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이렇게 많아! 전기 픽업트럭 신차 봇물, 물량 공세 고배기량 내연기관 몰아내나

오토헤럴드 조회 수756 등록일 2022.06.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사진 시계 방향으로 포드 F 150 Lightning, 쉐보레 실버라도 EV, 램 1500EV

글로벌 전기차(BEV) 시장은 해치백과 SUV 차종이 주도한다.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순수 전기차 가운데 상위권을 차지한 테슬라 모델 3, 폭스바겐 I.D3, 현대차 코나 EV 그리고 중국 베스트셀링 전기차도 대부분 해치백과 SUV다.

세계 3대 시장 가운데 하나인 미국에서도 테슬라 모델 3와 모델 Y와 같은 해치백이 가장 많이 팔렸다. 몇 종의 전기 픽업트럭이 선을 보였지만 부품 수급 차질에 따른 물량 부족으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 하지만 판매 점유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픽업트럭이 전기차로 속속 전환하고 있어 해치백과 SUV가 주도하는 구도가 2~3년 사이 미국에서는 곧 깨질 전망이다.

미국의 연간 신차 수요에서 픽업트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 이상이다. 연 평균 250만 대를 수용하는 세계 최대 시장이며 이 가운데 대형 픽업트럭이 75% 이상을 차지한다. 포드와 지엠, FCA가 95% 시장을 점유하고 있으며 모델별로는 포드 F150, 램 1500, 쉐보레 실버라도 순으로 많이 팔린다. 

평균 60만 대 수요의 중형 픽업트럭에서는 토요타 타코마 현대차 싼타크루즈가 속한 소형 픽업트럭은 포드 매버릭이 주도한다. 내연기관 픽업트럭은 이렇게 100년 넘게 미국 자동차 시장의 주도권을 놓치지 않아왔다. 

하지만 전동화 바람이 워낙 거세게 불면서 픽업트럭의 위세가 계속될지 알수 없는 상황이 됐다. 기존 픽업트럭의 전동화 모델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출시를 기다리고 있는 신차의 면모가 모두 만만치 않다.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픽업트럭 F 시리즈의 전동화 모델 F150 라이트닝은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인기가 높다.

포드는 F150 라이트닝에 이어 레인저와 매버릭으로 전동화 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자극을 받은 지엠(GM)은 포드 F 시리즈에 대항하기 위해 앙숙 실버라도(Silverado)EV를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실버라도 EV는 최고 출력 664마력, 주행 범위 400마일(643km)의 성능으로 무장해 포드 F 시리즈에 밀려 긴 세월 넘버2로 살아왔던 수모를 갚는다는 계획이다.

지엠은 또 GMC 시에라(Sierra) EV에도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허머(Hummer) EV보다 작은 체구와 저렴한 가격으로 무장해 실버라도 EV와 함께 포드 F150 라이트닝 협공에 나설 전망이다. GMC는 곧 한국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어 당장은 아니어도 시에라 EV를 국내에서 만날 가능성이 크다.

신생 업체의 전기 픽업 트럭(시계 방향) 아틀리드 XT, 헤라클레스 알파(Alpha), 뉴런 EV T.One, 카누 픽업 트럭, 로즈타운 인듀어런스(Endurance), 피스커 전기 픽업, 에디슨퓨처 EF1-T, 알파 울프(Wolf)

스텔란티스 그룹에 속한 램(Ram) 역시 주력인 1500의 순수 전기 모델 1500 BEV를 준비하고 있다. 경쟁사보다 늦은 2024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그만큼 램 1500 BEV의 완성도는 높을 것으로 미국 소비자들은 기대하고 있다.

미국 토종 브랜드에 맞서 유일하게 중형 픽업트럭 최강자 자리를 지키고 있는 토요타도 타코마(Tacoma)급 전기 픽업트럭을 준비 중이다. 경쟁사에 비해 전동화 전환 속도가 느리다는 지적을 받고 있지만 포드 레인저, 쉐보레 콜로라도, 지프 글래디에이터 등도 전기화를 추진하고 있어 토요타의 픽업트럭 EV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토요타는 앞서 오는 2030년까지 30개의 순수 전기차를 출시하겠다고 밝힌 자리에서 타코마의 스타일링과 유사한 콘셉트 스케치를 공개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상대적으로 덜 알려졌지만 폭스바겐은 오는 2026년 레트로 감성을 살린 EV 픽업트럭 스카우트와 아마록을 오는 2026년 출시할 예정이다. 믿거나 말거나 수년 전부터 관심을 받아왔던 테슬라 사이버트럭도 2023년 선보일 예정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로즈타운 인듀어런스(Lordstown Endurance), 카누(Canoo), 헤라클래스 알파(Hercules), 에디슨(Edison), 알파(Wolf), 아틀리스(Atlis), 뉴런(Neuron), 피스커(Fiske), 루시드(Lucid) 등 수 많은 신생 업체들이 전기 픽업트럭을 준비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있었던 내연기관 픽업트럭보다 더 많은 전기 픽업트럭이 앞으로 2~3년간 쏟아져 나올 것으로 본다. 1902년 라피드의 소형 트럭으로 시작해 100년 넘게 픽업트럭의 주도권을 잡아 왔던 내연기관차가 전기화에 밀려날 최대 위기에 처한 것은 아닌지 관심이 가는 대목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자 수첩]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지하철 시위 얘기를 들을 때마다 솔직히 편치 않았다. 현장에 있지도 또 경험한 일도 아니지만 지하철 연착으로 지각을 하고 상사 눈
조회수 0 16:41
오토헤럴드
[레트로 vs. 오리지널] 01. 폭스바겐 비틀
복고풍 디자인 즉 레트로 디자인은 1990년대 중반부터 자동차 디자인의 새로운 흐름으로 등장하기 시작했다. 그 무렵에 시작된 레트로 디자인은 이전과는 다른 모습
조회수 49 10:53
오토헤럴드
[ 레트로 vs. 오리지널 ] 02. 재규어 S-타입
영국 역사상 최대의 자동차 업체였던 BLMC에서 분리해 민영화된 이후 어려움을 겪던 재규어는 1989년 11월에 포드를 새 대주주로 맞이해 자회사가 되었다. 모
조회수 46 10:53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한국지엠 안방 꼴찌 탈출 묘수
한국지엠이 멀티 브랜드 전략을 선언했다. 어제(22일) 가진 ‘GM 브랜드 데이'에서 한국지엠은 국내 생산 차량의 수출을 확대하고 상용차와 SUV 전문
조회수 492 2022.06.23.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AMG GT 4도어의 디자인
요즘은 세단의 차체 구조이면서 쿠페 형태의 디자인 감각을 가진 차들이 다양한 메이커에서 나오고 있다. 물론 네 다섯 메이커 밖에 안되긴 하지만, 여러 업체에서
조회수 293 2022.06.23.
글로벌오토뉴스
이렇게 많아! 전기 픽업트럭 신차 봇물, 물량 공세 고배기량 내연기관 몰아내나
글로벌 전기차(BEV) 시장은 해치백과 SUV 차종이 주도한다.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순수 전기차 가운데 상위권을 차지한 테슬라 모델 3, 폭
조회수 756 2022.06.21.
오토헤럴드
서울~부산 왕복할 때 휘발유 한 드럼 주세요...초고유가에 관심 끄는 슈퍼카 연비
기름값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중이다. 오피넷에 따르면 1년 전 1500원 대였던 휘발윳값이 요즘 2100원 대로 올랐다. 더 비싼 경윳값은 연일 사상
조회수 260 2022.06.21.
오토헤럴드
공포와 불안감으로 확산하는 전기차 화재, 지금 해야할 정부와 언론의 역할
부산 전기차 화재에 대한 관심이 높다. 고속으로 달리던 현대차 아이오닉 5가 요금소 충격 방지대를 들이 받아 발생한 화재로 탑승자 두 명이 사망했다. 짧은 시간
조회수 386 2022.06.20.
오토헤럴드
[레트로 vs. 오리지널] 00# 자동차 레트로 디자인, 시작부터 오늘날까지
21세기 들어 자동차 업체들이 복고풍 즉 레트로 디자인의 차들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특히 전기차가 새로운 주류로 자리를 잡으면서 그와 같은 흐름은 더 강해지고
조회수 255 2022.06.20.
오토헤럴드
[아롱 테크] 전기차 배터리는 왜 100% 충전을 하지 않을까?
전기차를 구동하는 고전압배터리는 내연기관차가 연료가 없으면 주행할 수 없는 것처럼 배터리의 충전용량에 따라 주행거리가 달라지므로 배터리의 충전이 매우 중요합니다
조회수 167 2022.06.2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