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볼보가 보여줄 전기차의 방향성, C40 리차지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135 등록일 2022.04.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볼보의 첫 번째 크로스오버 전기 SUV인 C40 리차지. 그간 볼보가 보여주었던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과 따뜻한 감성의 실내공간을 갖추면서도, 전기 파워트레인을 탑재하며 내연기관 차량에서는 볼 수 없었던 민첩한 모습은 볼보 브랜드의 미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시작이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2021년 3월, 볼보는 2030년까지 전기차 브랜드로 거듭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세계적인 탈탄소화 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대부분의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이 대담하고 의욕적인 전동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냉정하게 생각해보면 ‘그것이 과연 달성 가능한 목표인가?’ 라는 생각이 떠나지 않는다.


볼보는 1분기 전동화 모델의 판매대수가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한 4만 9,774 대라고 발표했다. 그 중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는 11.4% 감소한 3만 8,053대, 배터리 전기차는 3.2배 증가한 1만 1,721대가 판매됐다. 볼보의 1분기 전체 판매대수는 20.1% 감소한 14만 8,295대였다.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는 세계적인 공급망 불안과 부품 수급 여파로 감소했지만, 그 속에서도 전동화 모델의 판매는 가파르게 증가했다.





하지만 국내 시장과 마찬가지로 볼보의 전기차는 이제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되었으며, 점유율 또한 낮은 상황이다. 그래도 볼보를 비롯한 많은 유럽제조사들이 전기차 판매를 주력으로 하고자 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환경을 위한 변화라는 이유를 들고 있지만, 더 큰 이유가 있는 것은 분명하다.


볼보 수준의 연간 판매를 기록하고 있는 제조사들은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차를 모두 생산하는 것이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전기차로 전환하는 것이 경영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어쩌면 CAFE(기업별 평균 연비 기준)를 비롯한 세계 각국의 배출가스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서 볼보에겐 배터리 전기차 이외에는 선택지가 남지 않은 것일 수도 있다. 또한, 모든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한 브랜드라는 이미지 향상에도 도움이 되는 것은 분명하다.


어쨌든, 유럽의 자동차 제조사는 다양한 생각을 숨기면서 전기차로의 전환을 빠르게 진행중이다. 그리고 그 선두를 달리는 자동차 제조사 가운데 하나가 스웨덴의 볼보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볼보는 브랜드의 첫번째 EV인 'XC40 리차지 P8 AWD'를 2019년 10월에 발표했으며, C40 리차지는 하드웨어의 대부분을 XC40 리차지 P8 AWD와 공유하고 있다. 예를 들면, 전기 파워트레인은 2개의 모터를 기반으로, 각각 전륜과 후륜에 모터를 위치해 4WD로 구동된다. 이 점은 XC40 리차지 P8과 완전히 같다. LG에서 공급받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용량은 78kWh로 이 또한 XC40 리차지 P8과 동일하다.





C40 리차지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국내 인증 기준 356km이며, 0-100km/h 가속시간은 4.7초로 상당히 빠르다. 최고 속도는 최신 볼보의 차량들처럼 180km/h에서 제한되어 있다. 급속 충전 시 최대 출력은 150KW로 일반적으로 국내에 보급되어 있는 급속충전 시스템에 모두 대응한다.







한편, XC40 리차지와 C40 리차지의 가장 큰 차이는 차체 형상, 특히 차량의 후미 부분에 있다. 전형적인 SUV 스타일의 XC40과는 달리, C40은 루프의 끝부분이 부드러운 곡선을 그리며 내려가는 패스트백 스타일이기 때문에 쿠페형 SUV라는 표현이 적합하다.





덧붙여서 전고는 XC40보다 60mm도 낮지만, 시트 높이는 XC40과 같다. 그렇기 때문에 외관에서는 C40 리차지의 2열 헤드룸 공간이 부족해 보이지만, 실제로 앉아보면 큰 차이를 느낄 수 없다. 다만, 2열에 착석하기 위해 문을 열고 진입할 때는 다소 입구의 높이가 낮다는 것이 느껴진다.





시스템 최고 출력은 408마력으로 C세그먼트 전기차로서는 꽤나 높은 출력을 보인다. 하지만, 거칠게 속도를 높이기 보다는 부드럽게 시작되는 가속감이 인상적이다. 과격하게 가속성능을 드러내는 일부 전기차들과는 다른 감각이다. 최근 출시되는 전기차들, 특히 전기 SUV 들은 대부분 이런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존 내연기관에서의 주행감각을 유지하면서도, 전기차답게 조용히 속도감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은 환영할만한 부분이다.







볼보 C40 리차지는 원페달 드라이빙도 가능하다. 감쇠력은 분명 커지지만, 감속과 가속하는 과정에서의 반응도 대체로 매끄럽고 쾌적하다. 게다가, 가속페달에서 발을 서서히 떼는 과정이라면 차량이 완전히 정차할 때까지 울컥거림도 잘 억제되어 있으며, 오히려 평소 브레이킹이 거친 분들에게는 원페달 드라이빙을 적극 활용하길 권하고 싶은 정도였다. 브레이크 페달을 밟는 수고도 덜어주면서, 부자연스러운 브레이킹 감각을 보여주지 않는 점도 장점이다.





승차감도 전반적으로는 부드러운 편이다. 볼보의 최신 XC40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지만, 하체에 큰 충격이 전해지는 경우에는 미세한 진동이 희미하게 남는 것이 느껴진다. 전기차인 만큼 차량의 무게가 더 무겁기 때문으로 보이지만, XC40이 시간이 흐르면서 승차감이 구준히 개선되어 온 것을 떠올린다면 C40 리차지 또한 이러한 변화를 경험하게 될 것으로 보여진다.





스티어링으로부터 전해져 오는 그립감은 양호한 편이며 노면의 다양한 정보를 운전자에게 잘 전달하고 있다. 핸들링 또한 부자연스럽게 느껴지는 부분은 찾을 수 없었다. 최근 출시되고 있는 볼보의 내연기관 차량들과 흡사한 주행 감각을 보여주지만, 의외였던 것은 고속도로에서의 가속감이다. 일반도로에서의 평온하면서 온화했던 움직임에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날카로운 가속 성능에 감탄하게 된다.





볼보가 그간 보여준 안전과 편안함 뿐만 아니라 전기 파워트레인을 통한 민첩한 움직임까지 손에 넣은 C40 리차지는 볼보의 전기차가 목표하고 있는 방향성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

주요 제원 볼보 C40 리차지


크기
전장×전폭×전고 : 4,440×1,875×1,595mm
휠베이스 : 2,702mm
트레드 앞/뒤 : --- mm
공차중량 : 2,160kg




배터리&전기모터


배터리
축전 용량 78kWh 리튬이온
전기모터
최대출력 : 408마력/4,350~13,900rpm,
최대토크 : 67.3kgm


트랜스미션
형식 : 1단 감속기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맥퍼슨 스트럿/멀티링크
스티어링 : 랙 & 피니언
브레이크 앞/뒤 : 전기식 제동
타이어 앞//뒤 : 235/45R20//255/40R20
구동방식 : AWD


성능
0-100km/h : 4.7 초
최고속도 : 180km/h
전비(복합) : 4.1km/kWh(도심 9.2/고속 12.2)
1회 충전 주행거리 : 356km
CO2 배출량 : 0g/km


시판 가격

트윈 얼티메이트 AWD : 6,391 만원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전 세계 완성차 업체들이 차량용 반도체를 포함한 부품 부족으로 생산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지엠(GM)이 완성되지 않은 신차를 쌓아 놓기 시작했다. 지엠 소식
조회수 537 2022.07.05.
오토헤럴드
경차 연간 10만 대에 멈췄는데, 광주모터스는 캐스퍼만 만들고 한국서만 팔아야
광주글로벌 모터스(이하 GGM)는 20여 년 만에 국내에 지어진 자동차 생산 시설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공공적 주주로 구성됐고 경형 SUV 현대차 캐스
조회수 441 2022.07.04.
오토헤럴드
쌍용차 세상에 없던
쌍용차가 3년 만에 오프라인 신차 발표회를 갖는다. 발표회 진행은 자동차 마케터로 변신한 버추얼 휴먼 루시가 맡는다. 쌍용차는 오는 5일 '토레스’의 모
조회수 541 2022.07.04.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폭스바겐의 첫 순수전기 SUV 국내 출시 임박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에서 탄생한 첫 번째 SUV 'ID.4'가 하반기 국내 출시를 앞두고 막바지 인증 절차에 돌입하며 신차 도입이
조회수 343 2022.07.04.
오토헤럴드
하반기 국내 출시될 BMW 신형
지난 4월 글로벌 최초로 공개된 BMW의 플래그십 세단 '7시리즈' 7세대 완전변경모델이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했다. 가솔린과 순수전기차가 우선 생
조회수 352 2022.07.04.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7월 중고차 전월 대비 시세 하락, 고물가와 소비 심리 위축 영향...국산차 대부분 뚝
7월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시세 감가폭이 지난달 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엔카닷컴은 여름 휴가를 앞두고 중고차 수요가 늘어나는 시기지만, 장기적인 신차 공급
조회수 114 2022.07.06.
오토헤럴드
싸다고 산 중고차, 단 하룻만에 여기저기서 녹물 스멀스멀...침수차 주의 경고
작은 옷 가게를 운영하면서 새 차와 중고차를 두고 고민하던 나 모씨(58세. 경기도 양평). 지난 3월 계약한 신차 출고가 늦어지자 "신차가 나올 때까지만 쓸
조회수 126 2022.07.06.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실내외 디자인 업그레이드
푸조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소재 식물관 PH에서 신차 발표회를 갖고 브랜드 신규 엠블럼과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된 첫 모델 '뉴 308'의 국
조회수 111 2022.07.06.
오토헤럴드
6월 수입 승용차 22,695대 신규등록... BMW / 벤츠 / 아우디 순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6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5월 23,512대보다 3.5% 감소, 2021년 6월 26,191대보다 13.3% 감소한 22
조회수 140 2022.07.05.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지프가 스페셜 컬러를 적용한 '랭글러 하이 벨로시티 리미티드 에디션(Wrangler High Velocity Limited Edition)'을 50대 한정으로
조회수 145 2022.07.05.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지난주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이 현대차와 기아의 독일과 룩셈부르크에 위치한 사무실 8곳을 디젤차 배기가스 불법 조작 혐의로 압수수색한 가운데 관련 조사 결과 1
조회수 159 2022.07.04.
오토헤럴드
BMW, 7 시리즈의 고성능 M 모델 M760e xDrive 공개
BMW가 2022년 6월 23일 영국의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페스티벌(Goodwood Festival of Speed)에서 신형 BMW 7 시리즈의 고성
조회수 533 2022.06.30.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美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 프리미엄 브랜드 부문 1위
제네시스가 최고 권위의 신차품질조사에서 세계 최고의 품질을 입증했다.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 Power)사가 발
조회수 153 2022.06.29.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영상시승] 쌍용차 부활의 신호탄, 쌍용 토레스
쌍용차 부활의 신호탄, 쌍용 토레스를 시승했습니다. 정통 SUV 브랜드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쌍용차는 토레스를 통해 강인하고 당당한 외관디자인, 여기에
조회수 153 2022.07.06.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강하면서 효율적인, BMW M240i xDrive 쿠페
이번에 시승한 BMW M240i xDrive 쿠페 퍼스트 에디션은 신형 2시리즈 쿠페 고성능 버전입니다. BMW 쿠페 모델 고유의 역동적인 실루엣과 매력적인 썬
조회수 210 2022.07.04.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로도 사용가능, 볼보 XC60 T8 리차지 PHEV 시승기
볼보 XC60 리차지를 시승했다. 볼보의 충전형 자동차인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중 후자에 속하는 모델이다. 복합연비가 11.6kWh에서 1
조회수 433 2022.06.30.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매력적인 PHEV, 렉서스 NX 450h+
렉서스의 2세대 NX 450h+ 를 시승했다. 1세대 NX를 떠올리기 어려울 만큼 고급스러워진 실내 디자인과 함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탑재된 45
조회수 587 2022.06.29.
글로벌오토뉴스
렉서스 첫 순수 전기차
렉서스 특유의 완성도 높은 조립 품질, 전기 모터로만 구동되는 까닭에 N.V.H. 성능이 더욱 두드러지는데 이런 부분에서 매우 높은 만족감을 느낄 수...
조회수 566 2022.06.27.
오토헤럴드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현대 캐스퍼 1.0 가솔린 인스퍼레이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8,797 2021.11.01.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레이 1.0 가솔린 시그니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0,486 2021.10.13.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A220 HATCHBACK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6,754 2021.09.28.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8,191 2021.09.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A250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8,375 2021.08.30.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BMW, 첫 번째 양산 전기차 i3 최종 모델 홈런 에디션 출고
BMW가 2022년 6월 30일, 배터리 전기차 i3 최종 모델인 홈런 에디션 10대가 라인에서 떠나면서 생산이 중단됐다고 발표했다. BMW의 첫 번째 양산 배
조회수 92 2022.07.06.
글로벌오토뉴스
LG에너지솔루션, 미국 컴패스 미네랄과 리튬 공급 MOU 체결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현지에서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료인 리튬 공급망을 한층 강화한다. 30일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컴파스 미네랄社(Compass M
조회수 72 2022.07.06.
글로벌오토뉴스
LG에너지솔루션 글로벌 생산 공장 ‘스마트팩토리’ 구축 가속화
LG에너지솔루션 CEO 권영수 부회장이 폴란드 생산 공장의 스마트팩토리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주요 협력사와 기술 협력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유럽 출장
조회수 54 2022.07.06.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미국시장 충전형 자동차 판매 20만대 넘어 보조금 줄어 든다
토요타가 테슬라와 GM에 이어 미국에서 세 번째로 충전형 자동차(BEV+PHEV) 20만대 판매에 도달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토요타는 올 들어 6월에 이미 미
조회수 43 2022.07.06.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아이오닉6 공력계수
현대차 ‘아이오닉 6’이 지금까지 출시한 현대차 역대 모델 중 최저 공력계수인 CD(Drag Coefficient) 0.21을 달성했다고 6일 밝혔다. 자동차
조회수 135 2022.07.06.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공수전환] G70 슈팅 브레이크 Vs V60 크로스컨트리
그동안 국내 자동차 시장은 흔히 '왜건의 무덤'으로 불려왔다. 국산은 물론 일부 수입차 브랜드가 야심 차게 내놓은 왜건들 마다 번번이 미미한 판매
조회수 188 2022.07.06.
오토헤럴드
쌍용 토레스의 디자인
쌍용자동차 재기의 염원을 담은 신형 SUV 토레스(TORRES)가 공개됐다. 우리나라에서 SUV 전문 메이커로 불리기도 하는 쌍용자동차의 코란도 시리즈의 명성을
조회수 190 2022.07.04.
글로벌오토뉴스
[특별기고] 3D익스피리언스로 실현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의 진화
자동차산업은 큰 틀의 변화에 직면해 있다. 전기차를 필두로 자율주행차, 커넥티비티, 모빌리티 등 방향성은 정해졌다. 코로나19와 러시아와 우크라니아 전쟁 등으로
조회수 138 2022.07.04.
글로벌오토뉴스
[레트로 vs. 오리지널] 04. 토요타 오리진 vs. 크라운
일본 최대의 자동차 업체인 토요타가 처음 자동차를 만든 것은 1935년의 일이다. 세 대의 A1 시제차를 만든 뒤 1936년부터 세단인 AA형과 컨버터블인 AB
조회수 170 2022.07.04.
오토헤럴드
[아롱 테크]
전기차가 대중화하면서 정비 및 관리에 대한 관심과 니즈가 커지고 있지만 관리소홀, 부품결함 등으로 인해 고장이 발생하거나 관련상식 등 정보부족으로 소비자들이 정
조회수 229 2022.07.04.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한국앤컴퍼니 아트라스비엑스, 차량용 배터리 안전 관리 Tip 제안
장마와 폭염이 반복되는 여름철, 운전자들은 안전운전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차량용 납축전지 배터리의 경우 최근 대화면 내비게이션, 전동 및 열선 시
조회수 40 2022.07.05.
글로벌오토뉴스
볼보자동차코리아 23년식부터 TMAP 인포테인먼트 포함한 디지털 서비스 패키지 전 차종에 확대
볼보자동차코리아가 23년식부터 XC90, S60, V60CC, XC40 등에 TMAP 인포테인먼트 및 볼보 온 콜(Volvo on Call), 디지털 키 기능을
조회수 147 2022.07.05.
글로벌오토뉴스
아이카, 디지털 키 기반 무인 차량 관리 서비스에 ‘인공지능 분석 기능’ 적용
커넥티드카 전문 기업인 아이카는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2년 지능형 IoT 적용 확산 사업’에 선정돼 디지털 키 기반 무인
조회수 77 2022.06.30.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전기차 이동형 충전기술 표준화 동향
전기차의 충전방식으로는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서 사용하는 50kW급 이상의 급속충전, 마트나 가정에서 사용하는 7kW급 완속충전, 아파트와 같은 공동주택에서 사용
조회수 162 2022.06.30.
글로벌오토뉴스
[아롱 테크] 내 차 에어컨 냉매
자동차 에어컨 냉매(Refrigerant)는 에어컨 시스템 내부를 순환하면서 저온의 액체(또는 기체) 상태에서 고온의 기체로 그리고 다시 액체상태로 변환하는 과
조회수 199 2022.06.3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