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자율주행차, 실체보다 과장되어 있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42 등록일 2022.01.2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자율주행이라는 화두가 본격적으로 부상한지 10여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레벨3 수준도 완전하게 구사된 모델은 없다. 당장에는 일정 구간을 시험 운행하는 로보택시나, 셔틀 버스 등에 국한되어 있다. 그에 대해 데이터 및 분석회사 글로벌데이터는 자율주행차 개발이 지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로벌데이터는 자율 주행 차량은 광범위한 사용에 대한 상당한 기술, 재정 및 규제 장벽을 감안할 때 현재 실체보다 과장된 광고라고 말하고 있다. 최신 보고서 ' Tech, Media, & Telecom (TMT) Predictions 2022 – Thematic Research '에서 글로벌데이터는 합병 및 인수가 진행되는 동안 더 많은 사람의 감독이 필요한 '낮은 수준의' 자율주행차로 초점이 옮겨질 것이라고 예측한다. 그리고 그 인수합병 활동은 로보택시와 같은 운송 회사에 의해 주도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글로벌데이터의 주제 분석가인 암릿 다미는 이러한 예측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한다.
“기술 장벽은 하위 수준 자율주행차로로 초점을 이동할 것이다. 2035년까지 510만 대의 레벨 4 AV(지오펜스 영역 내에서만 스스로 운전할 수 있는 AV)와 270만 대의 레벨 5 AV(모든 상황과 환경에서 모든 운전 작업을 처리할 수 있는 AV)가 전 세계 도로에 배치될 것이다. 그러나 자동차 제조업체가 규제 및 기술 장애물과 씨름하는 동안 생산 속도가 느려질 것이다.

레벨 4와 레벨 5 자율주행차는 운전자가 때때로 도로에서 눈을 떼지 못하게 하는 레벨 3와 사람의 지시에 따라 스티어링과 가속을 자율적으로 감독하고 제어하는 레벨 2보다 개발하기 훨씬 어렵다. 레벨 2와 레벨 3 자동화 사이의 기술적 도약으로 인해 일부 자동차 제조업체는 레벨 3을 목표로 하는 것이 가치가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높은 재정 및 시간 비용을 감안할 때 장기적으로 무인 수준 레벨4와 레벨 5 차량에 순전히 투자할 가치가 있다. 우리는 자동차 제조업체가 기술 및 규제 장애물이 해결될 때까지 완전 자율주행차보다 더 명확한 투자 수익을 제공하는 자동 제동 및 사각 지대 감지를 포함한 레벨 2 반자율 기능에 집중할 것으로 예측한다.”

어떤 형태로든 차세대 기술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각국 정부는 규제 장벽을 완화하고 있고 그런 흐름은 앞으로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글로벌데이터는 자율 주행 차량이 대중 시장에 출시되기 전에 극복해야 할 과제가 아직 남아 있기 때문에 현재 자율주행차 주변의 모멘텀은 실체보다 과장된 것처럼 보인다고 분석하고 있다.

예를 들어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은 자율 기능에 대한 추가 조사 및 안전 관련 단속에 대한 안을 마련하고 있다. 레벨 5 자율주행차가 도로에서 허용되기 전에 이를 둘러싼 규제 공백을 해결해야 하기 때문이다. 먼저, 충돌 사고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운전자인가 아니면 자동차 제조사인가? 차량은 충돌을 피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가치 판단을 내려야 할 수도 있다. 프로그래머는 누가 또는 무엇을 구할지 어떻게 결정할까?

이에 대해 TaaS(Transportation as a Service)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결정한다. TaaS는 자율주행차 부문의 회사 간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결정하고 자율 트럭과 택시의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2025년까지 전 세계 도시 지역에서 레벨 4 로보택시를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애플과 알파벳, 아마존, 바이두와 같은 거대 기술 기업들은 자율주행차 부문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니다. 규모가 작은 자율주행차 경쟁자들은 더 큰 조직에 의해 인수되어 웨이모 또는 크루즈 규모에서 가장 확고한 회사들만이 경쟁하도록 남을 가능성이 있다.

그것은 우버가 수십 건의 충돌 사고와 비즈니스의 다른 곳에서 손실을 만회해야 하는 후 자율 운전 사업부를 오로라에 매각한 것이 그 좋은 예다.

글로벌데이터는 TaaS는 자율주행 수요의 가장 중요한 동인이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좌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알리바바는 오토엑스의 로보택시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페덱스, 오로라, PACCAR는 2023년에 자율주행 트럭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것이 그 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오토포토] 정통파 스포츠카 토요타
토요타코리아가 지난 2012년 출시된 '토요타 86'의 후속 모델 'GR86'을 국내 시장에 선보이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1
조회수 35 16:49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90의 아주 긴 버전...후륜조향으로 경차처럼 자연스럽게
찻값만 1억6557만 원, 국내 모델 가운데 최고가 제네시스 G90 리무진입니다. 후륜조향, 마일드 하이브리드, 에어 서스펜션 등 온갖 첨단 사양을 갖추고 있는
조회수 52 16:49
오토헤럴드
쌍용차 1분기 매출 33.3% 증가한 7140억 원
쌍용차가 올해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총 매출액은 7140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3.3% 늘었고 영업손실 309억 원 , 당기 순손실 316억 원을
조회수 36 16:49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쏘나타 단종, 내연기관 차명 퇴출의 시작일 뿐
우리나라 최장수 자동차 브랜드는 쌍용차 '코란도(KORANDO)'다. 1974년 신진지프 코란도로 시작해 동아자동차를 거쳐 쌍용차로 이어지면서 햇
조회수 52 16:49
오토헤럴드
1. 자동차가 사라지는 세상이 온다?
오늘날 자동차산업의 화두는 무엇일까?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이라는 단어가 나온 지 적지 않은 시간이 지났다. 지금은 한 때의 구호였다는 것을 말
조회수 47 16:49
글로벌오토뉴스
넥센타이어, 독일, ‘더 타이어 쾰른 2022’ 전시 참가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독일에서 열리는 ‘더 타이어 쾰른 2022’에 참가해 제품을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타이어 쾰른은 타이어, 휠, 자동차 부품 등
조회수 31 16:49
글로벌오토뉴스
브리지스톤 코리아, 타이어 구매고객 대상  ‘여름맞이 경품 이벤트’ 진행
브리지스톤 타이어 세일즈 코리아가 다가오는 여름을 준비하며 브리지스톤 승용차용 타이어를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상품권에서부터 애플워치까지 다양한 경품을 증정하는
조회수 33 16:49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인스파이어링 클래스 ‘미래테크 진로탐구’ 모집
기아는 전국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기아 인스파이어링 클래스 미래테크 진로탐구』 모집을 시작한다.6년째 진행되고 있는 기아 ‘굿 모빌리티 캠페인’ 일환
조회수 30 16:49
글로벌오토뉴스
벤틀리 뮬리너, 2020년 이래 주문율 3배 성장 달성
벤틀리모터스의 비스포크 서비스를 담당하는 뮬리너의 이용 고객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벤틀리모터스는 개인화 서비스를 통해 나만의 벤틀리를 주문하는 뮬리너
조회수 41 16:49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고객 초청 “에스페리엔자 페라리 296 GTB” 성료
페라리가 지난 5월 11일부터 12일까지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고객 시승행사 “에스페리엔자 페라리 296 GTB”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에스페리엔
조회수 26 16:49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