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국산차 부식 줄었지만 수입차와 격차는 그대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42 등록일 2021.10.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국산차 품질이 지속적으로 개선되면서 부식 발생 부위 수가 최근 2년 새 30% 감소했음에도 수입차와의 격차는 여전히 2~4배에 달했다. 같은 기간 수입차 부식 발생률도 국산 이상으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국산차의 초기품질 만족도가 수입차를 앞지를 정도로 좋아지고 있음에도 내구품질은 여전히 큰 약점이며 그 중에서도 부식 문제는 가장 심각하다.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연례 자동차기획조사'에서 새 차 구입 후 1년 이상 경과한 소비자(국산 2만31명, 수입 2914명)의 부식 발생 경험을 부위별로 묻고 ‘100대 당 부식 발생 수(CPH; Corrosion Per Hundred)’를 산출했다. 보유기간은 ▲1~5년 ▲6~10년 ▲11년 이상으로 나눠 시기별 발생 추이도 비교했다.


■ 국산차 VS 수입차 : 발생비율은 국산이 최대 4배로 여전히 격차 커
2021년 국산차 CPH는 사용기간 별로 ▲1~5년은 11건 ▲6~10년은 27건 ▲11년 이상은 58건이었다. 5년차까지 10대 중 1대꼴로 발생하던 부식 건수가 6~10년차에서는 4대 중 1대, 11년차를 넘으면 2대 중 1대 이상에서 발생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2019년에 비해 각각 4건(26%), 12건(32%), 24건(29%) 감소한 수치다[그림].


수입차는 ▲1~5년 5건 ▲6~10년 9건 ▲11년 이상 14건으로 2019년 대비 각각 3건(37%), 2건(18%), 7건(33%) 감소했다. 국산·수입 모두 상당한 수준의 부식 개선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다만 감소 건수는 국산이 훨씬 많았지만 감소폭은 수입차가 6~10년차를 제외하곤 오히려 더 컸다. 국산 이상으로 수입차의 부식 내구성도 향상된 것이다. 사용기간별로 국산이 수입차보다 1~5년에서는 2.2배, 6~10년에서는 3배, 11년 이상에서는 4.1배 많아 2019년(각각 1.9, 3.5, 3.9배)과 엇비슷했다. 전체 평균으로는 2019년 3.8배에서 올해 3.6배로 다소 줄어들었어도 여전히 큰 차이를 보였다.





■ 브랜드 별 비교 : 기아가 현대차보다 더 크게 개선돼
국산차 브랜드별 비교에서도 이전과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모든 브랜드, 모든 사용 연차에서 부식발생 건수가 감소했으며 브랜드 별 순위 변동도 크지 않았다. 압도적인 판매 점유율을 차지하는 현대차와 기아가 부식 측면에서는 중견3사에 비해 오히려 열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도 전과 같았다.


현대차와 기아는 2019년 사용기간별 부식 건수가 거의 비슷했으나 올해는 현대가 기아보다 다소 뒤처지는 모습이다. 현대차는 ▲1~5년 13건(2019년 대비 -4건) ▲6~10년 33건(-9건) ▲11년 이상 60건(-28건)으로 개선됐으며, 기아는 각각 10건(-7건), 28건(-14건), 64건(-23건)으로 더 크게 개선되면서 11년차 이상을 제외하고는 현대차를 앞섰다[표].


르노삼성과 한국지엠은 국산차 중 부식 측면에서 여전히 강점을 보이고 있다. 르노삼성은 특히 11년 이상 차령에서는 37건으로 국산 브랜드 전체에서 압도적인 경쟁력을 보였다. 다만 1~5년, 6~10년에서는 올해 한국지엠에 역전을 허용했다.


쌍용은 1~5년, 6~10년에서는 현대 기아를 다소 앞섰으나 11년 이상에서 83건으로 국산 모든 브랜드 중 가장 취약했다.


국산차에서 부식이 가장 많이 발생한 부위는 배기통(머플러)으로 전체 사용기간 평균 5.3건에 달했다. 도어(문짝)도 4.5건으로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뒷바퀴 펜더와 하체 프레임(각각 3.2건)이었다.


국산차는 올해 초기 품질에서 수입차 평균을 처음 추월하는 등 크게 개선되고 있지만 내구 품질에서는 아직도 많이 뒤졌다(참고.2021년 자동차 기획조사 보도자료 ②). 내구 품질 중에서도 부식 문제는 국산차의 고질적 약점으로, 오랫동안 소비자의 주요 불만사항으로 지적돼 왔다.



최근 수입차와의 발생 건수 차이가 줄어들고 사용 기간이 오래된 차일수록 개선효과가 크다는 점은 국산차 제조사의 장기간에 걸친 노력의 결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아직 수입과의 차이는 최대 4배 이상이어서 수입차를 따라잡는 데는 상당한 시간과 투자가 필요해 보인다. 부식에 관한 소비자의 오래된 불신을 바로잡는 데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할 수도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10.31.
    잘 할 수 있는데 돈챙긴다고 ㅜㅜ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영상시승] 더멀리, 더 강하게. 기아 EV6 4WD 롱레인지
기아의 전기차 EV6를 만났습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만든 기아 브랜드 최초 전기차인 EV6는 아이오닉5와 마찬가지로 800V 충전이 가
조회수 1,630 2021.08.27.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EV6 GTLine, 300마력 미만 접어! 400km 이하 접어!
#기아 #EV6 #GTLine 기아 EV6를 타봤어요! 잠깐이지만..... 오, 기대 이상! 디자인이야 개취이니 아이오닉5와 무엇이 더 낫다 못하겠고, 달리기
조회수 1,597 2021.08.27.
카랩
기아 EV6 GT라인 시승기...
#기아EV6 #EV6GT라인 #아이오닉5 기아 EV6를 시승했습니다. 약 2시간 가량 고속도로와 도심을 달렸습니다.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는 아이오닉5와는 꽤
조회수 1,253 2021.08.27.
Motorgraph
덩치도, 가격도 준중형 이상!  기아 스포티지 가솔린 1.6 터보 리뷰(자동차/리뷰/시승기)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기아의 신형 스포티지 가솔린 1.6 터보 모델을 만나봤습니다. 덩치를 키우고 다양한 편의사양으로 업그레이드를 한 스포티
조회수 1,335 2021.08.27.
모터피디
[시승기] 벤틀리 플라잉스퍼 V8. 회장님도 한 번 몰아보세요. 운전대 남 못줍니다.
3억5000만원이라는 찻값을 제대로 누리려면 일주일에 한 번, 뒷좌석에 승객을 태우고 직접 주행해 볼 것을 권유한다.
조회수 1,063 2021.08.26.
오토헤럴드
[시승기] 3월에 찍은 푸조 e208, 깜박하고 놓친 아름다운 순수 전기 SUV
묵은 파일 정리 중 이런...미처 정리하지 못한 푸조 순수 전기차 'e-208' 영상이 툭 튀어나왔습니다. 지난 3월 영상인데 푸조답게 독특하고
조회수 1,199 2021.08.25.
오토헤럴드
[시승기] 3억5000만원 벤틀리 플라잉스퍼 V8
W12 대비 정확히 107kg 가벼워진 V8 모델은 5.3미터가 넘는 차체를 너무도 가볍게 밀고 나가며 산뜻한 주행감을 나타냈다. 적당히 무게감을 더한 스티어링
조회수 1,599 2021.08.25.
오토헤럴드
[시승기] 도로 위 존재감은 슈퍼카급, 매력적 픽업
5.6미터 차체와 2.3톤 무게에도 의외로 중고속 상황에서 스티어링 휠 조향감이 기대 이상이다. N.V.H. 성능 또한 전 세대 랭글러에 비한다면 말도 안되게
조회수 1,270 2021.08.24.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착한 가격으로 돌아온, 2022 폭스바겐 티구안
폭스바겐 소형 SUV 티구안의 부분변경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내외장 디자인의 변화와 함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습니다. 무엇보다 큰
조회수 1,845 2021.08.24.
글로벌오토뉴스
2022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시승기
폭스바겐의 컴팩트 SUV 티구안 부분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내외장을 일신하고 커넥티비티 기능을 강화했으며 엔진에 트윈 도징 시스템을 채용해 질소산화물 배출을 획
조회수 2,054 2021.08.2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