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장에서] 쌍용차 토레스 실물 영접 '난공불락, 토레스 델 파이네와 견고한 城'

오토헤럴드 조회 수1,585 등록일 2022.06.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절대 무너지지 않을 성벽을 표현했다." 이 강 쌍용차 디자인센터 상무는 29일 평택 디자인센터에서 가진 '디자인 비전 및 철학'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신차 토레스의 디자인 모티브를 견고한 성벽에서 찾았다고 말했다. 이 상무는 "이런 차를 만들면 고객이 튼튼하고 안전하게 느끼고 결국 예전에 쌍용차가 보여줬던 견고한 이미지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 상무는 칠레 국립공원 토레스 델 파이네(Torres del Paine)를 담은 이미지를 통해 신차 토레스에 적용한 디자인 철학을 소개하기도 했다. 태양 빛으로 만들어지는 황홀한 색이 압권인 토레스 델 파이네는 개발이라는 명목으로 지구를 마구 파헤치고 있는 인류의 욕심조차 절대 무너뜨릴 수 없는 마지막 보루로 여겨지는 곳이다. 신차 차명 토레스는 쌍용차 토레스 델 파이네가 있는 칠레 현지 딜러의 제안으로 결정됐다.

칠레 국립공원 토레스 델 파이네(Torres del Paine)

쌍용차 부활 신호탄이 될 토레스 실물의 첫 느낌은 누구도 무너뜨릴 수 없는 견고한 성, 토레스 델 파이네와 다르지 않았다. 세로 격자를 반복적으로 배치한 라디에이터 그릴은 성을 지키기 위해 활이나 총을 쏘는 총안(銃眼) 그리고 견고하게 쌓아 올린 옹성(甕城)을 쏙 빼 담았다. 수평과 직선으로 정돈감을 강조한 프런트와 리어 범퍼, 가늘고 굵게 이어지는 클래딩, 볼륨을 풍부하게 살린 휠 하우스는 사진으로 봤던 것보다 우직했다.

다만 전체적으로 디지털 감성을 강조한 요소로 가득한 가운데 안개등의 베젤과 소재와 그리고 위치는 궁색하고 어색했다. 정통 SUV의 특징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후드에 고리를 달아 레저 활동에서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게 했고 C 필러 패널은 사이드 스토리지 박스 등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다양한 용도로 전환이 가능하게 했다.

이 강 상무(쌍용차 디자인센터)

쌍용차는 토레스의 용도를 확장하고 개인의 취향에 맞춰 꾸밈이 가능한 '토레스 TX'도 신차 발표와 함께 출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비례감에 신경을 쓴 측면은 보통의 SUV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다만 루프의 가운데 부분이 불룩 솟아 오른 듯 보인다. 디자인센터 관계자는 "동급의 경쟁차보다 큰 휠베이스에 천장을 높여 거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설계"라고 말했다.

쌍용차 디자인 철학 ‘파워드 바이 터프니스(Powered by Toughness)’를 가장 극적으로 표현한 곳은 후면이다. 보조 타이어를 품은 듯한 테일게이트의 굵직한 선과 볼륨 그리고 두텁게 마감한 리어 범퍼가 토레스의 정체성을 알려준다. 리어 램프는 태극기 건곤감리(乾坤坎離) 가운데 리(離)를 형상화했다. 쌍용차는 이후 나올 모든 신차의 램프 형상을 건곤감리에서 따 올 예정이다.

실내는 슬림한 대시보드와 3분할 와이드 디지털 클러스터, 12.3인치 다기능 인포콘 AVN, 8인치 버튼 리스 디지털 통합 컨트롤 패널로 간결하게 구성했다. 투박했던 폰트가 세련된 타입으로 변경된 것, 8인치 디스플레이에 모든 버튼류를 통합 배치한 것도 마음에 들었다. 상단에서는 인포테인먼트, 하단에서는 공조 및 주행모드를 직관적으로 다룰 수 있게 나눠놨다. 반면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와 같은 커넥티드 시스템 부재는 아쉬웠다.

대용량 수납이 가능한 콘솔부, 도어 안쪽까지 배치한 앰비언트 라이트로 적당히 고급스럽고 슬림한 대시보드와 함께 A 필러 프레임으로 가려지는 것도 많지 않아 시야는 매우 넓게 확보된다. 시트 기본 포지션이 살짝 높은 듯 대시보드가 슬림하고 클러스터 역시 낮고 얇아 여성 운전자의 운전을 편하게 하는데 도움이 될 듯하다. 시트의 착좌감, 2열과 트렁크 공간은 동급의 SUV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토레스 트렁크 기본 용량은 703ℓ(VDA 기준), 2열을 젖히면 1662ℓ까지 확보할 수 있다.

실내 소재가 손에 닿는 촉감은 평범한 수준이다. 플라스틱 소재로 마감한 부위도 많이 보이고 전체적으로 공간의 짜임새가 부족해 휑한 기분도 드는데 취향에 따라 다르게 볼 수 있는 부분이다. 센터패시아에서는 사라졌지만 형태가 분명하지 않은 D컷 스티어링 휠에 리모트 컨트롤 버튼류가 가득했다. 오디오, ADAS 조작 버튼들인데 5개나 되는 스포크, 하이그로시 소재 등으로 어수선했다.

짧은 시간 허용한 실물 영접에서 토레스의 전체를 살펴볼 수는 없었지만 첫인상은 강렬했다. SUV임에도 노면과 친화력이 뛰어나 보이는 와이드 스텐스, 휠 하우스 볼륨을 살려 차체 전부가 풍부해 보인다. 라디에이터 그릴, 테일게이트의 독특한 디자인에도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사전 계약이 2만 5000대에 이를 정도로 초기 반응이 뜨거운 것도 이 때문일 것으로 보인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레트로 vs. 오리지널] 15. LEVC TX vs. 오스틴 FX4
지금은 사라졌지만, 한동안 미국 뉴욕의 명물 중 하나로 ‘옐로우 캡’으로 불린 체커 마라톤(Checker Marathon) 택시가 있었다. 그와 비슷하게 영국
조회수 190 2022.08.12.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올겨울 유럽을 덮칠 전력난 위기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리스크에서 비롯된 소비 심리 위축과 주요 원자재 수급 불균형, 인플레이션 여파가 유럽 자동차 시장을 빠르게 냉각시키는 가운데 올겨울 유럽의
조회수 199 2022.08.11.
오토헤럴드
국내 진출 준비 중인 BYD, 어떤 전기차 출시되나?
중국의 전기차 제조사인 BYD가 내년 한국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BYD는 최근 중국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할 전기 세단 ‘실(Seal)’ 등 6개 차종의 국
조회수 385 2022.08.11.
글로벌오토뉴스
[레트로 vs. 오리지널] 14. 르노 스포르의 부활
오랫동안 르노의 고성능 모델과 모터스포츠 활동을 맡아온 조직은 르노 스포르(Renault Sport)였다. 그러나 르노 그룹의 브랜드 재편과 함께 르노 스포르의
조회수 224 2022.08.10.
오토헤럴드
210. 포드, 토요타, 테슬라, 애플, 그리고 수평 분업과 수직 통합
자동차산업의 역사는 자동화와 비용 저감의 역사다. 기술적으로 자동차 자체가 자동화되어왔으며 개발과 생산 측면에서는 끝없는 비용 저감의 역사가 계속되고 있다. 포
조회수 106 2022.08.10.
글로벌오토뉴스
불나면 죽는다...전기차를 꺼리게 하는 막연한 공포감 해소하려면
전기차를 바라보는 시각이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 얼리어답터만 사용하는 전위적인 역할에서 인생의 첫차로, 내연기관차를 대신하는 미래 모빌리티로 역할하고 있다.
조회수 743 2022.08.08.
오토헤럴드
전기차 최악의 단점인 전기차 화재를 최소화하는 방법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본격적인 전기차의 시대가 다가오면서 소비자가 보는 전기차 시각도 긍정적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이전만 해
조회수 193 2022.08.08.
글로벌오토뉴스
현대 아이오닉 6의 디자인과 프로페시
현대자동차의 전기 동력 차량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에서 새로운 전기 동력 승용차 아이오닉6를 공개했다. 새로이 공개된 아이오닉 6는 지난 2020년 6월에 현대가
조회수 477 2022.08.05.
글로벌오토뉴스
[레트로 vs. 오리지널] 피아트 124 스파이더
피아트는 전통적으로 소형차 중심의 대중차 브랜드였다. 그룹 차원에서 다양한 브랜드를 거느리면서 시장 내 경쟁을 피하기 위해 특별한 모델을 라인업에서 대거 없앤
조회수 592 2022.08.04.
오토헤럴드
[아롱 테크] 새빨간 거짓말
자동차 정비업소에서 부품을 교환하거나 사고차를 수리할 경우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차가 잘 고쳐졌는가’보다는 ‘수리비가 얼마나 나올까’하는 생각을 먼저 하게 됩니
조회수 385 2022.08.0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