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ADAS, 새 차 60%에 있고 90%는 쓰는데 만족도는…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34 등록일 2021.12.0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최근 2~3년 내 새 차 구입자의 60% 이상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이 장착돼 있다고 했다. 탑재된 기능을 사용해 본 경험은 90%를 넘고 특히 전방 추돌 방지 기능은 95% 이상이 사용 경험해 봤을 정도로 일반화됐으나 종합적인 사용 만족률은 57%로 그다지 높지 않았다.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2001년부터 수행해 온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매년 7월 약 10만명 대상)`에서 최근 2~3년 사이 새 차 구매자 2714명에게 ADAS 기능 장착 여부를 묻고 사용 현황을 비교했다.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는 운전 중 발생하는 상황을 차량 스스로 인지하고 판단해 자동차를 제어하는 기술이다. 각종 충돌 및 차선이탈 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안전하차 보조 등의 기능을 포함한다.


주요 ADAS 기능 장착 비율은 대부분 60%를 넘었다. △후방 주차 충돌 방지 보조 기능이 있다는 응답이 79%로 가장 높았고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기능과 △차선 이탈 방지 보조 기능이 각각 67%로 뒤를 이었다.


△전방 추돌 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스마트/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기능은 각각 60%대 중반이었으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기능은 50%대로 비교적 낮았다. 특히 △안전 하차 보조 기능은 29%에 그쳐 현저하게 낮았는데 이 기능은 현대차의 메인 기술로 다른 브랜드에는 일반화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탑재된 기능의 사용경험(상시+필요시 사용 %)은 대부분 90% 이상으로 활용도가 매우 높은 편이었으며 상시 사용 비율도 절반 이상이 70%를 넘었다. 한 번 활성화해 놓으면 상황 발생 시 자동으로 개입되는 기능이다. 그 중 전방 추돌 방지 보조 기능의 사용경험률(95%)과 상시사용률(78%)이 가장 높았다.


반면 스마트/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의 상시사용률(35.2%)은 다른 기능에 비해 눈에 띄게 낮았는데 이는 주로 고속도로에서 장시간 운전 시 선택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야간 운전 시 주로 선택하는 하이빔 보조 기능의 상시사용률(53.4%)도 비교적 낮았다.





전체 기능에 대한 만족률(10점 척도 중 8점 이상 비율)은 57.0%에 그쳐 비교적 낮았고 원산지별로는 국산차(56.6%)와 수입차(58.7%) 간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그림 2].


ADAS는 운전자의 안전과 편의를 높여 주는 진화된 기술로서 완전자율주행차로 나아가는 전단계라고 할 수 있다. 기술 진전에 따라 보급은 상당히 이뤄진 데 비해 만족도는 예상에 못 미치고 있다. 사용자가 기대한 만큼의 효익을 주지 못 한다고 볼 수 있어 추가 연구가 필요한 부분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12.06.
    하이빔 보조는 시내주행에선 쓸일이없는데다가, 제대로 작동을 하지 않아요...
    맞은편 차 보이면 하이빔이 꺼지는 구조인데, 뭐 잠깐 보이는 전등 하나, 신호등 주황점멸등 에도 반응을 해버리죳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시승기] BMW M135i xDrive
2019년 5월 BMW는 1시리즈의 3세대 완전변경모델을 공개하며 이전 후륜구동 아키텍처를 버리고 UKL2 플랫폼에서 새롭게 탄생한 전륜구동 기반 신모델을 통해
조회수 86 13:03
오토헤럴드
[시승기]
BMW 컴팩트 클래스 1시리즈 고성능 모델 M135i xDrive 시승기입니다.
조회수 68 13:03
오토헤럴드
페라리, 브랜드 최초의 V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세계적인 럭셔리 브랜드 페라리가 새로운 V6 하이브리드 아키텍처를 탑재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스포츠카 ‘296 GTB’를 국내 출시했다.페라리는 1월
조회수 61 13:03
글로벌오토뉴스
전동화 시대에 대한 페라리의 대답, 페라리 296 GTB
페라리의 펜이라면 V6엔진을 탑재한 페라리의 역사 속 차량을 떠올리며, V6 엔진을 탑재한 차량이 나올 수도 있다는 기대를 지난 수 년간 해 왔을 것이다. V6
조회수 47 13:03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타이칸, 포뮬러 E 공식 세이프티 카 공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ABB FIA 포뮬러 E 세계 챔피언십에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을 새로운 세이
조회수 52 13: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람보르기니 우라칸 스테라토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지난 2019년, 성공적인 우라칸의 다소 특별한 변형, 다시 말해 최신 EVO 에디션을 도입하여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번에는 새로운 버전
조회수 57 13: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M2
차세대 BMW 2 시리즈 쿠페 지난 2021년 3월과 7월, 그리고 올 해 1월 중순에 이어 도로 주행테스트 중 다시 카메라에 포착됐다. 기존의 비율과 뒷바퀴
조회수 52 13: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X5M F/L
2023년형으로 올 해 안에 출시예정인 BMW X5 의 고성능 모델 X5M 부분 변경 모델이 독일 뮌헨에서 주행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BMW의 베스트
조회수 46 13: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아우디 6세대  A4
아우디의 6세대 A4가 2023년에 출시될 예정이다. 스웨덴 북부 지역에서 혹한테스트 중인 A4 아반트의 프로토타입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폭스바겐 그룹의 MLB
조회수 47 13:03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EV6 영국 왓 카 어워즈 ‘올해의 차’ 수상
기아는 20일(현지시각) 영국의 저명한 자동차상인 ‘2022 왓 카 어워즈(2022 What Car? Car of the Year Awards)’에서 전용 전기
조회수 50 13:03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