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자수첩] 상반기 국내 출시된 신차 안전성 '연말까지 오리무중'

오토헤럴드 조회 수1,181 등록일 2021.07.2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한국 시장에 출시된 국산 및 수입 신차를 대상으로 다양한 충돌 테스트를 거쳐 소비자가 신차 구매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평가 결과를 즉시 공개 한다던 '신차안전도평가 프로그램(KNCAP)'이 올 상반기에도 단 1대의 결괏값도 내놓지 않으며 여전히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실시하는 KNCAP은 2017년 6월 '자동차 안전도 평가 결과 즉시 공개 및 확인 가능해진다'라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이를 통해 자동차 안전도 평가에 첨단 안전장치 장착 확대와 여성 운전자 증가 등의 경향이 반영되고 평가 결과는 즉시 공개된다고 밝혔다. 당시 국토부는 그동안 평가 결과를 2010~2015년의 경우 상하반기 2회, 2016년은 연 1회 공개하던 것에서 향후에는 평가가 완료되는 즉시 공개한다는 방침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정책 발표는 시행 초기 2017년 하반기 비정기적으로 국산차 위주의 신차안전도평가 결과가 발표 된 이후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 일종의 관례처럼 연말에서나 결괏값이 무더기로 공개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 결과 연초 출시된 신차의 경우 길게는 10개월이 넘어야 안전성을 소비자가 알게 되는 현상이 펼쳐지고 있다. 

현재 KNCAP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 채널 등 살펴보면 최신평가 결과에 여전히 지난해 12월 국토부 주관으로 발표된 '2020 신차안전도평가' 대상 차량만 존재할 뿐 이후 출시된 수입 및 국산차는 찾을 수 없다.

결국 연초 한국시장에 출시된 다양한 국산 및 수입차 안전성은 브랜드 자체 평가와 해외 기관 결과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특히 올해는 순수전기차를 비롯해 다양한 친환경차가 출시되고 있는 만큼 소비자 입장에선 자동차 안전성에 관심을 갖게되는데 공신력 있는 국내 자료가 없으며 연말까지 그 결과를 기다려야할 상황이다. 

한편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등 해외 신차 평가 기관은 이전보다 강화된 안전 기준을 제시하며 신차 안전성 검증에 더욱 적극적 모습을 펼치고 있다. 예를 들어 IIHS는 지난해부터 기존 차대차 정면충돌 방지 시스템 이외에 보행자를 감지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안전 시스템 적용 여부를 추가했다. 또한 승객석 스몰 오버랩 테스트 평가를 강화하고 헤드램프에 대한 보다 엄격한 평가 기준을 내세우고 있다. 또 국내와 달리 자동차 안전과 관련된 업계 이슈를 빠른 검증을 통해 발표하는 등 소비자와 업계 신뢰를 쌓고 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1.07.31
    ㅆㅂㄹ 현토부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8.01
    이 정부 공무원이야 봉급 받고 힘 자랑이나 할 줄 알지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163. 파워트레인의 미래  51. 2021 뮌헨오토쇼와 초소형 전기차, 그리고 전기 자전거
기후 재앙을 막기 위해 자동차 업계는 화석연료로 구동되는 자동차를 버리고 배터리 전기차나 수소 전기차로 가야 한다며 앞다투어 전략과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무
조회수 181 2021-09-16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제조사들의 EV 전환, 산업 구조가 변화한다
자동차 제조사들의 전동화 브랜드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재규어와 아우디, 볼보, 메르세데스-벤츠 등이 수소연료전지차를 포함하는 전기차 브랜드 전환을 선언하고 있
조회수 430 2021-09-14
글로벌오토뉴스
[ 전동화 시대 남겨야할 유산 #6] 목표는 최고속-더 빨리 달리기 위한 끓임없는 도전
미지의 영역에 닿으려는 사람들의 도전은 자동차 분야에서도 꾸준히 이어져 왔다. 가장 빠른 속도 역시 도전의 중요한 대상이었다. 세상에서 가장 빠른 차를 만들려는
조회수 410 2021-09-13
오토헤럴드
미래차 기술인력 양성, 대학이 빨리 변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관련 생태계의 변화도 크게 변하고 있다. 문제는
조회수 252 2021-09-1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의 고성능 모델, RS6와 RS7의 디자인
아우디에서 고성능을 지향하는 두 종류의 RS모델을 내놓았다. 스테이션 웨건 형태의 차체를 가진 RS6아반트와 5도어 쿠페 형태의 차체를 가진 RS7이다. 이 두
조회수 358 2021-09-13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수첩] 전동화 질주에도 현대차가 내연기관을 계속 만들어야 하는 이유
"지금을 초강력 허리케인 아이다(ida)가 루이지애나를 강타한 2035년이라고 가정해 보자. 포드 F-150 라이트닝을 몰고 구조 활동에 나서야 할 경찰과 응급
조회수 579 2021-09-07
오토헤럴드
캠핑 차량이 될 뻔한 수륙양용차량
오늘날 대중성이 높아진 SUV의 원조는 미국의 4륜구동 차량이라는 게 널리 알려진이야기 이지만, 그 기원을 찾아보면 원조가 될 뻔했던 또 다른 가려진 차량이 있
조회수 217 2021-09-06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중국 지리자동차와 링크엔코 그리고 르노삼성차
#1. 현대차 또는 기아가 애플카를 생산한다는 뉴스는 전 세계 이슈가 됐다.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 기아 현지 공장에서 애플 자율주행 전기차를 생산하기 위한
조회수 658 2021-09-02
오토헤럴드
쿠페형 소형 SUV 폭스바겐 타이고의 디자인
폭스바겐에서 쿠페형 컴팩트 SUV 타이고(Taigo)를 공개했다. 지난 3월에 국내에서 출시된 티록(T-Roc)과 비슷한 크기이지만, 타이고는 쿠페형 차체를 가
조회수 2,078 2021-08-30
글로벌오토뉴스
미래 로봇 전쟁의 시작 : 현대차 아틀라스와 테슬라의 테슬라봇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이제 자동차의 개념이 모빌리티로 바뀌고 있다. 지난 단순한 이동장치로서의 기계적 장치가 미래에는 '움직
조회수 415 2021-08-3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