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동화 시대 남겨야 할 유산 #9] 폭스바겐 비틀-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단일 모델

오토헤럴드 조회 수420 등록일 2021.09.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는 ‘전동화 시대 남겨야 할 유산’ 시리즈 첫 연재에서 다룬 토요타 코롤라다. 1966년 11월에 일본에서 처음 판매되기 시작한 코롤라는 2021년 7월에 판매량이 5000만 대를 넘어섰다. 

1966년에 처음 생산된 토요타 코롤라는 지금까지 누적 판매량 5,000만 대를 넘겼다 1966년에 처음 생산된 토요타 코롤라는 지금까지 누적 판매량 5,000만 대를 넘겼다

자동차 역사는 현재 진행형이다. 그래서 코롤라는 단종되지 않는 한 계속해서 자동차 역사상 최다 판매 모델 기록을 갈아치울 것이 틀림없다. 자동차 구매를 고려한다면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가격대에, 세계 각지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판매되며 폭넓은 소비자의 요구를 채우는 모델이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코롤라처럼 세계 누적 판매량 기록을 갖고 있던 차들도 있다. 2007년에 코롤라가 왕좌를 빼앗은 폭스바겐 비틀, 1972년 비틀이 추월한 포드 모델 T가 대표적이다. 이들 가운데 모델 T는 생산과 판매 속도 면에서 놀랍다. 1908년부터 1927년까지 19년 남짓한 시간 사이에 생산된 모델 T는 공식적으로 1500만 7033대다.

포드 모델 T(왼쪽)가 갖고 있던 세계 최다 판매 모델 기록은 1972년에 폭스바겐 비틀이 깼다 포드 모델 T(왼쪽)가 갖고 있던 세계 최다 판매 모델 기록은 1972년에 폭스바겐 비틀이 깼다

지금도 계속 세계 각지에서 팔리고 있는 코롤라와는 달리, 이미 생산이 중단된 비틀 기록은 다른 차들에 의해 계속해서 깨지고 있다. 1948년부터 지금까지 판매된 포드 F-시리즈 픽업 트럭은 4000만 대가 넘는다. 그러나 F-시리즈는 같은 모델로 묶기 어려울 만큼 크기가 다양한 변형 모델이 있어 단일 모델이라 하기 어려운 면도 있다. 비틀로부터 바통을 넘겨받은 폭스바겐 간판 모델 골프도 만만치 않게 팔렸다. 이미 2002년에 비틀 기록을 깼고, 2019년에 누적 판매량 3500만 대를 넘겼다. 

그러나 단일 모델로 기록한 최다 누적 판매량은 어느 차도 비틀을 뛰어넘지 못한다. 1938년에 볼프스부르크에서 생산되기 시작해 2003년 멕시코 푸에블라에서 긴 역사의 마침표를 찍을 때까지 세상의 빛을 본 비틀은 모두 2152만 9464대다. 우리나라 기준으로 보면 일제 강점기에 개발되어 생산을 시작했던 차가 고 노무현 대통령의 임기가 시작될 무렵에 단종된 것이다. 

1938년에 독일에서 시작된 폭스바겐 비틀 생산은 2003년에 멕시코에서 끝났다 1938년에 독일에서 시작된 폭스바겐 비틀 생산은 2003년에 멕시코에서 끝났다

비틀은 처음 만들어졌을 때의 기본 설계가 단종될 때까지 이어졌다. 컨버터블을 포함해 소소한 변형 모델들이 만들어지기는 했지만, 2도어 세단 형태의 차체와 공랭식 엔진을 뒤 차축 뒤에 얹은 뒷바퀴굴림 구동계 구성도 한결같았다. 르노 4, 클래식 미니, 시트로엥 2CV 등 비슷한 방식으로 장수한 차들도 있기는 하다. 그러나 그들의 누적 판매량은 모두 1000만 대에도 미치지 못했다.

비틀 기록을 이미 깼거나 위협하고 있는 모델들은 대개 세대가 바뀔 때마다 대대적 변화를 거친 차들이다. 장비 구성이나 안팎 모습 어느 것도 비틀만큼 고집스럽지 않다. 이미 자동차 업계가 ‘계획된 진부화(planned obsolescence)’가 당연해진 지 오래고,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강화되는 안전과 환경 관련 규제는 변화를 강제하는 중요한 요소다.

1960년대 비틀의 광고 이미지. 비틀은 시장마다 다른 방식으로 받아들여졌다 1960년대 비틀의 광고 이미지. 비틀은 시장마다 다른 방식으로 받아들여졌다

비틀이 특별한 이유 중 하나는 시장에 따라 소비자들이 차를 받아들인 방식이 달랐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코롤라 다음으로 많이 팔렸다고 하는 포드 F-시리즈는 생산량 대부분이 북미 대륙에서 소화되었다. 그러나 비틀은 유럽과 북미에서 상당 부분 팔리긴 했어도 실제 시장은 전 세계였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비틀을 받아들인 방식이 시장마다 다른 것은 당연한 이치다.

비틀이 세상 빛을 보기 전부터 계획된 진부화에 길들여져 있던 미국 소비자들에게는 여러 면에서 신기한 차였다. 모든 자동차 업체가 해가 바뀔 때마다 여기저기 뜯어고치고 조금씩 덩치를 키우며 값을 올려받고 있을 때, 시대착오적인 모습의 작은 독일 차는 같은 모습을 계속해서 유지했다. 

1938년부터 1975년까지 생산된 여러 비틀. 두드러진 것은 없었지만 작은 변화는 늘 있었다 1938년부터 1975년까지 생산된 여러 비틀. 두드러진 것은 없었지만 작은 변화는 늘 있었다

물론 비틀도 끊임없이 이곳저곳 조금씩 바뀌었다. 워낙 조금씩 작은 부분들이 바뀌어 사람들이 쉽게 알아차리지 못했을 뿐이다. 이런 특징은 광고대행사 DDB의 유명한 광고 캠페인에 반영되기도 했다. 시장의 보편적 원칙을 거스르는 ‘반항적’ 모습을 역으로 마케팅에 활용한 것 역시 반항적인 접근 방식이었다.

20세기 중후반 저개발 국가에서는 비틀이 모터리제이션이 원동력이 되기도 했다. 비틀은 중남미,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 독일 외 다른 지역에서도 조립 생산이 이루어졌다. 특히 도로 사정이 좋지 않은 저개발 국가에서는 적당한 크기와 값에 막 굴려도 잘 버텨주는 비틀이 잘 팔릴 수밖에 없었다. 일본 차가 세계 시장을 휩쓸기 전까지는 그랬다.

저개발 국가에서도 비틀은 사랑받았다. 르완다의 한 정비소에서 수리되고 있는 비틀의 모습 저개발 국가에서도 비틀은 사랑받았다. 르완다의 한 정비소에서 수리되고 있는 비틀의 모습

그럼에도 어느 시장에서든 공통적으로 인정받은 장점은 뚜렷했다. 비틀은 세계 어디에서나 단순하고, 튼튼하고, 사고 쓰기에 부담스럽지 않은 차였다. 고장이 나지 않는 것은 아니었지만 고치기는 쉬웠다. 많이 팔린 만큼 부품도 많았고, 정비할 수 있는 사람도 많았다. 

무엇보다도 골치아픈 고장이 날 만큼 복잡한 차가 아니었다. 공랭식 엔진은 냉각수가 필요 없어 혹독한 추위 속에서도 문제가 없었고, 속도를 내어 달릴 수만 있다면 적도 가까운 사막에서도 무리 없이 쓸 수 있었다. 글로벌 시장에서 소비자들에게 독일 차에 대한 믿음을 심는 데에는 메르세데스-벤츠와 더불어 비틀의 역할이 컸다.

비틀이 큰 변화 없이 오랫동안 많이 팔린 것은 규제가 느슨한 시기에 전성기를 보냈기 때문이다 비틀이 큰 변화 없이 오랫동안 많이 팔린 것은 규제가 느슨한 시기에 전성기를 보냈기 때문이다

그러나 생산이 끝날 즈음에 이르렀을 때에는 비틀이 소수의 애호가들을 위한 ‘추억의 아이템’ 이상의 의미는 없었다. 자동차에 대한 현대 사회의 요구를 받아들이기에는 비틀은 이미 너무 작고 낡은 차였다. 전성기가 각종 규제가 느슨했던 시대에 전성기를 보내고, 선진국에서 저개발국에 이르기까지 세계 곳곳의 모터리제이션을 이룬 것으로 비틀은 이미 제 역할을 다 했다. 

비틀은 내연기관 시대에 가장 대중적이면서 가장 컬트적인 차다. 비틀처럼 사회문화적으로 영향력있고 의미가 큰 차는 앞으로 다시 볼 수 없을지 모른다. 


류청희 칼럼니스트/jason.ch.ryu@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난해한 자동차 色 트렌드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의 코팅 사업부가 2021~2022년 자동차 색상 트렌드 '슈퍼포지션 (SUPERPOSITION)’을 공개했다. 슈퍼포지션은 양자
조회수 7 10:31
오토헤럴드
쏘나타 · 카니발 · 팰리세이드 등 20개 차종 32만7598대 제작결함으로 리콜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기아, 볼보자동차코리아, 기흥인터내셔널, 명원아이앤씨, 허스크바나모터싸이클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 · 판매한 20개 차종 32만759
조회수 8 10:31
오토헤럴드
쉐보레, 콜벳 Z06 공개- 5.5리터 V8 엔진 탑재
쉐보레가 2021년 10월 26일, 신형 콜벳 Z06을 공개했다. 아메리칸 슈퍼카라는 슬로건 아래 쿠페와 컨버터블이 설정됐다. 콜벳 Z06은 고성능 콜벳으로 기
조회수 13 10:31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기아 EV6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가 ‘2022 독일 올해의 차(GCOTY)’의 ‘뉴 에너지(New Energy)’ 부문과 ‘프리미엄(Premium)
조회수 12 10:31
글로벌오토뉴스
지난 2년 새 전 세계 소비자 전기차 구매 의향 두배 이상 증가
글로벌 컨설팅 기업 알릭스파트너스(AlixPartners)는 세계 자동차 산업의 큰 기회이자 도전 과제인 전기차로의 전환 흐름에 맞춰 ‘2021 전기 자동차 소
조회수 7 10:31
글로벌오토뉴스
유일한 하이브리드 미니밴, 토요타 시에나 하이브리드 시승기
4세대 완전 변경 모델인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를 시승했다. TNGA 플랫폼을 적용하여, 실용성과 편안함을 유지하면서도 역동적인 외관 디자인이 특징인 국내 유일의
조회수 14 10:31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더 뉴 아우디 Q5 스포트백 45 TFSI 콰트로 출시
아우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 매너링)는 아우디의 베스트셀링 중형 프리미엄 SUV ‘Q5스포트백’의 가솔린 모델인 ‘아우디 Q5 스포트백
조회수 9 10:31
글로벌오토뉴스
[체험기] 돈 있어도 못 사는 부분변경 볼보 XC60 결정적 한 방
세상에 뽕짝 알아 듣는 차 없습니다. 보세요. 볼보코리아가 300억원을 투자해 SKT와 협업 개발한 'SKT 통합형 인포테인먼트'는 수입차 판도를
조회수 134 2021-10-27
오토헤럴드
[시승기] 포르쉐 992 GT3, 서킷이 아니어도
서킷을 달렸지만 공로에서도 충분한 질주 본능을 체험할 수 있는 '포르쉐 992 GT3'를 인제 스피디움에서 만나봤습니다.
조회수 87 2021-10-27
오토헤럴드
지프,
내달 국내 출시를 앞두고 사전 계약을 진행 중인 지프 브랜드 '그랜드 체로키 L'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미국에서 리콜이 실시된다. 현지시간으로
조회수 108 2021-10-27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