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800 기대했는데 1300' 현대차 경형 SUV 캐스퍼 가격에 깜짝 놀란 사람들

오토헤럴드 조회 수4,981 등록일 2021.09.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 '캐스퍼(CASPER)'가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캐스퍼는 2002년 단종한 경차 아토스 이후 19년 만에 부활한 현대차 경형 SUV다. 캐스퍼 기본 설계는 현대차가 했지만 생산은 광주 글로벌모터스(GGM)가 맡아 한다. 기아 경차 모닝과 레이 생산을 동희오토가 전담하는 것과 비슷한 방식이다.

캐스퍼 출시로 현대차는 준중형 아반떼부터 시작하는 세단 라인업과 달리 SUV는 소형 베뉴로 이어져 대형 팰리세이드까지 풀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생산 못지않게 판매도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이뤄진다. 캐스퍼는 온라인으로만 구매를 할 수 있다. 캐스퍼 전용 사이트에서 계약하면 집 앞으로 배달이 되는 방식이다.

현대차 판매 노조 반발이 있었지만 위탁 생산 차량이라는 점에서 노사 양측이 합의점을 찾았다. 따라서 캐스퍼는 현대차 앰블럼을 달고 온라인으로 판매되는 첫 모델이 됐다. 캐스퍼는 현대차 생산직보다 임금이 낮은 GGM이 위탁생산을 하고 온라인 판매에 따른 수수료 절감으로 저렴한 가격에 나올 것이라는 기대가 매우 컸다.

그러나 캐스퍼 가격이 1385만 원부터 시작하자 많은 소비자가 실망하는 분위기다. 캐스퍼는 스마트, 모던, 인스퍼레이션 3개 트림으로 구성된다. 가장 낮은 트림 스마트가 1385만 원, 최고급형 인스퍼레이션은 무려 1870만 원이다. 중간 트림인 모던은 1590만 원이다.

주력 트림인 모던에 필수 선택 품목인 스마트센스, 내비게이션을 추가하면 1800만 원이다. 가장 낮은 트림인 모던에는 적용되지 않는 패키지여서 대부분은 1800만 원대 모던을 선택하고 운전 보조 사양과 내비게이션을 추가해야 한다. 경차라고 부르기가 무색한 가격이다. 

캐스퍼보다 한 단계 차급이 높은 베뉴 시작 가격은 1689만 원이다. 베뉴 주력 트림인 모던은 개별소비세 3.5%를 적용했을 때 1885만 원이다. 운전 보조시스템 스마트센스를 추가하면 1900만 원대다. 필수 사양을 추가한 캐스퍼 모던과 100만 원이 조금 넘는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1.0 터보 캐스퍼 액티브는 95만 원이 추가돼 더 비싸진다. 아반떼 시작 가격은 1570만 원, 경쟁차인 기아 레이는 1335만 원을 시작으로 최고급 트림 시그니처가 1580만 원이다. 

캐스퍼가 준중형 세단보다 비싼 가격에 나오면서 시장과 소비자 실망감이 매우 크다. 캐스퍼 가격 공개 전 대부분은 800만 원대 시작을 예상했다. 낮은 임금, 온라인 판매로 원가를 절감해 주력 트림이 비싸도 1000만 원대 초반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기대를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바가지'라는 말까지 나왔다. 캐스퍼에 쏠린 관심 대부분이 가격에 있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해가 가는 대목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SUV 차종이고 기본 적용되는 사양들이 가격에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캐스퍼는 가장 낮은 트림에도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하이빔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 안전 사양이 기본 탑재됐다. 에어백도 모닝에 들어가는 6개보다 많은 7개가 적용됐다. 

그런데도 경차 가격이 준중형 세단이나 더 높은 차급과 대비될 수 있다는 점에 소비자들은 공분하고 있다. 특히 생산 원가가 상대적으로 낮은 GGM에서 생산하는 경차 가격을 현대차 다른 공장 제품보다 더 높게 책정한 것을 두고 실망한 소비자가 많다. 현실적으로 1000만원대 이하 자동차가 시장에 등장할 가능성은 없지만 800을 기대한 소비자에게 1300은 괴리가 너무 크다. 

한편 캐스퍼 가솔린 1.0은 최고 출력 76마력, 최대 토크 9.7kg.m, 복합연비 14.3km/ℓ를 발휘하고 가솔린 1.0 터보는 100마력, 최대 토크 17.5kg.m, 복합연비 12.8km/ℓ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9.14
    적정가 998만원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9.15
    아재요 마티즈나 타고 다니소 ㅋㅋㅋㅋㅋㅋㅋㅋ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kakao 2021.09.16
    1200이 적정가지 어느 미친경차가 반자율 넣어주냐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9.17
    아무리 봐도 적정가 980만원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9.14
    현대차 노조가 꼴보기 싫은것과는 별개로, 노조때문에 차값이 비싸진다는 논리는 캐스퍼때문에 더이상 설득력이 없어졌죠.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1.09.15
    집값처럼 차값도 올릴려고 하네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9.15
    경차가격이 1300만 기본으로 책정이 말이가 방구가..얼마나 뜯어먹을라고 가격을 높게 올린건지.. 현대는 망해봐야 정신차리지..젠장..돈 없는 이는 손이나 빨고 있으라는 거지..국내 소비자를 봉으로 생각하니 가격을 이따구로 올려 팔지. 정주영 회장님 살아있으면 이러지는 않을텐데..그립네요. 정주영 창업 회장님..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9.15
    이 차 장점 폴딩 시트인데... 1590만원부터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고.. 네비 선택 안 하면 80년대 오디오 박스 달려서 어쩡 수 없이 네비랑 중고차값 방어 위해서 터보까지 딱 3개 넣으면 1860인가 그럼 ㅋㅋㅋㅋ 최소 가격이 1860인샘...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9.15
    경차의미가 먼데..너무하네 도둑놈들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1.09.15
    결국 안팔린다. 도대체 왜 GGM에서 생산하는건가?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1.09.16
    뭔넘의 경차가 아무리 suv라지만... 누가 살까?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1.09.16
    가격은 준중형
    연비는 중형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9.17
    화폐가치가 떨어져서 어쩔수 없나 생각드네요.
    물가도 오르고
    주가도 오르고
    부동산도 오르고

    안오르는건 임금뿐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9.18
    가격이야 늘 불만인 건데 일본 경차 가격 생각하면 뭐... 근데 진짜 한심한 건 옵션 장사 아님? 차박 어쩌고 하더니 앞좌석 시트 폴딩 조차 옵션이라던데? 뭐하자는 건지.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9.18
    완전 도둑놈들.....................차 조립하는 사람들은 월급 조금주고, 중간 유통 대리점도 없는데....

    현대 완전도둑놈들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facebook 2021.09.21
    800이 어디서 나온 얘긴지? 예상한 대부분은 누구? 라보, 다마스를 봐도 800은 할 수 없던 예상.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2022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후보 24개 모델 선정 - 현대기아차 8개 차종 포함
2022 월드 카 오브 이어의 여정이 시작됐다. 이번에 부문별로 28개 모델이 후보에 올랐으며 앞으로 전 세계 24개국 93명의 자동차 전문기자(글로벌오토뉴스
조회수 172 2021-09-23
글로벌오토뉴스
모빌리티 트렌드-모빌리티를 이용하는 방식, 이렇게 바뀌고 있다
모빌리티라는 용어가 자주 등장한다. 이는 자동차에 국한되지 않은 총체적인 이동수단을 말한다. 가깝게는 요즘 도심에 급증하고 있는 전동 킥보드부터 하늘을 나는 비
조회수 88 2021-09-23
글로벌오토뉴스
비싸다면서 사전 예약은 대박쳤다는 캐스퍼, 이유가 뭘까?
#현대 #캐스퍼 #현대경차 외모와 실내, 옵션에서는 꽤나 호평을 받고 있지만, 다소 비싸다는 캐스퍼? 풀옵션으로 구성하면 경차도 2천만 원이 넘는 시대가 됐습
조회수 145 2021-09-23
카랩
당신의 차가 똑바로 직진을 못하는 이유 ‘얼라인먼트’ 알아두면 쓸모있는 자동차 상식
#모터그래프 #얼라인먼트 #얼라이먼트 내 차는 왜 똑바로 직진을 못 할까요? 휠 얼라인먼트는 언제 조정해야 하나요? 얼라인먼트에 궁금한 모든 것, 강병휘 선수
조회수 94 2021-09-23
Motorgraph
쉐보레 볼트 EV, 옥외 주차도 불안
현지시간으로 14일, 미국 조지아주 체로키 소재 한 주택 차고에 주차된 '쉐보레 볼트 EV'에서 화재 사고가 발생한 이후 제네럴 모터스가 다른 차
조회수 263 2021-09-23
오토헤럴드
현대차가 만들지 않는 경차 캐스퍼 품질 믿어도 되나. 전 직원 레벨2 안심
현대차가 경차 캐스퍼를 위탁 방식으로 생산하면서 자동차 제작 경험이 전혀없는 신생업체 조립에 따른 품질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조회수 361 2021-09-23
오토헤럴드
[시승기]
유독 길고 무더웠던 지난 여름을 지나 모처럼 긴 추석 연휴가 끝나면 늘 그렇듯 옷깃을 스치는 산들바람과 함께 산과 들에 노을이 물들고 가을이 성큼 다가올 것이다
조회수 130 2021-09-23
오토헤럴드
[공수 전환] 렉서스 뉴 ES
일본산 제품 불매가 준 타격은 컸다. 이름을 대면 누구나 아는 브랜드 몇 개는 아예 한국 시장을 접었다. 자동차도 예외가 아니다. 2004년 한국 법인을 설립한
조회수 256 2021-09-23
오토헤럴드
[전동화 시대 남겨야 할 유산 #9] 폭스바겐 비틀-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단일 모델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는 ‘전동화 시대 남겨야 할 유산’ 시리즈 첫 연재에서 다룬 토요타 코롤라다. 1966년 11월에 일본에서 처음 판매되기 시작한 코롤
조회수 101 2021-09-23
오토헤럴드
[칼럼] 완성차 가로막는 중고차 "대기업 방어할 묘책 스스로 걷어찬 격"
중고차매매산업발전협의회가 대기업 중고차 사업 진출을 두고 협의를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결렬했다. 협의회를 구성한 지 3년, 그리고 지난 1년 동안 실질
조회수 109 2021-09-23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