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테슬라 세미 트럭 본격 판매 돌입 '전비 마일당 2kWh · 최대 804km' 충전 인프라 이슈

오토헤럴드 조회 수572 등록일 2022.12.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라인업 다섯 번째 모델 '세미 트럭'의 본격적인 고객 인도에 돌입했다. 2020년 '모델 Y' 출시에 이어 선보인 세미 트럭은 2017년 글로벌 최초로 모습이 공개된 이후 약 5년 만에 실제 판매가 이뤄졌다. 

현지시간으로 1일, 테슬라는 네바다 기가팩토리에서 세미 트럭 인도식을 개최하고 첫 생산 모델을 식음료 업체 펩시코에 전달했다. 테슬라가 이날 인도한 세미 트럭은 펩시코의 스낵 부문 자회사 프리토레이의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와 머데스토 공장에 배치될 예정이다. 

앞서 '모델 S'를 시작으로 라인업을 확장해 온 테슬라는 세미 트럭의 본격적인 판매를 통해 승용에서 상용으로 판매 시장을 더욱 넓혔다. 이 결과 테슬라는 럭셔리 세단과 SUV 부문에서 모델 S, 모델 X를, 중형 세단과 SUV 부문에서 모델 3, 모델 Y에 이어 상용차 시장에서 세미 트럭을 판매하게 됐다. 이후 테슬라는 픽업 시장에 사이버트럭을 선보이고 로보택시 또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테슬라가 공개한 세미 트럭의 스펙은 앞서 2017년 첫 공개 당시 사양에서 눈에 띄는 변화는 없었다. 마일당 2kWh 미만의 전비와 완전충전시 최대 500마일의 주행가능거리, 전용 충전기에서 30분 내 배터리 용량의 7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일부 외신은 테슬라 세미 트럭이 연간 5만 대 생산이 가능해질 경우 미국에서 클래스8 트럭 시장에서 두 번째로 높은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최대 500마일 주행가능거리를 통해 상용차 시장 혁명을 일으킬 것으로 내다봤다. 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발표한 이른바 '인플레이션 감축법(Inflation Reduction Act, IRA)' 혜택을 통해 최대 4만 달러 세제 혜택을 받게 된 이후 본격적인 고객 인도가 시작된 부분에 주목했다. 

한편 테슬라의 세미 트럭 판매가 가시화되자 충전 인프라 관련 우려도 제기됐다. 관련 업계는 전기 트럭 시장의 경우 지금 대규모 인프라 구축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향후 10년 동안 충전에 제한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블룸버그통신은 전기를 호스를 통해 흐르는 물에 비유하며 몇 달의 여유가 있다면 호스를 사용해 수영장 물을 채울 수 있지만 몇 시간 안에 물을 채우는 것은 다른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이게 가능하려면 경찰 물대포가 필요하다며 필요한 양 만큼의 전기가 아니라 한 곳에 순간 집중된 전기 에너지 필요성을 강조했다. 

내셔널 그리드의 전기 인프라 담당 브라이언 윌키는 블룸버그와 인터뷰를 통해 "모든 차량의 전동화 이전 가장 크게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은 필요 인프라 구축이다"라며 "충전 인프라 없이 전기 트럭을 판매할 수 없다는 것을 그들은 알고 있다. 이 부분을 해결할 수 있다면 시장은 더 빠르게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시승기] 작지만 더 강력해져 돌아온 폭스바겐 신형 골프 GTI
8세대 골프를 기반으로 제작된 신형 '골프 GTI'는 그 화려한 명성만큼 기본에 충실한 달리기 성능에 이전보다 더 강력해진 파워로 도로에서 매력을
조회수 82 10:48
오토헤럴드
전기차 보조금 500만 원으로 줄고 배터리 성능별 차등 지원...환경부 개편안 발표
전기차 보조금이 600만 원에서 500만 원으로 줄어든다.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와 직영 정비 센터 등 사후 역량에 따라 보조금도 차별 지급된다. 환경부는
조회수 69 10:48
오토헤럴드
지난달 수입차 판매 1만 6222대로 전년 대비 6.6% 감소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1만 6222대로 전월 대비 45.3%, 전년 동월 대비 6.6% 감소했다고 3일 발표했다.지
조회수 50 10:48
오토헤럴드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
지난해 자동차 시장에서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22.8%에 달했다. 이 가운데 전기차는 전년 대비 67.4% 늘었다. 전기차 누적 판매 대수는 약 40만 대에 이
조회수 54 10:48
오토헤럴드
혼다, 대형차 위주의 수소 전략 발표
혼다가 2023년 2월 2일, 주로 상업용 및 대형 차량을 포함하는 수소 연료 전지에 대한 미래 전략을 발표했다. 내구성과 근본적인 비용 절감을 목표로 GM과
조회수 49 10:47
글로벌오토뉴스
유럽연합, 대형 트럭의 CO2제로 로드맵은 승용차와 다르다?
유럽연합은 2022년 10월 27일, 같은 해 6월 유럽이사회가 합의한 2035년부터 새로운 휘발유 및 디젤 자동차의 판매를 효과적으로 금지하는 법안에 유럽의회
조회수 57 10:47
글로벌오토뉴스
유럽연합, 전기차와 재생에너지 촉진안 도출 추진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2023년 2월 2일, 미국과 경쟁할 수 있는 전기차 및 재생 에너지 프로젝트의 제조를 촉진하려는 계획을 발표했다. 녹색 산업에 종사하는
조회수 46 10:47
글로벌오토뉴스
[Q&A] 타타대우 더쌘 출시 기자간담회 질의응답
타타대우상용차가 준중형트럭 ‘더쎈’의 부분변경 모델인 ‘2023 더쎈(DEXEN)’을 출시했다. ‘더쎈’은 지난 2020년 출시 후 편의성과 효율성으로 시장에서
조회수 50 10:47
글로벌오토뉴스
타타대우, 2025년 1톤 전기트럭 선보인다
타타대우 더쌘 출시를 맞아 군산의 타타대우 본사를 찾았다. 현장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타타대우 김방신 사장은 달라진 시장 트랜드에 맞는 제품이라는 점을 강조
조회수 56 10:47
글로벌오토뉴스
236. EX90, 자율주행과 SDV, 그리고 새로운 볼보
볼보가 대대적인 포트폴리오 개편을 앞두고 있다. 큰 틀에서는 2030년까지 모든 라인업을 배터리 전기차로 전환하는 속도를 올리기 위한 것이다. 볼보는 전기차와
조회수 66 10:47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