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콘티넨탈 실내 모니터링 시스템: 정교한 디자인과 향상된 안전성을 위한 차량 내 센서 개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26 등록일 2021.10.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세계적인 기술 기업 콘티넨탈이 미래의 안전 기준을 충족시키고, 차량의 편안함을 더욱 높여주는 내부 센서 기술을 위한 통합 솔루션을 개발했다. 콘티넨탈은 휴먼-머신 인터페이스를 위한 모든 측면의 실내 카메라에 대한 다년간의 전문 지식과 레이더 센서 기술에 대한 광범위한 노하우를 결합해 실내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차량 실내 전체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제공함으로써 단순한 운전자 모니터링을 넘어 자율주행과 같은 미래 모빌리티 실현에 기여한다. 또한, 이 기술은 유럽 위원회와 소비자 보호 기구인 유럽 신차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의 미래 안전 규정을 충족하고 있다.

콘티넨탈 HMI 사업부 전략 및 포트폴리오 총괄 울리히 뤼더스(Ulrich Lüders)는 “차량 내 센서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식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지식을 모았을 뿐 아니라 여러 기술적 과제 또한 해결했다. 콘티넨탈은 최초로 카메라를 스티어링 칼럼이나 계기판이 아닌 디스플레이에 직접 통합했다. 이를 위해 해당 기술의 초소형화에 집중하고 있으며, 이는 새로운 포지셔닝의 기회를 열어줄 것이다”고 말했다.

기술 복잡성은 첫째, 광학 및 센서 시스템을 약 10mm로 최소화하여 최고 수준의 디자인으로 디스플레이 전체에 정밀하게 통합해야 하며 둘째, 레이더 센서를 정확한 위치에 설치해 차량 내 모든 영역을 동일하게 감지해야 하는 데 있다. 이 두 가지 기술의 조합과 정확도 높은 통합 및 설치를 통해 실내 모니터링을 위한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다.



스마트 워치로 변화하는 자동차

콘티넨탈의 실내 모니터링 시스템은 차량 내 살아있는 물체(성인, 아동, 반려동물)를 안정적으로 감지한다. 뤼더스는 "콘티넨탈의 실내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유럽연합(EU) 일반 안전 규정(GSR)의 새로운 요구 조건을 충족하고, 자동차 제조업체가 유로 NCAP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특히 향후 미래의 안전 표준과 관련하여 중요하다.

2024년부터 유럽연합(EU) 위원회는 GSR 시스템의 신규 등록 승인 요건 유형에 운전자 및 차량 모니터링 사양을 포함시킬 예정이다. 예를 들어, 운전자의 피로나 주의력 부족을 감지하는 기능 등이 포함된다. 이러한 광범위한 입법 변화에는 다른 규제 기관들의 동력이 수반되며, 그 일환으로 유로 NCAP 조직은 2023년부터 내부 카메라 시스템 설치에 대한 보상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유아 방치 감지(Child Presence Detection, CPD)와 같은 아동 감지를 위한 향후 평가 지점 지정을 위해서 차량 안전 계획을 평가는 자발적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부모가 뒷좌석에 앉은 아동을 잊고 하차한 경우, 실내 감지 기술은 레이더 센서 및 저장된 알고리즘으로 이를 감지하고 경보를 울린다.

콘티넨탈의 인테리어 카메라 및 실내 모니터링 제품 매니저인 다니엘 나우약(Daniel Naujack)은 "해당 기술 개발은 살아있는 물체 인식에 초점을 맞췄다. 무엇보다도, 실내 감지 기술은 아동의 호흡을 감지해 살아있는 사람임을 확인하고 경보를 울린다. 잘못된 경고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시스템은 내부 카메라의 이미지 정보를 기반으로 실내 뒤 공간에 남겨진 짐도 감지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렌터카에 서류 가방을 잃어버렸을 경우, 주인의 핸드폰으로 알림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미래에는 실내 감지 기능이 물체 움직임뿐만 아니라 맥박, 호흡수 및 체온과 같은 건강 척도도 측정하고 평가할 것이다. 또한, 시스템이 건강 비상사태를 감지하는 경우 위험을 최소화하여 차량을 안전하게 정지시킬 수 있다. 다니엘 나우약은 "실내 모니터링을 광범위한 주요 데이터를 기록함으로써, 우리는 미래의 자동차를 승객들을 위한 스마트 워치로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자율주행의 핵심 요소

자율 주행에 있어 인테리어 센서는 또 다른 중요한 역할을 한다. 자율주행 시스템이 운전자에게 제어권을 반환해야 하는 교통 상황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으며, 이 과정을 안전하게 설계하는 것은 자율주행 자동차가 반드시 완성시켜야 하는 중요한 작업이다. 이때, 센서 정보 및 소프트웨어와 함께 실내 카메라는 운전자가 수동 제어를 되찾을 수 있는지를 감지할 수 있다. 다니엘 나우잭은 "자율주행은 운전자가 교통상황에 집중하지 않고도 차 안에서 다양한 일들을 할 수 있게 해준다. 이는 시스템이 운전자가 책에 빠져 있는지, 아니면 잠든 상태인지 감지할 수 있어야 운전 제어 복귀가 성공적이고 안전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콘티넨탈 HMI 사업부 전략 및 포트폴리오 총괄 울리히 뤼더스(Ulrich Lüders)는 “차량 내 센서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식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지식을 모았을 뿐 아니라 여러 기술적 과제 또한 해결했다. 콘티넨탈은 최초로 카메라를 스티어링 칼럼이나 계기판이 아닌 디스플레이에 직접 통합했다. 이를 위해 해당 기술의 초소형화에 집중하고 있으며, 이는 새로운 포지셔닝의 기회를 열어줄 것이다”고 말했다.

기술 복잡성은 첫째, 광학 및 센서 시스템을 약 10mm로 최소화하여 최고 수준의 디자인으로 디스플레이 전체에 정밀하게 통합해야 하며 둘째, 레이더 센서를 정확한 위치에 설치해 차량 내 모든 영역을 동일하게 감지해야 하는 데 있다. 이 두 가지 기술의 조합과 정확도 높은 통합 및 설치를 통해 실내 모니터링을 위한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다.

스마트 워치로 변화하는 자동차

콘티넨탈의 실내 모니터링 시스템은 차량 내 살아있는 물체(성인, 아동, 반려동물)를 안정적으로 감지한다. 뤼더스는 "콘티넨탈의 실내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유럽연합(EU) 일반 안전 규정(GSR)의 새로운 요구 조건을 충족하고, 자동차 제조업체가 유로 NCAP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특히 향후 미래의 안전 표준과 관련하여 중요하다.

2024년부터 유럽연합(EU) 위원회는 GSR 시스템의 신규 등록 승인 요건 유형에 운전자 및 차량 모니터링 사양을 포함시킬 예정이다. 예를 들어, 운전자의 피로나 주의력 부족을 감지하는 기능 등이 포함된다. 이러한 광범위한 입법 변화에는 다른 규제 기관들의 동력이 수반되며, 그 일환으로 유로 NCAP 조직은 2023년부터 내부 카메라 시스템 설치에 대한 보상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유아 방치 감지(Child Presence Detection, CPD)와 같은 아동 감지를 위한 향후 평가 지점 지정을 위해서 차량 안전 계획을 평가는 자발적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부모가 뒷좌석에 앉은 아동을 잊고 하차한 경우, 실내 감지 기술은 레이더 센서 및 저장된 알고리즘으로 이를 감지하고 경보를 울린다.

콘티넨탈의 인테리어 카메라 및 실내 모니터링 제품 매니저인 다니엘 나우약(Daniel Naujack)은 "해당 기술 개발은 살아있는 물체 인식에 초점을 맞췄다. 무엇보다도, 실내 감지 기술은 아동의 호흡을 감지해 살아있는 사람임을 확인하고 경보를 울린다. 잘못된 경고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시스템은 내부 카메라의 이미지 정보를 기반으로 실내 뒤 공간에 남겨진 짐도 감지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렌터카에 서류 가방을 잃어버렸을 경우, 주인의 핸드폰으로 알림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미래에는 실내 감지 기능이 물체 움직임뿐만 아니라 맥박, 호흡수 및 체온과 같은 건강 척도도 측정하고 평가할 것이다. 또한, 시스템이 건강 비상사태를 감지하는 경우 위험을 최소화하여 차량을 안전하게 정지시킬 수 있다. 다니엘 나우약은 "실내 모니터링을 광범위한 주요 데이터를 기록함으로써, 우리는 미래의 자동차를 승객들을 위한 스마트 워치로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자율주행의 핵심 요소

자율 주행에 있어 인테리어 센서는 또 다른 중요한 역할을 한다. 자율주행 시스템이 운전자에게 제어권을 반환해야 하는 교통 상황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으며, 이 과정을 안전하게 설계하는 것은 자율주행 자동차가 반드시 완성시켜야 하는 중요한 작업이다. 이때, 센서 정보 및 소프트웨어와 함께 실내 카메라는 운전자가 수동 제어를 되찾을 수 있는지를 감지할 수 있다. 다니엘 나우잭은 "자율주행은 운전자가 교통상황에 집중하지 않고도 차 안에서 다양한 일들을 할 수 있게 해준다. 이는 시스템이 운전자가 책에 빠져 있는지, 아니면 잠든 상태인지 감지할 수 있어야 운전 제어 복귀가 성공적이고 안전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제네시스, 플래그십 SUV
2025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신차를 수소 및 배터리 전기차로 선보인다는 '듀얼 전동화 전략'을 밝힌 제네시스 브랜드가 오는 2023년 플래그십 S
조회수 320 2021.12.03.
오토헤럴드
현대차 아반떼 N 미국에서 올 겨울 판매 돌입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라인업에 신규 추가된 '아반떼 N'이 올 겨울 북미 시장 판매를 앞두고 가격 및 스펙을 공개했다. 현지에서 '엘란
조회수 224 2021.12.03.
오토헤럴드
겨울철 ‘슬기로운 세차생활’...영하권 날씨 피하고 물기 제거 꼼꼼히
겨울비가 내리고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겨울철에는 한파와 폭설 등을 동반한 영하의 기온이 지속돼 세차에 어려움을 겪는 운전자들이
조회수 122 2021.12.03.
오토헤럴드
4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인도서 부활하는 기아 카렌스
1999년 첫 출시 후 2018년 7월 생산을 끝으로 국내서 단종된 기아의 대표적 MPV 모델 '카렌스'가 인도에서 4세대 완전변경모델로 부활한다
조회수 241 2021.12.03.
오토헤럴드
조용히 오프로드를 즐긴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4Xe
지프 브랜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처음으로 국내 출시됐습니다. 지프의 디자인과 주행성능은 유지되면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통해 조용한 오프로드 주행을
조회수 165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르쉐 카이엔 터보 쿠페
로키산맥에서 포르쉐 카이엔 터보 쿠페 프로토 타입이 처음으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카이엔 쿠페는 일반 Cayenne SUV의 이전 샷에서 미리 볼 수 있었던 공격
조회수 150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11월 수입 승용차 18,810대 신규등록... BMW / 벤츠 / 아우디 순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18,810대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10월 18,764대보다 0.2% 증가, 2020년
조회수 155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F/L
2021년형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라인업은 업데이트된 BMW 5시리즈와 더 잘 경쟁하기 위해 새 모델 연도에 부분 변경 페이스리프트를 받다. Mercedes
조회수 152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ADAS, 새 차 60%에 있고 90%는 쓰는데 만족도는…
최근 2~3년 내 새 차 구입자의 60% 이상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이 장착돼 있다고 했다. 탑재된 기능을 사용해 본 경험은 90%를 넘
조회수 169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VS 티구안 디젤, 연비 비교 테스트...
#기아스포티지 #폭스바겐티구안 #스포티구안 스포티지 VS 티구안 2차 영상입니다. 이번엔 연비 위주로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하이브리드와 디젤의 연비 대결은 어
조회수 157 2021.12.03.
Motorgraph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