경화의 상징적 모델이어서 더욱 중요하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94 등록일 2022.12.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전기차는 시대적 흐름이고 보급대수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아직은 내연기관차가 대세라 할 수 있다. 아직은 중추적인 비즈니스 모델이고 소비자들도 신차 구입 시 보수적으로 선택하는 경향이 있어서 아직 전기차는 고민되는 모델이다. 이러한 불안정한 소비자의 선택을 결정짓고 실질적인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더욱 전기차의 단점을 줄이는 기술적인 개발과 가격 경쟁력을 비롯한 인센티브 정책이다.

전기차는 시대적 흐름이고 지구 온난화 문제에서 해결할 수 있는 중추적인 모델인 만큼 소비자의 문턱을 낮추는 고민을 거듭해야 한다는 것이다. 보조금 문제도 내연기관차와 실질적인 경쟁력을 올리기 위하여 한동안 계속 지급해야 하지만 2~3년 이후에는 없어지는 만큼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전기차 경쟁력이 더욱 중요해졌다.

정부에서는 전기차 활성화를 위하여 갖가지 고민을 하고 있고 인센티브 정책도 단순한 보조금 지급이 아닌 여러 운행상의 인센티브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특히 상징적인 모델을 통하여 정책에 대한 신뢰성을 높이고 전기차의 우수성을 알리는 대표모델을 진행하고 있다. 이 중 전기택시도 중요한 대상이다. 워낙 전국적으로 약 280,000대의 택시가 운행되고 주행거리와 배출가스 등을 고려하면 당연히 가장 먼저 전기택시로 공략해야 하는 대상이다. 지금도 전기택시를 정부가 가장 우선적인 대상으로 삼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와 더불어 가장 우선시 되는 차종이 바로 1톤 트럭이다. 1톤 트럭은 생계형이 대부분이고 20년 이상을 사용하는 장기운행과 주행거리가 가장 큰 대상이기도 하다. 특히 1톤 디젤트럭이 많아서 더욱 환경적인 부분에서 오염원 배출 등으로 인한 부담감이 가장 큰 대상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특성과 함께 연간 판매되는 차종 중 단일 차종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월등하게 차지하는 차종이기도 하다.

워낙 오래 운영도 하면서 디젤엔진으로 인한 오염원, 가장 많이 판매되는 차종 등 열악한 문제가 누적된 대상이라는 뜻이다. 필자도 아전부터 정부 자문을 하면서 가장 우선적인 환경 개선 대상으로 1톤 디젤트럭을 우선 대체할 수 있는 방법과 폐차 지원 등 다양한 정책적 대상이라 언급하곤 했다.

현재 1톤 트럭은 크게 3가지로 진행되고 있다, 기존의 1톤 디젤트럭이 계속 판매되고 있고 절대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1톤 LPG트럭과 1톤 전기트럭이 판매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순위는 1위가 디젤엔진, 2위가 전기, 3위가 LPG로 나타나고 있다. 2위와 3위가 바뀌었다는 뜻도 있다. 문제는 지금부터가 가장 중요하다.

당연히 하루속히 1톤 디젤트럭은 단종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미 누적된 1톤 노후 디젤트럭도 많지만 아무리 노력해도 가장 우위에 있는 1톤 트럭이 계속 대량으로 판매된다면 노후화되는 1톤 디젤트럭도 많아진다는 뜻이고 그 만큼 배출가스도 많아진다는 뜻이다. 정부나 지자체가 열심히 친환경 1톤 트럭을 보급해도 증가하는 1톤 디젤트럭을 감당할 수 없다는 것이고 환경 개선도 한계가 크다는 뜻이다.

그래서 1톤 디젤트럭의 단종이 빨리 진행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현대 '포터'와 기아 '봉고'라는 1톤 디젤트럭 2가지는 향후 2~3년 내에 단종할 것이라 언급되고 있다. 하루속히 단종하고 대체 친환경 트럭이 요구되는 이유라 할 수 있다.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역행하는 대표적인 대상이라는 뜻이다.

두 번째로 1톤 전기트럭이다. 코로나 이전부터 1톤 전기트럭 두 가지가 역시 보급되어 친환경화에 기여하고 있으나 심각한 왜곡된 문제점이 있다는 것이다. 이미 초기부터 보조금의 크기가 다른 차종 대비 심각하게 높아서 국민의 혈세가 과대하게 지급된다고 하는 지적이 매우 높은 차종이라는 것이다.

동시에 1톤 전기트럭의 완성도에 한계가 커서 주행거리가 200Km 내외뿐이 안 되고 겨울철에는 더욱 주행거리가 약 20% 줄어들면서 장거리용의 1톤 트럭의 역할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겨울철 추운 날씨에 히터를 켜면 주행거리가 더욱 줄어드는 만큼 별도로 히터용 배터리팩을 600~700만원에 주문해야 하는 문제점도 크다.

역시 가장 큰 문제는 1톤 전기트럭의 한계점이 큰 만큼 판매가 부진할 것을 염려하여 보조금을 다른 전기차종 대비 높이고 기존 1톤 트럭의 상용등록에 필요한 비용을 없애고 별도로 1톤 전기트럭을 개인용 번호판을 부여하는 특혜를 준 것이다. 즉 기존 노후화된 1톤 디젤트럭을 대체하는 효과도 전혀 없이 기존 소유 디젤트럭은 그대로 두고 추가적인 1톤 전기트럭을 구입한다는 것이다.

물론 올 전반기에 개인 번호 부여가 일몰되었지만 역시 보조금이 높아서 1~2개월 운영하다가 중고차 시장에 내놓아도 신차 구입비용보다 높은 비용으로 판매하여 개인적으로 수백 만원 이상의 순이익을 누린다는 것이다.

즉 국민의 혈세인 높은 보조금을 개인적인 이익금으로 착복하는 슬픈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질적으로 1톤 노후 디젤트럭의 대체효과도 없으면서 높은 보조금은 보조금대로 악용되어 개인적인 이득을 취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문제에 대한 국회의 토론회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하여 1톤 전기트럭의 과다한 보조금 지급이 계속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필자도 초기부터 이 문제점을 지적하고 특히 노후 차량 대체 효과도 없는 보조금 지급과 별도 개인번호 부과는 문제가 심각하다고 언급하였다. 계속되는 문제점 지적을 인지하고 있는 환경부는 최근 관련 상용모델에 대한 정책연구를 통하여 정확한 실태조사 등을 진행할 예정으로 있어서 앞으로의 개선이 기대된다.

세 번째로 1톤 LPG트럭이다. LPG엔진은 완전한 무공해 특성은 아니지만 분명히 과도기적 모델로 내연기관 중 가장 총체적으로 낮은 배출가스를 가진 모델이다. 1톤 디젤엔진 대비 1톤 LPG엔진은 배출가스 저감에 크게 기여하고 글로벌 국가에서 우리나라가 가장 높은 난이도를 가진 LPG엔진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차종이다.

더욱이 의미가 큰 것은 기존 노후화된 디젤트럭을 1톤 LPG트럭으로 대체할 경우 폐기를 전제로 보급하고 있다는 점이다. 환경적 대체효과는 크고 1톤 전기트럭의 한계를 당분간이라도 대체할 수 있는 바람직한 대상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추후 1톤 전기트럭의 완성도가 높아지면 대체하겠지만 지금은 1톤 LPG트럭이 분명한 대세라 할 수 있는 것이다.

정부가 간과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라 할 수 있다. 3가지 차종 중 전체적으로 대체효과는 물론 환경적 효과 등을 정책연구를 통하여 확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이다. 환경부가 해야 할 확실한 과제라는 뜻이다.

최근 기아의 봉고 1톤 LPG트럭을 단종한다는 언급이 나오고 있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3위권인 만큼 당분간 1톤 디젤트럭과 1톤 전기트럭만을 진행한다는 뜻이다. 언급한 바와 같이 상황이 상대적으로 나쁜 대상만을 남기도 도리어 1톤 LPG트럭을 단종한다는 뜻은 잘못된 정책이라 할 수 있다. 물론 모두가 오래된 차종인 만큼 업그레이드를 통한 추후 1톤 LPG트럭이 출시된다면 더욱 서둘러야 한다.

주무부서인 환경부가 관련 정책을 유심히 들여다보고 있고 개선을 생각하고 있어서 더욱 기대가 된다. 대부분의 전문가가 지적하는 내용을 반영하여 추후 확실한 대안을 통하여 경상용모델에 대한 친환경화에 기여하기를 바란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타타대우
풀 HD 미터 클러스터 등 운전자 중심으로 인테리어를 꾸민 화물차가 등장했다. 타타대우상용차는 2일, 준중형 트럭 '더쎈(DEXEN)을 공개하고 판매를
조회수 599 2023.02.03.
오토헤럴드
2023년 전기차 차종별 보조금 리스트 & 정책 변경점 정리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2월 2일 '2023년 전기차 구매보조금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국고 보조금은 작년의 700만원에 비해 20만원 줄어든 최대 680만원
조회수 5,504 2023.02.03.
다나와자동차
지난달 국내 완성차 5개사가 국내 시장에서 10만 448대, 해외에서 47만 5281대 차량을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7.1%, 9.1% 상승을 보이며 순
조회수 775 2023.02.03.
오토헤럴드
폴스타코리아가 출범 첫해 실적과 브랜드 활동, 올해 출시 예정인 신차 등을 발표했다. 폴스타코리아는 지난해 총 2794대의 폴스타 2를 팔았다. 한국수입자동차협
조회수 585 2023.02.03.
오토헤럴드
중고차 가격 시세 하락 둔화...그랜저ㆍ쏘나타ㆍC클래스ㆍX3 등 인기 차종 강보합세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주요 모델을 시작으로 시세 하락 추세가 둔화되고, 점진적으로 시세가 안정화 국면에 들어설 전망이다.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K Car(
조회수 863 2023.02.0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초미세먼지 위기경보, 수도권 등 전국 8개 시도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초미세먼지 위기 경보 '관심' 단계 발령으로 7일, 수도권을 포함한 일부 지역에서 배출가스 5등급 이하 차량의 운행을 제한한다. 환경부는 7일 0
조회수 85 2023.02.07.
오토헤럴드
지난해 11월 국내 판매에 돌입한 현대자동차 7세대 완전변경 '그랜저'가 출시 3개월 만에 누적 판매 약 2만 대를 달성하며 놀라운 신차 효과를
조회수 228 2023.02.07.
오토헤럴드
국토부의
국토교통부가 지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를 계기로 기존 안전운임제 문제점, 지입제 폐단, 열악한 화물차주 여건 등 화물운송산업이 지닌 구조적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
조회수 135 2023.02.07.
오토헤럴드
GM, 정통 아메리칸 풀사이즈 픽업 GMC 시에라 국내 출시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는 프리미엄 픽업ㆍSUV 브랜드 ‘GMC’의 국내 출범과 함께 첫 번째 모델인 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Si
조회수 180 2023.02.0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모비스, 안전·보건·환경에 최적화된 교육 시설 구축, 임직원-통합계열사-협력사 ‘안전’ 챙긴다
현대모비스가 안전·보건·환경을 뜻하는 ‘SHE’ 전문 교육 기관을 구축해 임직원과 협력사의 안전을 도모한다. 현대모비스는 충남 천안에 SH&E (Safe
조회수 123 2023.02.0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르노닛산미쓰비시, 향후 15년 파트너십 방향성 공개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가 2023년 2월 6일, 향후 15년 동안의 파트너십과 새로운 방향에 대한 내용을 공개했다. 계획에는 남미, 인도 및 유럽에서의 공동
조회수 63 2023.02.07.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텔루라이드 2023년형 美 리콜
기아의 미국 시장 간판급 대형 SUV '텔루라이드' 2023년형 모델에서 충돌 시 사이드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는 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이 실시된다.
조회수 133 2023.02.07.
오토헤럴드
람보르기니, 마지막 V12 원-오프 모델 ‘인벤시블 쿠페’와 ‘어센티카 로드스터’ 공개
람보르기니가 V12 엔진의 작별을 기념하는 두 대의 원-오프 모델 공개했다. 브랜드의 하이브리드 전환을 앞두고 마지막 V12 엔진을 품게 될 모델은 ‘인벤시블
조회수 132 2023.02.07.
오토헤럴드
WTCR 전설이 된
지난해 11월,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서킷에서 열린 2022 WTCR (World Touring Car Cup 2022) 최종 라운드. 현대자동차 모터스포츠(HS
조회수 240 2023.02.06.
오토헤럴드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1일(현지 시각) 집계한 현대차와 기아 1월 신차 판매 대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5%나 증가한
조회수 367 2023.02.03.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실용성이 무기, BMW 2세대 액티브 투어러 218d 시승기
BMW의 2세대 액티브 투어러를 시승했다. 커다란 키드니 그릴의 채용, OS 8.0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화의 진화, 넉넉한 실내 공간 등이 포인트다. BMW가
조회수 137 2023.02.0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작지만 더 강력해져 돌아온 폭스바겐 신형 골프 GTI
8세대 골프를 기반으로 제작된 신형 '골프 GTI'는 그 화려한 명성만큼 기본에 충실한 달리기 성능에 이전보다 더 강력해진 파워로 도로에서 매력을
조회수 261 2023.02.06.
오토헤럴드
동급 최고의 상품성, 현대 2세대 코나 1.6 T 4WD 시승기
현대자동차의 크로스오버 코나 2세대를 시승했다. 내연기관 버전을 기본으로 하이브리드 전기차와 배터리 전기차 버전이 모두 라인업되는 것이 포인트다. 우선은 가솔린
조회수 570 2023.02.01.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현 세대  마지막
지난해 국내 수입차 시장은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 따른 물량 수급난을 겪으며 연간 판매 대수 '1만 대 클럽'에 진입한 브랜드가 전년 7개 사에서
조회수 1,482 2023.01.13.
오토헤럴드
플래그십 그 이상, 현대 7세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시승기
현대 7세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버전을 시승했다. 디젤 버전을 없애고 그 중 일정 정도를 하이브리드로 대체해 전동화 시대를 원만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지가 읽히는 모
조회수 2,040 2023.01.13.
글로벌오토뉴스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현대 캐스퍼 1.0 가솔린 인스퍼레이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7,296 2021.11.01.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레이 1.0 가솔린 시그니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9,699 2021.10.13.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A220 HATCHBACK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3,851 2021.09.28.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6,140 2021.09.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A250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6,211 2021.08.30.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테슬라, 사내 작업 모바일 앱 상표 등록
테슬라가 새로운 사내 작업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것으로 보이는 테슬라원(TeslaOne)을 미국 특허청에 새로운 상표를 출원했다고 전기차 포털 일렉트렉이 202
조회수 27 2023.02.0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 인도법인, 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 나선다
현대자동차 인도법인이 2023년 1월 31일, 올해 중반까지 인도 주요 고속도로와 도시에 10개의 급속 충전소를 설치한다고 발표했다. 각 고속 충전 위치는 DC
조회수 24 2023.02.07.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ID.4,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주행중 구동력 상실
폭스바겐의 첫 순수전기 SUV 'ID.4'가 미국에서 소프트웨어 결함에 따른 충돌 위험성 증가로 2만여 대의 리콜을 실시한다. ID.4는 지난달에
조회수 89 2023.02.07.
오토헤럴드
현대차·기아  현대엔지니어링 - 우리관리, 아파트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산 협력 MOU
현대자동차·기아가 국내 전기차 충전 생태계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해 대규모 주거시설인 아파트를 대상으로 충전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현대차·기아는 지난 3일 서울
조회수 122 2023.02.07.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고성능 순수 전기차 ID.4 GTX, 올해 첫 마블 스튜디오 블록버스터 앤트맨과 와스프 퀀텀매니아서 활약
폭스바겐의 고성능 순수 전기차 ID.4 GTX가 이달 15일 개봉 예정(2월 17일 북미 개봉)인 마블 히어로물 <앤트맨>의 세 번째 시리즈 <
조회수 102 2023.02.07.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
지난해 자동차 시장에서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22.8%에 달했다. 이 가운데 전기차는 전년 대비 67.4% 늘었다. 전기차 누적 판매 대수는 약 40만 대에 이
조회수 149 2023.02.06.
오토헤럴드
236. EX90, 자율주행과 SDV, 그리고 새로운 볼보
볼보가 대대적인 포트폴리오 개편을 앞두고 있다. 큰 틀에서는 2030년까지 모든 라인업을 배터리 전기차로 전환하는 속도를 올리기 위한 것이다. 볼보는 전기차와
조회수 174 2023.02.06.
글로벌오토뉴스
슬림 램프의 2세대 코나의 디자인
현대 브랜드의 2세대 코나(Cona)가 공개됐다. 2024년형으로 공개됐으니 2018년형으로 나온 1세대 코나에서 6년이 지난 셈이다. 1세대 코나가 도로에서
조회수 142 2023.02.06.
글로벌오토뉴스
[아롱 테크] 하이브리드? 쌍용차 토레스 LPG, 휘발유로도 달리는 바이퓨얼 엔진
쌍용차가 최근 출시한 '토레스 하이브리드 LPG'는 가솔린과 LPG 연료를 병용해서 사용하는 바이 퓨얼(Bi Fuel) 방식을 적용한 것이 특징입
조회수 267 2023.02.06.
오토헤럴드
선량한 법인차 낙인찍는
우리나라 법인차는 특별한 제한 조건이 없다. 수억 원대 슈퍼카를 법인 명의로 구매해도 제약이 없고 세제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고가의 수입차 대부분이 법인 명
조회수 343 2023.02.06.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테슬라, FSD 베타버전 11.3 이번 주 중 출시 예정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가 FSD (Full Self Driving)11 베타버전이 이번주에 출시될 것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이는 FSD와 오토파일럿 고속도
조회수 26 2023.02.07.
글로벌오토뉴스
폴스타, 루미나와 파트너십 확대…폴스타 3 이어 폴스타 5에 라이다 기술 적용
스웨덴의 고성능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루미나 테크놀로지스(Nasdaq: LAZR)와 미래에 출시할 폴스타 차량에 탑재되는 롱레인지 라이다(long-range
조회수 117 2023.02.03.
오토헤럴드
현대차, ‘디 올 뉴 코나’에 차량 실내 공기정화 신기술 탑재
현대자동차가 쾌적한 실내 공기질을 유지하기 위해 ‘디 올 뉴 코나’에 ‘엠바이옴(EMBIOME)’의 차량 실내 공기정화 신기술 ‘에코 코팅(Eco Coating
조회수 227 2023.01.31.
글로벌오토뉴스
일론 머스크, “자율주행 기능 업데이트만으로 수익성 높일 수 있어”
테슬라의 CEO일론 머스크가 2022년 4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자율주행에 관해 언급했다. 그것은 그가 수익을 창출하는 방법이 여러가지라는 것을 의미한다
조회수 402 2023.01.30.
글로벌오토뉴스
블랙베리, AWS 마켓플레이스에 QNX 클라우드 버전 제공
블랙베리(BlackBerry Limited)가 업계 최고의 QNX® Neutrino®(뉴트리노®) RTOS와 QNX® OS for Safety의 클라우드 버전을
조회수 262 2023.01.30.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