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대선 후보 자동차 공약 제안(1)...한국과 일본만 있는 '국토교통부' 분리부터

오토헤럴드 조회 수1,251 등록일 2022.01.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대통령 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포퓰리즘 공약이 쏟아지고 있다. 이 중에는 입증이 덜 된 설익은 정책이 많고 실현 가능성이 떨어지는 것도 있다. 분야별 전문가를 활용해 미래를 내다볼 수 있고 국민이 피부로 느끼는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워야 함에도 완성도가 떨어지는 공약이 남발하고 있다. 자동차와 교통 분야에서 정부 자문을 하고 있고 일선 현장에서 체감한 입장에서 대선 후보가 꼭 내놔야 할 공약을 제안한다. 

우선 정부 부처 재편이 시급하다. 국토교통부는 시대가 크게 바뀌었는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도로를 깔고 교통·자동차를 넣으면 된다는 발상을 하고 있다. 주요 선진국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남아있는 나라는 우리와 일본뿐이다. 새 정부는 효율성을 살려야 한다는 점에서 ‘국토’와 ‘교통’을 구분해야 한다. 특히 부동산에 대한 국민적 관심사와 중요성을 고려하면 이를 전담할 일명 ‘국토주택부’가 있어야 하고 교통과 자동차를 하나로 묶어 미래 지향 모빌리티를 추진해야 한다.

자동차와 교통은 국내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역할이 크고 중요할 뿐 아니라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에 핵심 분야다. 따라서 어느 부처에서 부수적 업무가 아닌 이를 중추적 영역으로 재정립하고 미래 융합 역할을 고려해야 한다. 그 동안 자동차와 교통은 국토에 속한 부수적 영역에서 제한된 역할을 해왔다. 그러는 사이 교통은 모든 악성 지표가 OECD 국가 중 최하위권이 됐다. 자동차와 교통이 국민 일상에 직접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 국토교통부에서 분리해 ‘미래 모빌리티부’로 전환해야 한다. 

말 많은 ‘여성가족부’도 ‘양성평등부’나 전문가들이 지적하는 가족의 중요성과 결혼과 미래 아이들을 고려하면 교육과 가족을 합쳐 ‘교육가족부’로 하면 좋겠다. 교육부 역할도 대학 등 교육기관에 위에서 군림하는 것이 아니라 조율 역할에 그쳐야 한다. 교육 환경 악화로 전국 대학 약 30%가 문을 닫아야 하는 상황에서 교육부 재정지원 사업으로 대학을 훈련하는 전 근대적 정책이 아닌 대학 자율 보장, 능동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역할이 가능하게 분위기를 조성하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

입시 정책도 백년대계를 생각해야 한다. 교육부 역할이 교육기관 관리·감독과 성장을 돕는 역할에 집중해야 한다. 오죽하면 수십 년 전 예비고사와 대학별 본고사가 최적의 모델이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현재 입시제도는 심각한 문제를 갖고 있다. 천재를 인정하고 큰 재목으로 키우는 제도가 필요하지 정상을 밀어내 골짜기를 메꾸는 교육정책은 우리 미래를 암울하게 한다. 하향 평등화를 위한 교육정책이 새 정부에서는 확 바뀌기를 바란다. 

중소벤처기업부, 고용노동부, 통일부 등도 효율성을 고려해 국가 비전과 미래 그리고 가장 시급한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최적 조율로 합종연횡하는 방안도 고민할 때다. 부처 이기주의, 중복 투자, 사각지대를 들여다보면서 말이다. 부처 역할을 조절하고 최대 시너지를 내기 위해 코디네이터 역할을 하는 대통령 직속 집행부서도 필요할 것이다. 특히 규제를 위한 포지티브 정책을 개선하기 위해 활용하는 ‘규제 샌드박스’는 종목도 적고 도입 분야도 한계가 커 도리어 새로운 규제라고 언급되는 만큼 별개 집행조직을 구성하는 방법도 필요하다. 

공무원 순환 보직 개선도 필요하다. 업무를 파악할 때가 되면 사라지는 순환보직제는 일선에서 큰 장애가 되고 있다. 관련된 법적 규제를 유권 해석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개선해야 하지만 담당자가 다른 부서로 사라지면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악순환은 정부 상대 업무를 했다면 누구나 느꼈을 일이다. 오죽하면 분야별 ‘전문 공무원’을 키우는 것이 아니라 이것도 아닌 저것도 아닌 ‘유랑 공무원’을 만든다는 얘기가 나왔을까. 부조리에 대해 관리는 해야겠지만 개선해야 할 것도 있다는 점에서 전문 공무원을 육성하는 일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노사관계를 미래 지향적으로 균형 있게 이끌고 나갈 수 있는 노사정 위원회 개혁도 필요하다. 현재 국내 노사관계는 정상적인 사업을 하기 힘든 구조로 가고 있다. 노동자 프랜들리와 비즈니스 프랜들리 정책을 균형 잡을 수 있는 부처 역할이 그래서 중요하다. 노사 문제를 민간에만 맡기지 말고 정부가 적극적으로 중용을 취할 수 있는 균형 잡힌 역할이 필요하다. 국내 노사 환경이 사업을 하기 힘든 구조로 간다면 기업도 노조도 그리고 일자리도 없는 공허한 산업 공동화가 나타날 수 있다.

정부 역할은 더 좋은 기업이 나타날 수 있는 투자 환경을 만들어 주고 이런 환경에 끌려 리쇼어링으로 이어질 수 있게 해야 한다. 정부 부처가 이전 정부 흔적을 지우고 여론에 편승해 즉흥적이고 임의로 만들어지고 사라져서는 안 된다. 한편으로는 정부 부처 재배치는 새로운 정부 시작과 국가 미래를 위한 중요한 과정이다. 전문가 조언과 고민으로 첫 단추부터 제대로 시작하는 고민을 바란다. 아직 구시대적이고 남아있는 잔재가 큰 만큼 모든 국민이 납득하는 부처 개편을 기대한다. 


김필수 교수/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현대자동차, 더 뉴 팰리세이드 국내 출시
‘2022 뉴욕 오토쇼’에서 세계 최초로 모습을 드러낸 현대자동차의 플래그십 SUV ‘더 뉴 팰리세이드’가 고객 맞이 준비를 끝냈다.현대차는 19일(목)부터 팰
조회수 773 2022.05.18.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의 진심이 담기다, 토요타 GR86의 가치
자연흡기 엔진과 수동변속기. 현재의 자동차 산업에서는 보기 어려워진 2가지 요소가 훌륭하게 조화를 이룬 2세대 토요타 GR86이 국내 시장에 출시되었다. 1세대
조회수 398 2022.05.17.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J100 차명 ‘토레스’ 확정·티저 이미지 및 영상 공개
쌍용자동차가 경영정상화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신차의 차명을 확정하고 출시에 앞서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쌍용차는 프로젝트명
조회수 759 2022.05.17.
글로벌오토뉴스
[아롱 테크] 휘발유보다 비싼 경유에 운전자 패닉 수준...유류세 비중 차이로 역전
국제유가의 상승으로 휘발유와 경유 등 자동차 연료가격이 무섭게 오르고 있어 연료비 부담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국내 석유류 판매가격은 휘발유
조회수 556 2022.05.16.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쏘나타 단종, 내연기관 차명 퇴출의 시작일 뿐
우리나라 최장수 자동차 브랜드는 쌍용차 '코란도(KORANDO)'다. 1974년 신진지프 코란도로 시작해 동아자동차를 거쳐 쌍용차로 이어지면서 햇
조회수 357 2022.05.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쌍용차, KG컨소시엄 조건부 투자계약 체결...인수 및 운영자금 조달 능력 충분
쌍용차가 18일, 서울회생법원 허가를 받아 공고 전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컨소시엄과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KG컨소시엄은 특수목적법인(SPC)인 KG모빌
조회수 108 2022.05.19.
오토헤럴드
역대급 럭셔리
재규어 랜드로버 비스포크 모델 '올 뉴 레인지로버 SV'가 국내 출시를 앞두고 가격을 공개했다. 올 뉴 레인지로버 SV는 개인의 취향을 위해 큐레
조회수 101 2022.05.19.
오토헤럴드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헤리티지 담은 한정판 디지털 아트 NFT 10종 공개
쉐보레가 19일, 초대형 SUV ‘THE ABSOUTE, 타호(TAHOE)’를 디지털 아트 작품으로 재탄생시킨 NFT 10종을 선보인다. 쉐보레는 브랜드 플래그
조회수 109 2022.05.19.
오토헤럴드
횡단보도 외 횡단 중 교통사고, 5년 평균 대비 47% 감소...사망자 수도 44.6%↓
도로교통공단이 보행자가 횡단보도가 아닌 차도로 길을 건너다 발생한 교통사고의 사고건수 및 사망자 수가 감소 추세에 있으며 2020년 기준 사고건수가 직전 5년
조회수 187 2022.05.18.
오토헤럴드
타타대우상용차, ‘더 쎈’ 저상 카고 출시
타타대우상용차(사장 김방신)가 우수한 상품성과 편의성으로 상용차 운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준중형 트럭 ‘더 쎈(the CEN)’의 저상 카고(Easy-
조회수 161 2022.05.1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랜드로버, 디펜더 130 티저 이미지 공개
랜드로버가 2022년 5월 18일, 디펜더 3열 시트 버전 130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5월 31일 공개할 디펜더 130은 90과 110과 함께 랜드로버의
조회수 91 2022.05.19.
글로벌오토뉴스
미국 솔로 AVT, 자율주행 클래스 8 전기트럭 SD1 공개
미국 캘리포니아의 스타트 업 Solo AVT(Solo Advanced Vehicle Technologies)가 2022년 5월 6일, 자율 주행을 위해 설계된
조회수 74 2022.05.19.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AG,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로 ‘미션 R’ 잠재 성능 테스트
포르쉐가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718 Cayman GT4 ePerformance)’로 ‘미션R(Mission R)’의 기술력 테스트를 시작한다고 밝
조회수 194 2022.05.18.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1,088마력의 718케이맨 BEV 컨셉트카 공개
포르쉐가 2022년 5월 16일, 718 케이맨 GT4를 EV로 변환하는 컨셉트카 718 케이맨 GT4 e퍼포먼스를 공개했다. 앞뒤 차축에 PESM 고성능 모터
조회수 288 2022.05.17.
글로벌오토뉴스
BMW XM, BMW M GmbH 50주년 기념일에 출시된다.
BMW그룹이 2022년 5월 16일, BMW M GmbH 창립 50주년 기념일에 첫 번째 고성능 하이브리드 전기차 XM을 공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조회수 168 2022.05.1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시승기] 토요타 GR86, 운전 고수도 수동 초보도 아드레날린 뿜어내는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클러치 페달에서 발을 떼기 시작한 수동 초보도 30년 경력의 화려한 실력을 뽐내는 운전 고수에게도 입가에 한가득 채워진 미소와 희열 그리고
조회수 189 2022.05.19.
오토헤럴드
렉스턴 스포츠칸, 수입차를 압살하는 토종 픽업트럭
수입 픽업 트럭 공세에도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는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해내고 있습니다. 비결이 뭔지 온로드 위주로 시승을 해봤습니다.
조회수 395 2022.05.12.
오토헤럴드
E클래스 그 이상, 벤츠 EQE 350+ 독일 현지 시승기
2022년 하반기부터 국내 시장을 포함해 전 세계 판매가 시작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신형 전기차 'EQE'. 미리 접했던 출시 소식을 보고 그간 내연기관 차량에
조회수 986 2022.05.03.
글로벌오토뉴스
볼보가 보여줄 전기차의 방향성, C40 리차지 시승기
볼보의 첫 번째 크로스오버 전기 SUV인 C40 리차지. 그간 볼보가 보여주었던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과 따뜻한 감성의 실내공간을 갖추면서도, 전기 파워트레인을
조회수 729 2022.04.27.
글로벌오토뉴스
이 맛에 캠핑, 캠핑하는구나
막내딸과 카라반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르노 XM3 인스파이어가 동행을 했는데요. MZ 세대의 생각, 자동차에 대한 생각도 들어봤습니다.
조회수 767 2022.04.27.
오토헤럴드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현대 캐스퍼 1.0 가솔린 인스퍼레이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7,037 2021.11.01.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레이 1.0 가솔린 시그니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8,420 2021.10.13.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A220 HATCHBACK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5,408 2021.09.28.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6,650 2021.09.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A250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6,885 2021.08.30.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제네시스, GV60 미국시장 출시
제네시스 미국이 2022년 5월 17일, GV60 배터리 전기차의 판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2월 유럽시장에도 출시된 GV60은 운전자가 얼굴 인식으로
조회수 75 2022.05.19.
글로벌오토뉴스
스웨덴 노스볼트, 완성차업체에 배터리 셀 공급 개시
스웨덴 배터리업체 노스볼트가 자동차 제조업체에 배터리 셀을 공급하기 시작했다. 이는 유럽회사로서는 처음이며 스웨덴 스켈레프테아 공장에서 선적을 시작했다고 블룸버
조회수 38 2022.05.19.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 벤츠, 실라가 개발한 실리콘 음극 리튬 이온 배터리 G클래스에 탑재한다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2년 5월 17일, 실라(Sila) 나노테크놀로지스가 개발한 실리콘(Si) 음극을 이용한 리튬 이온 이차전지를 G클래스에 옵션으로 설치할
조회수 66 2022.05.19.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과 마힌드라, 마힌드라 전기 플랫폼에 MEB 부품 사용 계약 체결
폭스바겐과 마힌드라&마힌드라가 2022년 5월 18일 마인드라 새로운 "Born Electric Platform"에 MEB 전기 부품 사용을 모색하기 위
조회수 60 2022.05.19.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기아 , 국내 전기차 분야에 2030년까지 21조원 투자
현대자동차기아 양사가 2030년까지 전기차 분야에서 국내에 총 21조원을 투자한다. 동시에 올해 35만대로 예상되는 국내 전기차 연간 생산량을 2030년 144
조회수 167 2022.05.18.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아롱 테크] 자동차도 마스크를 쓴다
지난 몇 년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우리의 일상생활에 많은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특히 주로 봄철 황사 및 미세먼지로 인한 호흡기 질환 예방을 위해 또는 겨
조회수 130 2022.05.19.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철벽 같았던 테슬라를 만만하게 보는 완성차 많아졌다.
안면인식으로 문을 열고 지문 인증으로 시동을 걸 수 있는 제네시스 브랜드 첫 순수 전기차 GV60가 美 시장에 상륙하면서 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프리미엄
조회수 309 2022.05.18.
오토헤럴드
1. 자동차가 사라지는 세상이 온다?
오늘날 자동차산업의 화두는 무엇일까?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이라는 단어가 나온 지 적지 않은 시간이 지났다. 지금은 한 때의 구호였다는 것을 말
조회수 263 2022.05.16.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지역 업체 외면하는 모터쇼에 수입차 불참 규탄하는 시민 단체
부산시민단체 협의회가 12일, 수입차 규탄대회를 갖는다고 한다. 7월 개막하는 '2022 부산국제모터쇼' 참가를 촉구하기 위해서다. 200여 개
조회수 335 2022.05.13.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볼보자동차
볼보자동차 최신 공기 정화 기술인 ‘어드밴스드 공기청정’ 시스템이 국제인증기관 ASL과 오스트리아 독립 연구시험기관 OFI 등 두 곳으로부터 높은 공기 정화 기
조회수 76 2022.05.19.
오토헤럴드
현대오토에버, 차량 사이버 보안 기술 인증 획득
현대오토에버는 차량 사이버 보안 국제 표준인 ‘ISO/SAE 21434’를 준수해 글로벌 시험·인증 기관인 독일의 TUV 라인란드(TUV Rheinland)로부
조회수 28 2022.05.1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자동차그룹, 에스오에스랩과 모바일 로봇용 LiDAR 공동개발
현대자동차그룹이 모바일 로봇 개발 가속화를 위해 고정형 라이다 센서전문업체인 에스오에스랩과 협력한다. 현대차그룹은 17일(화) 의왕연구소에서 현대차그룹 현동진
조회수 116 2022.05.17.
글로벌오토뉴스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첨단 글로벌-셔터 이미지 센서 출시
반도체 회사인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STMicroelectronics, 이하 ST)가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DMS: Driver Monitoring Syst
조회수 51 2022.05.16.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그룹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차에서 한국인이 유난스럽게 즐기는 '찜질'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15일 '모빌리티 온돌' 콘셉트의
조회수 190 2022.05.16.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