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서울모빌리티쇼] 제네시스, eGV70 순수전기차 국내 첫 공개 '반짝이는 그릴'

오토헤럴드 조회 수1,150 등록일 2021.11.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그룹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25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브랜드 세 번째 순수전기차 'eGV70'를 공개했다. 앞서 연료 전지와 배터리 기반 전기차 등 '듀얼 전동화' 전략을 밝힌 제네시스는 오는 2025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신차들을 수소 및 배터리 전기차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GV70 전동화 모델 eGV70는 내연기관 GV70의 파생 모델로 기존 모델의 실내 거주성을 유지하는 동시에 전기차의 뛰어난 동력성능과 각종 신기술이 적용됐다. eGV70에는 77.4kWh 배터리를 탑재해 완전충전시 최대 400km이상 주행가능거리를 달성하고 350kW 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만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AWD 단일 모델로 운영되는 eGV70는 최대 출력 160kW, 최대 토크 350Nm의 힘을 발휘하는 전기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360kW(부스트 모드시),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역동적인 럭셔리 전기차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순간적으로 최대 출력을 증대시키는 부스트 모드가 적용돼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5초만에 도달한다. 아울러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상황에 따라 분리하거나 연결할 수 있는 디스커넥터 구동 시스템을 탑재해 2WD와 AWD 구동 방식을 자유롭게 전환함으로써 동력손실을 최소화하고 효율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복합전비는 19인치 타이어 기준 4.6km/kWh다. 

이 밖에 eGV70에 탑재된 스마트 회생 시스템 2.0은 전방 교통 흐름 및 내비게이션 지도 정보를 이용해 회생 제동량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기술로 교통량에 맞춰 회생 제동량을 높이거나 낮춰 최적의 에너지 재생을 돕는다. 또한 i-페달 모드는 가속 페달만을 이용해 가속 및 감속, 정차까지 가능한 주행 모드로 패들 시프트 조작을 통해 가장 강한 회생제동 단계를 선택할 경우 활성화돼 원-페달 주행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회생제동을 극대화함으로써 주행거리 증대에 도움을 준다.

실내 공간은 센터 터널을 낮춰 2열 거주성을 개선하는 등 기존 GV70 모델과 동등한 수준의 2열 공간을 확보해 경쟁력있는 실내 공간을 갖췄다. 럭셔리 전동화 모델인 만큼, 보다 정숙한 실내와 부드러운 승차감 또한 특징이다. 아울러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활용해 노면정보를 미리 인지해 서스펜션의 감쇠력을 제어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으로 고객에게 최적의 승차감을 제공한다.

외관 디자인은 전면부 그릴의 경우 공기역학적 효율을 고려한 전기차 전용 지-매트릭스 패턴으로 제네시스 고유의 전기차 이미지를 구현했다. 그릴 상단에 위치한 충전구는 닫았을 때 충전구의 경계가 드러나지 않아 그릴의 일부처럼 보인다. 충전구 안쪽에는 ‘두 줄’의 크롬 장식을 적용해 전체적인 디자인 통일성을 부여했다. 측면부는 전동화 모델 전용 19인치와 신규 20인치 전용 휠을 적용했으며 후면부는 배기구를 없애고 넓고 간결한 수평 형태의 범퍼를 배치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1.11.30.
    gv80전기는언제쯤 생산할까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1.11.30.
    e트론도 할인해서 7천만원대로 살수 있는판에 깡통이 7천만원대 이상일텐데 팔리겠나?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기하(幾何)와 유기(有機)의 조형
우리들 주변에 있는 자동차들은 저마다 특색 있는 다양한 형태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이렇듯 다양한 형태들도 수학적인 개념으로 분석하면 기하학적 형상과 유기체적
조회수 66 2022.01.26.
글로벌오토뉴스
전술적 완벽함, 그러나 전략적 아쉬움  제네시스 G90
제네시스의 새로운 기함 G90을 시승한 지 열흘 남짓의 시간이 흘렀다. 감정은 잦아들고 보다 객관적인 판단을 추스리기에 충분한 시간이다.첫 만남과 시승 직후의
조회수 96 2022.01.26.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마세라티 그리칼레
출시를 앞둔 마세라티 그리칼레가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을 통해 그리칼레 트로페오 프로토타입이 2021년에 두 차례 소개된 적
조회수 80 2022.01.26.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G클래스  F/L
현행 G클래스는 2018년에 출시되었지만 원래의 1979년 모델과 거의 동일해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고풍스러운 외관 디자인에도 불구하고 신차효과를 누리고 있는
조회수 71 2022.01.26.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아우디  Q6 e트론
아우디와 포르쉐는 새로운 PPE(프리미엄 플랫폼 일렉트릭) 아키텍처의 개발을 공유하고 있으며, 새로운 토대를 사용하는 최초의 아우디 모델 중 하나는 Q6 E-트
조회수 57 2022.01.26.
글로벌오토뉴스
DS 오토모빌 ‘DS 4’, 국제자동차페스티벌 선정 ‘2022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자동차’
파리의 기품과 럭셔리 노하우를 담은 DS 오토모빌(이하 DS)의 ‘DS 4’가 제37회 국제자동차페스티벌(Festival Automobile Internatio
조회수 71 2022.01.26.
글로벌오토뉴스
신형 쉐보레 트래버스 사전계약 실시
쉐보레가 2022년 1월 26일, 디자인과 편의 사양을 대폭 업그레이드하고 최상위 트림 ‘하이컨트리(High Country)’를 제품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한 신
조회수 74 2022.01.26.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PCM 6.0 업데이트 공개
포르쉐가 2022년 1월 24일, 6세대 포르쉐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PCM) 6.0 업데이트 버전을 공개했다. 포르쉐 911, 타이칸, 카이엔, 유럽 버전
조회수 70 2022.01.26.
글로벌오토뉴스
람보르기니, ‘쿤타치 LPI 800-4’의 공도 주행 모습 공개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타임리스 아이콘인 쿤타치 탄생 50주년을 기념하는 모델인 ‘쿤타치 LPI 800-4(Countach LP
조회수 72 2022.01.26.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가 올해 처음 실시한 2021/2022 올해 최고의 차(2021/2022 World Champions)로 선정됐다. 올해 최고의
조회수 192 2022.01.25.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