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요즘 누가 차를 사' 신규 트렌드는 구독...내년 70% 성장 전망

오토헤럴드 조회 수1,173 등록일 2021.06.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미국 에너지 전문 매체 오일프라이스닷컴이 자동차 구독 서비스와 관련된 흥미로운 칼럼을 최근 내놨다. 현재 우리 주변의 많은 것들이 구독 서비스로 이뤄지고 자동차 역시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해 내년에는 시장 규모가 약 70% 성장이 기대된다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매체는 글로벌 라이브 스트리밍 시장의 경우 2027년 시장 규모가 247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시장조사업체 IDC를 인용해 내년 말까지 소프트웨어 산업 총매출의 53%가 구독 서비스에서 이뤄지리라 판단했다. 이 같은 구독 서비스 트렌드는 산업 전반에 걸쳐 새로운 시장으로 인식되고 지난 3년간 엄청난 발전을 이끌어 왔다는 이야기다. 

또 이를 자동차 산업에 적용할 경우 현재 소유 개념으로 이뤄지는 소비 트렌드가 어도비와 같이 더 많은 사용자가 하이엔드 소프트웨어 패키지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것처럼 두 번째, 세 번째 차량을 운전하게 될 확률이 더 높다고 전망했다. 여기에 최근 늘어나는 전기차 수요와 IT 분야로 확장하는 상황을 고려하면 자동차 구독 서비스 미래는 희망적이란 주장이다. 

지난해 전기차 판매는 43% 증가한 반면 자동차 전체 시장은 20% 감소를 나타냈다. 현재 한 조사 기관은 자동차 구독 시장이 2027년 12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포르쉐에서 볼보에 이르기까지 모든 글로벌 완성차 업체가 해당 문제를 주의 깊게 살피고 있고 심지어 지난해 파산한 허츠 역시 이 같은 트렌드에 관심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핵심 사항은 현재 가장 큰 소비 집단으로 떠오르는 밀레니얼 세대가 더이상 소유와 관련된 서비스에 흥미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 그들은 소유의 여력이 없거나 소유와 함께 수반되는 모든 책임에서 멀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밀레니얼 세대는 브랜드, 라이프 스타일 그리고 환경에 관심이 있고 선택과 주문형을 원할 뿐이다.

지난해 코로나19와 함께 시작된 IT 업체의 폭발적 성장에는 구독 서비스와 연관성도 찾을 수 있다. AT&T는 HBO, 타임 워너, 터너 브로드케스팅 등의 인수를 통해 스트리밍 업계에서 꾸준한 성장을 기록했다. 디즈니와 넷플릭스와 같은 방식의 서비스를 하진 않지만 거대 통신사 인프라는 여전히 큰 경쟁력이다. 지난해 HBO만 해도 미국 내 가입자수가 4400만명을 넘어섰으며 앞으로도 그 수는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차량 공유 업체 리프트는 새로운 구독 플랫폼을 선보이며 다양한 할인 혜택을 포함하고 있다. 여기에 전기차를 더 쉽고 간단하게 즐길 수 있도록 진입 장벽을 낮춰 새로운 가능성을 시험하고 있으며 넷플릭스, 아마존, 줌 등 글로벌 플랫폼 기업들이 구독 서비스를 통해 새로운 소비를 창출하는 모습이다. 

자동차 업계 구독 서비스 중 가장 주목받는 모델은 중국의 니오다. 니오는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 임대 서비스를 통해 초기 차량 구입 비용을 대폭 낮춘 부분이 장점으로 꼽힌다. 이 혁신적 구독 서비스를 통해 니오는 중국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인 경쟁력을 더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자 수첩] 차명 때문인가
자동차 업계가 내수 부진을 수출과 해외 판매로 만회하고 있다. 코로나 19 변종 바이러스가 무섭고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국내 판매가 감소하고 있지만 해외 실적
조회수 144 2021-08-05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보복소비 끝났다? 자동차 외자 3사에게 다시 없는 기회
코로나 19 팬더믹에도 잘 버텨왔던 자동차 내수가 약세로 돌아섰다. 수입차와 상용차 포함 상반기 신차 판매 대수는 92만4000여 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조회수 464 2021-08-04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자동차 제작사가 디젤도 내연기관도 포기 못하는 딱한 사정
전 세계 주요 국가와 자동차 브랜드가 내연기관(ICE, Internal Combustion Engine) 퇴출을 선언하고 있지만 토요타는 포기할 의향이 전혀 없
조회수 423 2021-08-03
오토헤럴드
음주운전 사고를 벤츠가 냈나? 수입차 흠집내고 보는 악의적 보도를 멈춰라
국내 자동차 시장은 현대차 그룹과 수입차로 양분해 있다.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마이너 3사 실적이 워낙 적다 보니 매머드급 수입차 브랜드에 밀려 순위가
조회수 441 2021-08-02
오토헤럴드
배터리 전쟁의 포인트는?
배터리는 요즘 자동차 산업과 관련하여 가장 많이 등장하는 주제다. 하지만 뉴스들의 큰 흐름을 이해하기는 결코 쉽지 않다. 그리고 뉴스의 중요성이나 숨은 의미를
조회수 322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3세대 미니의 페이스 리프트 디자인
3세대 미니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공개됐다. 미니는 대표적인 레트로 모델 중의 하나다. 사실 레트로라는 표현을 쓰기는 망설여지는 부분이 있기는 하다. 전체의
조회수 469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균형 잡힌 자동차 보도가 필요하다.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아라!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은 현대차 그룹과 수입차로 양분되고 있다, 워낙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이라는
조회수 316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상반기 국내 출시된 신차 안전성
한국 시장에 출시된 국산 및 수입 신차를 대상으로 다양한 충돌 테스트를 거쳐 소비자가 신차 구매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평가 결과를 즉시 공개 한다던 '
조회수 716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농담 던지고 레이싱 게임하고, 전기차가 주도하는
내연기관으로 바퀴가 구르는 힘, 그리고 얼마나 빠른지로 자동차를 평가하는 시대가 가고 있다. 엄청난 배기량과 밸브 개수로 경쟁을 벌여야 했던 내연기관 슈퍼카와
조회수 520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美 샌프란시스코
도심에서 자동차를 없애 버리겠다고 선언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가 이번에는 '교통 혼잡세' 카드를 꺼내 들었다. 로스앤젤레스, 뉴욕과 함께
조회수 615 2021-07-28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