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자수첩] 하반기 기대되는 경형 SUV 캐스퍼 '친환경 버전으로 롱런'

오토헤럴드 조회 수2,000 등록일 2021.07.2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자동차가 이르면 올 3분기 라인업에 신규 추가되는 엔트리급 경형 SUV 'AX1(프로젝트명)'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전망이다. 2002년 '아토스' 이후 약 20년 만에 선보이는 경차이자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경형 SUV 모델인 AX1은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생산을 담당하고 신차 개발과 판매를 현대차가 맡는 특별한 구조에서 탄생한다. 이런 이유로 그 성공 여부에 업계의 특별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 최초 지자체 주도 '노사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자 '광주형 일자리 1호'로 탄생한 GGM은 광주광역시가 최대 주주로 약 590억원을 출자해 지분 21%을 보유했다. 현대차는 530억원 투입으로 19% 지분을 차지했으며 경영권 없는 비지배 투자자 지위를 유지한다. 단순 일자리 창출을 넘어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한 첫걸음의 의미를 지닌 GGM은 올 연말까지 약 4개월간 AX1 생산 목표를 1만2000대로 설정했다. 그리고 내년에는 7만대 생산을 목표로 두고 있다. 이번 신차 생산이 원활히 이뤄진다면 향후 다양한 제조사의 위탁 생산 확대 또한 기대되기에 AX1에는 특별한 의미가 부여된다. 

이를 위해 GGM은 지난 4월 5일 차체 공장을 시작으로 도장과 조립 공장에서 차례로 AX1의 시험생산에 돌입한 뒤 6월 6일 성공 양산을 위한 D-100일 계획을 세우고 진행 상황을 점검하며 생산 준비에 만전을 기해왔다. GGM은 오는 9월 15일까지 최고 품질 확보를 위해 전원이 '기술 레벨 2'를 달성하고 설비 · 부품 및 작업공정 안정화와 본격적인 양산에 대비한 역량 확보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모두의 기대를 안고 출시되는 GGM과 현대차의 AX1은 차명을 '캐스퍼'로 확정하고 앞서 경차 '모닝'에 탑재된 1.0리터 스마트스트림 엔진에 4단 자동변속기 조합으로 국내 시장에 출시될 전망이다. '베뉴'보다 작은 차체를 비롯해 인도에서 판매되는 '그랜드 i10 니오스'와 동일한 K1 플랫폼을 공유하는 만큼 파워트레인 한계가 다소 아쉽다. 물론 향후 해외 시장을 위한 1.1리터 엔진과 5단 수동 또는 자동변속기 조합과 1.2리터 가솔린 버전 추가도 전망되지만 최근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내연기관 결별과 순수전기차 일변도로 변화되는 트렌드에서 GGM의 지속 가능성을 감안하면 가솔린 버전만 선보이는 부분은 아쉽게 여겨진다. 

유럽과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부상한 중국의 경우 지난해 친환경차 판매의 눈부신 성장과 함께 로컬 브랜드 약진이 두드러졌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지난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판매된 친환경 차량이 테슬라 '모델 3'에 이어 홍광 '미니 EV'가 차지한 부분. 그리고 올 상반기 기준 해당 순위는 테슬라를 제치고 홍광 미니 EV 1위를 달리는 중이다. 

홍광 미니는 기아 '모닝'보다 작은 3미터도 안되는 전장에 기본형 모델이 9.3kWh 배터리 탑재로 완전충전시 약 120km를 달릴 수 있는 그야말로 도심형 친환경 경차로 볼 수 있다. 판매 가격 또한 보조금 없이 기본형 기준 2만9000위안으로 약 50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글로벌 최대 전기차 격전지로 알려진 중국에서 이 작은 차의 인기몰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다양한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가 크고 럭셔리한 콘셉트의 친환경차를 가장 먼저 선보이는 중국 시장에서 현재 펼쳐지고 있는 트렌드이기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소비 트렌드는 극단적 양극화를 달리고 있다. 이는 MZ세대에서 더욱 두드러진다. 신차를 비롯해 친환경차 시장도 다르지 않은 분위기다. 이런 시점에 AX1, 캐스퍼의 단일 파워트레인 조합이 더욱 아쉽게 여겨진다. 특히 두터운 위장막 사이로 앙증맞은 생김새를 언뜻 들어낸 신차 디자인이라면 향후라도 순수전기차 버전 캐스퍼 출시를 희망할 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63. 파워트레인의 미래  51. 2021 뮌헨오토쇼와 초소형 전기차, 그리고 전기 자전거
기후 재앙을 막기 위해 자동차 업계는 화석연료로 구동되는 자동차를 버리고 배터리 전기차나 수소 전기차로 가야 한다며 앞다투어 전략과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무
조회수 222 2021-09-16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제조사들의 EV 전환, 산업 구조가 변화한다
자동차 제조사들의 전동화 브랜드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재규어와 아우디, 볼보, 메르세데스-벤츠 등이 수소연료전지차를 포함하는 전기차 브랜드 전환을 선언하고 있
조회수 460 2021-09-14
글로벌오토뉴스
[ 전동화 시대 남겨야할 유산 #6] 목표는 최고속-더 빨리 달리기 위한 끓임없는 도전
미지의 영역에 닿으려는 사람들의 도전은 자동차 분야에서도 꾸준히 이어져 왔다. 가장 빠른 속도 역시 도전의 중요한 대상이었다. 세상에서 가장 빠른 차를 만들려는
조회수 431 2021-09-13
오토헤럴드
미래차 기술인력 양성, 대학이 빨리 변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관련 생태계의 변화도 크게 변하고 있다. 문제는
조회수 273 2021-09-1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의 고성능 모델, RS6와 RS7의 디자인
아우디에서 고성능을 지향하는 두 종류의 RS모델을 내놓았다. 스테이션 웨건 형태의 차체를 가진 RS6아반트와 5도어 쿠페 형태의 차체를 가진 RS7이다. 이 두
조회수 385 2021-09-13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수첩] 전동화 질주에도 현대차가 내연기관을 계속 만들어야 하는 이유
"지금을 초강력 허리케인 아이다(ida)가 루이지애나를 강타한 2035년이라고 가정해 보자. 포드 F-150 라이트닝을 몰고 구조 활동에 나서야 할 경찰과 응급
조회수 589 2021-09-07
오토헤럴드
캠핑 차량이 될 뻔한 수륙양용차량
오늘날 대중성이 높아진 SUV의 원조는 미국의 4륜구동 차량이라는 게 널리 알려진이야기 이지만, 그 기원을 찾아보면 원조가 될 뻔했던 또 다른 가려진 차량이 있
조회수 228 2021-09-06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중국 지리자동차와 링크엔코 그리고 르노삼성차
#1. 현대차 또는 기아가 애플카를 생산한다는 뉴스는 전 세계 이슈가 됐다.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 기아 현지 공장에서 애플 자율주행 전기차를 생산하기 위한
조회수 671 2021-09-02
오토헤럴드
쿠페형 소형 SUV 폭스바겐 타이고의 디자인
폭스바겐에서 쿠페형 컴팩트 SUV 타이고(Taigo)를 공개했다. 지난 3월에 국내에서 출시된 티록(T-Roc)과 비슷한 크기이지만, 타이고는 쿠페형 차체를 가
조회수 2,195 2021-08-30
글로벌오토뉴스
미래 로봇 전쟁의 시작 : 현대차 아틀라스와 테슬라의 테슬라봇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이제 자동차의 개념이 모빌리티로 바뀌고 있다. 지난 단순한 이동장치로서의 기계적 장치가 미래에는 '움직
조회수 428 2021-08-3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