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국산차 부식 줄었지만 수입차와 격차는 그대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44 등록일 2021.10.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국산차 품질이 지속적으로 개선되면서 부식 발생 부위 수가 최근 2년 새 30% 감소했음에도 수입차와의 격차는 여전히 2~4배에 달했다. 같은 기간 수입차 부식 발생률도 국산 이상으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국산차의 초기품질 만족도가 수입차를 앞지를 정도로 좋아지고 있음에도 내구품질은 여전히 큰 약점이며 그 중에서도 부식 문제는 가장 심각하다.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연례 자동차기획조사'에서 새 차 구입 후 1년 이상 경과한 소비자(국산 2만31명, 수입 2914명)의 부식 발생 경험을 부위별로 묻고 ‘100대 당 부식 발생 수(CPH; Corrosion Per Hundred)’를 산출했다. 보유기간은 ▲1~5년 ▲6~10년 ▲11년 이상으로 나눠 시기별 발생 추이도 비교했다.


■ 국산차 VS 수입차 : 발생비율은 국산이 최대 4배로 여전히 격차 커
2021년 국산차 CPH는 사용기간 별로 ▲1~5년은 11건 ▲6~10년은 27건 ▲11년 이상은 58건이었다. 5년차까지 10대 중 1대꼴로 발생하던 부식 건수가 6~10년차에서는 4대 중 1대, 11년차를 넘으면 2대 중 1대 이상에서 발생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2019년에 비해 각각 4건(26%), 12건(32%), 24건(29%) 감소한 수치다[그림].


수입차는 ▲1~5년 5건 ▲6~10년 9건 ▲11년 이상 14건으로 2019년 대비 각각 3건(37%), 2건(18%), 7건(33%) 감소했다. 국산·수입 모두 상당한 수준의 부식 개선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다만 감소 건수는 국산이 훨씬 많았지만 감소폭은 수입차가 6~10년차를 제외하곤 오히려 더 컸다. 국산 이상으로 수입차의 부식 내구성도 향상된 것이다. 사용기간별로 국산이 수입차보다 1~5년에서는 2.2배, 6~10년에서는 3배, 11년 이상에서는 4.1배 많아 2019년(각각 1.9, 3.5, 3.9배)과 엇비슷했다. 전체 평균으로는 2019년 3.8배에서 올해 3.6배로 다소 줄어들었어도 여전히 큰 차이를 보였다.





■ 브랜드 별 비교 : 기아가 현대차보다 더 크게 개선돼
국산차 브랜드별 비교에서도 이전과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모든 브랜드, 모든 사용 연차에서 부식발생 건수가 감소했으며 브랜드 별 순위 변동도 크지 않았다. 압도적인 판매 점유율을 차지하는 현대차와 기아가 부식 측면에서는 중견3사에 비해 오히려 열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도 전과 같았다.


현대차와 기아는 2019년 사용기간별 부식 건수가 거의 비슷했으나 올해는 현대가 기아보다 다소 뒤처지는 모습이다. 현대차는 ▲1~5년 13건(2019년 대비 -4건) ▲6~10년 33건(-9건) ▲11년 이상 60건(-28건)으로 개선됐으며, 기아는 각각 10건(-7건), 28건(-14건), 64건(-23건)으로 더 크게 개선되면서 11년차 이상을 제외하고는 현대차를 앞섰다[표].


르노삼성과 한국지엠은 국산차 중 부식 측면에서 여전히 강점을 보이고 있다. 르노삼성은 특히 11년 이상 차령에서는 37건으로 국산 브랜드 전체에서 압도적인 경쟁력을 보였다. 다만 1~5년, 6~10년에서는 올해 한국지엠에 역전을 허용했다.


쌍용은 1~5년, 6~10년에서는 현대 기아를 다소 앞섰으나 11년 이상에서 83건으로 국산 모든 브랜드 중 가장 취약했다.


국산차에서 부식이 가장 많이 발생한 부위는 배기통(머플러)으로 전체 사용기간 평균 5.3건에 달했다. 도어(문짝)도 4.5건으로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뒷바퀴 펜더와 하체 프레임(각각 3.2건)이었다.


국산차는 올해 초기 품질에서 수입차 평균을 처음 추월하는 등 크게 개선되고 있지만 내구 품질에서는 아직도 많이 뒤졌다(참고.2021년 자동차 기획조사 보도자료 ②). 내구 품질 중에서도 부식 문제는 국산차의 고질적 약점으로, 오랫동안 소비자의 주요 불만사항으로 지적돼 왔다.



최근 수입차와의 발생 건수 차이가 줄어들고 사용 기간이 오래된 차일수록 개선효과가 크다는 점은 국산차 제조사의 장기간에 걸친 노력의 결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아직 수입과의 차이는 최대 4배 이상이어서 수입차를 따라잡는 데는 상당한 시간과 투자가 필요해 보인다. 부식에 관한 소비자의 오래된 불신을 바로잡는 데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할 수도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10.31.
    잘 할 수 있는데 돈챙긴다고 ㅜㅜ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시승기] 제네시스 G80 스포츠, 후륜조향으로 과감해진 럭셔리 세단
뒷바퀴로 조향을 지원하는 제네시스 G80 스포츠 시승 영상입니다.
조회수 1,195 2021.09.06.
오토헤럴드
[시승기] 후륜조향 제네시스 G80 스포츠
2015년 독립 브랜드로 첫 출범 이후 당시 'EQ900'를 시작으로 순수전기차 'GV60'까지 선보이며 꾸준히 라인업을 확장하고
조회수 1,626 2021.09.06.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코너링이 즐겁다, 제네시스 G80 스포츠 3.5T 시승기
제네시스 G80 스포츠를 시승했습니다. G80에 역동적인 디자인 요소를 추가한 ‘G80 스포츠 패키지’를 선택 사양으로 구성해 좀 더 스포티한 외관과 주행성을
조회수 882 2021.09.06.
글로벌오토뉴스
역동적인 디자인과 사운드를 더했다  렉서스 UX 250h F SPORT 리뷰 (자동차/리뷰/시승기)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렉서스의 컴팩트 SUV UX와 함께 달려보겠습니다. 특히 이번 UX는 다이나믹한 디자인과 사운드를 더한 F SPORT
조회수 1,069 2021.09.06.
모터피디
40대 아빠들의 원픽! 이만한 프리미엄 SUV 없습니다
10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볼보는 프리미엄과 거리가 멀었다. 오히려 같은 스웨덴 브랜드인 ‘사브(SAAB)’가 볼보보다 고급 브랜드에 속했다. ‘안전’이라는 독보
조회수 3,034 2021.09.02.
다키포스트
[시승기] 무려 403km, 기아 EV6 롱 레인지 GT-라인 4WD. 묘한 매력을 가진 순수 전기차
E-GMP 기반 기아 첫 전기차 EV6 롱레인지(475km) 시승 영상입니다.
조회수 1,437 2021.08.31.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벤츠 2세대 GLA 250 4매틱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의 크로스오버 GLA클래스 2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2020년 데뷔했지만, 당시는 영상 시승만 했었고 이번에 텍스트 시승기를 추가한다. 그룹 내
조회수 1,305 2021.08.31.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과거 내연기관차에서 플랫폼과 엔진을 비롯한 파워트레인 공유의 의미는 소위 말하는 '껍데기만 다른 차'로 치부되며 사실상 평가 절하 요인으로 꼽혀왔
조회수 3,039 2021.08.30.
오토헤럴드
토요타 뉴 캠리 하이브리드 XSE 리뷰  글로벌 베스트셀링 하이브리드 세단의 진가는? (자동차/리뷰/시승기)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토요타의 뉴 캠리 하이브리드 XSE 모델을 만나봤습니다. 최근 국내 브랜드에서도 하이브리드 세단의 인기가 높은데요, 과
조회수 1,423 2021.08.27.
모터피디
그래도 이건 좀...? 과학 5호기, 오너가 말합니다
과학 5호기, 자동차 커뮤니티를 자주 보는 이들이라면 알 것이다. 기아자동차의 K5를 지칭하는 용어다. 20~30대 오너들의 현란한 튜닝, 과속은 기본이고 난폭
조회수 6,573 2021.08.27.
다키포스트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