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한결같이 전해지는 기대와 흥분, 아우디 Q4 e-트론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826 등록일 2022.11.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아우디가 처음 선보이는 컴팩트 전기 SUV, Q4 e-tron. 전기차 보급률 6%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가 보급된 제주에서 아우디의 새로운 전기차를 시승했다. 새로운 디자인 언어가 적용되어 아우디의 차세대 모델들을 예상해 볼 수 있는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아우디가 보여주는 미래의 얼굴
Q4 e-tron은 전기 SUV인 e-tron, 4도어 쿠페인 e-tron GT에 이어, 아우디 최초의 컴팩트 전기 SUV이다. 순조롭게 전기차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는 아우디는, 차종을 늘리는 것 뿐만 아니라 전기차 수익 또한 증가하고 있다. 지난 해 EU와 노르웨이, 아이슬란드에서 판매된 아우디의 전기차는 전년 대비 49.8% 증가한 4만 2,991대를 기록했다. 아우디의 전동화 전략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봐도 좋을 듯 하다.





컴팩트한 사이즈의 전기차라고는 하지만, 실제 마주하게 되면 작다는 느낌은 받기 어렵다. 전장은 4590mm로 아우디 Q3 (4520mm)보다 길고, 2764mm에 달하는 휠베이스는 아우디 Q5 (2825mm)에 육박한다. 이렇게 상위모델에 버금가는 휠베이스를 갖추게 된 것은 EV 전용 플랫폼인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이다. 차량의 보닛 안쪽에 엔진을 둘 필요가 없으며, 차량의 전면부는 충격을 흡수하는 구조로 되어 있는 만큼 전체 길이에 비해 휠베이스를 늘릴 수 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사용하는 장점이다.


긴 휠베이스는 실내 공간의 확대로 이어진다. 뒷좌석 레그룸은 아우디 SUV의 기함인 Q7과도 비교할만 하다. 즉, 엔진을 모터로 교체한 것에 그친 것이 아니라 전기차로서의 장점을 제대로 살린 패키징을 선보이는 것이 이 차의 특징이다. 동시에 디자인도 새로운 세대의 디자인 언어를 적용했다.





아우디의 SUV인 'Q 시리즈'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팔각형 싱글프레임 그릴은 공기를 흡입해 엔진을 식히는 역활이 요구되지 않는 만큼, 1장의 패널로 막힌 형태를 보인다. 격자 형태의 디자인이 더해진 모습과 함께, 양산차로는 최초로 디지털 데이타임 라이트가 조합되어,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보여준다. 실용적인 기능이나 디자인이라기 보다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한 도구이다. 디지털 데이타임 라이트는, 네 가지의 시그니쳐 라이트 디자인을 차량 설정 메뉴에서 변경할 수 있다. 흡사 차량의 외관을 변경하는 기분이 드는 흥미로운 기능이다.


새로운 인테리어 디자인에도 주목
전기차 다운 차량의 전면부 디자인에 주목하게 되지만, 정말 새로게 느껴지는 부분은 측면의 라인이다. 프런트 오버행이 짧고, 휠베이스가 긴 특유의 비율은 내연기관 차량에서는 볼 수 없는 전기차 특유의 프로포션이다.





큼지막한 휠 사이즈와 근육질의 차체, 그리고 차량의 비율이 어우러져 전고가 높은 SUV 임에도 날렵한 인상을 받게 된다. 공기역학적 디자인으로 Q4 e-트론’과 ‘아우디Q4 스포트백 e-트론은 각각 0.28과 0.26의 공기저향계수를 달성했다.





디지털화된 실내디자인은 지금까지의 아우디 차량들을 떠오르게 하지만, 세세한 디자인에 있어서는 오히려 큰 변화를 보여준다. 먼저 눈에 띄는 부분은 상하 모두 수평 형태의 스티어링 휠 디자인. 또한, 운전석에 앉으면 시프트 셀렉터와 비상등의 스위치가 갖추어진 센터 콘솔이 지금까지와는 다른 디자인 형상을 보여주고 있다. 아우디가 플로팅 센터 콘솔이라고 부르는 이 부분은 이름대로 떠있는 것처럼 보이고, 하부는 작은 소지품을 넣을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런 형태의 플로팅 센터 콘솔에 위치한 스타트/스톱의 버튼을 누르면, 차량의 전원이 켜지며 최고출력 204마력의 전기모터가 조용히 깨어난다.



가볍고 자연스러운 움직임
주행을 시작하면서 가장 먼저 느껴지는 것은 부드러운 승차감이다. 주행 중 전방에 과속방지턱을 확인하고 약간의 충격이 올거라 예상하며 주행하는 상황에서도, 실제의 충격은 훨씬 약하게 느껴졌다. 2.1톤의 무게가 지그시 노면을 누르며 부드럽게 충격을 흡수하는 느낌은 독일의 프리미엄 세단의 승차감 만큼 인상적이다.





흥미로운 점은 일반도로 주행과 고속도로에서의 다른 성격을 보여준다는 점이다. 노면으로부터의 충격을 부드럽게 분산시키던 저속 주행에서의 모습을 통해 고속 코너에서는 유연할 거라 예상했었다. 하지만, 차량의 좌우롤은 최대한 억제되어 있고, 수평을 유지하며 코너를 돌아나가는 모습은 e-트론 GT에서 느꼈던 그것과 유사하다.


화려한 외관에 비해, 경쾌한 움직임과는 거리를 두었던 비슷한 크기의 SUV들과는 전혀 다른 주행성이 Q4 e-트론의 가장 큰 장점이다. 또한, 부드럽게 가속페달을 조작하면 촘촘하게 출력을 조절해 가는 부드러운 움직임, 스티어링 조작에 따라 솔직하게 방향을 전환해 가는 움직임도 특징이다. 전기모터 특유의 응답성과 가벼운 움직임이 더해져, 지구의 중력이 줄어든 것 처럼 느껴진다.





이 느낌은 독특하다. 무거운 엔진을 차량의 전면부에 싣지 않아도 되는 점, 그리고 차량의 하부에 배터리를 위치해 무게 중심이 낮은 점, 전체 길이에 비해 휠베이스가 긴 것 등의 요소가 모여 독특한 드라이브 느낌을 전하고 있다.


한결같이 전해지는 기대와 흥분
최고 출력 204마력의 전기모터가 전해오는 동력 성능에도 딱히 불만을 느끼기 어렵다. 초기 가속 반응과 고속 크루징, 그리고 스포츠 드라이빙까지 운전자의 가속페달 조작에 기분 좋게 응해준다.





스티어링 휠에 구비된 패들을 조작하면 회생 제동의 강도를 3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시승을 하면서 각각의 회생제동 단계별 주행을 테스트한 결과, 회생제동을 가장 강한 상태로 운전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회생제동이 가장 강한 B모드에서는 가속 페달에서 브레이크 페달로 발을 옮기는 빈도가 확실히 줄어든다. 일반적인 주행 상황이라면 거의 원 페달 드라이빙도 가능해 진다. 회생제동을 활용한 주행에 익숙해지면 브레이크 페달에 발은 올리는 경우를 최소화 할 수 있다.
다만, 속도가 높은 상태에서 갑자기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면 함께 탑승한 동승자가 불편할 수 있다. 부드럽게 가속페달에 힘을 빼는 정도를 조절하는 것이 요령이다. 50%→30%→10% 이런 식으로 단계적으로 가속을 줄여가는 것이 부드러운 감속을 위해 필요하다.


또한, 원 페달 드라이빙이라고 해도, 최종적으로 차량을 정차시키기 위해서는 브레이크를 조작해야 한다. 이런 부분이 현대차와 기아의 전기차와는 차이를 보이는 점이다. 정차까지 원페달 드라이빙을 지원하는 국내 전기차의 경우 회생제동을 통한 에너지 회수에 더 중점을 두고 있다면, 아우디의 전기차들은 에너지 회수도 중요하지만 위화감 없는 주행질감에 더 초점이 맞춰진 모습이다. 완전히 멈추야 하는 상황에서는 운전자가 개입해야 한다는 아우디의 방향성이 보이는 부분이기도 하다.





흥미로운 것은 아우디 Q4 e-tron이 후륜 구동 모델이라는 점으로, 내연기관 모델 중 후륜구동 모델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와인딩로드에서 느낀 날카로운 회두성은 구동 방식과도 연관이 있다. 전기차는 보닛 아래에 엔진을 탑재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전륜 구동 쪽 부품의 수가 적을 수 밖에 없다. 전륜의 조향각도도 넓은 만큼 회두성도 뛰어나며, 전후 무게 배분 조절도 수월하다. 후륜 모델이지만 치밀하게 전자제어되고 있는 만큼, 난폭하게 가속페달을 밟아도 후륜이 미끄러지는 경우는 찾기 어렵다.


유럽자동차공업회의 자료를 살펴보면 몰타를 제외한 EU 26개국에서 2021년 판매된 승용차 가운데 9.1%가 전기차였다. 10대 중 1대가 전기차였으며, 전년 대비 63.1% 증가한 수치다. 영국의 리서치 회사 인 LMC 오토모티브는 2030 년 전기차 판매가 2022년의 다섯 배인 3,400만 대 규모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아우디 Q4 e-트론을 타고 있으면, 차량의 레이아웃이나 디자인, 주행질감에서 '앞으로 자동차는 이렇게 바뀌어 가겠구나'하는 느낌을 한결같이 받게 된다.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는 기대와 흥분을 아우디 Q4 e-트론에서 느낄 수 있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2022년 12월 국산차 5개사 판매조건 정리
국내 5개 자동차 제조업체의 12월 자동차 판매조건이 발표되었다. 업체들은 12월 연말을 맞이해 다양한 할인 이벤트와 함께 기본 할인 및 저금리 할부 프로그램을
조회수 8,040 2022.12.01.
다나와자동차
한국지엠, 국내 출시 앞둔
한국지엠이 GMC의 풀사이즈 픽업트럭 ‘시에라'의 환경부 소음 및 배출가스 인증을 완료하며 연내 국내 판매가 시작될 전망이다. 지난해 11월, 국내 도입
조회수 811 2022.11.30.
오토헤럴드
옛 소련 국민차
프랑스 르노가 러시아 사업을 철수하면서 매각한 공장에서 옛 소련 시절 국민 브랜드로 불렸던 ‘모스크비치(Moskvich)’가 차량 생산을 시작했다. 모스크비치는
조회수 733 2022.11.28.
오토헤럴드
[아롱 테크] 고가 전기차의 저렴한
최근 국내에 출시된 전기차가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뒷바퀴에 내연기관차도 잘 쓰지 않는 드럼브레이크 방식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6000만 원 후반
조회수 1,291 2022.11.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현대차, 7세대 신형 그랜저에 녹아든
1986년 7월 첫 출시 후 세대를 거듭하며 진보적 디자인을 선보인 현대자동차 플래그십 세단 '그랜저'가 지난 14일, 7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출시
조회수 864 2022.11.2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종합] 11월 車 판매, 13.8% 증가한 65만 5419대...기아 베스트셀링카 톱3 독식
완성차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5개 완성차 총 합계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8% 증가한 65만 5419대를 기록했다. 국내 판매는 3.3% 증가한 12만 7
조회수 305 2022.12.02.
오토헤럴드
벤츠 10세대 E 클래스 수입차 단일 모델 최초
메르세데스-벤츠의 간판급 세단 10세대 E-클래스가 국내 수입차 시장 최초로 단일 모델 20만 대 판매를 달성했다. 2일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 따르면 2016
조회수 462 2022.12.02.
오토헤럴드
N 브랜드 롤링랩 개발 스토리 공개, 전용 위장막
현대차가 RN22e, N Vision 74 등 현대차 고성능 N브랜드 전동화 기술을 담은 롤링랩(Rolling Lab) 개발스토리 영상을 유튜브(Hyundai
조회수 413 2022.12.02.
오토헤럴드
현대차 신차 목록에 등장하게 될
순수전기차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콘셉트카 'N 비전 74' 완전변경 '그랜저'에 이르기까지 내연기관차와 전기차,
조회수 448 2022.12.01.
오토헤럴드
MINI 코리아, 온라인 한정 판매 모델 ‘MINI 멀티톤 에디션’ 2종 출시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 코리아가 12월 1일 오후 3시, MINI 샵 온라인(https://shop.mini.co.kr)을 통해 온라인 한정 판매 모델
조회수 210 2022.12.01.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알파로메오, 토날레 PHEV Q4 공개
알파로메오가 2022년 11월 17일, 새로운 소형 SUV 토날레의 첫 번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을 토날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Q4로 명명할 것이라고 발표했
조회수 169 2022.12.02.
글로벌오토뉴스
유럽 지역에서 무쏘(Musso)로 판매하고 있는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가 스코틀랜드 올해의 차(SCOTY)에서 유틸리티 및 4x4(Best Utility/4x4)
조회수 373 2022.12.02.
오토헤럴드
현대차ㆍ기아 美 11월 판매량 지난해 대비 33.8% 급증, 전동화 모델 성장 주도
현대차와 기아 미 판매량이 11월 급증했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현대차는 43.0% 증가한 6만 3305대, 기아는 25.1% 증가한 5만 6703대를 각각
조회수 1,389 2022.12.02.
오토헤럴드
현대차그룹 스코틀랜드 올해의 차에서 4개 부문 휩쓸어
현대차그룹이 유럽에서 계속되는 수상으로 낭보를 이어가고 있다.현대차그룹은 스코틀랜드 자동차 기자협회(ASMW : Association of Scottish Mo
조회수 298 2022.12.02.
글로벌오토뉴스
DS 오토모빌 포뮬러 E팀, 3세대 경주차 ‘DS E-텐스 FE23 Gen3’ 공개
DS 오토모빌이 새로운 포뮬러 E 파트너인 ‘펜스케 오토스포츠(PENSKE AUTOSPORT)'와 함께 오는 13일부터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개최되는 FIA 포뮬
조회수 277 2022.12.02.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25km/L의 연비도 가능. 르노코리아 XM3 E-Tech 시승기
르노 코리아 XM3의 하이브리드 버전 E-Tech를 시승했다. 통상적인 하이브리드인 병렬식이 아닌 토요타의 THSⅡ와 같은 직병렬 혼합방식이다. 구동 전기모터와
조회수 490 2022.12.01.
글로벌오토뉴스
진정한 의미의 전기차, 폴스타 2 싱글 모터 시승기
폴스타2 싱글 모터를 시승했다. 231마력, 330Nm의 전기모터를 앞차축에 탑재한 앞바퀴 굴림방식 모델이다. 배터리 용량은 같지만 한 번 충전으로 듀얼 모터의
조회수 489 2022.11.30.
글로벌오토뉴스
한결같이 전해지는 기대와 흥분, 아우디 Q4 e-트론
아우디가 처음 선보이는 컴팩트 전기 SUV, Q4 e-tron. 전기차 보급률 6%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가 보급된 제주에서 아우디의 새로운 전기차를 시승
조회수 826 2022.11.22.
글로벌오토뉴스
전기 스포츠카가 주는 쾌감, 아우디 RS e-tron GT 시승기
아우디의 e-tron GT는 포르쉐 타이칸과 플랫폼을 공유하는 4도어 전기 스포츠카다. 타이칸은 포르쉐답게 성능에 따른 다양한 트림 구성이 특징이지만, e-tr
조회수 1,171 2022.11.09.
글로벌오토뉴스
압도적인 크기, 2022 포드 익스페디션 3.5 V6 7인승 시승기
포드의 풀 사이즈 SUV 익스페디션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픽업트럭 F-150과 같은 세그먼트의 대형 SUV로 미국이라는 환경에 최적화된 모델이다. 부분
조회수 1,726 2022.11.08.
글로벌오토뉴스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현대 캐스퍼 1.0 가솔린 인스퍼레이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4,489 2021.11.01.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레이 1.0 가솔린 시그니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6,769 2021.10.13.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A220 HATCHBACK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1,504 2021.09.28.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3,492 2021.09.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A250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3,450 2021.08.30.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테슬라, 2023년 1분기 모델Y 생산 크게 늘린다
테슬라가 2023년 1분기에 기가 텍사스 모델 Y 생산량을 대폭 늘릴 계획이라고 전기차 포털 일렉트렉이 전망했다. .테슬라는 지난 달부터 매주 2,000대의
조회수 180 2022.12.02.
글로벌오토뉴스
한국타이어, 대영채비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위한 MOU 체결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이하 한국타이어)가 12월 1일 전기차 충전 서비스 전문 회사 대영채비㈜(대표이사 정민교, 이하 채비)와 전기차 충전시
조회수 124 2022.12.02.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카누, 美 육군을 위한 최고출력 600마력 경량 전술 전기차 공개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Canoo)'가 미 육군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경량 전술형 전기차를 공개했다. 해당 모델은 곧 출시를 앞둔 픽업 트럭
조회수 310 2022.12.02.
오토헤럴드
테슬라, 세미 트럭 5년 만에 고객 인도
2017년 글로벌 최초로 공개된 테슬라 '세미(Semi)' 전기 트럭이 약 5년 만에 마침내 첫 고객 인도가 시작된다. 테슬라는 현지시간으로 1일
조회수 459 2022.12.02.
오토헤럴드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독자개발한 이동형 연료전지 파워팩이 중소벤처기업부와 울산광역시가 주관하는 수소모빌리티 실증사업에 본격적으로 투입된다. 이를 계기로 산업과 건설기계,
조회수 214 2022.12.01.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아롱 테크] 멀쩡해 보이는데, 요맘때면 왜
아침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며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됐습니다.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면 자동차 계기판에 타이어 공기압 경고등이 점등하는 사례도 늘게 됩니다. 타이어 공
조회수 447 2022.12.01.
오토헤럴드
주요국 내연기관 배출가스 규제 강화, 국내 실도로 측정 장비 구축 및 루트 개발 시급
전 세계 주요 지역과 국가들이 차량 배출가스 허용 기준을 단계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2035년 이후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를 추진하고 있으며 미
조회수 326 2022.12.01.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굴뚝산업은 옛말, 딜러가 조립하고 배송까지
자동차 대량 생산이 가능해진 건, 1913년 포드가 미시간 아일랜드 파크 공장에 처음 도입한 컨베이어 시스템 덕분이다. 컨베이어에 올려진 기본 차체에 파워트레인
조회수 279 2022.11.30.
오토헤럴드
자율주행 기능은 안전한가? 미 교통부 보고서를 통해 본 데이터의
첨단운전지원시스템(ADAS)과 관련한 충돌사고에 대해 미국 교통부가 상세한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한 것은 지난 6월. 이 보고서에 기재된 약 400건의 사고 중
조회수 316 2022.11.30.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尹의
"왜 자동차고 왜 테슬라죠?" 윤석열 대통령이 일론 머스크에 한국의 테슬라 기가팩토리를 제안한 것을 두고 국내 자동차 업계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보면서도 뜬금
조회수 309 2022.11.30.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닛산, 신형 세레나에 단안 카메라 프로파일럿 2.0 채용
닛산자동차가 2022년 11월 28일, 단안 카메라를 사용하여 레벨 2+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인 프로파일럿 2.0을 탑재한 신형 중형 미니밴 세레
조회수 199 2022.12.02.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혼다 센싱 360/혼다 센싱 엘리트 기능 확장 계획 발표
혼다가 2022년 12월 1일, 혼다 센싱 360과 혼다 센싱 엘리트 고급 안전 및 운전자 지원 시스템의 기능 확장 계획을 발표했다. 개선된 혼다 센싱 360
조회수 83 2022.12.01.
글로벌오토뉴스
獨, 메스세데스 벤츠 레벨4 무인 주차 시스템 최초 승인
메르세데스-벤츠 S 클래스와 EQS 소유주는 곧 독일 슈투트가르트 공항의 P6 주차장에서 무인 주차 기능을 실제로 경험할 수 있게 된다. 현지시간으로 30일,
조회수 179 2022.12.01.
오토헤럴드
마그나, CES 2023에서 최신 모빌리티 기술 선보인다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 회사인 마그나가 내년 1월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 2023에 참여하여 더욱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독보적인 모빌리티 솔루션
조회수 109 2022.11.30.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관리] 추위에 예민해지는 자동차, 엔진 관리의 비결은
추운 날씨에 쌩쌩하게 달릴 수 있는 엔진 관리법이 있다. 많은 운전자들이 타이어, 배터리 등 월동 준비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반면, 가장 중요한 엔진 관리는
조회수 202 2022.11.3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