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퀄컴의 베오니어 인수가 의미하는 것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02 등록일 2021.10.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퀄컴과 마그나가 베오니어(Veoneer) 인수 경쟁에서 맞붙었고 퀄컴이 최후의 승자가 되었다.


이런 상황은 불과 몇 해 전까지만 해도 상상할 수 없었다. 두 회사의 사업 영역이 엄연히 달랐기 때문이다. 마그나는 자동차 위탁 조립 생산과 구동계에 일가견이 있는 자동차 기술 전문 기업이었고 퀄컴은 누구나 알고 있듯이 휴대폰의 디지털 통신 기술과 통신칩으로부터 시작하여 지금은 스마트폰의 두뇌인 AP ‘스냅드래곤’으로 유명한 정보통신 관련 대표기업이기 때문이다.


베오니어는 오토리브에서 분리된 자동차 소프트웨어 & 하드웨어 전문 기업이다. 오토리브는 에어백과 안전벨트 등으로 유명한 자동차 안전 기술 전문 기업으로서 안전 기술의 범위가 능동적 안전 장비로 진화하면서 전자 장비용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로 사업 분야가 확장되었던 것이었다.





베오니어를 두고 퀄컴과 마그나가 직접 경쟁하는 일이 일어난 것이다. 그것은 바로 미래차라는 새로운 산업이 원인이었다. 소비자들에게는 전기차와 부분 자율 주행을 통하여 지금 막 시작하려는 미래차가 자동차 산업의 내부에서는 이미 전쟁이 한창이다. 그리고 이 전쟁에는 이전에는 맞닥뜨릴 일이 없었던 이들이 모두 참가하게 된 것이다.


이번 퀄컴의 베오니어 인수 과정에는 특이한 점이 여러가지 있었다. 첫번째는 원래 같은 자동차 업계의 마그나가 베오니어를 인수하기로 되어 있었다. 그런데 퀄컴이 더 높은 가격을 제시하면서 상황이 급박하게 달라졌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할 사항은 자동차 업계와 IT 업계의 자본력의 차이다. 자본금 규모가 250억 달러인 마그나는 자본금이 1650억 달러인 퀄컴을 능가할 여력이 없었던 것이다. 그동안 수치상의 비교로만 설왕설래했던 양대 산업의 자금력 차이가 실제로 드러난 사례였다.


둘째, 퀄컴은 베오니어 전부를 인수할 계획이 없다. 퀄컴은 SSW 파트너스라는 투자 전문 회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베오니어를 인수하였다. 그리고 퀄컴은 베오니어의 어라이버(Arriver) 사업부문만을 SSW 파트너스로부터 인수한 뒤 SSW 파트너스는 베오니어의 나머지를 새로운 주인을 찾아서 매각한다는 계획이다.





어라이버는 베오니어의 주행 보조 및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담당하는 사업부다. 따라서 퀄컴이 어라이버만을 콕 찝어서 인수하는 목적은 분명하다. 이미 스냅드래곤 라이드에서 증명되었듯이 퀄컴의 자동차 통합제어기 및 자율주행용 인공지능 AP의 하드웨어 성능은 엔비디아를 능가하는 수준이지만 이를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소프트웨어의 개발에는 경험이 일천하다는 것이다. 퀄컴은 이미 어라이버와의 협업을 통하여 긍정적인 결과를 얻은 경험이 있다. 따라서 퀄컴은 어라이버의 소프트웨어 파워를 통합함으로서 자율주행 및 통합제어기 모듈을 자동차 제작사에게 제공하는 자동차 산업의 티어 1으로도 도약하겠다는 뜻이다.


퀄컴이 본격적으로 자동차 산업에 뛰어든다는 것은 보쉬와 컨티넨털 등 기존의 자동차 기술 기업에게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는 신호탄이다. 물론 기존의 자동차 기술 기업들도 역량을 빠르게 확보하고는 있지만 통신과 신호처리라는 퀄컴의 주전공이 커넥티드와 자율주행의 핵심적인 역량이라는 점은 인정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또한 삼성의 발걸음도 바빠질 수 밖에 없게 되었다. 삼성과 퀄컴은 통신과 AP에서는 직접적으로 경쟁하지만 퀄컴이 우세인 상황이며 5G 통신과 하만, 삼성SDI, 카메라 등의 센서류와 같은 전반적인 포괄적 능력에서는 삼성이 우세다. 따라서 누가 어떤 모듈 패키지를 자동차 제작사에게 제안할 것인가와 같은 사업 모델의 구체적 접근 전략이 승패를 좌우할 것으로 예측된다.


드디어 전면전이다. 베오니어는 그 신호탄이다.


글 / 나윤석 (자동차 전문 칼럼니스트)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영상시승] 더멀리, 더 강하게. 기아 EV6 4WD 롱레인지
기아의 전기차 EV6를 만났습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만든 기아 브랜드 최초 전기차인 EV6는 아이오닉5와 마찬가지로 800V 충전이 가
조회수 1,630 2021.08.27.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EV6 GTLine, 300마력 미만 접어! 400km 이하 접어!
#기아 #EV6 #GTLine 기아 EV6를 타봤어요! 잠깐이지만..... 오, 기대 이상! 디자인이야 개취이니 아이오닉5와 무엇이 더 낫다 못하겠고, 달리기
조회수 1,597 2021.08.27.
카랩
기아 EV6 GT라인 시승기...
#기아EV6 #EV6GT라인 #아이오닉5 기아 EV6를 시승했습니다. 약 2시간 가량 고속도로와 도심을 달렸습니다.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는 아이오닉5와는 꽤
조회수 1,253 2021.08.27.
Motorgraph
덩치도, 가격도 준중형 이상!  기아 스포티지 가솔린 1.6 터보 리뷰(자동차/리뷰/시승기)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기아의 신형 스포티지 가솔린 1.6 터보 모델을 만나봤습니다. 덩치를 키우고 다양한 편의사양으로 업그레이드를 한 스포티
조회수 1,335 2021.08.27.
모터피디
[시승기] 벤틀리 플라잉스퍼 V8. 회장님도 한 번 몰아보세요. 운전대 남 못줍니다.
3억5000만원이라는 찻값을 제대로 누리려면 일주일에 한 번, 뒷좌석에 승객을 태우고 직접 주행해 볼 것을 권유한다.
조회수 1,063 2021.08.26.
오토헤럴드
[시승기] 3월에 찍은 푸조 e208, 깜박하고 놓친 아름다운 순수 전기 SUV
묵은 파일 정리 중 이런...미처 정리하지 못한 푸조 순수 전기차 'e-208' 영상이 툭 튀어나왔습니다. 지난 3월 영상인데 푸조답게 독특하고
조회수 1,199 2021.08.25.
오토헤럴드
[시승기] 3억5000만원 벤틀리 플라잉스퍼 V8
W12 대비 정확히 107kg 가벼워진 V8 모델은 5.3미터가 넘는 차체를 너무도 가볍게 밀고 나가며 산뜻한 주행감을 나타냈다. 적당히 무게감을 더한 스티어링
조회수 1,599 2021.08.25.
오토헤럴드
[시승기] 도로 위 존재감은 슈퍼카급, 매력적 픽업
5.6미터 차체와 2.3톤 무게에도 의외로 중고속 상황에서 스티어링 휠 조향감이 기대 이상이다. N.V.H. 성능 또한 전 세대 랭글러에 비한다면 말도 안되게
조회수 1,270 2021.08.24.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착한 가격으로 돌아온, 2022 폭스바겐 티구안
폭스바겐 소형 SUV 티구안의 부분변경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내외장 디자인의 변화와 함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습니다. 무엇보다 큰
조회수 1,845 2021.08.24.
글로벌오토뉴스
2022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시승기
폭스바겐의 컴팩트 SUV 티구안 부분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내외장을 일신하고 커넥티비티 기능을 강화했으며 엔진에 트윈 도징 시스템을 채용해 질소산화물 배출을 획
조회수 2,054 2021.08.2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