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EV 트렌드] 19세 독일 해커에게 뚫린 테슬라 "심각한 보안 허점 드러나"

오토헤럴드 조회 수427 등록일 2022.01.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독일에 거주하는 19세 청년이 13개국에서 25대의 테슬라 전기차를 해킹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차량 보안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현지시간으로 13일,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자신을 IT 보안 전문가로 소개한 19세 다비드 콤롬보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유럽과 북미 13개 국가에서 총 25대의 테슬라를 원격으로 해킹했다고 주장했다. 

다비드 콤롬보는 "우연한 계기로 테슬라 소프트웨어에서 결함을 발견했다. 테슬라를 원격으로 조정하는 방법을 찾아냈다"라고 밝혔다. 그는 "테슬라 인프라의 취약점이 아니라 소유자의 잘못"이라고 설명하며 "원격 해킹을 통해 차량 도어와 창문을 열고, 카메라 시스템의 비활성, 차량의 현재 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다만 스티어링 휠의 조정, 스로틀 또는 브레이크 시스템 제어는 불가능했다"라고 말했다. 

콤롬보는 테슬라 해킹 사실을 밝힌 것에 대해 "테슬라의 소프트웨어 시스템을 위협하기 위한 목적은 아니며 차량 소유자들에게 경각심을 알리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또 그는 해당 사실을 테슬라 보안 팀에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외신에 따르면 콤롬보는 한 프랑스 기업의 보안 업무를 수행하던 중 우연한 계기로 테슬라 소프트웨어의 해킹 가능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그는 기업 CTO가 소유한 테슬라 차량의 모든 데이터가 회사 네트워크와 연결된 부분을 확인하고 테슬라 차량 소유주가 일정 앱을 사용하는 동안 원격 해킹을 할 수 있다는 부분을 알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IT 전문지 아르스 테크니카는 'TezLab'이라는 테슬라 관련 앱에서 최근 수천 개의 인증이 동시에 만료된 것을 확인했으며 해당 앱은 자동차 도어 잠금 해제, 창문 개폐, 보안 시스템 활성·비활성화 등의 작업을 수행할 수 있고 테슬라 API를 사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EV 트렌드] 19세 독일 해커에게 뚫린 테슬라
독일에 거주하는 19세 청년이 13개국에서 25대의 테슬라 전기차를 해킹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차량 보안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현지시간으로 13일, 블룸버
조회수 427 2022.01.14.
오토헤럴드
고급 브랜드의 실패와 성공
1980년대 중반에 토요타를 비롯한 일본 메이커가 미국 시장에 고급 승용차를 내놓겠다고 발표하자 처음에는 회의적인 시각이 컸다고 한다. 염가의 소형차를 만드는
조회수 440 2022.01.14.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전기차로 부활하는 쌍용차, 중형 SUV
최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인수합병 본계약을 체결한 쌍용자동차가 향후 전기차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사업 정상화에 빠르게 진입할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관련
조회수 578 2022.01.14.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메르세데스-벤츠, 2024년부터 전기차 파워트레인 자체 생산
독일 메르세데스-벤츠가 2024년부터 전기차 파워트레인 자체 생산을 통해 핵심 기술의 내재화와 수직통합 구조를 통한 공급망 안정, 생산성 향상을 꾀하는 것으로
조회수 195 2022.01.14.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세계 7위 시장, 순수 전기차 하나 없는 일본은 살아 남을까?
테슬라 이후 가장 주목받는 전기차 브랜드는 리막(RIMAC)이다. 리비안, 루시드, 카누, 피스커 등 생소한 신생 업체가 줄지어 세상에 나왔지만 리막은 단연 독
조회수 786 2022.01.11.
오토헤럴드
[칼럼]
현 정부 핵심 공약 중 하나가 탈원전이다. 그런데 현 정권이 끝나가는 시점에 맞춰 내ㆍ외부에서 무리한 정책이었음을 자인하고 부활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
조회수 417 2022.01.10.
오토헤럴드
부품의 내재화  득일까, 독일까?
학교에서 산업 발달 과정을 배울 때, 우리는 분업과 협업의 수준이 산업 고도화의 지표가 된다고 들었다. 즉 가내수공업, 자급자족처럼 혼자 다 처리하는 대신 전문
조회수 262 2022.01.07.
글로벌오토뉴스
178. 파워트레인의 미래- 58. 전기차, 올 해에도 대형차와 SUV 위주
2021년은 현대자동차의 표현대로 전기차의 원년이라고 할 만했다. 1년 사이 글로벌 플레이어들은 새로 개발한 배터리 전기차의 출시는 물론이고 전기차 관련 전략을
조회수 390 2022.01.03.
글로벌오토뉴스
21세기 고급 브랜드의 모습은 무엇일까?
서기 2022년, 21세기가 시작되고 22년째라는 사실에 새삼 시간의 속도를 절감한다. 디지털기술을 바탕으로 한 변화는 놀랍다. 인공지능 기술로 만들어진 가상
조회수 664 2021.12.31.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수첩] 비상식 넘어 몰상식
신장개업을 위해 공사 중인 서해안고속도로 문막 휴게소에는 무료 사용이 가능한 진공청소기가 있었다. 지난해 여름이었나보다. 일부러 들렀는데 누군가 두 자리를 차지
조회수 604 2021.12.30.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