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BMW 7시리즈를 통해 본 이상적인 전동화 전략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169 등록일 2022.05.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BMW의 플래그십 모델, 7시리즈가 7세대 모델로 거듭났다. BMW의 최신 디자인이 적용되고 차량의 크기도 한층 커졌다. 현재로서는 길이 5.4미터, 휠베이스 3.2미터에 달하는 롱휠베이스 모델만 공개되어 하이엔드 세단의 존재감을 더욱 강렬하게 담아내고 있다. 존재감만으로는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를 능가할 뿐만 아니라, 역대 최고 수준의 편의기능과 고급감이 더해져 눈길을 끈다.




디자인과 실내 구성 등 다양한 요소들 가운데 주목해야 할 것은 그레이드 구성이다. 가장 상위 그레이드인 i7과 고성능 사양인 M70 xDrive (2023년 출시 예정)는 순수 전기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전기차이다. 또한, 직렬 6기통 엔진과 전기모터가 조합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M760e xDrive’도 함께 발표되었다. 이와 함께, 기존 파워트레인 구성과 같이 직렬 6기통 가솔린과 디젤, 그리고 V8 트윈 터보 엔진은 모두 마일드 하이브리드 사양이다.





이제 V12 엔진을 탑재한 7시리즈는 찾을 수 없게 되었다. 제원상의 최고 출력 순으로 정렬하면, 600마력 이상을 발휘하는 M70이 가장 상위에 위치하고, 다음으로는 시스템 종합 출력 571마력의 M760e, 그리고 2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한 544마력의 i7이 위치하게 된다. 이러한 구성은 각 시장의 상황에 맞게 파워트레인 구성을 선택하는 BMW의 하이엔드 세단 관련 전략이라고 보인다. 사실 유럽 시장에서는 전기차인 i7만 판매될 예정이며, 미국과 중국 시장의 경우 내연기관 모델이 함께 판매된다고 한다.







BMW는 아직 내연기관의 가능성도 버리지 않고 있으며, 수소의 미래도 인정하고 있는 추세다. 투자자나 경영·경제 미디어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나 아우디에 비해 전동화에 대한 대처가 미온적이라고 비난받을 수 있지만, 아직까지 순수 전기차는 중국이나 유럽 등 한정된 지역에서만 시장이 형성되고 있고 내연기관이 필요한 시장은 여전히 많다.


자동차 제조사 입장에서 에너지 공급망이나 인프라 측면에서 전기차가 보급되기 어려운 국가들에 까지 전동화 전략을 추진할 순 없다. 또한 현재 강력하게 추진 중인 전동화 전략의 주체가 자동차 제조사가 아닌 각국 정부의 정책으로 인한 것임을 상기할 필요도 있다.





BMW의 중기적인 전동화 전략은 2025년까지 전기차 누적생산 200만대, 2030년까지 전체 판매 대수의 50%를 전기차로 하는 것으로 이러한 목표만 본다면 BMW 또한 전기차 브랜드로 전환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지만, 다른 프리미엄 브랜드의 전동화 전략에 비하면 급진적인 느낌은 덜하다.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오히려 보수적이라는 입장 마저 나올만 하다.





하지만, 현재와 같이 여전히 팬데믹이 지속되고 있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같이 자원이나 에너지 공급망이 불안정한 상황 속에서 생산 대수가 적은 브랜드 (BMW그룹 내 MINI와 같은...)가 전동화 빠르게 추진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연간 생산 200만대를 넘는 제조사가 모든 차량을 전기차로 바꾸는 것은 불안요소가 크다. 전고체 전지 등 배터리 기술의 극적인 변화가 확정되지 않은 현시점에서 이것은 분명 위태로운 도전이다.


향후 완전한 전기차로의 전환을 선언하는 브랜드로 나올 것임은 분명하다. 그런 의미에서도 BMW가 추진 중인 전동화 전략은 충분히 현실적인 선택지이다.







어쨌든 현재의 상황 속에서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마련하는 것이 유효한 전략임은 분명하다. 롤스로이스같이 소량 생산되는 하이엔드 브랜드나 배터리 부담이 적은 마이크로 모빌리티 등 전동화가 단숨에 진행되는 분야도 있는 한편, 판매량이 많은 프리미엄 브랜드나 양산 브랜드는 브랜드 내에서도 파워트레인 전략을 현재도 조율중이다. BMW의 경우 신형 7시리즈의 경우 최대 시장인 중국과 미국에서는 전동화 모델을 적극 투입할 예정이다. 신형 7시리즈의 디자인이 중국시장을 의식한 모습이라는 점도 근거가 되고 있다.





파워트레인을 개발할 자산과 개발 여력이 충분한 제조사의 경우 BMW의 파워트레인 전략이 적합해 보이지만, 반대로 자산이나 개발 자금 문제로 새로운 내연기관 개발이 어려운 제조사는 오히려 전기차로의 전환을 기회로 보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기반으로 전기차를 중시하는 시장에서 한층 날카롭게 전동화 전략을 추진할 것임은 틀림없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레트로 vs. 오리지널] 05. BMW 미니 vs. BMC 미니
20세기 후반 영국을 대표하는 소형차 중 하나였던 미니는 1959년에 처음 나와 20세기 말까지 기본 차체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며 판매되었다. 데뷔 후 30년이
조회수 80 2022.07.07.
오토헤럴드
[공수전환] G70 슈팅 브레이크 Vs V60 크로스컨트리
그동안 국내 자동차 시장은 흔히 '왜건의 무덤'으로 불려왔다. 국산은 물론 일부 수입차 브랜드가 야심 차게 내놓은 왜건들 마다 번번이 미미한 판매
조회수 249 2022.07.06.
오토헤럴드
[아롱 테크]
전기차가 대중화하면서 정비 및 관리에 대한 관심과 니즈가 커지고 있지만 관리소홀, 부품결함 등으로 인해 고장이 발생하거나 관련상식 등 정보부족으로 소비자들이 정
조회수 252 2022.07.04.
오토헤럴드
경차 연간 10만 대에 멈췄는데, 광주모터스는 캐스퍼만 만들고 한국서만 팔아야
광주글로벌 모터스(이하 GGM)는 20여 년 만에 국내에 지어진 자동차 생산 시설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공공적 주주로 구성됐고 경형 SUV 현대차 캐스
조회수 525 2022.07.04.
오토헤럴드
[레트로 vs. 오리지널] 04. 토요타 오리진 vs. 크라운
일본 최대의 자동차 업체인 토요타가 처음 자동차를 만든 것은 1935년의 일이다. 세 대의 A1 시제차를 만든 뒤 1936년부터 세단인 AA형과 컨버터블인 AB
조회수 187 2022.07.04.
오토헤럴드
206. 유럽연합의 2035년 내연기관 금지법, 그리고 해결해야 할 과제들
2022년 6월 28일, 유럽에서는 2021년부터 2030년까지 유럽 회원국들의 연간 배출량 감축안을 개정하면서 유럽이사회는 CO2 배출량 감축 목표를 2030
조회수 114 2022.07.04.
글로벌오토뉴스
[특별기고] 3D익스피리언스로 실현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의 진화
자동차산업은 큰 틀의 변화에 직면해 있다. 전기차를 필두로 자율주행차, 커넥티비티, 모빌리티 등 방향성은 정해졌다. 코로나19와 러시아와 우크라니아 전쟁 등으로
조회수 151 2022.07.04.
글로벌오토뉴스
쌍용 토레스의 디자인
쌍용자동차 재기의 염원을 담은 신형 SUV 토레스(TORRES)가 공개됐다. 우리나라에서 SUV 전문 메이커로 불리기도 하는 쌍용자동차의 코란도 시리즈의 명성을
조회수 205 2022.07.04.
글로벌오토뉴스
[레트로 vs. 오리지널] 03. BMW Z8 vs. 507 "계속 진화했다면? 호기심의 결과"
1997년 도쿄 모터쇼에서 BMW가 선보인 콘셉트 카 하나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Z07이라는 이름의 차는 전형적인 롱 노즈 숏 데크 스타일이 돋보이는 스포
조회수 351 2022.07.01.
오토헤럴드
[현장에서] 쌍용차 토레스 실물 영접
"절대 무너지지 않을 성벽을 표현했다." 이 강 쌍용차 디자인센터 상무는 29일 평택 디자인센터에서 가진 '디자인 비전 및 철학'을 설명하는 자리
조회수 1,182 2022.06.3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