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 수첩] 될 때까지, 소송으로 드러난 '테슬라의 기만적 자율주행 홍보 영상'

오토헤럴드 조회 수984 등록일 2022.09.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출처 Mountain View Fire Department

자율주행 관련 허위 광고와 홍보로 소비자를 기만했다는 혐의로 미국 소비자들이 테슬라와 CEO 일론 머스크를 상대로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테슬라 자율주행 시스템이 홍보한 것과 다르게 실제 도로에서는 무용지물에 가까웠다는 것이 이유다.

소송을 제기한 이들은 테슬라가 2016년부터 자율주행 시스템이 완전히 작동한다거나 그렇게 될 것이라고 홍보했지만 거액을 주고 구매한 FSD(Full Self-Driving)조차 자율주행과는 거리가 멀다고 주장한다. 집단 소송에 참여한 소비자들은 오토 파일럿과 FSD는 업데이트를 받은 후에도 교차로에서의 회전, 신호등 인식, 마주 오는 차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반복됐다고 주장한다.

이번 소송으로 테슬라가 오토 파일럿(AUTO PILOT) 그리고 FSD를 홍보하기 위해 어떤 기만적 행위를 했는지도 드러났다. 단적인 예가 2016년 테슬라 웹사이트에 올렸던 자율주행 영상이다. 당시 영상은 "운전자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자동차가 스스로 운전한다"라는 메시지로 시작한다. 완벽한 자율주행으로 보이는 이 영상은 그러나 철저한 연출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드러난다.

영상을 제작한 직원은 테스트 차량이 실제 판매되는 것과 다르게 매핑(Mapping)한 소프트웨어를 탑재하고 있었으며 촬영 중 여러 차례 오작동이 발생했고 도로 측면 벽을 들이받는 등 문제가 있었다고 폭로했다. 그런데도 테슬라는 문제없이 자율주행에 성공하는 영상을 얻기 위해 동일한 경로를 반복적으로 오가며 촬영했다. 자율주행 홍보 영상이 사실은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 조작된 것임이 드러난 것이다.

지난 2021년 10월 FSD 베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이후 소위 '팬텀 제동'으로 인한 사고도 발생하기 시작했다. 테슬라가 팬텀 제동 오류를 해결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리콜을 실시한 이후 오히려 발생 건수가 급증했다는 점도 주목해 볼 일이다.

미국 고속도로 교통안전국(NHTSA)에 따르면 테슬라가 문제를 해결했다고 주장한 2021년 11월 이후 3개월간 팬텀 제동 불만 건수가 이전에 있었던 22건보다 5배 많은 107건이나 접수됐다. 팬텀 제동은 주행 중 전방과 주변 장애물이 없는데도 차량에서 급제동이 발생하는 현상이다.

심지어 미국 교통 당국은 테슬라가 자신들의 자율주행 시스템에 한계가 있으며 이에 따른 위험성을 인지하고 있으면서도 거짓 홍보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테슬라가 위험성을 알고도 소비자들이 제공하는 정보를 이용해 업데이트하면서 이를 통해 완전한 자율주행에 도달할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테슬라는 내부 직원의 폭로와 자신들의 시스템에 한계가 있고 따라서 위험성이 있다는 것을 파악하고도 운전자가 알려준 목적지를 최적의 경로로 알아서 찾아가고 차선이 없는 차로는 물론 신호등이 있는 교차로와 정지 신호, 복잡한 도로에서도 문제없이 자율주행이 가능하다는 식의 홍보를 멈추지 않았다.

미국 교통 당국과 안전 기관은 테슬라 오토파일럿과 FSD는 자율주행 시스템이 아닌 ADAS(운전 보조 시스템)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테슬라가 얘기하는 자율주행이 소비자들 기만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이런 행위가 반복적인 안전사고로 연결되고 있다고 지적한다.

테슬라는 뒤늦게 오토파일럿과 FSD 활성화 시에도 운전자의 감독이 필요하며 자율주행이 아니라는 면책성 표현을 하고 있지만 용어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비난에도 이를 계속 사용하고 있다. 테슬라의 업데이트는 시스템이 탑재된 차량의 주행 데이터를 통해 이뤄지는 것이어서 운전자들이 테스트의 대상이 되는 셈이다.

이런 기만적 행위는 결국 소비자 집단 소송을 촉발하고 미국의 교통안전 기관이 테슬라에 대한 대대적 조사를 벌이는 계기가 됐다. 소송과 조사 결과에 따라 테슬라는 거액의 과징금, 그리고 제조와 판매 중지 등 극단적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 그러나 유럽에서 오토파일럿, FSD 명칭 사용을 금지하고 대대적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과 달리 수 만대가 팔려나간 한국에서는 아직 아무 얘기도 나오지 않고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2.09.21.
    니콜라 창업주랑 다를게 없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레트로 vs. 오리지널] 레트로란, 과거에서 현재 또 미래로 이어질
레트로 디자인은 현대적 기술과 개념을 바탕으로 복고적 디자인 특징을 반영해 만든 제품에서 흔히 볼 수 있다. 특히 오리지널 모델이 성공적이었던 경우에는 후광효과
조회수 235 2022.09.27.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 3년 만에 열린 디트로이트 모터쇼...관람객 수는 비밀이야
스위스 제네바, 프랑스 파리, 독일 뮌헨(옛 프랑크프루트)과 함께 세계 4대 모터쇼로 불렸던 북미국제모터쇼(NAIAS.디트로이트모터쇼)의 위상이 관람객 수를 비
조회수 205 2022.09.27.
오토헤럴드
페라리 프로산게  단순히 SUV라고 할 수 있을까?
페라리 프로산게만큼이나 비판과 옹호가 엇갈리는 모델은 근래에 거의 없었을 것이다. 왜냐 하면 예전에 포르쉐가 카이엔을 만들었을 때와 같이 ‘페라리가 SUV를 만
조회수 169 2022.09.27.
글로벌오토뉴스
이달 초 러시아의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이 독일 등 유럽으로 향하는 천연가스관 노르트스트림 1을 통한 가스 공급의 전면 중단을 실시한 가운데 올
조회수 317 2022.09.26.
오토헤럴드
수백 명 사이클링, 현장 안전 교육 없었다...현대차 마케팅 안전 불감증이 빚은 참사
현대차가 주관하는 행사에서 한 참가자가 교통사고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행사 진행 과정에서의 안전 불감증과 소홀한 진행 그리고 현대차가 매번 규모에 집착하는
조회수 352 2022.09.26.
오토헤럴드
잘 보이면 끝?
자동차 유리는 자동차의 채광성능을 높여 쾌적하고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할 뿐 아니라 주행중 운전자의 시야확보는 물론 외부충격으로부터 탑승자를 보호해 주는 역할을
조회수 390 2022.09.26.
오토헤럴드
기아자동차 최초의 고유모델, 세피아의 디자인
아직도 기억이 난다. ‘1992년 9월 23일, 기아의 첫 고유모델 세피아가 나옵니다’ 라는 광고가 TV에서 연일 나오던 것이…. 오늘이 2022년 9월 23일
조회수 415 2022.09.26.
글로벌오토뉴스
216. 아이오닉6와 ID.4가 보여 주는 전기차의 상품성 변화
현대자동차와 폭스바겐이 그들의 두 번째 배터리 전기차 아이오닉6와 ID.4 를 한국시장에 출시했다. 지금 유가가 급등하면서 전기차의 유지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
조회수 320 2022.09.26.
글로벌오토뉴스
[레트로 vs. 오리지널] 전동화로 자유롭게, 양산차 데뷔 앞둔 레트로 디자인 콘셉트카
지금까지 연재에서 살펴봤듯, 레트로 디자인은 지난 20여 년간 자동차 디자인 영역에서 하나의 흐름으로 자리를 잡았다. 그리고 여러 자동차 업체가 양산을 염두에
조회수 852 2022.09.23.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폭스바겐의 암울한 경고, 공급망 붕괴가
2020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에도 지속된다는 암울한 전망이 나왔다. 이 경우 평균 10개월 길게는 1년 반 이상이 소요되는 신차
조회수 787 2022.09.23.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