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고가의 첨단 과잉옵션 '생체인식과 증강현실' 가장 유용한 건 '열선 시트'

오토헤럴드 조회 수1,380 등록일 2021.10.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자동차 첨단 편의 사양 경쟁이 치열하다. 파워트레인 성능과 안전 사양 수준이 엇비슷해지면서 첨단화한 기능으로 차별화를 강조하는 경쟁이다. 자동차에 적용되는 편의 사양 종류는 그 수가 엄청나다. 고급차를 기준으로 외관에 적용되는 선택 사양만 10개 남짓이고 내장과 안전, 기타 편의 기능과 성능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사양을 모두 합치면 100여 개를 넘는다.

하지만 모든 안전 및 편의 사양이 유용하게 사용되는 것은 아니다. 지금도 많은 운전자는 자동차에 어떤 기능이 있는지 100%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며 일부는 쓸모가 없거나 또는 유용하지 않으며 괜한 돈을 썼다고 후회하는 일이 많다. 이 중에는 자기 만족과 겉치레를 위해 선택하는 사양도 있지만 자동차 회사들이 매우 유용할 것이라고 홍보하는 말에 속은 것도 있다.

미국 자동차 전문 컨설팅사 오토퍼시픽(AutoPacific)이 신차를 구매한 5만 명 이상에 100개 이상 선택 품목을 지정해 그 가운데 가장 유용했거나 불필요한 사양을 고르도록 했다. 결과에서 매우 독특한 것은 자동차 회사들이 혁신, 첨단, 세계 최초라며 소개한 고가, 최첨단 사양보다 기본 품목으로 제공되거나 저가 편의 및 안전 사양에 대한 선호도와 활용도가 훨씬 높았다는 사실이다.

열선 시트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지목한 최고 편의 사양은 저가형에서도 기본화한 열선 시트(66%)다. 이어 사각지대 모니터링(60%), 전방 및 후방 주차 센서(55%), 사륜구동 시스템(54%), 차선 이탈 경고(54%),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53%), 조수석 전동 시트(52%), LED 라이트(52%), 난방 및 냉방 시트(50%), 운전석 메모리(49%)가 사양 선호도 상위 10개 품목으로 조사됐다.

운전자들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소박한 사양이라는 점, 또 평소 운전에 매우 유용하게 사용되면서 안전에 도움이 되는 필수 사양들이다. 사륜구동이나 냉방 시트 정도를 빼면 기본 품목으로 제공되는 것들이기도 하다. 반면, 하위권으로 밀려난 첨단 편의 및 안전 사양은 대부분 고가의 첨단 품목으로 조사됐다.

최고급형 모델이 주로 탑재하는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단 14%만 긍정적으로 답했고 가상 엔진 사운드(13%), 차량 내 쇼핑과 결재(12%), 지문이나 안면 인식을 이용해 도어를 열고 시동을 거는 생체 인식 기능(9%), BMW와 폭스바겐이 혁신적이라고 소개하는 제스처 컨트롤(9%), 전담 콜센터에서 개별 관리를 해 준다는 컨시어지 서비스와 자율 주행이나 핸즈프리 운전 기능은 단 7%에 그쳤다.

BMW 제스처 컨트롤

오토퍼시픽은 "가상 사운드와 제스처 컨트롤이 운전을 불쾌하게 만든다는 지적도 있었다"라며 "자동차 회사들이 천문학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자율주행에 대한 관심도 그렇게 높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어쩌면 아직 익숙하지 않은 생소한 기능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9월 J.D 파워가 발표한 '2021 기술경험지수(TXI, Tech Experience Index)' 조사에서도 "첨단 시스템 적용으로 신차 가격이 사상 최고치로 인상됐다"라며 "일부 시스템은 소비자에게 불필요한 것으로 인식되고 있으며 실제 사용하는 일도 드문 것들이 많다"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차내 쇼핑과 결재, 제스처 컨트롤 등을 소비자가 불필요하다고 생각하거나 필요하지 않은 과잉옵션이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 오토퍼시픽은 "생체 인식 기능에 대한 불안감을 지적하는 응답자가 많았다"라며 "첨단 기능 증가에 맞춰 보안성을 강화하는 노력도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10.24.
    엔진 안 넣어줘도 되니까 통풍시트나 국법으로 달고 나오게 해라.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시승기] 제네시스 G80 스포츠, 후륜조향으로 과감해진 럭셔리 세단
뒷바퀴로 조향을 지원하는 제네시스 G80 스포츠 시승 영상입니다.
조회수 1,191 2021.09.06.
오토헤럴드
[시승기] 후륜조향 제네시스 G80 스포츠
2015년 독립 브랜드로 첫 출범 이후 당시 'EQ900'를 시작으로 순수전기차 'GV60'까지 선보이며 꾸준히 라인업을 확장하고
조회수 1,623 2021.09.06.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코너링이 즐겁다, 제네시스 G80 스포츠 3.5T 시승기
제네시스 G80 스포츠를 시승했습니다. G80에 역동적인 디자인 요소를 추가한 ‘G80 스포츠 패키지’를 선택 사양으로 구성해 좀 더 스포티한 외관과 주행성을
조회수 880 2021.09.06.
글로벌오토뉴스
역동적인 디자인과 사운드를 더했다  렉서스 UX 250h F SPORT 리뷰 (자동차/리뷰/시승기)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렉서스의 컴팩트 SUV UX와 함께 달려보겠습니다. 특히 이번 UX는 다이나믹한 디자인과 사운드를 더한 F SPORT
조회수 1,064 2021.09.06.
모터피디
40대 아빠들의 원픽! 이만한 프리미엄 SUV 없습니다
10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볼보는 프리미엄과 거리가 멀었다. 오히려 같은 스웨덴 브랜드인 ‘사브(SAAB)’가 볼보보다 고급 브랜드에 속했다. ‘안전’이라는 독보
조회수 3,028 2021.09.02.
다키포스트
[시승기] 무려 403km, 기아 EV6 롱 레인지 GT-라인 4WD. 묘한 매력을 가진 순수 전기차
E-GMP 기반 기아 첫 전기차 EV6 롱레인지(475km) 시승 영상입니다.
조회수 1,436 2021.08.31.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벤츠 2세대 GLA 250 4매틱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의 크로스오버 GLA클래스 2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2020년 데뷔했지만, 당시는 영상 시승만 했었고 이번에 텍스트 시승기를 추가한다. 그룹 내
조회수 1,302 2021.08.31.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과거 내연기관차에서 플랫폼과 엔진을 비롯한 파워트레인 공유의 의미는 소위 말하는 '껍데기만 다른 차'로 치부되며 사실상 평가 절하 요인으로 꼽혀왔
조회수 3,037 2021.08.30.
오토헤럴드
토요타 뉴 캠리 하이브리드 XSE 리뷰  글로벌 베스트셀링 하이브리드 세단의 진가는? (자동차/리뷰/시승기)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토요타의 뉴 캠리 하이브리드 XSE 모델을 만나봤습니다. 최근 국내 브랜드에서도 하이브리드 세단의 인기가 높은데요, 과
조회수 1,415 2021.08.27.
모터피디
그래도 이건 좀...? 과학 5호기, 오너가 말합니다
과학 5호기, 자동차 커뮤니티를 자주 보는 이들이라면 알 것이다. 기아자동차의 K5를 지칭하는 용어다. 20~30대 오너들의 현란한 튜닝, 과속은 기본이고 난폭
조회수 6,543 2021.08.27.
다키포스트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