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중고차 분야의 대기업 진출 협상, 무엇을 남겼는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72 등록일 2021.09.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지난 3개월 간의 중고차매매산업발전협의회가 마무리를 못하고 최종 결렬되었다. 중고차 업계와 완성차업간의 협상은 결국 최종 합의점을 찾지 못하였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실질적인 협의 모임은 지난 1년간 지속되어 온 사안이어서 기간적으로 충분한 시간이었다고 할 수 있다. 전체 협의회 좌장을 맡았던 필자의 입장에서는 매우 아쉽고 안타까운 심정과 더불어 앞으로 불어 닥칠 중고차 분야의 혁신에 대한 고민거리도 녹아있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이렇게 협상에 실패한 이유는 무리하게 요구하는 중고차 업계의 요구에 의하였다고 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진출 비율에 대한 모수와 신차 딜러권은 물론 매입 이전 공용 플랫폼 도입 등 도저히 완성차업계에서 수용할 수 없는 조건을 내밀면서 합의 자체를 하지 않으려는 중고차업계의 책임이라고 할 수 있다.

원래부터 중고차업계는 이 협의를 하지 않는다는 입장으로 진입을 하여 결국 질질 끌면서 대선까지 가자는 입장이었기 때문이다. 합의는 양측이 치열하게 요구해야지만 도출할 수 있는 사안이기 때문이다. 앞으로 불어닥칠 각종 중고차 변화의 변혁에 대한 골목상권 피해에 대한 책임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현재 중고차 분야는 허위·미끼매물 문제, 허위 당사자 거래 문제, 성능점검 미고지 등 각종 문제로 소비자 피해가 가장 큰 분야라 할 수 있다. 그래서 특히 이번 협력안이 소비자 피해를 줄이고 선진형 중고차 산업으로 도약하자는 논리인 만큼 극히 중요하다는 것이다. 현 상태로는 소비자 피해는 계속 늘고 개선될 가능성이 없는 만큼 완성차 업계의 인증 중고차 도입 등을 통하여 중고차 분야의 혁신을 일으키고 소비자를 보호하자는 것이다.

동시에 협력안을 통하여 일정 비율만 완성차 업계에게 열어주면서 문어발식 대기업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골목상권도 보호하자는 취지라 할 수 있다. 물론 검증기관으로 국토교통부 산하에 한국중고차협회라는 매머드급 기관을 설립하여 법적·제도적 권한을 줄 수 있게 하고 앞서 언급한 각종 중고차 문제도 함께 개선할 수 있는 역할을 생각하자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번 협력안 무산으로 이러한 방향은 무효화되었다. 동시에 이번 협력안은 완성차 업계의 진출도 한정적으로 막을 수 있는 대안이지만 더욱 우려되고 있는 ‘네쿠라카배’라고 하는 대기업 플랫폼의 진출을 막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대기업 플랫폼으로 주변의 택시나 배달업 등의 독점적 문제로 심각한 왜곡현상을 보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 약 30조원의 중고차 분야는 더욱 먹잇감으로 중요한 시장이기 때문이다.

현실적으로 완성차 업계의 진출을 막을 수 있는 법안이 없기도 하지만 세계 시장에서 중고차 분야의 진출을 강제적인 법적 조항으로 가로막는 사례는 없다. 현재에도 국내에는 무분별하게 진출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2년간 합의 도출을 위해서 고민한 분야인 만큼 더욱 협력안 결렬은 중요한 과제라 할 수 있었다.

현실적으로 완성차 업계를 막을 수 있는 명분도 없다. 이미 SK엔카나 K카 등 대기업 기반 기업이 진출해 있고 수입차 업체도 예전부터 인증 중고차 시장에 진출하면서 더욱 위력은 높아지고 인증 중고차는 물론 수입 신차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신차와 중고차는 서로 간에 리사이클링 효과가 큰 만큼 시너지 효과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완성차 업계만 진출하지 못하는 형평성 문제도 크다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국내 완성차 업계만 신차만 활용하고 중고차 분야는 진출할 수 없는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다.

따라서 협력안 도출은 중고차 시장의 최대 10%라는 일정 비율만 완성차 업계가 진출하고 소비자의 권리도 다양성을 키우고 보호하며, 대기업 플랫폼의 진출도 막으며, 골목상권도 보호할 수 있는 다양성을 지니고 있었다고 할 수 있다. 결국 마지막 공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심의위원회로 넘어갔다.

이미 이전 조사에서 동반성장위원회는 생계업 지정을 요구하는 중고차업계의 주장이 부당하다는 부적합 판정을 내린 만큼 이 의견을 고려하여 중기부는 결정할 것이다. 특히 지난 1년간 이미 중기부가 내려야 함에도 불구하고 위법을 하면서 지연을 시킨 만큼 빠른 기간 내에 결정을 해야 하는 임무를 띠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정치적으로 질질 끈다든지 역시 표를 의식하여 연장하면서 대선이후로 가는 우는 범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국민이 용서치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

동반위의 결정과 주변 상황을 고려하면 중기부가 중고차업계의 손을 들어주기는 어려울 것이다. 이미 소비자단체도 여러 번 천명하여 중고차 분야 개선을 위한 완성차 업계의 문호개방을 주장하고 있었고 앞으로도 온라인 서명 등을 통하여 정부의 개방을 촉구하고 있어서 더욱 중기부는 최종 결정을 하여야 하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그나마 가장 좋은 방안은 중기부 심의위원회가 앞서 언급한 필자의 중재 협력안을 참고로 하여 결정을 내린다면 가장 바람직한 결정이 되지 않을까 판단된다.

중기부 심의위원회의 현명한 판단을 통하여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결정이 도출되기를 바란다.결국 핵심은 소비자이기 때문이다. 국민을 위한 결정이 꼭 필수적이라는 것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경형 고급 SUV, 현대 캐스퍼 1.0 MPI 시승기
현대자동차의 경형 SUV 캐스퍼를 시승했다. SUV 룩 경차로 오늘날 현대차에 채용된 편의 장비와 ADAS는 대부분 탑재하고 고급 소형차를 표방한 것이 포인트다
조회수 241 2021-10-19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내달 출시 앞둔 3열 SUV
지프가 브랜드 최초의 3열 탑재로 대형 SUV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갈 ‘올 뉴 그랜드 체로키 L’의 국내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그랜드 체로키는
조회수 416 2021-10-19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제네시스 브랜드에서 제작 · 판매한 G80, GV70 2차종, 기아 순수전기차 EV6,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 판매한 EQA 250, S 580 4메
조회수 251 2021-10-19
오토헤럴드
현대차,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3개 대회 석권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대회인 WRC(World Rally Championship)와 WTCR(World Touring Car Cup), PURE
조회수 25 2021-10-18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출시 임박한 벤츠의 플래그십 전기차
하반기 국내 출시를 앞둔 메르세데스-벤츠의 플래그십 순수전기차 'EQS'가 국내 소음 및 배출가스 인증을 완료하며 신차 출시 임박을 알렸다. 해외
조회수 227 2021-10-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제네시스 GV70, 모터트렌드
제네시스는 미국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발표하는 2022년 올해의 SUV에 GV70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모터트렌드는 안전성(safety),
조회수 48 10:16
글로벌오토뉴스
렉서스 ES, 소비자가 평가한 ‘올해의 차’ 2년 연속 1위
새 차 구입 1년 이내인 소비자의 실제 사용 경험을 토대로 평가한 '2021 올해의 차'에 렉서스 ‘ES'가 2년 연속 종합 1위로 선정됐다. 부문별로 국산 세
조회수 17 10:15
글로벌오토뉴스
롤스로이스모터카, 자개 아티스트 류지안 작가와 협업한 팬텀 갤러리 전시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청담 부티크와 부산 전시장에서 순차적으로 자개 아티스트 류지안 작가와 협업한 팬텀 갤러리를 전시한다.롤스로이스모터카와 류지안 작가가 협업한 이
조회수 12 16:04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완전변경 G90 궁금했던 실내 디자인
제네시스 브랜드 플래그십 세단 'G90' 완전변경모델이 이르면 올 하반기 늦어도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가 예정된 가운데 해외에서 신차의 실내 디자
조회수 54 16:04
오토헤럴드
MINI 샵 온라인 한정판, 영국 런던 거리에서 영감 얻은
MINI 코리아가 20일, MINI 샵 온라인을 통해 온라인 한정 판매 모델인 ‘MINI 섀도우 에디션’을 출시한다. MINI 섀도우 에디션은 안개가 자욱한 영
조회수 44 16:05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스파이샷] 폭스바겐 ID.5 X
VW ID.5의 새로운 베리에이션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베이스 모델인 ID.4에 비해 크로스오버 쿠페 형상의 독특한 후면부
조회수 35 2021-10-19
글로벌오토뉴스
시트로엥, 미래 도심 모빌리티 비전 담은 콘셉트 ‘어반 콜렉티프’ 공개
시트로엥(CITRON)이 미래 도심 모빌리티 비전을 담은 콘셉트 모델인 ‘어반 콜렉티프(URBAN COLLCTIF)’를 공개했다.이번에 공개된 콘셉트 모델에는
조회수 38 2021-10-19
글로벌오토뉴스
2023년 출시, 차세대 미니 컨트리맨
2011년 미니 라인업에 합류 후 글로벌 누적 판매 54만대를 달성 중인 '미니 컨트리맨'이 3세대 완전변경모델에서 더 커진 차체를 바탕으로 전동
조회수 55 2021-10-19
오토헤럴드
시트로엥, 미래 도심 모빌리티 비전 담은 콘셉트 ‘어반 콜렉티프’ 공개
시트로엥이 미래 도심 모빌리티 비전을 담은 콘셉트 모델인 ‘어반 콜렉티프(URBAN COLLCTIF)’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콘셉트 모델에는 도시를 보다
조회수 24 2021-10-19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르노삼성 2022년형 QM6 LPe 시승기
르노삼성의 중형 SUV QM6 2022년형 모델을 시승했다. LPe모델에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긴급제동 보조시스템의 보행자 감지 기능 등을 추가하고 SM6에
조회수 512 2021-10-13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볼보 스웨디시 중형 SUV 뉴 XC60
스웨덴 토슬란다 공장에서 생산된 볼보자동차의 글로벌 베스트셀링 SUV 'XC60'이 약 4년 만에 2세대 부분변경모델로 국내 시장에 새롭게 출시됐
조회수 581 2021-10-13
오토헤럴드
[시승기] 기아 EV6와 함께, 슬기롭고 효율적으로 전기차를 타는 법
전기차 확산세가 무섭다. 우리나라 자동차 등록 현황에 따르면 2020년 연말 기준 13만4000여대에 불과했던 전기차는 올해 8월 19만1000여 대로 늘었다.
조회수 1,157 2021-10-07
오토헤럴드
탄탄한 기본기. 르노삼성 2022년형 SM6 1.3 TCe 260 시승기
르노삼성의 2022년형 SM6를 시승했다. 2021년 7월 출시됐던 부분변경 모델에 인카페이먼트, 안전지원 콜 서비스 등의 기능을 새롭게 추가하며 LTE 통신
조회수 857 2021-10-07
글로벌오토뉴스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기아 레이 1.0 가솔린 시그니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542 2021-10-13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A220 HATCHBACK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810 2021-09-28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276 2021-09-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A250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779 2021-08-30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스포티지 1.6T 가솔린 프레스티지 2WD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2,836 2021-08-10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샤오미, 2024년부터 전기차 양산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 (샤오미)의 레이쥔 최고 경영자 (CEO)는 투자자 행사에서 2024년 상반기에 자사의 전기차가 양산 될 것이라고 전했다. 샤오
조회수 12 16:04
글로벌오토뉴스
애플 파트너 폭스콘이 공개한 순수전기차 3종
애플 아이폰을 위탁생산하는 업체로 잘 알려진 대만 폭스콘이 순수전기차 3종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하며 전기차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폭스트론(Foxtron
조회수 30 16:04
오토헤럴드
점유율 1% 전기차, 시가 총액은 상위 15개 자동차 제조사 절반에 육박
시장 점유율이 2%에 불과한 전기차 전문 기업 시가 총액이 상위 15개 자동차 기업을 합친 총액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투자자문사 번스타인(Be
조회수 16 16:04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볼보, 무선 업데이트로 자사 순수전기차 주행가능거리 연장
볼보자동차가 자사 순수전기차를 포함 폴스타 브랜드에 무선 업데이트를 통해 완전충전시 주행가능거리를 최대로 연장하는 시스템 도입을 추진한다. 현지 시간으로 19일
조회수 24 16:05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흥식 칼럼] 빨라진 탄소중립 시나리오
정부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최종안’을 확정했다. 18일 탄소중립위원회가 발표한 최종안은 지난 8월 나온 3개 안 가운데 가장 완화한 1안을 제외하고 2
조회수 103 2021-10-19
오토헤럴드
이제
김 필 수(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의 개념이 사라지고 있다. 물론 지금도 자동차는 우리 일상에 있고 당분간은 존재할
조회수 64 2021-10-18
글로벌오토뉴스
166. 파워트레인의 미래  53. 수소 시대가 온다(1), 수소 연료전지 전기차
수소차와 수소 경제가 급부상하고 있다. 1년 전만해도 국내 전문가들의 갑론을박이 있었으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배터리 전기차만으로는 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힘
조회수 57 2021-10-18
글로벌오토뉴스
[칼럼]
자동차 개념이 130여 년 만에 바뀌고 있다. 자동차는 우리 일상에 있고 당분간 존재하고 미래에도 자동차라는 용어는 남아 있겠지만 이동수단 의미는 '모빌
조회수 132 2021-10-18
오토헤럴드
노사가 한 목소리, 전기차 보급 속도조절 요구. 현 목표로는 수입해 팔아야
정부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을 위해 전기차 보급 목표가 추진되면 국내 생산 일정상 해외산 모델을 대거 수입해 팔아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조회수 811 2021-10-13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콘티넨탈 실내 모니터링 시스템, 정교한 디자인·향상된 안전성 위한 차량 내 센서 개발
콘티넨탈이 2021년 10월 17일,미래의 안전 기준을 충족시키고, 차량의 편안함을 더욱 높여주는 내부 센서 기술을 위한 통합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휴
조회수 41 10:16
글로벌오토뉴스
스텔란티스, LG에 이어 삼성SDI와도 배터리 셀 합작?
LG에너지솔루션이 스텔란티스와 미국에서 배터리 셀과 모듈을 제조하기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는 뉴스에 이어 스텔란티스는 삼성SDI와 유
조회수 31 10:16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중국 상하이에 첫 해외 디지털 R&D시설 오픈
현대차그룹이 20221년 10월 18일 중국 현지 고객에게 어필할 수 있는 차량을 만들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월요일 상하이에 첫 해외 디지털 R&a
조회수 6 16:04
글로벌오토뉴스
만우절 농담으로 들었는데, 현대차 스티어링 휠 터치 스크린 특허 출원
현대차가 기존 계기반을 대체하거나 보완할 수 있는 '스티어링 휠 터치 스크린' 개발을 추진한다. 운전대가 계기반을 가리는 단점을 보완하고 자율주행
조회수 586 2021-10-13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