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차 연간 10만 대에 멈췄는데, 광주모터스는 캐스퍼만 만들고 한국서만 팔아야

오토헤럴드 조회 수1,132 등록일 2022.07.0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광주글로벌 모터스(이하 GGM)는 20여 년 만에 국내에 지어진 자동차 생산 시설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공공적 주주로 구성됐고 경형 SUV 현대차 캐스퍼를 위탁 생산하는 것도 이전에 없던 방식이었고 광주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 다행스럽게 경차 캐스퍼는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어 순조롭게 판매되고 있어 공장 설립의 의미를 더해줬다.

GGM 존재가 중요한 이유는 고연봉으로 고비용, 저생산 구조가 고착화한 자동차 생산 현장에서 새로운 대안을 찾아 냈다는 점에 있다. 기존 완성차 대비 낮은 연봉은 주택, 교육, 의료 혜택 제공으로 실질 수입을 높여 주는 방식으로 보완했다. 위탁생산의 의미를 살리고 경쟁력을 높이는 대안이 된 셈이다.

GGM은 광주시 등 지역사회 노력으로 결실을 봤다. 지역에서는 공장 필요성을 이해시키고 현대차 노조와 현지 노조 설득으로 일군 성과였다. 예타 사업 통과부터 하나하나가 모두 불가능한 조건을 극복한 지역 공무원들의 헌신적 노력도 칭찬할 일이다. 자문 활동을 하며 GGM에 관여하면서 충분히 느낀 대목들이다.

GGM은 중요한 장점을 갖고 있다. 국내 최초 경형 SUV를 생산하고 낮은 생산단가, 전기차 등 미래차에 대비한 모듈형 시설도 준비하고 있다. 온라인 판매를 통한 비용 최소화 전략도 우리 자동차 산업의 변화를 선도하고 있다. 

이제 GGM 미래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시기가 왔다. 우선 GGM 생산차를 국내에서만 판매하게 한 제약을 생각해봐야 한다. 신차 시장은 연간 약 170만대로 이 가운데 경차는 10만대 수준에 불과하다. 더 이상 수요에 한계가 있는 만큼 GGM 성장도 여기에서 멈춰야 한다. 따라서 GGM 생산차를 동남아 등 다른 국가 수출이 가능하도록 해야만 미래 성장과 확장을 도모할 수 있다. 

또 내연기관차는 곧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다는 점, 캐스퍼 이외의 다른 차종, 캐스퍼 전기차와 같은 다른 차종 생산도 적극 도입하고 가능하게 해야 한다. 내연기관차 생산으로는 미래 GGM의 존재 필요성도 사라지기 때문에 경차 구조의 한계를 극복해 도심 전용 등으로 캐스퍼 전기차를 만들 필요가 있다.

노사안정화도 강조하고 싶다. 노조 측 파격적인 양보와 이해로 GGM이 출범했지만 요사이 드러나는 불만이 많아지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노사 간 악화로 문제가 발생하면 GGM 미래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갈등으로 분열이 생기고 임금에 대한 합의가 깨지면 GGM이 갖고 있는 모든 경쟁력과 장점을 잃게 된다. 이밖에 현대차 그룹의 지속적인 지원과 중앙정부 관심, 그리고 앞에서 언급한 해외 수출 다변화에 대한 고민도 필요하다. 모두가 극복이 가능한 현안으로 보인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2.07.04.
    노조가경영에너무지나치게개입하지마라.나라마라먹는다.외국의자동차노조구경하러가봐라.대한민국은노조천국이다.잘못하다가는영국꼴난다.알아서해라~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레트로 vs. 오리지널] 15. LEVC TX vs. 오스틴 FX4
지금은 사라졌지만, 한동안 미국 뉴욕의 명물 중 하나로 ‘옐로우 캡’으로 불린 체커 마라톤(Checker Marathon) 택시가 있었다. 그와 비슷하게 영국
조회수 305 2022.08.12.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올겨울 유럽을 덮칠 전력난 위기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리스크에서 비롯된 소비 심리 위축과 주요 원자재 수급 불균형, 인플레이션 여파가 유럽 자동차 시장을 빠르게 냉각시키는 가운데 올겨울 유럽의
조회수 261 2022.08.11.
오토헤럴드
국내 진출 준비 중인 BYD, 어떤 전기차 출시되나?
중국의 전기차 제조사인 BYD가 내년 한국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BYD는 최근 중국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할 전기 세단 ‘실(Seal)’ 등 6개 차종의 국
조회수 514 2022.08.11.
글로벌오토뉴스
[레트로 vs. 오리지널] 14. 르노 스포르의 부활
오랫동안 르노의 고성능 모델과 모터스포츠 활동을 맡아온 조직은 르노 스포르(Renault Sport)였다. 그러나 르노 그룹의 브랜드 재편과 함께 르노 스포르의
조회수 253 2022.08.10.
오토헤럴드
210. 포드, 토요타, 테슬라, 애플, 그리고 수평 분업과 수직 통합
자동차산업의 역사는 자동화와 비용 저감의 역사다. 기술적으로 자동차 자체가 자동화되어왔으며 개발과 생산 측면에서는 끝없는 비용 저감의 역사가 계속되고 있다. 포
조회수 129 2022.08.10.
글로벌오토뉴스
불나면 죽는다...전기차를 꺼리게 하는 막연한 공포감 해소하려면
전기차를 바라보는 시각이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 얼리어답터만 사용하는 전위적인 역할에서 인생의 첫차로, 내연기관차를 대신하는 미래 모빌리티로 역할하고 있다.
조회수 794 2022.08.08.
오토헤럴드
전기차 최악의 단점인 전기차 화재를 최소화하는 방법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본격적인 전기차의 시대가 다가오면서 소비자가 보는 전기차 시각도 긍정적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이전만 해
조회수 205 2022.08.08.
글로벌오토뉴스
현대 아이오닉 6의 디자인과 프로페시
현대자동차의 전기 동력 차량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에서 새로운 전기 동력 승용차 아이오닉6를 공개했다. 새로이 공개된 아이오닉 6는 지난 2020년 6월에 현대가
조회수 493 2022.08.05.
글로벌오토뉴스
[레트로 vs. 오리지널] 피아트 124 스파이더
피아트는 전통적으로 소형차 중심의 대중차 브랜드였다. 그룹 차원에서 다양한 브랜드를 거느리면서 시장 내 경쟁을 피하기 위해 특별한 모델을 라인업에서 대거 없앤
조회수 610 2022.08.04.
오토헤럴드
[아롱 테크] 새빨간 거짓말
자동차 정비업소에서 부품을 교환하거나 사고차를 수리할 경우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차가 잘 고쳐졌는가’보다는 ‘수리비가 얼마나 나올까’하는 생각을 먼저 하게 됩니
조회수 398 2022.08.0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