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김흥식 칼럼] 빨라진 탄소중립 시나리오 "전기차 없는 브랜드" 퇴출 위기

오토헤럴드 조회 수703 등록일 2021.10.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정부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최종안’을 확정했다. 18일 탄소중립위원회가 발표한 최종안은 지난 8월 나온 3개 안 가운데 가장 완화한 1안을 제외하고 2안과 3안을 중심으로 상향 조정된 것이 특징이다. 윤순진 탄중위 민간위원장은 이날 발표에서 "에너지 전환에 명확한 신호를 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2050년 시나리오 최종안을 예정대로 시행하면 2050년 이전 국내 석탄발전을 전면 중단하는 에너지 전환, 산업, 수송, 건물, 농축 수산 분야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NDC)가 크게 높아진다. 최종 시나리오가 나오면서 자동차를 중심으로 한 수송 분야는 비상이 걸렸다.

탄중위 최종안에 따르면 수송 분야는 2018년 탄소 배출량을 9800만1000t으로 잡고 2030년 37.8%를 줄인 6100만t을 달성해야 한다. 정부는 수송 분야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해 크게 교통 수요 관리, 친환경차 보급 확대로 방향을 잡았다. 우선 교통 수요를 줄이기 위해 대중교통 이용 편의성을 높이고 철도 중심으로 이동 수단 체계를 바꿀 계획이다.

대중교통 중심으로 교통 수요를 관리해 오는 2030년 자동차 평균 주행 거리를 4.5%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봤다. 핵심은 친환경차 보급을 늘리는 일이다. 정부는 2030년 전기차와 수소 전기차와 같은 완전 무공해 차 450만대 보급을 목표로 정했다. 이를 통해 2970만 톤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수송 분야 감축 목표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수치를 친환경차 보급으로 달성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사업용 차량 50만대 이상을 무공해차로 전환하는 데 우선 집중하고 노후차 조기 교체로 친환경차 보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국내에 등록된 자동차 2700만대 가운데 전기차 362만대, 수소 전기차 88만대, 하이브리드카 400만대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경유 바이오 디젤 혼합율도 현재 3%에서 8%로 높인다.

연간 신차 판매량이 160만대 수준인 내수 규모로 보면 앞으로 남은 9년 동안 매년 45만대 정도를 순수 전기 동력 사용 무공해차로 전환해야 한다. 자동차 업계는 급격한 친환경차 전환 정책에 우려하고 있지만 내수 점유율이 높은 현대차와 기아가 전기 신차를 계속 투입하고 있어 가능하다는 긍정적 전망도 나오고는 있다.

문제는 친환경 라인업이 부재한 국내 완성차와 수입차다. 현대차와 기아는 차종을 가리지 않고 순수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 모델을 구축해 놨지만 지엠(GM)과 쌍용차, 르노삼성차는 매우 불안하다. 지엠은 연내 목표로 했던 신형 전기차 볼트 EV와 볼트 EUV 출시가 배터리 문제로 어렵게 됐다.

르노삼성차는 부산공장에서 생산하는 XM3 하이브리드를 내수용으로 투입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지만 수출 물량도 부족한 상황에서 르노 본사와 협의가 매끄럽지 않은 눈치다. 유럽 시장에서 영국 수요가 절대적인 쌍용차도 전기차를 수출용으로 우선 공급해야 한다. 당장 내년부터 전체 판매 대수에서 친환경차 비중을 따져 계획량에 미치지 못하면 엄청난 부담을 떠안아야 하는 마이너 3사 처지가 매우 곤란해졌다. 

이런 사정은 수입차 몇 곳도 다르지 않다. 최근 공격적으로 전기 신차를 투입하고 있는 메르세데스 벤츠, BMW, 아우디 등 여유가 있지만 전기차 라인이 전무한 곳들이 제법 있다. 또 구색을 갖춰 놨지만 판매가 전무한 브랜드도 있다. 그뿐만 아니라 탄소 배출량이 많은 대배기량, 디젤 위주로 라인업을 갖춘 곳도 여전하다. 정부 계획대로라면 이들에 대한 규제와 부담이 앞으로 더 강화할 것이고 따라서 팔면 팔수록 기업에 부담이 되는 일도 벌어지게 된다.

앞서 자동차 업계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을 우려스럽게 봤던 이유를 살펴보면 전기차 라인이 부재한 업체가 왜 곤혹스러운지를 알 수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오는 2030년 국내 친환경차 누적 생산 능력을 300만대로 보고 있다. 정부가 목표로 제시한 450만대에서 150만대가 부족하다.

국내에 제조 시설을 가진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차는 2025년 이후 국내 전기차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 따라서 해마다 목표를 채우려면 본사가 해외에서 조립한 전기차를 수입해 팔아야 한다. 업계는 전기차에 소홀했거나 여전히 내연기관 의존도가 높은 몇몇 수입사가 국내 시장에서 판을 접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한다. 아니 어디서도 사업을 하기 어렵게 된다. 우리나라 말고도 EU, 영국, 미국, 일본 등 주요 시장도 NDC 상향을 결정했기 때문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현대차, ‘2022 싼타페’ 출시
현대차가 6일(월) 싼타페의 연식 변경 모델 ‘2022 싼타페’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이번에 출시한 2022 싼타페는 기존 5인승과 7인승 시트
조회수 419 2021.12.06.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22년형 콜로라도 출시와 함께 신규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 론치
쉐보레(Chevrolet)가 오늘, 국내 정통 픽업트럭 시장을 개척한 기념비적 모델인 콜로라도의 22년식 제품을 출시함과 동시에 쉐보레의 프리미엄 수입 브랜드의
조회수 33 2021.12.06.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아반떼 N 미국에서 올 겨울 판매 돌입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라인업에 신규 추가된 '아반떼 N'이 올 겨울 북미 시장 판매를 앞두고 가격 및 스펙을 공개했다. 현지에서 '엘란
조회수 574 2021.12.03.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플래그십 SUV
2025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신차를 수소 및 배터리 전기차로 선보인다는 '듀얼 전동화 전략'을 밝힌 제네시스 브랜드가 오는 2023년 플래그십 S
조회수 829 2021.12.03.
오토헤럴드
4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인도서 부활하는 기아 카렌스
1999년 첫 출시 후 2018년 7월 생산을 끝으로 국내서 단종된 기아의 대표적 MPV 모델 '카렌스'가 인도에서 4세대 완전변경모델로 부활한다
조회수 596 2021.12.0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차, 전북 현대 모터스와 공동 개발한
현대자동차가 ‘유니버스 작전지휘차’를 처음으로 공개하고 2021년 K리그 우승으로 사상 첫 5연패를 달성한 전북 현대 모터스 축구팀에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조회수 72 2021.12.06.
오토헤럴드
쉐보레, 2022년형 콜로라도 출시
쉐보레가 수입 픽업트럭 시장을 개척한 기념비적 모델 '콜로라도'의 2022년형을 출시하고 신규 '쉐보레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를 실
조회수 449 2021.12.06.
오토헤럴드
한국자동차기자협회, 12월의 차에 제네시스 GV60 선정
한국자동차기자협회(Korea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회장 이승용)는 2021년 12월의 차에 제네시스 GV60를 선정했
조회수 74 2021.12.06.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메르세데스 벤츠, 프로젝트 마이바흐 BEV 컨셉트카 공개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1년 12월 1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프로젝트 메이바흐 BEV 컨셉트카를 공개했다. 프로젝트 메이바흐는 메르세데스 벤츠의 디자인 수장 고
조회수 112 2021.12.06.
글로벌오토뉴스
폴스타, 첫 BEV 크로스오버 폴스타3 프로토타입 사진 공개
폴스타가 2021년 12월 2일, 브랜드의 첫 번째 전기 SUV인 폴스타 3의프로토타입 사진을 공개했다. 폴스타는 볼보의 고성능 브랜드로 한국에도 이미 사무소
조회수 47 2021.12.06.
글로벌오토뉴스
루시드 에어, 돌비 애트모스 통합으로 몰입감 넘치는 사운드 제공
고급 럭셔리 전기차(EV)를 선보이며 지속 가능한 차량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는 루시드 모터스(Lucid Motors)가 루시드 에어의 신규 서리얼 사운드
조회수 38 2021.12.06.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 벤츠, 1,000km 달리는 BEV EQXX 2022년 1월 공개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2년 1월 3일, 1회 충전으로 1,000km를 주행하는 배터리 전기 컨셉트카 비전 EQXX를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조회수 173 2021.12.02.
글로벌오토뉴스
BMW M, 역대 최고 성능 모델인 ‘콘셉트 XM’ 세계 최초 공개
BMW M이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 2021’에서 역대 최고 성능을 지닌 모델 ‘콘셉트 XM’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BMW 콘셉트 XM(Concept XM
조회수 331 2021.12.02.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감성과 주파성은 그대로,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시승기
지프 랭글러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랭글러 4xe(포 바이 이)를 시승했다. 랭글러 4도어 버전을 베이스로 한 지프의 첫 번째 전동화 모델이다. 전기차로
조회수 88 2021.12.06.
글로벌오토뉴스
궁극의 럭셔리, 2022 벤틀리 플라잉스퍼 V8 시승기
벤틀리 플라잉스퍼 V8을 시승했다. 2020년 데뷔한 3세대 모델의 V형 8기통 버전이다. 플라잉스퍼는 뮬산에 이어 주력 세단으로 포지셔닝하고 있다. 3세대 플
조회수 314 2021.11.3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기존에 없던 BMW, 미래는 움직이는 럭셔리 라운지
디지털 계기판과 센터 디스플레이가 하나의 커브드 패널로 묶여 공중에 떠 있는 모습은 흡사 벽걸이 TV 혹은 컴퓨터 모니터를 연상시킨다. 고급 가구 느낌을 전달하
조회수 765 2021.11.24.
오토헤럴드
풀옵션 하니 9,560만원... GV80 6인승 타보고 놀란 이유
제네시스의 첫 SUV이자, 현 플래그십 SUV 모델인 GV80. 최근 '2022 GV80' 연식변경을 통해 6인승 모델이 추가되었다. 6인승 모델은 2-2-2의
조회수 2,055 2021.11.22.
다키포스트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현대 캐스퍼 1.0 가솔린 인스퍼레이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713 2021.11.01.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레이 1.0 가솔린 시그니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2,559 2021.10.13.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A220 HATCHBACK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2,057 2021.09.28.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2,656 2021.09.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A250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3,073 2021.08.30.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고속도로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 국토부 내년 1000여기 이상 설치 추진
전국 고속도로 전기·수소 충전시설이 대폭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5일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2020년 기준 435기인 전기차 충전기가 올해 연말이면 730여 기가
조회수 172 2021.12.06.
오토헤럴드
[서울모빌리티쇼] 미니, 작지만 매력 터지는 첫 순수전기차
BMW의 고급 소형차 브랜드 미니(MINI)가 25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달 5일까지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
조회수 459 2021.11.26.
오토헤럴드
[서울모빌리티쇼] 아시아 최초로 한국서 공개된 E-클래스 전기차 버전
메르세데스-벤츠가 25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달 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조회수 733 2021.11.26.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완전충전시 660km 달리는 폭스바겐의 차세대 전기차
폭스바겐이 순수전기차 브랜드 'ID' 시리즈를 지속 확장 중인 가운데 2018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ID. 비전 콘셉트'의
조회수 693 2021.11.24.
오토헤럴드
[광저우 모터쇼] 제네시스 中 프리미엄 전기차 공략
제네시스가 2021 광저우 모터쇼에 ‘GV7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GV70 기반 프리미엄 전기차는 77.4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조회수 556 2021.11.19.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문제투성이의 전동킥보드, 현실적으로 개정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전동킥보드로 대변되는 퍼스널 모빌리티, 즉 PM은 미래 모빌리티 수단 주의 하나로 선진 각국에서 각광받
조회수 74 2021.12.06.
글로벌오토뉴스
[칼럼] 전동킥보드, 속도 25→20km 낮추고 헬멧 착용과 운전면허 규정 완화해야
전동 킥보드가 대표적인 퍼스널 모빌리티(Personal Mobility, PM)가 주목을 받고 대중화한 것은 이미 오래전 일이다.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Last
조회수 139 2021.12.06.
오토헤럴드
2세대 기아 니로의 디자인 보기
기아자동차의 2세대 니로가 서울 모빌리티쇼에서 공개됐다. 1세대 니로가 나온 게 2016년 3월인가였던 걸로 기억하고 있는데, 그 기억을 기준으로 한다면 내년에
조회수 172 2021.12.06.
글로벌오토뉴스
172. 정말로 전기차 시대는 도래할 수 있을까?
100년 만의 대 전환. 자동차의 본질이 바뀐다. 전기차,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 자율주행차, 공유경제. 이 시대에 대두된 대표적인 자동차 관련 화두들이다.
조회수 158 2021.12.06.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EV 트렌드] 토요타
에너지 밀도와 안전성 측면에서 리튬이온 배터리를 대체할 차세대 배터리로 꼽히며 이른바 '꿈의 배터리'로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를 일본 토요타는 하이
조회수 189 2021.12.06.
오토헤럴드
ADAS, 새 차 60%에 있고 90%는 쓰는데 만족도는…
최근 2~3년 내 새 차 구입자의 60% 이상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이 장착돼 있다고 했다. 탑재된 기능을 사용해 본 경험은 90%를 넘
조회수 431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겨울철 ‘슬기로운 세차생활’...영하권 날씨 피하고 물기 제거 꼼꼼히
겨울비가 내리고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겨울철에는 한파와 폭설 등을 동반한 영하의 기온이 지속돼 세차에 어려움을 겪는 운전자들이
조회수 275 2021.12.03.
오토헤럴드
[전기차 상식]  고가 배터리, 10년 후 다 교체해야 하나요?
스마트폰을 쓰다 보면, 어느 시점 이후로는 배터리가 방전되는 속도가 빨라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분명히 100% 충전을 했는데도 쓸 수 있는 시간은 점점 더
조회수 387 2021.12.02.
오토헤럴드
자동차시민연합, 겨울철 동상 예방법 소개… 경유차는 DPF 관리
겨울철이면 찾아오는 초미세 먼지는 신체로 유입돼 뇌혈관 질환 등을 유발하는 1급 발암 물질이다. 국내 고농도 미세 먼지 80%는 계절적 요인으로 12월~3월 사
조회수 267 2021.11.30.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