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기차도 급발진 문제에 대하여 자유롭지 않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960 등록일 2021.06.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 소장, 대림대 교수)

최근 자동차 급발진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물론 기존 내연기관차에 대한 급발진문제는 다시 계속 진행 중이지만 최근 추가된 전기차에 대한 급발진 문제까지 부각되고 있다는 점이다. 얼마 전 코나전기 택시가 약 1.5Km를 달리면서 필사의 운전을 하는 모습을 소비자가 보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할 수 있다.

전기차 급발진은 우리만의 문제가 아닌 전기차가 보급되고 있는 지역에서 나타나기 시작했다. 특히 미국의 경우 이미 여러 건의 전기차 급발진이 발생하고 있고 소송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도 최근 전기차 누적대수가 늘면서 급발진 등 관련된 문제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자동차 급발진은 재난 1980년 초반에 자동차에 ECU 등 전기전자장치가 부착되면서 발생하기 시작했다. 특히 가솔린엔진과 자동변속기의 조건이 만족되는 차종에서 주로 발생하면서 우리나라와 미국 등에서 주로 발생하였다.

발생 이후 재연이 불가능하고 흔적이 남지 않아서 운전자 입장에서는 상당히 곤혹스런 문제다. 그 만큼 전기전자적인 문제라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고 미국 소송과정에서 일부분의 원인이 차량용 소프트웨어적인 문제로 밝혀지면서 역시 차량용 전기전자적인 문제로 나타나기도 하였다.

국내의 경우는 자동차 급발진사고는 연간 100여건 내외가 신고되고 있지만 적어도 10~20배 정도로 예상될 정도로 많이 발생한다. 그러나 국내 법적·제도적 측면에서 소비자보다는 제작사 및 판매자에게 유리한 구조여서 항상 법정 소송과정에서 패소하였다.

미국의 경우 천문학적인 손해배상제와 자동차의 결함의 입증을 자동차 제작사가 직접 입증하는 구조로 인하여 재판과정에서 결과가 도출되지 않아도 보상받는 경우가 많았다. 여기에 같은 차종에 같은 문제가 여러 건 발생하면 미국 도로교통안전청(NFTSA) 같은 공공기관이 나서서 직접 조사하는 만큼 제작사 입장에서는 항상 조심한다고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소비자에게 유리한 구조다.

그러나 국내의 경우 미국과는 정반대로 법적 구조가 되어 있다 보니 설사 자동차 급발진 문제가 발생하여도 운전자가 자동차 결함을 찾아야 하는 구조이고 설사 문제가 되어도 쥐꼬리 만한 벌금으로 끝나는 만큼 소비자가 매우 불리한 구조다. 여기에 국토교통부도 관련 문제에 관하여 관심이 부적하여 자동차 급발진 문제가 발생하여도 하소연할 수 있는 기관이 없는 상태다.

최근 전기차 급발진 문제가 발생하여도 내연기관차와 마찬가지로 하소연 할 수 있는 방법이 매우 미약하다. 미국 등 선진국과 마찬가지로 소비자 중심의 법적·제도적 조치가 매우 필요한 이유다. 국내에서 자동차 급발진 관련 소송은 모든 사례가 패소하였고 유일하게 2심에서 승소하여 마지막 대법원 판례만 남아있는 사건이 한 건이 있어서 주변에서 관심의 대상이 된다.

전기차에 대한 급발진 문제가 발생하면서 이에 대한 관심도 크게 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작년 말 누적된 전기차수는 약 130,000대 정도이고 올해는 약 200,000대 정도다. 이에 따라 각종 전기차 문제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특히 전기차 급발진 문제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가장 두려움을 낳고 있는 문제다.

일반적으로 내연기관차에 급발진이 발생하면 엔진에 대하여 문제가 발생하면서 엔진 굉음과 급가속 현상, 브레이크가 딱딱해지는 등 기본적인 특성이 있다. 이러한 자동차 급발진 의심사고 중 전체의 약 80%는 운전자의 실수로 추정되고 있고 나머지 20%가 실제로 자동차 급발진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국내의 경우 급발진 사고 운전자는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으로 전기차 급발진 문제도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의 경우는 역시 운전자의 의지와 무관하게 모터가 가속되는 것으로 판단된다. 제어상의 문제일 수도 있고 주변 전자파 장애 등의 문제일 수도 있다. 아직 본격적인 전기차 보급이 되지 못하고 있고 기술적인 부분도 더욱 진보해야 하는 등 발전과정도 필요하여 이와 관련된 전기차 급발진 사고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내연기관차나 전기차 모두 조심해야 한다. 자동차 급발진을 비롯한 각종 사고가 발생할 수 있고 특히 전기차는 새롭게 등장하는 이동수단인 만큼 특성이나 운전 상의 유의사항 등 준비해야 할 사항이 많다. 제작사의 완벽한 전기차 출시도 중요하지만 법적으로 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 뒷받침이 매우 중요하다. 모두가 고민을 해야 하는 시점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6.22
    더 위험하지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기자수첩] 美 샌프란시스코
도심에서 자동차를 없애 버리겠다고 선언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가 이번에는 '교통 혼잡세' 카드를 꺼내 들었다. 로스앤젤레스, 뉴욕과 함께
조회수 105 2021-07-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전기차 1등 테슬라의 고민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지난 2분기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기록적 실적을 달성한 가운데 상반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공통된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균형보다 생
조회수 109 2021-07-28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불면의 밤, 지축 흔드는 오토바이 굉음
밤낮 가리지 않고 BMW 차량을 번갈아 가며 배기음을 뽐낸 운전자가 성난 이웃 주민들에게 소송을 당했다. 조용한 마을을 시끄럽게 했다는 이유다. 미국 법원은 수
조회수 117 2021-07-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하반기 기대되는 경형 SUV 캐스퍼
현대자동차가 이르면 올 3분기 라인업에 신규 추가되는 엔트리급 경형 SUV 'AX1(프로젝트명)'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전망이다. 2002년 &#
조회수 127 2021-07-28
오토헤럴드
국내 대부분의 중고차 플랫폼, 소비자보다 일부 딜러만 배불리는 구조이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연간 중고차 거래대수는 약 380만대 정도이지만 실질적인 소비자 거래대수는 약 250~260만대
조회수 472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153. 파워트레인의 미래  49. 소형 배터리 전기차의 가능성은?
배터리 전기차로의 전환이 더 빨라지고 있다. 7월 14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2035년 이후에는 이산화탄소 제로 차량만 판매해야 한다는 안을 발표했다. 20
조회수 363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패스트 백 형태의 세단이 늘고 있다
요즘의 세단은 과거와는 다른 인상이 든다. 물론 모든 신형 차들은 과거의 차들과 다르다. 같다면 그건 신형이 아닐 것이다. 신형 차들은 새로운 미적 가치를 보여
조회수 527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이것도 단종이라고? 출퇴근 세컨카로 가성비甲 이라던 이 모델 결국에는
국민 경차 스파크가 결국엔 단종 수순을 밟는다. 경차 혜택은 점차 줄어들고, 친환경차의 인기가 치솟는 바람에 스파크의 단종은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조회수 1,743 2021-07-22
다키포스트
[김흥식 칼럼] 가짜 배기음에 순간 가속력 좋다고
"우리는 운전의 재미를 빼앗는 전기차를 만들 계획이 없다."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전기차가 별 주목을 받지 않았던 수 년 전 한 슈퍼카 브랜드 CEO가 면전에서
조회수 1,160 2021-07-22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다시 열리기 시작한 모터쇼
코로나와 공존을 선언한 영국에서 대형 모터쇼가 열린다. 그것도 지난 2008년을 마지막으로 문을 닫았던 브리티시 모터쇼(British Motor Show. 영국
조회수 465 2021-07-21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