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니로, 어쩌면 브랜드보다 더 소중한 모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405 등록일 2021.11.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니로의 2세대 모델이 공개되었다. 자세한 스펙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1세대와는 확연히 다른 분위기의 디자인만으로도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다.


글 / 나윤석 (자동차 전문 칼럼니스트)

사실 니로는 대단한 성공을 거둔 모델이다. 모델 수명의 마지막 해인 금년까지도 기아의 대표 모델 노릇을 하고 있을 정도다. 2021년 10월 현재 니로는 기아 브랜드의 1위 수출 모델이고 순수전기차로서는 현대차그룹 전체에서 수출 실적 1위를 기록한 모델이기도 하다. 내수 시장에서도 신형 모델들이 즐비한데도 불구하고 10월 1900대를 기록할 정도로 꾸준하다. 특히 HEV와 BEV의 판매 비울이 2:1일 정도로 순수전기차의 판매 비중이 높은 편이다.


이와 같은 실적은 니로에게서는 단순한 숫자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그것은 니로는 하이브리드(HEV) –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 순수전기차(BEV)의 친환경 모델로만 라인업이 구성된 친환경 전용 모델이기 때문이다. 즉, 절대적 진입 가격과 가성비가 중요한 소형 세그먼트로서는 커다란 핸디캡인 높은 가격을 안고 경쟁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니로는 판매에서도 커다란 성공을 거둔 것이다.


니로는 신차효과만 누리던 모델이 아니었다. 앞서 살펴보았듯 모델 수명의 끝자락에도 많은 판매와 수출을 기록하는 스테디 셀러이기 때문이다. ‘친환경 전용 모델이 스테디 셀러인 브랜드’. 니로가 기아 브랜드에게 가져다 준 이와 같은 브랜드 이미지는 전기차를 바탕으로 하는 미래차 시장이 시작되는 오늘날에는 대단히 소중한 자산이다.





사실 니로에게는 자매 모델이 있었다. 현대의 아이오닉이다. 아이오닉과 니로는 거의 같은 시기에 출시된 친환경 전용 모델이라는 점에서 양 브랜드의 친환경 전략의 출발점과 같은 모델들이었다. 같은 플랫폼을 바탕으로 한 두 모델은 각각 해치백과 크로스오버 SUV 스타일이라는 점에서 아이오닉은 유럽 시장을 또렷하게 겨냥한 반면 니로는 SUV 트렌드를 타고 전세계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었다.


결과는 두 모델 모두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었다. 아이오닉의 해외 판매 실적도 위축되는 해치백 시장을 감안하면 상당히 훌륭했다. 토요타가 수십년에 걸쳐 이룩한 효율을 단숨에 따라잡았다는 질적 평가도 받았다. 아이오닉이라는 이름은 더욱 확장되었다. 현대의 순수전기차 라인업의 브랜드 이름으로 격상된 것이다.


니로는 더 큰 성공을 거두었다. 아이오닉의 효율성과 함께 크로스오버 SUV 바람을 접목한 적절한 선택이었던 것이다. 라이프스타일 모델에 강점을 가진 기아 브랜드의 이미지와도 잘 연결되는 선택이었다.





그런데 니로는 아이오닉처럼 미래차 혹은 전기차 브랜드로 확장되는 선택을 받지는 못했다. 기아는 EV 라는 보다 직설적인 전기차 브랜드 네임을 선택하였기 때문이다. 따라서 2세대 니로는 아이오닉과는 다른 길을 찾아야 했다. 그래서 이번에 공개된 2세대 모델의 방향성이 더욱 중요했던 것이다.


2세대 니로의 디자인으로부터 확인한 방향성은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을 듯 하다. 첫째는 ‘존재감’, 둘째는 ‘업그레이드’ 셋째는 ‘극강의 효율성’이다. 이것은 1세대 모델이 ‘디자인 빼고 다 좋다’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실용성과 경제성 등 이성적 측면에서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모델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적절한 보완과 확장이라고 할 수 있겠다.


‘존재감’은 단정하고 기능적이지만 감성적이지는 못했던 1세대 모델에 비하여 확연히 볼륨감과 매끈함을 강조한 디자인 언어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업그레이드’는 확연히 커진 차체와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인테리어 등에서 느껴진다. 그리고 마지막 ‘극강의 효율성’은 C 필러에 내장된 에어로다이내믹 슬릿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치백 형태의 공기역학적 특성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테일게이트 주변의 압력감소와 소용돌이에 의한 공기 저항과 뒷유리 오염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C 필러 뒤로 매끈한 층류(laminar flow)의 공기 흐름을 연장하기 위하여 공기 통로를 내장시킨 것이다. 슈퍼카가 아닌 양산 모델로서는 찾아보기 힘든 과감한 시도다.





이렇듯 니로는 존재감을 더하고자 하는 것이다. 다소곳하고 성실한 모델에서 자신의 존재를 다방면으로 드러내기에 주저하지 않는 적극적인 성격의 소유자로 변신하고자 하는 것이다. 비록 아이오닉처럼 서브 브랜드의 이름으로 확장되지는 못했지만 니로라는 모델 자체의 존재감을 강화하여 영향력을 확대하고자 하는 것이다. 그리고 보다 젊은 고객층을 끌어들이고자 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다만 걱정되는 것이 한 가지 있다. 현재의 니로를 선택한 조용하지만 수많은 고객들이다. 다른 글이나 자리에서 여러 번 언급한 적이 있듯이 미래차 시대라고 해서 고객들이 반드시 새롭고 강인한 이미지의 제품만을 선호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은 모두 얼리어답터일 수 없다. 부담스럽지 않은 선택을 원하는 고객들이 훨씬 더 많다. 이런 면에서 1세대 니로는 안성맞춤이었다. 비록 디자인은 무덤덤하지만 효율성(=연비)이나 실용성(=SUV)이라는 점에서 더 할 나위 없는 선택이었던 것이다. ‘친근한 이미지와 함께 시대를 리드하는 친환경 모델’로서 대성공을 거둔 1세대 니로. 이것이 니로가 메인스트림 브랜드인 기아에게 얼마나 소중한 모델이었는지를 증명한다.





만일 니로가 지금보다 강력한 이미지와 존재감을 원한다면 두 가지 전술적 포석이 필요하다. 첫번째는 1세대 니로처럼 여전히 부담스럽지 않은 선택지를 친환경 모델 안에서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고령화 추세를 고려할 때 1세대 니로의 주요 고객층이었던 장년층 이상의 고객들을 등한시할 수 없다. 그것이 2세대 니로의 한 가지 트림이 되었든, 아니면 다른 모델이든 상관은 없다. ㅡ러나 가능하면 니로라는 이름에 힘을 실어줄 수 있도록 니로 라인업 안에 포함되면 더욱 바람직할 것이다.


둘째 포석은 새로운 니로는 매우 영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래로는 가성비에 우수한 내연기관 모델들 혹은 일반 모델의 하이브리드 버젼이 있을 것이고 위로는 EV 브랜드의 순수 전기차가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EV 브랜드 전기차들의 고성능보다는 극강의 효율성과 함께 현실적인 가격대를 추구해야 한다. 즉, 오늘과 내일 사이의 징검다리이지만 니로라는 이름값에 걸맞게 대륙같은 섬처럼 또렷하게 자기 자리를 만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니로의 2막이 시작된다. 니로는 어쩌면 어지간한 브랜드보다 더 소중한 모델일 것이다. 미래를 나의 것으로 가져다 준 우리나라 최초의 성공적 친환경 모델이기 때문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11.30.
    와.. 기사 진짜 잘쓰셨다...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쌍용차, 하반기 출시되는 정통파 중형 SUV
최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인수합병 본계약을 체결한 쌍용자동차가 올 하반기 중형 스포츠유티리티차량 'J100(프로젝트명)' 출시를 예고한 가운데
조회수 277 2022.01.25.
오토헤럴드
쉐보레 트래버스 최상위 트림
실내 편의 기능을 대폭 추가하고 안전 사양을 보강한 슈퍼 SUV 쉐보레 트래버스 하이 컨트리(High Country)가 이달 26일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 트래
조회수 870 2022.01.24.
오토헤럴드
기아, 사전계약 돌풍 이어갈 신형 니로 출시...2030세대ㆍ고급사양 선호
기아가 친환경 전용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를 25일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형 니로는 사전계약 첫 날인 18일부터 21일까지(영업일 4일) 사전계약
조회수 1,406 2022.01.24.
오토헤럴드
르노삼성자동차 2023년형 XM3, 예약 돌입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오는 3월 출시 예정인 국내 브랜드 유일의 쿠페 SUV ‘XM3’의 2023년형 모델에 대한 예약을 시작한다.연식변경으로
조회수 2,972 2022.01.19.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최고 복합연비 갖춘 친환경 SUV 신형 니로 사전계약 첫날 1만6300대 돌파
기아는 18일부터 전국 기아 스토어를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친환경 전용 SUV 신형 니로의 첫날 계약대수가 1만6300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4세대 쏘
조회수 3,772 2022.01.1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2022 올해의 차 최종 심사에서 8개 브랜드 21종 신차 경쟁
한국자동차기자협회(Korea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회장 이승용)는 2월 8일 경기 화성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
조회수 161 2022.01.25.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자동차, 르노-길리 합작 친환경 모델 2024년 출시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르노그룹과 중국 최대 민영 자동차 그룹인 길리홀딩그룹의 친환경 차량 등 합작 모델을 국내에서 연구 개발 및 생산해 202
조회수 287 2022.01.24.
글로벌오토뉴스
대선 공약 제안(2) 이륜차 230만 대...자동차 전용도로 선별적 허용 검토해야
대선을 앞두고 교통과 자동차 분야 공약이 다양하게 쏟아져 나지만 현장에 있는 국민들은 설익고 낯설다. 전문가 도움을 받아 제대로 된 공약을 통해 실제 효과를 볼
조회수 346 2022.01.24.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6기통 엔진과 전기모터의 만남
20일 페라리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브랜드 로드카 역사상 최초로 6기통 엔진을 탑재한 후륜구동 기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296 GTB'를
조회수 463 2022.01.24.
오토헤럴드
애스턴마틴 서울, 2022년형 ‘DB11 V8 볼란테’와 ‘DBS 볼란테’ 출시
영국 럭셔리 스포츠카 브랜드 애스턴마틴의 국내 공식 수입원 애스턴마틴 서울은 2022년을 맞이하여 ‘DB11 V8 볼란테’와 ‘DBS 볼란테’의 국내 판매를 시
조회수 231 2022.01.24.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람보르기니 순수 내연기관 작별
지난해 역대 최대 판매량으로 기록적 실적을 달성한 이탈리아 슈퍼카 업체 람보르기니가 올해를 마지막으로 순수 내연기관(ICE)과 작별을 고한다. 현지시간으로 23
조회수 103 2022.01.25.
오토헤럴드
애스턴마틴, 고성능
영국 럭셔리 스포츠카 브랜드 애스턴마틴이 다음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DBX'의 고성능 모델 출시를 앞두고 티저 이미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조회수 145 2022.01.25.
오토헤럴드
롤스로이스, 가장 특별했던 비스포크 13종 선정
지난해 장기화된 코로나 팬데믹으로 유래 없이 예측 불가능한 상황 속에서도 연간 최고 주문량을 기록한 롤스로이스가 지난해 발표됐던 차량 중 가장 특별했던 비스포크
조회수 165 2022.01.25.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AMG GT
현행 메르세데스AMG GT는 2015년 봄부터 출시되었으며, 이제 막 후속모델의 작업이 시작됐다. 그 첫 번째 테스트 모델이 스웨덴 북부에서 카메라에 포착됐다.
조회수 166 2022.01.24.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ㆍ기아 美 2022 최고 가성비 11개 부문 6개 휩쓸어...SUV 6개 중 5개
현대차와 기아가 미국 유명 시사 주간지 US 뉴스 앤 월드리포트(US News and World Report) 2022 가격 대비 최고가치 자동차상(Best C
조회수 442 2022.01.24.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폴스타 2
자동차가 갖춰야 할 기본기는 성능과 안전이다. 요즘 자동차는 갖춰야 할 기본기가 더 많아졌다. 수치로 평가했던 성능에 환경 평가가 더해졌고 철판이나 뼈대 강성,
조회수 177 2022.01.25.
오토헤럴드
편안한 스웨터 같은 전기차, 폴스타2 싱글모터 시승기
폴스타 2는 브랜드 최초의 100% 순수 전기차이다. 폴스타가 재정의한 프리미엄 전기차의 스펙트럼을 확장함은 물론, 전기 모빌리티의 매력을 알려 지속가능한 시대
조회수 161 2022.01.24.
글로벌오토뉴스
인정받은 경쟁력, 쌍용 렉스턴 스포츠 칸 4X4 시승기
쌍용자동차 렉스턴 스포츠 칸 2022년형 모델을 시승했다. 외부에서는 오프로더의 이미지 강화, 인테리어는 커넥티비티 인포콘의 채용, 엔진 성능 증강 등이 포인트
조회수 594 2022.01.17.
글로벌오토뉴스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현대 캐스퍼 1.0 가솔린 인스퍼레이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3,376 2021.11.01.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레이 1.0 가솔린 시그니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4,304 2021.10.13.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A220 HATCHBACK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3,004 2021.09.28.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3,784 2021.09.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A250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4,126 2021.08.30.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가 올해 처음 실시한 2021/2022 올해 최고의 차(2021/2022 World Champions)로 선정됐다. 올해 최고의
조회수 192 2022.01.25.
오토헤럴드
테슬라 사이버 트럭 출시,  2023년 1분기로 연기
테슬라는 전기 픽업트럭인 사이버트럭의 초기 생산을 올해 말에서 2023년 1분기로 연기한다고 결정했다. 테슬라는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전기 픽업트럭 시장에서 경
조회수 305 2022.01.18.
글로벌오토뉴스
[공수전환] 벽두에 붙은
새해 벽두 볼만한 싸움이 벌어진다. 주인공은 작년 글로벌 판매량(93만 6000대)이 100만 대에 근접하며 순수 전기차 가운데 가장 많은 실적을 기록한 공룡
조회수 603 2022.01.1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전기차 이용자는 ‘긍정왕’...수입 전기차 이용자는 ‘더 긍정왕’
전기차 이용자는 매우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차량 이용 성향을 보였다. 충전이 번거롭고 귀찮은 일이긴 해도 대다수는 뛰어난 경제성이 주는 만족이 훨씬 더 크다고 느
조회수 101 2022.01.25.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수첩] 완성차 인증 중고차가 100만 명의 생계를 위협한다?
"국내 완성차가 중고차 사업에 진출하면 일자리가 사라져 100만 명의 생계가 위협받을 수 있다". KBS가 지난 23일, 완성차 업체가 인증 중고차 사업을 시작
조회수 108 2022.01.25.
오토헤럴드
폴스타2의 한국시장 출시와 마케팅의 차이
폴스타가 글로벌 플레이어들이 선호하는 한국시장에서의 브랜드 런칭에 이어 라인업 구축을 시작했다. 폴스타가 한국시장에 첫 번째로 출시하는 모델은 폴스타2다. 수치
조회수 373 2022.01.19.
글로벌오토뉴스
고급 브랜드의 실패와 성공
1980년대 중반에 토요타를 비롯한 일본 메이커가 미국 시장에 고급 승용차를 내놓겠다고 발표하자 처음에는 회의적인 시각이 컸다고 한다. 염가의 소형차를 만드는
조회수 602 2022.01.14.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르노, 매간 E-TECH 일렉트에 차세대 디지털 콕핏 오픈R 스크린 채용
르노가 2022년 1월 20일, 신형 메간 E-TECH 일렉트에 차세대 디지털 콕핏 오픈R 스크린을 채용한다고 발표했다. 오픈 스크린은 구글의 안드로이드 OS에
조회수 83 2022.01.25.
글로벌오토뉴스
도시바, 자동차 정보 통신 시스템과 산업 장비용 이더넷 브리지 IC 제품군 확대
도시바 일렉트로닉 디바이스 앤 스토리지 코퍼레이션(Toshiba Electronic Devices & Storage Corporation, 이하 도시바)
조회수 175 2022.01.14.
글로벌오토뉴스
BMW, 블루투스 충전 가능한 헤이차지에 투자
BMW가 2022년 1월 13일, 벤처 캐피탈 자회사인BMW i Ventures를 통해 독일 충전 인프라 스타트업 헤이차지(HeyCharge)에 투자한다고 발표
조회수 171 2022.01.1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