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테슬라 FSD 1만 2000 달러로 기습 인상... 공지는 일론 머스크 트위터

오토헤럴드 조회 수638 등록일 2022.01.1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테슬라 FSD(Full SelfDriving) 가격이 미국에서 판매하는 현대차 엑센트 시작 가격과 맞먹는 1만 2000 달러(1445만 원)로 20% 인상된다. 인상 가격이 적용되는 시점은 오는 1월 17일(미국 현지 시각)이다. FSD 가격 인상 소식은 일론 머스크 CEO가 트윗을 통해 기습적으로 알렸다.

일론 머스크 CEO는 8일(현지 시각) 자기 트위터에 '테슬라 FSD 가격, 1월 17일부터 1만 2000 달러로 인상'이라고 단 한 줄로 표시했다. 또 댓글을 통해 "가격 인상은 미국에서만 적용되는 것이며 FSD 코드 릴리즈가 시작하는 대로 인상된 가격이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느닷없는 테슬라 FSD 가격 인상 소식에 사용자 불만이 급증하고 있다. 7000 달러에 FSD를 구매했다는 한 소비자는 "테슬라 차량 구매 후 가장 후회한 게 FSD"라며 '쓸 데가 없고 쓸 일도 없으며 도로에 날라다니는 비닐 봉지에 급정거를 하는 바람에 놀란 적도 있다"라고 불만을 쏟아냈다. 그는 "FSD에서 쓸만한 건 차로 변경 뿐"이라고 꼬집었다.

FSD는 기본 운전 보조 지원 프로그램인 오토파일럿과 다르게 차로 변경과 신호등 인식, 교차로 통과 등 자율주행에 근접한 시스템으로 1만 달러(월 구독료 199 달러)라는 높은 가격에도 인기를 얻고 있다. 그러나 테슬라 FSD는 자율주행 초보 수준인 레벨 2에 머물고 있으며 최근 더 저렴한 가격대에 레벨 3, 레벨 4 기술이 속속 등장하면서 경쟁력을 잃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이런 가운데 테슬라가 FSD 가격 인상에 나선 것은 레벨 3, 레벨 4 경쟁차가 등장하기 전 이익을 극대화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모빌아이 등이 라이더와 레이더 등 고가 장비 없이 카메라와 초음파 등 저렴한 장비를 기반으로 한 레벨 4 양산이 길게 봐도 2년 이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밖에도 다양한 기업이 FSD 절반 정도에 불과한 가격대 자율주행 시스템을 속속 개발하고 있어 테슬라 가격 인상에 의문을 제기하고 향후 입지가 좁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다. 한편 테슬라 신차 구매자 가운데 FSD 선택 비율은 2019년 37%에서 2020년 22%, 2021년 12% 수준으로 떨어졌다. 반면 가격은 2019년 약 5000달러(한화 600만 원)에서 현재 1만 달러로 올랐으며 국내에서는 900만 원에 팔리고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테슬라 효과? 서유럽 신차 전기차 점유율 20%...사상 처음 디젤차 추월
지난해 12월 유럽 신차 판매에서 전기차가 처음으로 디젤차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시간으로 16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즈는 전기차 시장 분석가 마티아스
조회수 67 2022.01.18.
오토헤럴드
[공수전환] 벽두에 붙은
새해 벽두 볼만한 싸움이 벌어진다. 주인공은 작년 글로벌 판매량(93만 6000대)이 100만 대에 근접하며 순수 전기차 가운데 가장 많은 실적을 기록한 공룡
조회수 112 2022.01.18.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8세대 신형 골프 끝판왕
폭스바겐이 다음달 8세대 골프의 새로운 고성능 모델 라인업 추가를 앞두고 티저 이미지를 최초 공개했다. 현지시간으로 15일, 폭스바겐은 자사 소셜미디어를 계정을
조회수 113 2022.01.18.
오토헤럴드
3월 공개되는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
폭스바겐이 지난해 여름 독일 함부르크 일대에서 레벨 4 수준 자율주행 센서를 탑재한 마이크로버스 'ID. 버즈(ID. Buzz)' 테스트에 돌입한
조회수 113 2022.01.18.
오토헤럴드
[공수전환] 소형 SUV 하이브리드로 가성비 대결
국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이 차급을 뛰어넘는 다양한 신모델 출시로 더욱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가운데 기존 디젤 엔진 기반 우수한 연료 효율성을
조회수 194 2022.01.18.
오토헤럴드
푸조 2023년 출시되는 BEV e-308, 주행거리 400km
2023년 출시될 푸조의 배터리 전기차 e-308의 1회 충전 주행거리가 400km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의 자동차 전문지 오토카에 따르면 2023년 7월
조회수 87 2022.01.18.
글로벌오토뉴스
2022 올해의 차 후반기 1차 심사, 10개 브랜드 17대 통과
한국자동차기자협회(Korea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회장 이승용)는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를 선정하는 2022 올해의
조회수 86 2022.01.18.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사이버 트럭 출시,  2023년 1분기로 연기
테슬라는 전기 픽업트럭인 사이버트럭의 초기 생산을 올해 말에서 2023년 1분기로 연기한다고 결정했다. 테슬라는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전기 픽업트럭 시장에서 경
조회수 83 2022.01.18.
글로벌오토뉴스
폴스타코리아, 100% 순수 전기차
폴스타(Polestar)가 1월 18일 서울웨이브아트센터에서 '폴스타 2’를 출시하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을 실시한다.폴스타 2는 브랜드 최초의 10
조회수 161 2022.01.18.
글로벌오토뉴스
BMW M의 고성능 PHEV SUV
BMW의 고성능 브랜드인 M은 2022년 내 미국 스파르탄버그 공장에서 BMW XM의 생산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BMW XM은 BMW 컨셉카 XM의 양산 버전
조회수 76 2022.01.18.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