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롤스로이스모터카, 보트 테일 시리즈 다음 모델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04 등록일 2022.05.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롤스로이스모터카가 2022년 5월 21일, 이탈리아 빌라 데스테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클래식 카 전시회 콩코르소 델레간차(Concorso d’Eleganza)에서 ‘보트 테일(Boat Tail)’ 시리즈의 다음 모델을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

보트 테일은 롤스로이스 비스포크 프로그램의 정점인 ‘코치빌드’ 모델로, 선박 디자인에 심미안을 가진 최상위 고객 3명을 위해 제작됐다. 3대의 보트 테일은 동일한 차체 구조와 기술을 바탕으로 개인적인 취향을 반영해 완전히 다른 차량으로 탄생했으며, 첫번째 보트 테일은 지난 2021년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되는 보트 테일은 아버지와 가문에 대한 경의를 표한 특별한 스토리를 담아 낸 것이 특징이다. 진주 관련 사업을 가업으로 운영하고 있는 고객의 취향을 반영해 최고급 소재와 섬세한 장인의 손길로 최고 수준의 절제미, 세련미, 우아함을 부여했다.


진주를 연상시키는 은은하고도 신비로운 외관은 역대 롤스로이스 비스포크 페인트 중 가장 복잡하고 미묘한 색상으로 마무리됐다. 이는 고객의 개인 소장품에서 엄선한 네 개의 진주 조개껍질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오이스터와 부드러운 장미 색상이 부드러운 조화를 이룬다. 여기에 백색과 구리색 운모 조각을 더해 빛에 따라 오묘하게 변하는 특별한 질감을 표현해냈다.

차량 전면부에는 단일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판테온 그릴과 로즈 골드로 만들어진 환희의 여신상이 자리잡았다. 보닛은 오직 이번 보트 테일을 위해 특별 개발된 코냑(Cognac) 색상으로 도색됐으며, 미세한 구리색 및 금색 운모 조각과 크리스탈 및 아이스 무광 클리어 코트로 마감해 따스한 온기와 깊이를 더했다. 보트 테일 하단부 역시 로즈 골드 테크니컬 파이버 소재로 제작됐다.

후면 리어 데크에는 나비 모양으로 개폐 가능한 보트 테일 특유의 ‘호스팅 스위트(Hosting suite)’가 자리잡고 있다. 새틴 브러시로 마감 처리된 로얄 월넛 비니어에는 로즈 골드 색상으로 도금된 핀스트라이프 패턴이 들어가 감각적이면서 세련된 모습을 자랑한다. 고객이 직접 선택한 비니어는 세월이 흐를수록 서서히 아름다운 코냑 색으로 변해 멋을 더한다.


실내 공간은 코냑 및 오이스터 색상의 가죽과 로얄 월넛 비니어가 조화를 이루며, 로즈 골드 및 진주 자개 포인트가 곳곳에 적용됐다. 진주 광택 마감으로 완성된 가죽은 넓은 표면과 보트 테일 시트 및 내부 디자인을 더욱 강조한다.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위치한 센터 터널은 리어 데크와 같은 로즈 골드 핀스트라이프가 더해진 로얄 월넛 비니어로 제작돼 디자인적 통일감과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롤스로이스의 상징 중 하나인 센터페시아 시계는 고객이 소장하고 있던 진주 자개로 제작됐으며, 동일한 소재를 컨트롤러와 계기판 다이얼에도 적용해 자동차와 고객, 그리고 가문을 잇는 강력한 시각적 연결을 만들어냈다.


롤스로이스모터카 CEO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ös)는 “롤스로이스 코치빌드는 고객의 취향과 개성을 표현하는 창의성의 자유를 완전히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렸다”며, “보트 테일은 롤스로이스의 전통과 뿌리로의 회귀를 의미할 뿐 아니라, 현대 자동차 제조의 한계를 현실로 구현한 혁명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롤스로이스는 지난해 공식 출범한 코치빌드 부서를 통해 고객이 차량 콘셉트 설계부터 디자인, 엔지니어링 등 차량 생산 과정에 참여해 특별한 이야기, 역사, 취향, 감성을 담은 세상에 단 하나뿐인 차를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보트 테일은 코치빌드 부서가 맡은 첫 번째 프로젝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 아이오닉 5, IIHS 충돌 테스트 결과
현대자동차 E-GMP 기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에서 실시한 신차 충돌 테스트에서 최고 안전 등급
조회수 96 2022.07.01.
오토헤럴드
[레트로 vs. 오리지널] 03. BMW Z8 vs. 507 "계속 진화했다면? 호기심의 결과"
1997년 도쿄 모터쇼에서 BMW가 선보인 콘셉트 카 하나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Z07이라는 이름의 차는 전형적인 롱 노즈 숏 데크 스타일이 돋보이는 스포
조회수 84 2022.07.01.
오토헤럴드
신차는 겨울에 나온대, 휴가철 앞두고 바로 나오는 중고차 가격 상승세
장마가 끝나면 시작할 휴가철을 앞두고 중고차 가격이 서서히 오르고 있다. 특히 신차 출고 대기 기간이 길어지면서 당장 구매가 가능한 중고차에 관심이 쏠리면서 S
조회수 88 2022.07.01.
오토헤럴드
현대차, 엑센트 빼고 벨로스터 N 치우고
현대가 올해를 끝으로 미국 및 주요 글로벌 시장에서 3종의 모델을 단종한다. 현지시간으로 30일, 현대차 미국판매법인은 2023년형 판매 라인업 및 주요 변경
조회수 111 2022.07.01.
오토헤럴드
美 대법원
미국 연방 대법원이 "미 환경청(EPA)의 석탄화력발전소 온실가스 배출 규제는 불법적인 권한 남용"이라고 판결했다. 미국은 물론 전 세계 기후 정책에서 핵심이라
조회수 62 2022.07.01.
오토헤럴드
향후 4년간 신차 출시 속도 50% 가속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공급망 회복과 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며 향후 4년간 신차 출시 속도가 예년 수준의 50% 이상으로 빠르게 진행될 전망이다. 또
조회수 66 2022.07.01.
오토헤럴드
[시승기] 볼보 XC90 리차지 "최대 53km 전기차, 때론 내연기관 감성"
순수 전기 모드로 일상 사용에 충분한 주행 거리를 가진 볼보 플래그십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XC90을 시승했습니다. 전기차와 다름없는 승차감, 에어서스펜션으로 차
조회수 84 2022.07.01.
오토헤럴드
쌍용차, 6월 판매 8009대 기록
쌍용자동차가 지난 6월 내수 4585대, 수출 3424대를 포함 총 8009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판매는 수출물량 증가세가 이어지며 지난 3월 이
조회수 66 2022.07.01.
오토헤럴드
[시승기] 볼보 XC90 리차지 PHEV
볼보의 플래그십 SUV 'XC90 T8 리차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는 배터리 용량 증가로 더 길어진 전기모드 주행거리를 비롯해 엔진과
조회수 134 2022.07.01.
오토헤럴드
현대차,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안전경영체계 종합심층진단 MOU 체결
현대차가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와 협력한다. 현대차는 1일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안전경영체계 종합심층진단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조회수 53 2022.07.01.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