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고가의 첨단 과잉옵션 '생체인식과 증강현실' 가장 유용한 건 '열선 시트'

오토헤럴드 조회 수1,390 등록일 2021.10.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자동차 첨단 편의 사양 경쟁이 치열하다. 파워트레인 성능과 안전 사양 수준이 엇비슷해지면서 첨단화한 기능으로 차별화를 강조하는 경쟁이다. 자동차에 적용되는 편의 사양 종류는 그 수가 엄청나다. 고급차를 기준으로 외관에 적용되는 선택 사양만 10개 남짓이고 내장과 안전, 기타 편의 기능과 성능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사양을 모두 합치면 100여 개를 넘는다.

하지만 모든 안전 및 편의 사양이 유용하게 사용되는 것은 아니다. 지금도 많은 운전자는 자동차에 어떤 기능이 있는지 100%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며 일부는 쓸모가 없거나 또는 유용하지 않으며 괜한 돈을 썼다고 후회하는 일이 많다. 이 중에는 자기 만족과 겉치레를 위해 선택하는 사양도 있지만 자동차 회사들이 매우 유용할 것이라고 홍보하는 말에 속은 것도 있다.

미국 자동차 전문 컨설팅사 오토퍼시픽(AutoPacific)이 신차를 구매한 5만 명 이상에 100개 이상 선택 품목을 지정해 그 가운데 가장 유용했거나 불필요한 사양을 고르도록 했다. 결과에서 매우 독특한 것은 자동차 회사들이 혁신, 첨단, 세계 최초라며 소개한 고가, 최첨단 사양보다 기본 품목으로 제공되거나 저가 편의 및 안전 사양에 대한 선호도와 활용도가 훨씬 높았다는 사실이다.

열선 시트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지목한 최고 편의 사양은 저가형에서도 기본화한 열선 시트(66%)다. 이어 사각지대 모니터링(60%), 전방 및 후방 주차 센서(55%), 사륜구동 시스템(54%), 차선 이탈 경고(54%),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53%), 조수석 전동 시트(52%), LED 라이트(52%), 난방 및 냉방 시트(50%), 운전석 메모리(49%)가 사양 선호도 상위 10개 품목으로 조사됐다.

운전자들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소박한 사양이라는 점, 또 평소 운전에 매우 유용하게 사용되면서 안전에 도움이 되는 필수 사양들이다. 사륜구동이나 냉방 시트 정도를 빼면 기본 품목으로 제공되는 것들이기도 하다. 반면, 하위권으로 밀려난 첨단 편의 및 안전 사양은 대부분 고가의 첨단 품목으로 조사됐다.

최고급형 모델이 주로 탑재하는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단 14%만 긍정적으로 답했고 가상 엔진 사운드(13%), 차량 내 쇼핑과 결재(12%), 지문이나 안면 인식을 이용해 도어를 열고 시동을 거는 생체 인식 기능(9%), BMW와 폭스바겐이 혁신적이라고 소개하는 제스처 컨트롤(9%), 전담 콜센터에서 개별 관리를 해 준다는 컨시어지 서비스와 자율 주행이나 핸즈프리 운전 기능은 단 7%에 그쳤다.

BMW 제스처 컨트롤

오토퍼시픽은 "가상 사운드와 제스처 컨트롤이 운전을 불쾌하게 만든다는 지적도 있었다"라며 "자동차 회사들이 천문학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자율주행에 대한 관심도 그렇게 높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어쩌면 아직 익숙하지 않은 생소한 기능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9월 J.D 파워가 발표한 '2021 기술경험지수(TXI, Tech Experience Index)' 조사에서도 "첨단 시스템 적용으로 신차 가격이 사상 최고치로 인상됐다"라며 "일부 시스템은 소비자에게 불필요한 것으로 인식되고 있으며 실제 사용하는 일도 드문 것들이 많다"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차내 쇼핑과 결재, 제스처 컨트롤 등을 소비자가 불필요하다고 생각하거나 필요하지 않은 과잉옵션이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 오토퍼시픽은 "생체 인식 기능에 대한 불안감을 지적하는 응답자가 많았다"라며 "첨단 기능 증가에 맞춰 보안성을 강화하는 노력도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10.24.
    엔진 안 넣어줘도 되니까 통풍시트나 국법으로 달고 나오게 해라.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벤츠의 전기 동력 세단 EQS의 디자인
벤츠가 전기 동력 세단 EQS를 공개했다. 모델 명칭 맨 뒤의 알파벳이 차종의 등급을 나타낸다는 벤츠의 차종 명명법을 기준으로 볼 때 새로운 전기 동력 세단 E
조회수 165 2021.12.02.
글로벌오토뉴스
니로, 어쩌면 브랜드보다 더 소중한 모델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니로의 2세대 모델이 공개되었다. 자세한 스펙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1세대와는 확연히 다른 분위기의 디자인만으로도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다. 사실
조회수 568 2021.11.30.
글로벌오토뉴스
[칼럼] 전기차, 지엠은 안주고 현대차는 미국 생산을 피할 수 없는 상황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급격히 변하고 있다. 전기차에 떠밀려 내연기관차 퇴출 속도가 빠르게 진전되면서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과 경착륙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초
조회수 272 2021.11.29.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포상금 280억원 그의 과정은 공정했나?
그의 주장은 사실로 판명이 됐다. 세타2 엔진 결함이 확인됐고 수 백만대 리콜로 이어졌다. 그가 제보한 자료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런데도 그가 의로운 사람이
조회수 196 2021.11.29.
오토헤럴드
우리나라 웨건의 변화와 디자인
최근에 공간활용성이 높은 대형 SUV에 대한 관심이 높다. 하지만 공간활용성이 높은 스테이션 웨건의 인기는 울나라에서는 높지 않았다. 그 원인에는 여러 가지가
조회수 211 2021.11.29.
글로벌오토뉴스
한번 타보고 싶다… 깡통 가격이 4억 6,900만 원이라는 럭셔리 SUV의 정체
흔히 럭셔리카를 표현할 때, 범접할 수 없다 라는 말을 자주 사용합니다. 건드리는 것은 꿈도 꿀 수 없고, 다가가는 것도 힘들다는 뜻이죠. 어쩌다 한번 목격하면
조회수 434 2021.11.24.
다키포스트
이번엔 진짜 역대급이죠. 현대기아 컨셉카에서 가장 특이한 점
현대자동차와 기아차가 17일(현지시간)부터 열린 'LA 오토쇼'를 통해 각각 콘셉트카 '세븐(아이오닉 7)', 'EV9'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조회수 2,191 2021.11.22.
다키포스트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 당연히 연장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작년 글로벌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하여 각국의 자동차 판매는 반 토막이 난 경우가 많았다. 유럽이나
조회수 736 2021.11.22.
글로벌오토뉴스
[Q&A] 정부와 자동차업계의 탄소배출 규제 / 전기차 보급 대응 방안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지난 18일 '탄소중립,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2021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조회수 237 2021.11.22.
글로벌오토뉴스
샤프한 감성의 차체 디자인과 다양성
최근에 등장하는 콘셉트 카 중에는 샤프한 감성의 쐐기 같은 이미지의 차들이 많이 눈에 띈다. 전기동력의 기술을 모티브로 하면서 디지털의 이미지가 결합된 감성일
조회수 355 2021.11.22.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