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죄다 좋은 얘기만 하네? 3천만원대 고성능 모델이라... 코나 N 진짜 시승기

다키포스트 조회 수2,730 등록일 2021.07.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지난번 인제스피디움에서 짧은 시승행사를 마치고 아쉬움을 남긴 채 일상으로 복귀했습니다. 서킷에서 공도에서는 불가능한 타이어 굉음을 내고, 팝콘을 ‘빵빵’ 터뜨리며 달리고 왔지만 유독 타 행사보다 아쉬움이 많이 남았던 일정이었습니다.


행사 일정 내에 서킷 프로그램 이외에도 공도를 주행하는 일정도 마련되어 있었지만 아무래도 짧은 시간 동안 그룹과 함께 무리 지어 달리다 보니 그룹 대열도 맞춰야 하고, 온갖 기능들을 체험해보고… 아무튼 차에 적응할 찰나에 끝나버린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일상에서 코나 N은 어떨지 직접 느껴보고자 시승차를 가지고 왔습니다. 물론 현대자동차에서 제공한 시승차죠.

사실 코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나왔을 때 모두가 생각했을 겁니다. ‘와… 망했다…’ 라고 말이죠. 그런데 얘는 느낌이 좀 달랐어요. 


분명 코나 N라인하고도 별 차이 없는 것 같은데 더 악동스러운 느낌이 물씬 풍깁니다. 건너 받은 시승차가 어두운색이라 그런지 존재감은 뚜렷하진 않았어요.

개인적으로 코나 N은 뒷모습이 가장 멋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N을 상징하는 리어 스포일러와 삼각형 모양의 보조 제동등, 그리고 두툼한 디퓨져가 한눈에 봐도 ‘나 고성능이야!’ 하고 자랑하는 것 같네요.

그리고 양쪽에 위치한 머플러. 방금 이야기한 것처럼 코나 N이 일반적인 코나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수단으로도 쓰일 수 있죠. 바로 배기음입니다. N 모드에서는 팝콘 사운드까지 구현합니다.

실내도 기존 코나랑 사뭇 다른 느낌이었어요. 생각보다 많이 달라졌죠. 특히, 저는 시트의 착좌감에서 큰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사실 고성능 스포츠카나 달리기용 자동차는 시트가 불편해요. 불편해야 몸을 더 잘 잡아주고 오로지 운전에만 집중할 수 있죠. 그런데 코나 N은 데일리로 편안하게 타고 다니면서도 스포츠 주행을 할 때에는 버킷 시트의 효과를 충분히 발휘합니다.

재질도 일반 가죽이 아닌, 스웨이드 재질이 들어갔어요. 이게 호불호가 상당히 많이 갈리는데 개인적으로 기능적인 측면에서 홀딩력이 좋아 ‘호’입니다.

최근 출시되는 차들을 보면 유행인 듯 기어노브를 없애잖아요? 물론 기계식으로 움직이는 기어 노브보단 전자식 버튼이나 다이얼 타입이 공간 면에 있어서 큰 장점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많이들 닭다리 타입의 기어노브를 없애는 추세입니다.


하지만 코나 N처럼 고성능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지죠. 달리기 위한 차라고 감성적인 면도 챙기면서 기능적인 장점도 분명 있어요. 바로 수동 모드입니다. 


수동 모드를 고정해 놓을 수가 있어요. 보통은 수동 모드로 고정해 둬도 일정 RPM을 넘어가면 자동으로 업 시프트가 되는데, 코나 N은 자동으로 넘어가지 않아요.

또, 자세히 보면 +와 -가 기존 현대자동차에서 볼 수 없던 위치입니다. 반대로 되어 있죠. 기존에는 기어를 위로 올리면 +, 아래로 내리면 -였는데, 코나 N은 반대입니다. 이게 시퀀셜 기어랑 변속 방법이 동일해요. 사실 이게 정말 인체공학적인 구조입니다. 감속하는 상황을 생각해 보면, 몸이 앞쪽으로 쏠리기 때문에 기어를 앞으로 미는 게 훨씬 안정적이죠.

주행성능 부분에서는 솔직히 깔게 없습니다. 2.0 터보 엔진은 8단 습식 DCT와 함께 맞물려 정말 고성능답게 느껴졌습니다. 


벨로스터 N과 동일한 엔진인데 출력은 더 올라갔어요. 275마력에서 280마력으로 상승됐고, 빨간색 NGS 버튼을 누르면 290마력까지 올라가 직빨에서도 나무랄 게 없죠. 실제로 제조사 측정 기준으로 벨로스터 N 보다 제로백이 더 빠르다고 하더군요.

사실 공도에서는 NGS를 누를 일은 없겠습니다만, 서킷에서는 정말 좋은 기능이에요. 시승 행사 때 경험 바에 의하면, NGS를 누르면 20초간 지속되는데 벨로스터 N과 동일해요. 그런데 리스폰스 즉, 대기 시간이 굉장히 짧아졌습니다. 한 랩 당 몇 번은 사용할 수 있겠네요.

NGS 작동 중에 버튼을 한 번 더 누르면 일시정지를 해둘 수 있어요. 인제 서킷 기준으로 마지막 코너쯤이 오르막 구간인데 여기서 한번 쓰고 잠깐 일시 정시했다가 마지막 코너 탈출 시점부터 피니시 라인까지 다시 NGS를 작동해 랩타임을 줄일 수 있죠.

코나 N을 공도에서 조질 순 없지만, 일상 주행에서는 어떨까 많이 궁금했어요. 제가 매일 다니는 출퇴근길을 이 친구와 함께 해봤는데 역시 확실히 제가 매일 다니는 길이라서 어떤 느낌인지 딱 와닿았네요.

우선, 노말 모드로 주행을 해봤어요. 컨셉 자체가 고성능, 퍼포먼스를 위한 모델이기 때문에 승차감이 안락하다고 할 순 없지만 데일리로 탔을 때 불편함은 전혀 없을 것 같았습니다. 물론 기준점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다르겠죠. 


저는 동일한 N 모델인 벨로스터 N을 생각해 봤어요. 일반 벨로스터도 마찬가지고 컨셉 자체가 달리기 위한 모델이기 때문에 노말 모드에서도 불규칙한 노면의 상태가 다리 엉덩이 허리까지 느껴졌는데요, 코나 N은 확실히 달랐어요.

요철 구간이나 노면이 고르지 못하고 살짝 패인 아스팔트, 도로 이음새, 방지턱 모두 위아래 바운싱 자체가 많이 억제되고 딱 잡아주는 느낌입니다. 


보통은 방지턱을 넘고 서너 번 정도 위아래로 움직일 텐데 두세 번 정도 움직인 뒤 차체를 안정적으로 잡아줘서 단단함보다는 탄탄함이라고 표현하는 게 조금 더 어울려 보이네요. 


SUV의 단점인 롤도 상당히 적게 느껴졌어요. 핸들을 좌우로 빠르게 틀면 전고가 높은 차일수록 더 흔들리는데 워낙 단단하게 잡힌 서스펜션 댐퍼 덕분에 롤링으로 인한 불쾌감은 딱히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핸들을 틀면 자동차가 움직이는 반응성이랄까요? 따라오는 느낌이 정말 미세하게 늦는다는 느낌은 들었습니다.

장점만 있을 순 없죠. 아쉬운 점도 분명 존재합니다. 앞에서 배기 사운드가 정말 좋다고 표현을 했는데 물론 좋아요. 순정 상태에서 이만큼 멋진 소리가 난다는 건 정말 환영할만한 부분이죠.

그런데 N 모드로 진입 시 배기 소리가 더 커지는데, 악셀을 밟아 어느 정도 RPM 부근을 가면 배기 플랩이 열리고 닫히는 이질감이 너무 심하게 느껴져요. 커졌다가 작아졌다가 하는 부분이 인위적인 느낌입니다.

시트 포지션도 조금 더 낮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편의를 위해서 시트 이동은 전동식으로 조절되는데, 차라리 전동을 빼고 수동으로 조절할 수 있도록 해서 시트를 조금 더 낮췄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편의를 생각했으면 메모리 시트라도 넣어주던가…) 


물론 코나 N 자체가 ‘SUV’이기 때문에 그 포지션에 맞는 부분이라고 할 순 있지만 그래도 고성능이라 불리는 모델인데 조금만 더 낮았으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주행 모드는 총 여섯 가지를 선택할 수 있어요. 커스텀 1&2와 N 모드 그리고 노말, 스포츠, 에코가 있죠. 여기서 커스텀과 N 모드는 핸들 부근에 버튼이 마련되어 있어서 쉽게 조작이 가능한데, N 모드나 커스텀 모드에서 노말 모드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기어노브 좌측에 위치한 다이얼로 조작을 해줘야 돼요. 


사실 일반적으로 주행을 하면서 ‘주행모드’를 바꾸는 분들은 많지 않으실 거예요. 그런데 코나 N은 정말 모드 변경마다 변화점이 극명하게 갈리기 때문에 분명 일반적인 차보다 모드 변경은 잦을 거 같아요.

저 역시도 평소에는 커스텀 모드로 서스펜션과 ESC만 노말로 다니다가 시내에서 배기음으로 인해 따가운? 시선이 느껴질 때에는 노말 모드로 바꿔 주행했습니다.


벨로스터 N의 경우는 N 모드 버튼과 주행모드 변경 버튼이 핸들 양쪽에 위치해 있어서 노말 모드 전환이 쉬웠던 걸로 기억해요. 그런데 코나 N은 손을 더 뻗어서 다이얼로 조작을 하니 여간 불편한 게 아니었습니다.

최근 전기차 수요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친환경차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어요. 그 와중에 기름차로 재미있는 차들을 새롭게 만들어 내고 있는 현대자동차에 정말 박수를 쳐주고 싶어요.

물론 아직까지 아쉬운 부분도 많습니다. 보완이 더 필요한 부분도 있는 것 같고요. 그래도 확실히 현대자동차가 최근 들어서 갑자기 성장하는 듯해요. 정말 차를 좋아하는 사람이 타보고 만드는 듯한 느낌이랄까요?


아무튼, 전반적으로 N에 대해서는 정말 만족스럽습니다. 이번엔 아반떼 N도 나왔어요. 과연 아반떼 N은 또 어떤 느낌일지 상당히 기대됩니다.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캐스퍼’, 얼리버드 예약 첫날 1 만 8천대 돌파
이달 29일 출시 예정인 현대차의 신규 엔트리 SUV ‘캐스퍼(CASPER)’가 18,940대의 얼리버드 예약(사전계약) 대수를 기록하며 새로운 인기 차종의 탄
조회수 1,716 2021-09-15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캐스퍼’ 온라인 얼리버드 예약 개시
현대차가 이달 29일(수) 출시 예정인 캐스퍼의 주요 사양과 내장 디자인, 가격을 공개하고 14일(화)부터 온라인 얼리버드 예약(사전계약)을 시작한다.캐스퍼는
조회수 682 2021-09-14
글로벌오토뉴스
현대, 아이오닉 7  티저 이미지 공개
현대자동차가 두 번째 전용 배터리 전기차 아이오닉 7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앞 얼굴에서는 아이오닉5에 이어 다시 한 번 파격적인 디자인을 선보일 것으로 예
조회수 1,987 2021-09-13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지프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지프 랭글러 4xe'를 국내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고객 인도에 돌입한다. 지프는 8일 오전 강남구 신사동에서
조회수 1,084 2021-09-0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볼보 · 토요타 · 포드 등 5개 수입사 8개 차종 302대 제작 결함 리콜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기흥인터내셔널에서 수입 · 판매한 총 8개 차종 302대에서 제작결
조회수 528 2021-09-16
오토헤럴드
2022 올해의 차 최종 심사에 7개 브랜드 13대 진출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를 선정하는 2022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COTY) 전반기 2차 심사를 진행한 결과, 7개 브랜드
조회수 665 2021-09-14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캐스퍼(CASPER)'가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캐스퍼는 2002년 단종한 경차 아토스 이후 19년 만에 부활한 현대차 경형 SUV다.
조회수 4,920 2021-09-14
오토헤럴드
우리도 신차 팔게 해달라. 중고차 황당 요구에 완성차 진출 합의 결렬
완성차 업체 중고차 시장 진출을 놓고 양쪽이 벌인 협의가 무산됐다. 을지로위원회 중고차산업발전위원회는 지난 10일, 실무위원회가 논의한 완성차업계와 중고차단체간
조회수 1,644 2021-09-13
오토헤럴드
국토부, 제네시스 G80ㆍ캐딜락 CTㆍ재규어랜드로버 5개 차종 509대 리콜
국토교통부가 GM아시아퍼시픽지역본부, 현대차,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등 3개사에서 수입 판매한 총 5개 차종 509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리콜한다고 밝혔다.G
조회수 840 2021-09-0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팬데믹의 시대, 2021 뮌헨오토쇼가 남긴 것은?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IAA 모빌리티 2021'이 폐막했다. 탄소중립과 전동화의 흐름이 지배하고 있는 유럽 시장에서 뮌헨으로 자리를 옮긴 모터쇼는 기존과 어떤
조회수 238 2021-09-16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공용 충전기 고장 잦고 긴 줄 때문에 불편하고 짜증. 내 집 충전이 최고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 Power)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순수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전기차 소유주 664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조회수 667 2021-09-16
오토헤럴드
싼타크루즈 미국에서 심상치 않은 반응
현대자동차가 미국 앨라배마 몽고메리 공장에서 생산하고 지난 7월 본격 현지 판매에 돌입한 '싼타크루즈' 픽업 트럭이 '쉐보레 콜벳'
조회수 1,636 2021-09-16
오토헤럴드
포르쉐 美 제이디파워 상품성 만족도 조사 1위, 비공식은 테슬라
포르쉐가 미국 제이디파워(J.D.POWER) 2021 상품성 만족도 조사(2021 US Automotive Performance, Execution and La
조회수 527 2021-09-16
오토헤럴드
독일 아우토반, 운전자의 77%가 130km/h 미만으로 주행.
쾰른에 있는 독일 경제연구소(IW)가 2021년 5월 중순부터 8월 말까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부분의 운전자가 130km/h 이하의 속도로 아우토반을 주행하
조회수 398 2021-09-15
글로벌오토뉴스
리비안, R1T 전기 픽업 출고 개시
테슬라 사이버트럭, GMC 허머 EV, 포드 F-150 라이트닝 등 미국 시장에서 전기 픽업 트럭 출시가 예정된 가운데 이들의 경쟁모델 '리비안 R1T&
조회수 590 2021-09-15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전기 모터 2개로 몰라보게 달라진 주행성능
자동차로 도저히 진입할 수 없을 것 같은 길이 전혀 보이지 않는 오지에서 지프의 아이콘 '랭글러'의 오프로드 성능은 그 명성만큼 놀라운 경험을 전
조회수 416 2021-09-14
오토헤럴드
자신감의 표현. 제네시스 G80 스포츠 시승기
제네시스 G80 스포츠를 시승했다. G80을 베이스로 스포티함을 강조하는 드레스업 모델이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G80은 배터리 전기차 버전을 추가하는 등 브랜드
조회수 834 2021-09-0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후륜조향 제네시스 G80 스포츠
2015년 독립 브랜드로 첫 출범 이후 당시 'EQ900'를 시작으로 순수전기차 'GV60'까지 선보이며 꾸준히 라인업을 확장하고
조회수 814 2021-09-06
오토헤럴드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574 2021-09-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QA250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021 2021-08-30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스포티지 1.6T 가솔린 프레스티지 2WD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925 2021-08-10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GLB250 4MATI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723 2021-08-09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450 4MATI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3,027 2021-07-27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현대차, 아이오닉 2/3/4도 개발?
2021 뮌헨오토쇼에 다양한 소형 배터리 전기차가 등장했다. 물론 아직은 일부 브랜드들의 소수 모델에 국한되고 있지만 에너지 절약과 기후 재앙을 막기 위해서 동
조회수 378 2021-09-16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자동차, 첫 전기차 코란도 이모션 수출 선적
쌍용자동차가 첫 전기차인 코란도 이모션(Korando e-Motion) 수출 선적 기념식을 열고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15일 평택항
조회수 525 2021-09-16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모델 Y 대항마 폭스바겐 ID.4 美 인증 거리 400km, 가격으로 승부?
최대 500km 이상 주행할 것으로 많은 사람이 기대했던 폭스바겐 ID.4가 미국 EPA(환경보호국)로부터 가득 충전 후 최대 주행 거리 249마일(약 400k
조회수 442 2021-09-15
오토헤럴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사이버트럭 2022년 말까지 연기 공식 언급
2019년 11월 콘셉트카로 공개된 테슬라 '사이버트럭'이 2022년 말로 출시가 사실상 공식 연기됐다. 당초 사이버트럭은 올 하반기 생산에 들어
조회수 727 2021-09-09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자동차 제조사들의 EV 전환, 산업 구조가 변화한다
자동차 제조사들의 전동화 브랜드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재규어와 아우디, 볼보, 메르세데스-벤츠 등이 수소연료전지차를 포함하는 전기차 브랜드 전환을 선언하고 있
조회수 462 2021-09-14
글로벌오토뉴스
[전동화 시대 남겨야할 유산 #7] 내연기관 종말을 예고하듯 사라진
요즘 판매되고 있는 자동차의 엔진은 모두 수랭식 냉각계통을 쓰는 수랭식 엔진이다. 수랭식 냉각계통은 연소에서 생긴 열을 가장 많이 받는 부분인 실린더를 감싸는
조회수 254 2021-09-14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美 자국산 전기차 보조금에 유난스럽게 반발하는 일본 브랜드
전미자동차노조(United Automobile Workers, UAW)는 1935년 설립된 이후 지금까지 자동차 이외, 카지노와 항공 우주산업으로 영역을 넓혀
조회수 232 2021-09-14
오토헤럴드
[ 전동화 시대 남겨야할 유산 #6] 목표는 최고속-더 빨리 달리기 위한 끓임없는 도전
미지의 영역에 닿으려는 사람들의 도전은 자동차 분야에서도 꾸준히 이어져 왔다. 가장 빠른 속도 역시 도전의 중요한 대상이었다. 세상에서 가장 빠른 차를 만들려는
조회수 433 2021-09-13
오토헤럴드
미래차 기술인력 양성, 대학이 빨리 변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관련 생태계의 변화도 크게 변하고 있다. 문제는
조회수 274 2021-09-1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의 고성능 모델, RS6와 RS7의 디자인
아우디에서 고성능을 지향하는 두 종류의 RS모델을 내놓았다. 스테이션 웨건 형태의 차체를 가진 RS6아반트와 5도어 쿠페 형태의 차체를 가진 RS7이다. 이 두
조회수 386 2021-09-13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제네시스, 얼굴 인식으로 차량 제어하는 ‘페이스 커넥트’ GV60에 최초 적용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얼굴을 인식해 차문을 제어하고 등록된 운전자에 맞춰 운행 환경을 제공하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을 개발하고, GV60에 첫 적
조회수 1,260 2021-09-16
글로벌오토뉴스
연중 교통사고 추석연휴 직전 일주일 가장 많이 발생...오후 6시 전후 집중
추석 연휴 직전 일주일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이 연중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추석 연휴 전 일주일
조회수 391 2021-09-16
오토헤럴드
고무날 대신 레이저 쓰는 테슬라
2019년 테슬라 '사이버트럭' 공개와 함께 특허로 출원된 이른바 '펄스 레이저 와이퍼'가 최근 미국 특허청 최종 승인을 완료하며
조회수 623 2021-09-1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