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롤스로이스, 새로운 블랙 배지 모델 공개에 앞서 탄생 스토리 애니메이션 공개

오토헤럴드 조회 수523 등록일 2021.10.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새로운 블랙 배지 모델 공개에 앞서 블랙 배지의 탄생 스토리를 공유했다. 이와 더불어 탄생 스토리가 담긴 대체 불가능 토큰 창작자이자 일러스트레이터 메이슨 런던(Mason London)과 협업한 애니메이션을 공개했다.

블랙 배지는 순수한 럭셔리 스타일과 엔지니어링의 정수를 보여주는 롤스로이스 최초의 정규 비스포크 라인업이다.  현재 전 세계 롤스로이스 주문량의 27%를 차지하고 있는 블랙 배지 라인업의 탄생은 롤스로이스모터카의 창립자 헨리 로이스 경과 C. S. 롤스로부터 비롯된다. 두 창립자는 관습과 제도를 거부하고 널리 통용되는 관념에 도전하며, 완벽을 추구하는 도전 정신을 통해 자동차 분야에서 세상을 좌우하는 큰 성공을 거두었다.

롤스로이스 두 창립자의 도전적인 정신을 담은 블랙 배지가 탄생하게 된 배경은 굿우드 시대를 연 팬텀부터 시작된다. 2003년 출시한 팬텀이 큰 성공을 거두자 롤스로이스는 ‘격식을 조금 덜어낸 자동차’를 찾는 고객의 의견을 반영해 2009년 고스트를 출시했다. 이후 어둡고 강인한 롤스의 정신이 서린 그란투리스모 모델 레이스, 매력적인 디자인의 드롭헤드 쿠페 던, 그리고 완전히 새로운 목적을 위해 탄생한 SUV 컬리넌까지 차례로 등장하면서 롤스로이스의 고객층은 더욱 젊어졌고 직업, 지역 등의 특성도 다양해졌다.

롤스로이스는 더욱 다양해진 고객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해 비스포크 컬렉티브를 탄생시키며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자동차’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이후 롤스로이스는 전 세계 비스포크 주문 아카이브 분석을 통해 ‘경의를 담아 롤스로이스의 기존 방식을 뒤엎는다’는 고객의 주문 패턴을 발견했고, 새로운 고객층이 ‘보다 혁신적이면서 어두운’ 롤스로이스를 원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고객이 원하는 바를 수렴하고 문화와 규범을 바꾸는 일에 참여하고자 하는 브랜드 철학에 따라 마침내 블랙 배지가 탄생됐다.

롤스로이스는 럭셔리 산업 내 다양한 분야에서 블랙 배지를 위한 영감을 얻었다. 특히 전통적인 요소와 어두우면서 혁신적인 소재, 그리고 대담한 색상으로 신선하고 현대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트렌드는 패션 분야에서 가장 먼저 나타났다. 이후 건축물, 가방, 음식, 그리고 요트까지 고급스러운 럭셔리 제품 속에서도 이 같은 어둠의 미학을 찾을 수 있었다.

검은색은 미래지향적 스타일을 궁극적으로 표현하며, 과도한 장식보다 타고난 형태로 절제, 이지, 규율을 대변한다. 또한 코로나 팬데믹 이후 격변하는 세계 속에서 떠오른 ‘포스트 오퓰런스’ 정신을 상징하고 있다. 롤스로이스의 블랙 배지 또한 어두운 미감을 통해 자동차의 실루엣을 본연의 모습 그대로 드러내며 웅장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여기에 대담한 네온빛 번쩍임으로 전통적인 요소에 엣지를 더한다. 더욱 높은 신속성과 역동성을 원하는 새로운 고객층에 응답하기 위해 사상 최초로 엔지니어링 팀도 디자인 컬렉티브와 동등한 비중으로 비스포크 개발에 참여했다. 이를 통해 롤스로이스는 한층 강해진 출력, 브레이크, 서스펜션을 선보였고, 차량 내부로 전해지는 V12 파워트레인의 사운드도 키웠다.

롤스로이스는 블랙 배지를 통해 새로운 최상위 삶의 방식을 반영했다. 이는 전례 없는 변화를 겪는 시대에 파장을 불러일으킴으로써 성공을 거둔 창립자들의 정신을 계승했기에 가능했다. 한편 블랙 배지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되는 모델은 오는 28일 공개될 예정이다.


정호인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자수첩] 상반기 국내 출시된 신차 안전성
한국 시장에 출시된 국산 및 수입 신차를 대상으로 다양한 충돌 테스트를 거쳐 소비자가 신차 구매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평가 결과를 즉시 공개 한다던 '
조회수 1,435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농담 던지고 레이싱 게임하고, 전기차가 주도하는
내연기관으로 바퀴가 구르는 힘, 그리고 얼마나 빠른지로 자동차를 평가하는 시대가 가고 있다. 엄청난 배기량과 밸브 개수로 경쟁을 벌여야 했던 내연기관 슈퍼카와
조회수 1,095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美 샌프란시스코
도심에서 자동차를 없애 버리겠다고 선언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가 이번에는 '교통 혼잡세' 카드를 꺼내 들었다. 로스앤젤레스, 뉴욕과 함께
조회수 1,215 2021.07.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전기차 1등 테슬라의 고민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지난 2분기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기록적 실적을 달성한 가운데 상반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공통된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균형보다 생
조회수 1,204 2021.07.28.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불면의 밤, 지축 흔드는 오토바이 굉음
밤낮 가리지 않고 BMW 차량을 번갈아 가며 배기음을 뽐낸 운전자가 성난 이웃 주민들에게 소송을 당했다. 조용한 마을을 시끄럽게 했다는 이유다. 미국 법원은 수
조회수 1,019 2021.07.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하반기 기대되는 경형 SUV 캐스퍼
현대자동차가 이르면 올 3분기 라인업에 신규 추가되는 엔트리급 경형 SUV 'AX1(프로젝트명)'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전망이다. 2002년 &#
조회수 2,517 2021.07.28.
오토헤럴드
국내 대부분의 중고차 플랫폼, 소비자보다 일부 딜러만 배불리는 구조이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연간 중고차 거래대수는 약 380만대 정도이지만 실질적인 소비자 거래대수는 약 250~260만대
조회수 1,328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153. 파워트레인의 미래  49. 소형 배터리 전기차의 가능성은?
배터리 전기차로의 전환이 더 빨라지고 있다. 7월 14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2035년 이후에는 이산화탄소 제로 차량만 판매해야 한다는 안을 발표했다. 20
조회수 1,071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패스트 백 형태의 세단이 늘고 있다
요즘의 세단은 과거와는 다른 인상이 든다. 물론 모든 신형 차들은 과거의 차들과 다르다. 같다면 그건 신형이 아닐 것이다. 신형 차들은 새로운 미적 가치를 보여
조회수 1,559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이것도 단종이라고? 출퇴근 세컨카로 가성비甲 이라던 이 모델 결국에는
국민 경차 스파크가 결국엔 단종 수순을 밟는다. 경차 혜택은 점차 줄어들고, 친환경차의 인기가 치솟는 바람에 스파크의 단종은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조회수 5,440 2021.07.22.
다키포스트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