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초반부터 투싼 압도한 기아 신형 스포티지, 비결은 "광고 참 잘하네"

오토헤럴드 조회 수1,946 등록일 2021.07.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 신형 스포티지가 한편 드라마처럼 등장했다. 20일 글로벌 공개된 신형 스포티지는 코로나 19 이후 트렌드로 자리 잡은 신차 출시 영상 가운데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네티즌들은 "차보다 광고가 더 혁신", "지금까지 본 신차 영상 가운데 최고", "기아가 디자인도 광고도 잘한다" 등으로 찬사를 보냈다.

신형 스포티지 온라인 론칭 영상은 1993년 세계 최초 도심형 콤팩트 SUV로 세상에 등장한 1세대 스포티지로 시작한다. 그리고 짧지 않은 시간에 ‘호기심 가득한 일상’을 담은 잔잔한 이야기를 풀어내면서 호평을 받았다. 이날 본격 출시를 시작으로 판매에 돌입한 신형 스포티지는 10일간 진행한 사전 계약에서 2만2195대를 기록했다. 사전 계약 첫날 세운 1만6078대는 경쟁 모델 현대차 투싼(1만842대)을 압도했다.

디자인을 두고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면서도 신형 스포티지가 돌풍을 몰고 온 비결은 무엇일까. 우선은 동급 경쟁차보다 한발 앞선 과감한 혁신이다. 대표적인 것이 실내 구성이다. 계기반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프레임 하나로 통합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그만한 SUV에서 처음 본 것이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더욱 쉽게 차량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고 다양한 정보를 받을 수 있다.

자동차 제작사들은 운전자 시선이 집중되고 조작이 잦은 부분에 많은 신경을 쓴다. 시인성과 함께 고급스러움으로 시각적 만족감을 줘야 하고 동선을 줄여 안전운전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신형 스포티지는 이런 조건을 훌륭하게 갖추고 있다. 에어 벤트 형상,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공조 기능을 전환해 조작이 가능하게 하면서 간결해진 센터패시아, 다이얼 변속기를 품은 비대칭 콘솔 디자인도 보지 못했던 것들이다.

투톤으로 마감한 대시보드, 실내 포인트 컬러와 맞춘 3-스포크 스티어링 휠 센스도 돋보인다. 덕분에 신형 스포티지는 외관보다 실내 디자인에 더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그렇다고 외관이 형편없는 것은 아니다. 타이거 노즈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 스포티한 보디 실루엣, 날렵한 리어램프로 멋을 부려놨다. 특히 후면은 리어 글라스 면적을 최소화하면서 테일게이트와 범퍼 비율을 비슷하게 해 이전에 없었던 우직스러움을 강조했다.

파워트레인 구성도 공격적이다. 신형 스포티지는 신차가 나올 때 뭐는 언제 나오겠다는 것이 아니라 1.6 터보 하이브리드, 1.6 터보 가솔린, 2.0 디젤을 한 번에 내놨다. 이 가운데 관심이 집중된 모델은 스포티지 하이브리드다. 최고 출력 180ps, 최대 토크 27.0kgf·m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구동 모터로 시스템 최고 출력과 토크가 230ps, 35.7kgf·m이나 된다. 복합연비는 16.7km/ℓ에 달한다.

기아에 따르면 사전 계약자 가운데 하이브리드 선택 비중이 압도적이다. 여기에 생소한 시스템이 더해졌다. 신형 스포티지를 통해 국내 최초 적용된 이라이드(E-Ride)는 과속 방지턱 같은 곳을 지날 때 운동 방향과 반대 방향의 관성력으로 쏠림을 완화해 준다. 함께 적용된 이핸들링(E-Handling)은 모터 가·감속으로 전·후륜 하중을 조절해 조향을 시작하고 원위치로 돌아올 때 민첩성과 안정성을 향상해 주는 역할을 한다. 모두 전고가 높은 SUV에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차체 균형 상실을 방지해 주는 시스템이다.

디젤 모델에 적용된 터레인모드, 첨단 운전자 보조 및 디지털 사양도 가득하다. 가격 저항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파워트레인 대폭 변경으로 비교할 대상은 없지만 2300만 원대부터 시작했던 이전 가격이 2400만 원대(1.6 터보 가솔린/트렌디 2442만 원), 주력으로 떠 오른 1.6 터보 하이브리드는 3109만 원(프레스티지)부터 시작한다. 중간 트림 노블레스(3736만 원)에 선택사양을 모두 추가하면 4000만 원을 훌쩍 넘긴다. 이 밖에 반도체다 뭐다 해서 늦은 출고를 우려하는 고객 우려를 해소하는 것도 숙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음주운전 사고를 벤츠가 냈나? 수입차 흠집내고 보는 악의적 보도를 멈춰라
국내 자동차 시장은 현대차 그룹과 수입차로 양분해 있다.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마이너 3사 실적이 워낙 적다 보니 매머드급 수입차 브랜드에 밀려 순위가
조회수 121 2021-08-02
오토헤럴드
[시승기] 기아 다이내믹 준대형 세단
기존 'K7'에서 'K8'로 한 등급 승급 후 최근 하이브리드 모델까지 선보이며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는 기아의 준대형 세단 K8은
조회수 162 2021-08-02
오토헤럴드
[시승기] 기아 K8. 하반기가 더 기대되는 준대형 세단
기아 K8 시승영상입니다. 하이브리드 모델 출시로 하반기 그랜저를 맹 추격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회수 87 2021-08-02
오토헤럴드
[시승기]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90. 뭘 보고 9000만원 주고 사나?
한 때 랜드로버를 상징했던 '디펜더' 숏 버전 90 시승기. 처음 딱 봤을 때…왜 쌍용차 코란도가 떠오르지??? 엔진에서 나오는 힘과 질감은 만점
조회수 109 2021-08-02
오토헤럴드
신형 투싼에서 시작된 중국형 현대차 7인승 미니밴
현대자동차가 중국 전략형 모델로 준비 중인 7인승 미니밴 '쿠스토(Custo)' 실내 디자인이 추가 공개되며 신차의 내외관 모습이 완전히 모습을
조회수 190 2021-08-02
오토헤럴드
배터리 전쟁의 포인트는?
배터리는 요즘 자동차 산업과 관련하여 가장 많이 등장하는 주제다. 하지만 뉴스들의 큰 흐름을 이해하기는 결코 쉽지 않다. 그리고 뉴스의 중요성이나 숨은 의미를
조회수 102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 아이오닉 5, 50대 남성 고객이 많이 구매
현대자동차가 6월까지 출고된 5,700대의 아이오닉 5를 선택한 구매 고객 데이터를 통해 구매연령층을 비롯한 특징을 분석해 발표했다. 아이오닉 5를 선택한 고객
조회수 165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3세대 미니의 페이스 리프트 디자인
3세대 미니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공개됐다. 미니는 대표적인 레트로 모델 중의 하나다. 사실 레트로라는 표현을 쓰기는 망설여지는 부분이 있기는 하다. 전체의
조회수 125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균형 잡힌 자동차 보도가 필요하다.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아라!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은 현대차 그룹과 수입차로 양분되고 있다, 워낙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이라는
조회수 104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짧지만 강하다, 랜드로버 디펜더 90 D250 SE
랜드로버 디펜더 90은 5도어 모델인 110에 이은 3도어 모델입니다. 정통 오프로더의 성격이 강한 만큼 개성있는 외관이 특징. 파워트레인은 3.0리터 직렬 6
조회수 67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