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렉서스코리아, 프리미엄 하이브리드 세단 ‘New ES’ 출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120 등록일 2021.09.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렉서스코리아는 9월 27일 렉서스 전동화 모델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하이브리드 세단 ‘New ES’의 온라인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New ES’는 편안한 승차감, 뛰어난 정숙성, 넓은 실내 공간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7세대 ES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일부 외관 디자인의 변화와 더불어, 진화된 예방 안전 기술, 편의 사양 강화, 블랙박스와 하이패스 기본 장착 등으로 안전 및 편의성이 한층 강화되었다.


외관 디자인에 있어서는 ES만의 우아함을 더욱 강조하고 모던함을 더했다. New ES 300h의 외관은 ‘L-Shape’ 유닛의 프론트 그릴로 와이드한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헤드램프는 직사각형 LED 렌즈로 변화를 주었고(이그제큐티브, F SPORT 모델 사양), 주간 주행등과 프론트 방향지시등은 보다 입체적으로 다듬어져 세련되고 우아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New ES의 인테리어는 렉서스 장인(타쿠미)의 손을 거친 꼼꼼한 마감과 프리미엄 소재가 특징이다. 뛰어난 착좌감의 상하 2분할 시트와 여유로운 2열 공간은 렉서스만의 안락함을 선사하며, 새롭게 터치 스크린 기능이 적용된 12.3인치의 대형 고해상도 모니터는 이전에 비하여 112mm 앞으로 배치하여 운전자의 조작 편리성이 향상되었다.


ES의 스트롱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2.5ℓ D-4S 가솔린 엔진에 대용량 배터리와 강력한 2개의 모터가 장착되어 충전 상태에 따라 저속에서 모터만으로도 주행이 가능하고, 주행과 동시에 충전이 가능하며, 저속부터 고속영역에 이르기까지 모터가 적극 개입하여 강력한 파워와 함께, 17.2 km/ℓ(New ES 300h), 16.8 km/ℓ(New ES 300h F SPORT)의 뛰어난 연비(복합 연비 기준)를 발휘한다.


저중심 차체 설계와 최적의 중량 배분을 구현한 ES의 렉서스 GA-K(Global Architecture-K) 플랫폼을 바탕으로, New ES는 주행 상황에 따라 감속, 조향, 가속 등 직관적인 조작성과 즉각적인 반응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며, 리어 서스펜션 멤버 브레이스 설계 변경과 차체의 진동을 효과적으로 흡수하는 퍼포먼스 댐퍼(이그제큐티브, F SPORT 모델 사양)를 통해 New ES 특유의 편안하고 안정적인 드라이빙을 제공한다.


안전한 주행을 돕는 렉서스 세이프티 시스템 플러스(LSS+)도 한층 강화되었다. 감지 범위가 확대된 긴급 제동 보조 시스템(PCS; 교차로 긴급 제동 보조(ITA) 기능 추가), 커브 감속 기능이 추가된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DRCC), 그리고 긴급 조향 어시스트(ESA) 지원 기능도 새롭게 적용되었다. 또한, 주차 보조 브레이크(PKSB)는 전ㆍ후방의 사물 감지에 더해 보행자까지 감지 범위가 확대되었으며, 차량 주변의 장애물을 확인할 수 있는 파노라믹 뷰 모니터가 추가되어 안전 및 편의성을 도모했다.(이그제큐티브, F SPORT 모델 사양)


이 외에도 새로운 익스테리어 컬러로 소닉 크롬과 소닉 이리듐이, 인테리어 컬러에는 모브와 헤이즐이 추가되어 고급감과 세련미를 더했다.


또한, 이번에 새롭게 New ES 300h ‘F SPORT’ 모델을 출시하여, 다이내믹한 주행과 개성을 추구하는 고객을 위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스포츠 패키지를 의미하는 ‘F SPORT’ 모델은 렉서스의 스포츠 DNA를 담아낸 것이 특징으로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과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F SPORT 전용 △메쉬 패턴 그릴 △F SPORT 엠블럼 △스포츠 시트 △19인치 휠 등 F SPORT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연출하였고, 주행 조건에 따라 정교하게 감쇠력을 제어하는 전자제어 가변 서스펜션(AVS), 스포츠 주행을 지원하는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 등의 적용으로 보다 다이내믹한 주행을 선사한다.


한편, ES 출시와 함께 카카오TV 오리지널 ‘히든: 더 퍼포먼스(HIDDEN: the performance)’는 TOP 4에 텃팅댄스팀 ‘TPF’, 비트박서 ‘빅맨’, 댄서 ‘브라더빈’ 그리고 현대무용가 ‘호킵’을 선정하였다. 이번 경연에는 총 30팀의 이색 퍼포머들이 참가하였으며, 발탁된 최종 우승자 1팀은 New ES 300h F SPORT 홍보대사로 활동할 예정이다.


렉서스코리아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은 “다이내믹한 주행과 개성을 추구하는 고객을 위해 새롭게 F SPORT 모델을 출시하게 되었다”며, “안전 및 편의성이 한층 강화된 NEW ES와 스트롱 하이브리드만의 드라이빙 매력을 직접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9월 27일 판매가 시작되는 렉서스 New ES 300h의 권장 소비자 가격은 △럭셔리 6,190만원 △럭셔리 플러스 6,400만원 △이그제큐티브 6,860만원이며, 11월부터 판매되는 New ES 300h F SPORT는 7,110만원이다.(부가세 포함, 개별소비세 3.5% 기준)


New ES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렉서스코리아 홈페이지(www.lexus.co.kr) 또는 전국 렉서스 공식 딜러 전시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렉서스 ES 300h는 2012년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이후 2020년도까지 8년 연속 수입차 하이브리드 부문 베스트셀링카*에 선정되었으며, 올해 3월에는 국내 누적판매 5만대를 넘어서는 등 렉서스 전동화를 대표하는 모델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집계 기준)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렉서스 ES 소비자가 뽑은
렉서스 하이브리드 세단 'ES 300h'가 컨슈머인사이트 소비자 평가에서 2년 연속 종합 1위를 기록하며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조회수 20 16:05
오토헤럴드
BMW코리아, 미래재단 창립 10주년
BMW그룹 코리아의 비영리 재단법인 BMW코리아 미래재단이 지난 19일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재단 창립 10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
조회수 15 16:05
오토헤럴드
MINI 샵 온라인 한정판, 영국 런던 거리에서 영감 얻은
MINI 코리아가 20일, MINI 샵 온라인을 통해 온라인 한정 판매 모델인 ‘MINI 섀도우 에디션’을 출시한다. MINI 섀도우 에디션은 안개가 자욱한 영
조회수 38 16:05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볼보, 무선 업데이트로 자사 순수전기차 주행가능거리 연장
볼보자동차가 자사 순수전기차를 포함 폴스타 브랜드에 무선 업데이트를 통해 완전충전시 주행가능거리를 최대로 연장하는 시스템 도입을 추진한다. 현지 시간으로 19일
조회수 21 16:05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완전변경 G90 궁금했던 실내 디자인
제네시스 브랜드 플래그십 세단 'G90' 완전변경모델이 이르면 올 하반기 늦어도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가 예정된 가운데 해외에서 신차의 실내 디자
조회수 47 16:04
오토헤럴드
점유율 1% 전기차, 시가 총액은 상위 15개 자동차 제조사 절반에 육박
시장 점유율이 2%에 불과한 전기차 전문 기업 시가 총액이 상위 15개 자동차 기업을 합친 총액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투자자문사 번스타인(Be
조회수 14 16:04
오토헤럴드
자동차 속도 경쟁, 국산차 최고 기록
자동차광(狂)은 고성능을 갈구한다.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얼마나 빠르게 달릴 수 있는지 '최고 속력'을 자동차 평가 기준으로 삼기도 한다.
조회수 15 16:04
오토헤럴드
애플 파트너 폭스콘이 공개한 순수전기차 3종
애플 아이폰을 위탁생산하는 업체로 잘 알려진 대만 폭스콘이 순수전기차 3종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하며 전기차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폭스트론(Foxtron
조회수 26 16:04
오토헤럴드
GM, 한미 협력 증진 기여 美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
제너럴모터스(GM)가 미국 현지 시간으로 10월 19일,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Korea Society)에서 그 해 한미 간 협력 증진에 기여한 인사
조회수 12 16:04
오토헤럴드
글로벌데이터, “ 반도체 부족, 글로벌 경제 둔화로 이어진다.”
데이터 및 분석회사 글로벌데이터(GobalData)가 전 세계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영향을 분석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독일, 일본, 미국 및 중국
조회수 13 16:0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