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EV 트렌드] 전기차로 부활하는 쌍용차, 중형 SUV 'U100' LFP 배터리 탑재

오토헤럴드 조회 수577 등록일 2022.01.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최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인수합병 본계약을 체결한 쌍용자동차가 향후 전기차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사업 정상화에 빠르게 진입할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11일 쌍용차는 브랜드 최초의 순수전기차 '코란도 이모션' 국내 사전계약을 실시하고 3월 중 본격적인 고객 인도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어 내년에는 중형 SUV 'J100(프로젝트명)'의 전기차 버전 'U100'을 선보이는 등 전동화 전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기존 코란도 플랫폼을 활용해 국내 처음으로 준중형 순수전기 SUV 출시되는 코란도 이모션은 경량화와 무게 중심 최적화를 위해 알루미늄 후드와 밀폐형 그릴을 적용하고 LG에너지솔루션의 61.5kWh 리튬이온배터리가 탑재된다. 이를 통해 최대 출력 190마력, 최대 토크 36.7kg.m을 발휘하고 완전충전시 앞서 출시된 유럽 WLTP 기준 339km를 달릴 수 있다.   특히 코란도 이모션은 능동형 주행안전 보조기술인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을 포함한 최첨단 주행안전 보조 시스템 딥컨트롤과 8개의 에어백을 적용하고, 차체에는 초고장력·고장력 강판이 74%가 적용되며 유로 NCAP 안전성 테스트에서 별 5개를 획득한 바 있다. 

무엇보다 코란도 이모션의 가장 큰 매력은 판매 가격이 트림에 따라 4056만5000원,  4598만7000원으로 책정되며 정부 및 지자체 보조금 등 지원을 받을 경우 2000만원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실용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어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쌍용차는 올해 출시 예정인 중형 SUV 'J100'의 전기차 버전 'U100'을 내년 판매를 목표로 막바지 개발 단계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쌍용차는 이를 위해 최근 중국 BYD와 전기차 배터리 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 결과 리튬인산철 이른바 LFP 배터리가 해당 모델에 탑재될 예정이다.

LFP 배터리는 최근 테슬라와 메르세데스-벤츠 등이 엔트리급 소형 전기차 탑재 계획을 언급하며 주목을 받는 추세다. 니켈·코발트·망간이 들어가는 삼원계(NCM) 배터리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과 안전성 등이 장점으로 평가된다. 또한 쌍용차는 BYD와 MOU를 통해 향후 배터리팩 및 전기차 전용 플렛폼 공동 개발 등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편 쌍용차는 소형 SUV 티볼리를 비롯해 준중형 SUV 코란도, 중형 SUV J100, 대형 SUV 렉스턴까지 SUV 풀라인업을 구축해 SUV 전문기업으로 위상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코란도 이모션을 필두로 미래를 책임질 중형 SUV U100, 전기차 픽업 모델 등 친환경차 라인업을 지속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2.01.14.
    300km는 좀 짧은 감이 있으니 이제 400가봅시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2.01.15.
    에디슨모터스 기술 하고 접목 하면 거리가 길어지겠네
    화이링~~~~~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EV 트렌드] 19세 독일 해커에게 뚫린 테슬라
독일에 거주하는 19세 청년이 13개국에서 25대의 테슬라 전기차를 해킹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차량 보안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현지시간으로 13일, 블룸버
조회수 427 2022.01.14.
오토헤럴드
고급 브랜드의 실패와 성공
1980년대 중반에 토요타를 비롯한 일본 메이커가 미국 시장에 고급 승용차를 내놓겠다고 발표하자 처음에는 회의적인 시각이 컸다고 한다. 염가의 소형차를 만드는
조회수 439 2022.01.14.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전기차로 부활하는 쌍용차, 중형 SUV
최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인수합병 본계약을 체결한 쌍용자동차가 향후 전기차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사업 정상화에 빠르게 진입할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관련
조회수 577 2022.01.14.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메르세데스-벤츠, 2024년부터 전기차 파워트레인 자체 생산
독일 메르세데스-벤츠가 2024년부터 전기차 파워트레인 자체 생산을 통해 핵심 기술의 내재화와 수직통합 구조를 통한 공급망 안정, 생산성 향상을 꾀하는 것으로
조회수 195 2022.01.14.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세계 7위 시장, 순수 전기차 하나 없는 일본은 살아 남을까?
테슬라 이후 가장 주목받는 전기차 브랜드는 리막(RIMAC)이다. 리비안, 루시드, 카누, 피스커 등 생소한 신생 업체가 줄지어 세상에 나왔지만 리막은 단연 독
조회수 785 2022.01.11.
오토헤럴드
[칼럼]
현 정부 핵심 공약 중 하나가 탈원전이다. 그런데 현 정권이 끝나가는 시점에 맞춰 내ㆍ외부에서 무리한 정책이었음을 자인하고 부활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
조회수 417 2022.01.10.
오토헤럴드
부품의 내재화  득일까, 독일까?
학교에서 산업 발달 과정을 배울 때, 우리는 분업과 협업의 수준이 산업 고도화의 지표가 된다고 들었다. 즉 가내수공업, 자급자족처럼 혼자 다 처리하는 대신 전문
조회수 262 2022.01.07.
글로벌오토뉴스
178. 파워트레인의 미래- 58. 전기차, 올 해에도 대형차와 SUV 위주
2021년은 현대자동차의 표현대로 전기차의 원년이라고 할 만했다. 1년 사이 글로벌 플레이어들은 새로 개발한 배터리 전기차의 출시는 물론이고 전기차 관련 전략을
조회수 390 2022.01.03.
글로벌오토뉴스
21세기 고급 브랜드의 모습은 무엇일까?
서기 2022년, 21세기가 시작되고 22년째라는 사실에 새삼 시간의 속도를 절감한다. 디지털기술을 바탕으로 한 변화는 놀랍다. 인공지능 기술로 만들어진 가상
조회수 664 2021.12.31.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수첩] 비상식 넘어 몰상식
신장개업을 위해 공사 중인 서해안고속도로 문막 휴게소에는 무료 사용이 가능한 진공청소기가 있었다. 지난해 여름이었나보다. 일부러 들렀는데 누군가 두 자리를 차지
조회수 604 2021.12.30.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