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폭스바겐, 제타 부분 변경 모델 미국 고속주행 연비 18.3km/리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78 등록일 2021.10.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폭스바겐이 2021년 10월 13일, 제타 부분 변경 모델의 미국 EPA 예상 연비가 고속주행에서 약 18.3km/리터로 개선되었다고 발표했다. 미국에서 판매되는 신차의 평균 연비에 비해 5년 동안 1,500달러를 절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1979년 골프의 세단 버전으로 데뷔한 제타는 3세대와 4세대는 시장에 따라 벤토와 보라 등의 차명으로 판매됐으며 한국시장에는 2006년 5세대 모델부터 판매됐다. 현행 모델은 2018년 디트로이트오토쇼를 통해 데뷔한 7세대 모델로 MQB플랫폼을 베이스로 하고 있다. 차체 크기는 전장x전폭x전고가 4,702x1,799x1,459mm, 휠 베이스 2,686mm. 차체가 커진 만큼 실내 공간이 확대되고 트렁크 적재용량도 510리터로 늘었다.





익스테리어는 앞뒤 새로운 범퍼, 새로운 차체 색상 및 새로운 휠이 특징이다. 특히 앞 얼굴의 그래픽이 크게 바뀌었다. 두 개의 크롬 바와 새로운 전면 범퍼가 있는 새로운 프론트 그릴이 분위기를 새롭게 했다.





인테리어는 폭스바겐의 디지털 콕핏 계기판은 8인치 디스플레이가 표준이다. 콕핏 전체의 콘트라스트 스티치와 마찬가지로 새로운 다이아몬드 패턴의 천 시트가 기본이다.


파워트레인은 미러 사이클 EA211 1.5리터 직렬 4기통 직접분사 터보 가솔린 엔진으로 바뀌었다. 최대출력 158마력, 최대토크 25.5kgm를 발휘한다. 기존 엔진에 비해 11마력 증강됐다. 압축비 11.5로 저속 토크를 향상시켰으며 APS 코팅 실린더 라이너 플라즈마는 실린더 블록을 철 분말로 코팅하여 실린더 라이너와 피스톤 링 사이의 마찰을 줄였다.





엔진의 여러 부분에서 액체의 흐름을 효율적으로 제어함으로써 엔진을 빠르게 덮일 수 있다. 가변 터빈 지오메트리(VTG)를 사용해 보다 효율적이고 높은 부스트 압력을 허용한다. 기존의 200BAR에서 최대 350BAR까지 높아진 고압 연료 분사 시스템은 연료 및 공기 혼합물의 분무를 개선했다. 주입 시간의 감소와 혼합물의 형성의 최적화는 미립자 물질 배출을 감소시킨다.


변속기는 6단 MT 또는 8단 AT.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이상하게 생겼는데 요상하게 끌리는 오리지널
1948년 암스테르담 모터쇼를 통해 '시리즈 1'이 첫선을 보인 이후 1958년 '시리즈 2', 1971년 '시리즈 3
조회수 2,827 2020.09.24.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스타일과 실용성, 메르세데스-벤츠 GLA / GLB
메르세데스-벤츠의 2세대 GLA 250 4매틱, 그리고 새롭게 추가된 SUV 모델 GLB 250 4매틱을 시승했습니다. 넉넉한 실내 공간과 최신 주행 보조 시스
조회수 3,262 2020.09.24.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CT4 · CT5, 젊은 감성 가득 담고 있는 정통 아메리칸 럭셔리
유독 국내에서 브랜드 가치 대비 저평가 된 캐딜락이 수입차 시장에서도 가장 치열한 D와 E세그먼트 프리미엄 세단 시장에 신차를 투입하고 야심찬 도전장을 내밀었다
조회수 2,279 2020.09.23.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완성형 오프로더, 랜드로버 2세대 디펜더 110
누구나 매일 오프로드를 주행하는 것이 아닌 만큼, 정통 오르로더인 디펜더 역시 일상에서의 실용성이 중요합니다. 과거의 디펜더가 이런 점이 부족했다면, 2세대 디
조회수 2,520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리얼 뉴 콜로라도, 밖은 정글인데 안은 너무 평온해!
정통 픽업트럭 콜로라도 부분변경 '리얼 뉴 콜로라도', 영종도 오프로드에서 인상적인 체험을 했습니다. 어떤 험로도 가뿐하게, 트레일러를 견인하고
조회수 3,813 2020.09.21.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우아한 쿠페형 세단, 폭스바겐 아테온 4모션
폭스바겐 아테온 프레스티지 4모션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여전히 우아한 5도어 쿠페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편의사양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여기에 4륜구동 시스템을
조회수 2,725 2020.09.21.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진짜 콜로라도가 왔다. 평범한 픽업이라 생각했다면 착각
한국지엠 쉐보레가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의 부분변경모델을 최근 공개하고 본격적인 국내 마케팅에 돌입했다. 한층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오프로더
조회수 5,077 2020.09.17.
오토헤럴드
스포티 5도어 쿠페. 폭스바겐 아테온 4모션 시승기
폭스바겐 아테온 프레스티지 4모션을 시승했다. 계기판 디스플레이의 변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편의 기능의 향상, 그리고 네바퀴 굴림방식인 4모션을 채용하는 등
조회수 5,862 2020.09.17.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센싱은 기본 혼다 뉴 CR-V 터보, 성인 두명이 다리 쭉 뻗고 차박
정말 끝내주는 공간을 갖고 있습니다. 1 열 시트를 젖히면 무려 1800mm가 여러 기다란 공간이 나옵니다. 휠 하우스가있는 내측 길이도 1000mm가 넘 네요
조회수 2,251 2020.09.16.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이젠 연비까지 좋아진다, 포드 익스플로러 PHEV
포드의 대형 SUV, 익스플로러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3.0 V6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가 결합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통해 , 기
조회수 3,381 2020.09.15.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