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팬데믹의 시대, 2021 뮌헨오토쇼가 남긴 것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82 등록일 2021.09.1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IAA 모빌리티 2021'이 폐막했다. 탄소중립과 전동화의 흐름이 지배하고 있는 유럽 시장에서 뮌헨으로 자리를 옮긴 모터쇼는 기존과 어떤 차이점을 보였는지 생각해 본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코로나 19 확산 속에서 규모가 축소되거나 연기된 여러 모터쇼들의 소식을 그간 전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지적되었던 부분은 모터쇼의 존폐 뿐만 아니라 앞으로 개최될 모터쇼의 방향성이었다. MaaS 및 CASE 등 자동차 산업의 변화와 기술 혁신 등 자동차 산업에 영향을 주고 있는 중요한 변화가 달라진 모터쇼 환경에 어떻게 반영되고 있는지가 모터쇼를 바라보는 중요한 관점이 되고 있다.





현재의 모터쇼는 단순히 앞으로 출시될 자동차를 소개하는 것 뿐만 아니라 ‘모빌리티’를 모터쇼의 이름으로 내세우고 있는 만큼 제품 소개 이상의 비전을 제시해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되었다. 그러나 이동성과 환경 문제 등 거시적인 시점에서의 접근으로 정작 제품에 대한 접근이 소홀해 지는 모습도 보인다. 흡사 설교를 듣는 듯한 전시와 기약할 수 없는 컨셉들 속에서 자동차라는 제품과 지금의 위기를 돌파할 출구가 보이지 않는 것도 최근 모터쇼를 바라보며 느끼는 감정이다.





하지만, 이번 2021 뮌헨오토쇼에서는 GM, 스텔란티스, 일본 제조사들이 불참했음에도 불구하고 자동차 산업 전반의 관심이 모인 것은 사실이다. 이러한 분위기를 이끈 것은 초소형 전기차와 대형 부품사, 그리고 서비스 및 소프트웨어 공급 업체였다. 초소형 전기차는 EU의 새로운 소형차 기준을 충족시키는 다양한 모델들이 공개되었으며, 독일을 시작으로 동유럽의 벤처 기업들이 매력적인 소형 전기차를 공개했다.


또 다른 중요한 요인은 바로 ‘자전거’. 이미 독일과 네덜란드의 도시에서는 자동차보다 자전거가 이동수단으로 자리잡고 있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 수단 이용을 기피하고, 전동 어시스트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스타일이 확산되고 있다. 아이를 3명 앉힐 수 있는 자전거나, 짐을 싣기 위한 수레가 더해진 전동 자전거, 유모차와 자전거를 결합시킨 제품이 뮌헨오토쇼의 한 켠을 차지했다. 실제로 유럽의 거리에서는 자전거 대여, 공유 전동 스쿠터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는 어플을 통해 쉽게 다양한 종류의 전동 자전거를 사용할 수 있다.





기술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부품사들은 자율주행과 전기차를 위한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발전시키고 있다. 발레오는 차세대 콕핏을 통해 차량의 천장과 전면 대시 보드에 정보를 투영하는 인터페이스를 소개했으며, 콘티넨탈은 통합 ECU를 탑재한 고성능 컴퓨터 (HPC) 기반의 플랫폼을 선보였다. ADAS 및 자율주행을 위해서는 필수적인 요소이다.


IBM은 클라우드 환경 및 자율주행 AI를 소개했으며, 퀄컴은 5G, 6G 통신 모듈 및 자체 에지 컴퓨팅 기술을 소개했다. 폭스바겐그룹은 퓨처 모빌리티 핵심이 될 자동차용.소프트웨어 조직 ‘CARIAD’를 모터쇼 현장에서 소개했다. CARIAD는 폭스바겐그룹의 디지털화를 위한 모든 기술을 개발하는 조직으로, 폭스바겐그룹의 사내 소프트웨어 개발 비율을 2025년까지 약 10%에서 60%까지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차량용 OS’를 구현하는 회사라고 정리할 수 있다.





뮌헨오토쇼 주최측은 2021년 참가 업체 수는 744개사로 지난 2019년 프랑크푸르트 쇼의 800 개 업체보다 줄었다고 전했다. 방문자 수는 40만명 (지난해 56 만명)으로 지난해 보다 감소했지만, 모터쇼 참석자의 평균 연령은 40세 이하, 자동차 업계 현역 종사자가 차지하고 있는 만큼 코로나 19가 확산되고 있는 시점을 감안할 때 성공적인 모터쇼로 자체 평가했다. 실제 영상을 통해 확인한 모터쇼 현장의 모습 또한 지난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와 비교할 때 축소되었다는 느낌은 받을 수 없었다.


강력한 탄소중립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유럽. 모터쇼 현장에서도 이와 관련된 다양한 컨퍼런스가 진행되고 현장의 분위기는 당장이라도 모든 내연기관차량들이 전기차로 바뀔 듯한 분위기지만, 유럽 또한 전동화 차량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정책의 변화에 대해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큰 것이 사실이다. 전기차 보급을 달갑게 생각하지 않는 소비자들이 존재하는 것도 국내 전기차 보급 실정과 마찬가지다.





탄소중립이라는 대의가 아직까지 자동차를 구입하는 소비자에게는 멀게 느껴지는 것도 유럽이나, 미국, 한국 모두 마찬가지일 것으로 생각된다. 어쩌면 과거의 디젤차나 현재 SUV 붐처럼 새로운 시장이 열린다는 느낌이 실질적인 소비자들이 느끼는 감정이라고 보인다.


또 하나, 최근 모터쇼의 경향이 과거보다 더 지역색이 강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향후 중국 이외의 모터쇼는 이러한 경향이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테슬라 등 주요 기업들은 이미 10년 전부터 독자적인 이벤트로 전환해 왔다. 자동차 제조사들 또한 모터쇼와는 별도의 이벤트로 집중도를 높이고 있다. 결국 제조업 주체라는 관점에서는 모터쇼의 규모는 해마다 감소하고 있지만, CASE 관점에서 산업 모델의 변화에 ​​따라 마케팅 기법과 비즈니스 모델은 변화해 나가고 있다. 코로나 19 확산 속에서 이러한 변화가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세계 최초 공개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대표 로빈 콜건)는 26일 오후 8시 40분(영국 현지 시간) 영국 런던 로열 오페라 하우스에서 모던 럭셔리를 새롭게 정의하며 한층 세련
조회수 82 2021-10-27
글로벌오토뉴스
마지막 자연흡기
유럽산 스포츠카에 대항해왔던 쉐보레 콜벳이 역사상 가장 강력한 파워로 무장했다. 현지 시각으로 26일 공식 공개된 '2023 쉐보레 콜벳 Z06 C8은
조회수 122 2021-10-27
오토헤럴드
지프, 중형 픽업 첫 컬러 에디션 ‘올 뉴 글래디에이터 사지 에디션’ 출시
지프가 컬러 에디션 모델인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사지 에디션'을 선보인다. 사지(Sarge)는 미군에서 ‘하사관’을 뜻하는 서전트(Sergeant)
조회수 622 2021-10-25
오토헤럴드
3천만 원대 가솔린 VS 4천만 원대 디젤, 픽업트럭이라면 당신의 선택은?
SUV의 주행감성에 트럭의 실용성을 더한 픽업트럭. 현재 판매되고 있는 국산 픽업트럭은 쌍용의 렉스턴 스포츠 한 모델뿐이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수입산 픽업트럭이
조회수 970 2021-10-25
다키포스트
지프, 내달 출시 앞둔 3열 SUV
지프가 브랜드 최초의 3열 탑재로 대형 SUV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갈 ‘올 뉴 그랜드 체로키 L’의 국내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그랜드 체로키는
조회수 1,308 2021-10-1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국산차 부식 줄었지만 수입차와 격차는 그대로
국산차 품질이 지속적으로 개선되면서 부식 발생 부위 수가 최근 2년 새 30% 감소했음에도 수입차와의 격차는 여전히 2~4배에 달했다. 같은 기간 수입차 부식
조회수 84 2021-10-27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도입 앞둔 폭스바겐 골프 리터당 17.8km
지난해 유럽 시장 내 신차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24.3% 감소한 1196만1182대로 집계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년 만
조회수 1,408 2021-10-22
오토헤럴드
쌍용차 M&A 우선협상대상자
쌍용차 M&A 우선협상대상자로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쌍용차 매각 주간사인 EY 한영회계법인은 20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
조회수 296 2021-10-21
오토헤럴드
현대자동차, 글로벌 브랜드 가치 152억 달러 달성
현대자동차가 7년 연속 글로벌 30위권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현대자동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21 글
조회수 406 2021-10-21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Design Zentrum Nordhein Westfalen)가 주관하는 ‘2021 레드
조회수 1,342 2021-10-21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메르세데스 벤츠, C클래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유럽 출시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1년 10월 26일, 2월에 선보인 신형 C클래스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 C 300 e 및 C 300 e 에스테이트를 추가했다고 발표
조회수 91 2021-10-27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 벤츠, GLE 시리즈에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버전 추가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1년 10월 22일, 11월 유럽에서 출시될 GLE 및 GLE 쿠페의 디젤 엔진에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로 새로운 등급을 설정한다고
조회수 91 2021-10-27
글로벌오토뉴스
투싼PHEV, 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의 PHEV SUV 비교평가에서 종합 1위
현대자동차 ‘투싼 PHEV’가 독일 3대 자동차 전문매체에서 실시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비교 평가’에서 유럽 대표 경쟁차종을 제치고 3개 비교 평가 모
조회수 69 2021-10-27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내달 국내 출시를 앞두고 사전 계약을 진행 중인 지프 브랜드 '그랜드 체로키 L'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미국에서 리콜이 실시된다. 현지시간으로
조회수 104 2021-10-27
오토헤럴드
[프리뷰]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대표 로빈 콜건)는 26일 오후 8시 40분(영국 현지 시간) 영국 런던 로열 오페라 하우스에서 모던 럭셔리를 새롭게 정의하며 한층 세련
조회수 42 2021-10-2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시승기] 사실상 공도 위 레이싱카
모든 도로가 직선으로만 구성된 게 아닌 이상 코너와 고저차가 산재한 일반도로에서 정해진 구간을 가장 빠르게 이동하려면 물론 교통 체증이 없는 구간이라 가정할 경
조회수 537 2021-10-22
오토헤럴드
드디어 벤츠,비엠 잡으러 가나? G80 스포츠로 비 오는 와인딩 코스 달려보니...
추적추적 내리는 비와 차갑게 식은 아스팔트, 평범한 시승기를 진행하기에는 최악의 조건이나, 고성능 차량의 잠재력을 확인하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날씨다.
조회수 533 2021-10-25
다키포스트
7천만원대 드림카입니다. 그런데 무조건 좋지만은 않다고?
‘마일드 하이브리드’ 아직 국내 소비자들에겐 생소하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하이브리드와는 조금 다르다. 현재 자동차 업계에 불고 있는 전동화 트렌드에 발맞춰
조회수 719 2021-10-25
다키포스트
[영상시승] 고유가 시대의 선택, 2022 르노삼성 QM6 LPe RE 시그니처
2022년형 QM6는 국내 유일의 중형 LPG SUV 모델인 QM6 LPe에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및 긴급제동 보조시스템(AEBS)의 보행자 감지 기
조회수 465 2021-10-21
글로벌오토뉴스
경형 고급 SUV, 현대 캐스퍼 1.0 MPI 시승기
현대자동차의 경형 SUV 캐스퍼를 시승했다. SUV 룩 경차로 오늘날 현대차에 채용된 편의 장비와 ADAS는 대부분 탑재하고 고급 소형차를 표방한 것이 포인트다
조회수 970 2021-10-19
글로벌오토뉴스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기아 레이 1.0 가솔린 시그니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925 2021-10-13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A220 HATCHBACK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097 2021-09-28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544 2021-09-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A250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2,060 2021-08-30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스포티지 1.6T 가솔린 프레스티지 2WD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3,158 2021-08-10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美 테슬라 돌풍 中 저가 공세
미국 테슬라와 중국산 저가 전기 버스 및 소형차 수입이 급증하면서 전기차 무역적자 폭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조회수 77 2021-10-27
오토헤럴드
기아, 글로벌 홍보대사 라파엘 나달에게 EV6 전달
기아는 현지시간으로 21일(목) 스페인 마요르카에 위치한 라파 나달 아카데미(Rafa Nadal Academy)에서 글로벌 홍보대사 라파엘 나달(Rafael N
조회수 180 2021-10-22
글로벌오토뉴스
폭스콘, 유럽/인도/남미에서도 전기차 생산?
폭스트론 브랜드를 통해 3개의 배터리 전기차 프로토 타입을 공개했던 폭스콘이 유럽, 인도, 라틴 아메리카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이라고 대만에서 열린 비즈니스
조회수 299 2021-10-22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2021년 3분기 전 세계 판매대수 73% 증가
테슬라의 2021년 3분기 전세계 판매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73% 증가한 24만 1,391대, 생산대수는 64% 증가한 23만 7,823대로 집계됐다. 이는
조회수 248 2021-10-21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애들보다 아빠들이 좋아 죽는 SUV, BMW X5
최근 프리미엄 SUV 시장 규모가 정말 거대해졌습니다. 이전에 소개드린 랜드로버를 시작으로, G바겐, 우루스, 카이엔 등등, 정말 다양한 브랜드에서 프리미엄 S
조회수 382 2021-10-25
다키포스트
무조건 벌금 12만원입니다. 이건 너무한거 아니냐는 시민들의 말에 내세운 대책은?
지난 21일, 어린이 보호구역 내 주정차를 전면 금지한다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시행되었다. 그동안은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이라도 별도의 주정차 금지 안내가
조회수 779 2021-10-25
다키포스트
고가의 첨단 과잉옵션
자동차 첨단 편의 사양 경쟁이 치열하다. 파워트레인 성능과 안전 사양 수준이 엇비슷해지면서 첨단화한 기능으로 차별화를 강조하는 경쟁이다. 자동차에 적용되는 편의
조회수 510 2021-10-22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차량용 반도체 부족, 신차 생산 차질보다 더 심각한 재앙 직면
세계적인 담배 제조사 필립 모리스(Philip Morris)가 반도체 부족으로 올해 전자담배 일종인 아이코스(IQOS) 생산을 줄여야 하는 상황에 부닥쳤다고 볼
조회수 563 2021-10-21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자동차를 자유롭게, 현대모비스 180도 회전 가능
90도 회전도 가능한 꿈의 자동차 바퀴(e-코너 모듈)를 국내 최대 부품사 '현대모비스'가 개발에 성공했다. e-코너 모듈은 조향ㆍ제동ㆍ현가ㆍ구동
조회수 427 2021-10-25
오토헤럴드
현대차
순수전기와 자율주행 등 미래차 개발이 본격화됨에 따라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다양한 신기술이 접목된 자동차 관련 특허를 경쟁적으로 출원하는 가운데 현대자동차가
조회수 557 2021-10-22
오토헤럴드
167. 파워트레인의 미래 - 54. 수소 시대가 온다(2), 수소 엔진차와 수소경제
수소 시대가 온다는 제목을 쓰고 있지만 그렇게 간단치만은 않다. 우선은 LPG처럼 가스형태인 수소는 에너지 효율이 낮다는 것과 수소 생산과정에서의 배출가스가 생
조회수 261 2021-10-21
글로벌오토뉴스
퀄컴의 베오니어 인수가 의미하는 것은?
퀄컴과 마그나가 베오니어(Veoneer) 인수 경쟁에서 맞붙었고 퀄컴이 최후의 승자가 되었다.이런 상황은 불과 몇 해 전까지만 해도 상상할 수 없었다. 두 회사
조회수 235 2021-10-21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