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김흥식 칼럼] 보복소비 끝났다? 자동차 외자 3사에게 다시 없는 기회

오토헤럴드 조회 수1,680 등록일 2021.08.0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코로나 19 팬더믹에도 잘 버텨왔던 자동차 내수가 약세로 돌아섰다. 수입차와 상용차 포함 상반기 신차 판매 대수는 92만4000여 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94만8000여 대보다 2.6% 감소한 수치다. 국산 브랜드만 따지면 상황이 더 심각하다. 수입차와 대형 상용 브랜드를 제외한 5개 완성차 상반기 실적은 같은 기간 4.1% 감소한 73만6000대에 그쳤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자동차 신규 등록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2.6%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차는 17.9% 증가한 16만7000여 대를 팔아 시장 점유율이 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인 18.1%로 치솟았다. 눈에 띄는 것은 독일 브랜드 시장 점유율이 국내 전체 내수 수요 가운데 10%를 돌파했다는 사실이다. 수입차가 큰 폭 증가하고 현대차와 기아가 예년 수준을 유지하면서 상반기 한국지엠, 르노삼성차, 쌍용차를 합친 시장 점유율은 10% 아래로 떨어졌다.

자동차 업계는 연초 코로나 19가 진정세를 보이고 1월 수요가 전년보다 16.6% 증가하면서 기분 좋게 출발하자 억눌렸던 심리가 살아나는 '보복 소비'에 많은 기대를 걸었지만 오래가지 못했다. 2월 23.9% 급증한 내수는 3월부터 줄기 시작해 5월 14.8% 급감했고 이 때까지 누적 판매량마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8% 감소세로 전환했다. 6월에도 자동차 내수는 23.4% 줄었다. 7월 국내 5개 완성차 판매도 14.5% 감소했다. 

우려스러운 통계지만 자동차 업계는 보복 소비 욕구가 여전하다는 점에 안도하고 있다. 자동차 구매 욕구는 지속해서 상승하고 있지만 생산이 따라주지 못하면서 팔고도 인도하지 못해 급증한 미 출고분이 이를 증명한다. 생산 차질에 따른 미출고 적체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현대차와 기아가 약 30만여 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 생산량이 줄어든 것도 아니다. 현대차와 기아에 쏠려 있지만 상반기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181만4000여 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7% 늘었다. 그런데도 출고 적체가 벌어지는 것은 수출 물량 공급에 우선 집중한 탓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사정이 해외 공장보다 조금 나은 편이다. 대부분 글로벌 제작사가 심각한 생산 차질을 빚으면서 신차에 웃돈이 붙는 상황까지 벌어지고 있어 국내 생산 물량을 해외로 우선 배정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내수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일부 모델은 6개월 이상 기다려야 인도 받을 수 있다. 신차급 중고차가 신차보다 비싸게 거래되는 일도 있다. 해외 생산 시설이 정상적으로 가동되지 못하는 이유는 지난해 시작해 아직도 진행 중인 차량용 반도체 칩 부족에 따른 것이다.

현대차와 기아처럼 사정이 나은 국내 생산분으로 해외 시장 수요를 감당하는 현재 상황은 수출 비중이 큰 한국지엠, 르노삼성차에게 절대 호기다. 생산량을 최대한 늘려도 다 내다 팔수 있어서다. 내수 부진에 따른 경영 부담을 덜고 해외 본사 신뢰를 얻고 그래서 생산 물량을 더 배정 받을 수도 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부산공장을 풀 가동해 XM3를 만들면 전량 수출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엠도 주력 수출 차종인 트레일블레이저 생산량 확대에 전력을 다하고 있지만 성에 차지 않고 있다.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와 칸도 출고하지 못한 수량이 4000여대에 달한다. 

현대차와 기아가 출고 적체에 따른 국내 소비자 불만이 쌓여가고 있지만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차는 다른 관점에서 현재 상황을 봐야 한다. 현대차가 무분규로 노사 협상을 마무리했는데도 잡음이 여전한 데다 공장도 100% 가동하지 못하면서 만들기만 하면 죄다 내다 팔 호기를 놓치고 있다. 상반기 시장 점유율이 입을 맞춘 것처럼 3%대에 머무는 한국지엠, 르노삼성차, 쌍용차 외자 3사가 수출 최대 호황기를 잡지 못해 생존할 기회를 놓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이번엔 진짜야? 전기차 700km 곧 가능. 상상을 뛰어넘는 K-배터리
요즘 전기차 배터리 관련 소식으로 떠들썩합니다. 일부 언론에서는 <삼성과 LG도 못한 일을 스타트업이 해냈다!> 이렇게 소개를 하고 있죠. 제목만 보면 도대체
조회수 274 2021-09-24
다키포스트
[기자 수첩] 토요타 때문에 휘발유 중독. 美 환경단체 日 자동차 불매 운동
미국 환경단체가 일본 자동차 불매 운동에 나섰다. 바이든 행정부가 전기차(BEV)를 대폭 지원하겠다고 나선 데 이어 여당인 민주당이 노조가 결성된 미국내 공장에
조회수 164 2021-09-24
오토헤럴드
모빌리티 트렌드-모빌리티를 이용하는 방식, 이렇게 바뀌고 있다
모빌리티라는 용어가 자주 등장한다. 이는 자동차에 국한되지 않은 총체적인 이동수단을 말한다. 가깝게는 요즘 도심에 급증하고 있는 전동 킥보드부터 하늘을 나는 비
조회수 161 2021-09-23
글로벌오토뉴스
[칼럼] 완성차 가로막는 중고차 "대기업 방어할 묘책 스스로 걷어찬 격"
중고차매매산업발전협의회가 대기업 중고차 사업 진출을 두고 협의를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결렬했다. 협의회를 구성한 지 3년, 그리고 지난 1년 동안 실질
조회수 200 2021-09-23
오토헤럴드
중고차 분야의 대기업 진출 협상, 무엇을 남겼는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지난 3개월 간의 중고차매매산업발전협의회가 마무리를 못하고 최종 결렬되었다. 중고차 업계와 완성차업간의
조회수 94 2021-09-23
글로벌오토뉴스
163. 파워트레인의 미래  51. 2021 뮌헨오토쇼와 초소형 전기차, 그리고 전기 자전거
기후 재앙을 막기 위해 자동차 업계는 화석연료로 구동되는 자동차를 버리고 배터리 전기차나 수소 전기차로 가야 한다며 앞다투어 전략과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무
조회수 257 2021-09-16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제조사들의 EV 전환, 산업 구조가 변화한다
자동차 제조사들의 전동화 브랜드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재규어와 아우디, 볼보, 메르세데스-벤츠 등이 수소연료전지차를 포함하는 전기차 브랜드 전환을 선언하고 있
조회수 519 2021-09-14
글로벌오토뉴스
[ 전동화 시대 남겨야할 유산 #6] 목표는 최고속-더 빨리 달리기 위한 끓임없는 도전
미지의 영역에 닿으려는 사람들의 도전은 자동차 분야에서도 꾸준히 이어져 왔다. 가장 빠른 속도 역시 도전의 중요한 대상이었다. 세상에서 가장 빠른 차를 만들려는
조회수 473 2021-09-13
오토헤럴드
미래차 기술인력 양성, 대학이 빨리 변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관련 생태계의 변화도 크게 변하고 있다. 문제는
조회수 311 2021-09-1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의 고성능 모델, RS6와 RS7의 디자인
아우디에서 고성능을 지향하는 두 종류의 RS모델을 내놓았다. 스테이션 웨건 형태의 차체를 가진 RS6아반트와 5도어 쿠페 형태의 차체를 가진 RS7이다. 이 두
조회수 430 2021-09-13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