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디지털 사이드미러 추가할까? 디지털 사이드미러 제 생각은요...

다키포스트 조회 수2,631 등록일 2021.06.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지난 4월 19일 아이오닉 5가 출시되면서 각종 커뮤니티에는 ‘디지털 사이드 미러’에 대해 열에 아홉은 악평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차종 중에 디지털 사이드미러가 장착된 모델은 이번에 출시된 아이오닉 5와 지난해 출시된 아우디 E-트론이 있다. 


필자는 두 모델을 경험해 봤던 사람으로 디지털 사이드 미러에 대한 평은 ‘나쁘지 않다’라고 하고 싶다. 


물론 우리 눈에 익숙한 일반 사이드 미러보다 훨씬 좋고, 편하다!라고 할 순 없지만 기존 거울 형식의 일반 사이드 미러가 지닌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점이 상당히 많아 나름 괜찮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제조사에서 이야기하는 디지털 사이드 미러의 장점은 악천후와 관계없이 깨끗한 시야, 보다 넓은 화각, 공력 성능 개선, 연비상승, 공기저항으로 인한 소음 저하 등이 있다. 여기서 운전자들이 쉽게 느낄 수 있을 만한 장점은 깨끗한 시야와 넓은 화각이다.

필자는 E 트론을 통해 디지털 사이드 미러를 처음 접해봤는데, OLED 화면으로 후측방의 영상을 상당히 높은 선예도로 표현해 냈다. 도로 위에서 익숙해지는데 그다지 긴 시간을 보내지 않았다.


물론 직업 특성상 다양한 차량들을 돌려 타는지라 어떤 차든지 금세 익숙해지곤 하는데, 필자는 유독 사이드 미러에 상당히 많이 의존하는 편이라 타 보기 전에는 ‘이질감이 많이 들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며 불안할 수밖에 없었다.

차선 변경 시 후측방 차량이 근접해 있을 시에는 화면 테두리 쪽으로 차량이 근접해 있음을 표시해 주고 좌회전, 우회전을 할 때에는 회전하는 방향에 화각을 조금 더 넓게 비춰주곤 했다. 첫 경험임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으로 괜찮은데?라는 느낌이었다.

선예도와 시야 부분에서는 아이오닉 5도 공통적으로 만족스러웠다. 게다가 아이오닉 5는 훨씬 더 큰 디스플레이와 넓은 화각은 일반 사이드 미러보다 더 좋아 보였다.

주차 시에는 E-트론보다는 아이오닉 5가 조금 더 편리했다. 보통 주차를 할 때에는 고정되어 있는 일반 거울식 사이드 미러는 이리저리 몸을 움직여가면서 볼 수 있지만, 카메라 화면으로 보여주는 디지털 사이드 미러는 화각이 고정되어 있는지라 일일이 조작을 해가며 화각을 바꿔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E-트론은 운전자가 조작을 하지 않는 이상 화각이 움직이지 않는데, 아이오닉 5는 후진 기어를 조작했을 때 자동으로 화각을 더 넓혀 큰 불편함 없이 주차가 가능했다.

또, 많은 소비자들이 또 궁금해하는 점은 바로 야간, 악천후 시 시인성이다. 정말 좋다. 물방울 하나 없이 주변 차량들의 형상이 매우 뚜렷하게 보이고 깔끔하게 비춰준다. 


와이퍼를 가장 빠르게 돌려놔도 시야가 좋지 않았던 날임에도 정말 잘 보여서 시인성 부분에서는 일반 사이드 미러를 뛰어넘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한편, 디지털 사이드 미러의 전반적인 단점을 꼽자면 비교적 거리감이 잘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쉽게 표현하면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할 수 있다.

당연히 카메라를 거쳐 디스플레이로 비춰주는 까닭에 현실성은 당연히 떨어지기 마련인데, 차선 변경 시 후측방에 다가오는 차량에 대한 속도감 및 원근감이 현실과 동떨어져 있는 느낌이라 다소 아쉬웠다.

물론 방향지시등 작동 시에는 빨간색과 주황색을 활용해 거리감을 측정하기 위한 가이드가 표시되긴 하지만 상대 차량과의 거리감에 대한 이질감은 적응의 문제보다는 실제 눈으로 보는 것과 카메라로 비춰주는 것에 대한 어쩔 수 없는 한계라고 할 수 있다.

이 모든 내용을 종합해 보자면, 기존 사이드 미러의 단점인 외부 환경에 따라 거울의 오염으로 시야가 가려지는 부분은 디지털 사이드 미러가 충분히 보완할 수 있다고 본다. 또, 일반 사이드 미러 대비 화각도 넓어 매우 신선했다. 


간혹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썬팅을 농도를 다소 짙게 하는 경우가 있다. 이때 디지털 사이드 미러는 야간 및 악천후 시 썬팅 농도와 관계없이 높은 시인성으로 후측방을 비춰줄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반면에 단점은 현실감이 떨어진다는 점이다. 차선 변경 시 차량과의 거리를 측정하는데 원근감이 잘 표현이 되지 않는다. 이는 어쩔 수 없는 카메라의 한계이다. 


일장일단이라는 단어가 생각난다. 어떠한 기술에 있어서 완벽한 것은 없다. 장점이 있으면 단점도 있는 법. 디지털 사이드 미러가 적용된 두 모델을 타보고 느낀 필자의 생각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지금까지 이야기한 장점과 단점 이외에도 느끼지 못한 부분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필자는 여태껏 여러 자동차를 운행하면서 일반 사이드 미러의 비교적 좁은 시야와 야간, 악천후 시 거울의 오염으로 인한 불편함이 더 크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디지털 사이드 미러는 꽤나 긍정적으로 다가왔다.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1.06.24
    난 옛날 사람이라 미러방식이 편한데. 머리만 살짝 슥여도 다른 영역까지 볼 수 있고. 고장날 염려도 없고^^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기자수첩] 상반기 국내 출시된 신차 안전성
한국 시장에 출시된 국산 및 수입 신차를 대상으로 다양한 충돌 테스트를 거쳐 소비자가 신차 구매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평가 결과를 즉시 공개 한다던 '
조회수 249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농담 던지고 레이싱 게임하고, 전기차가 주도하는
내연기관으로 바퀴가 구르는 힘, 그리고 얼마나 빠른지로 자동차를 평가하는 시대가 가고 있다. 엄청난 배기량과 밸브 개수로 경쟁을 벌여야 했던 내연기관 슈퍼카와
조회수 227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美 샌프란시스코
도심에서 자동차를 없애 버리겠다고 선언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가 이번에는 '교통 혼잡세' 카드를 꺼내 들었다. 로스앤젤레스, 뉴욕과 함께
조회수 360 2021-07-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전기차 1등 테슬라의 고민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지난 2분기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기록적 실적을 달성한 가운데 상반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공통된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균형보다 생
조회수 391 2021-07-28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불면의 밤, 지축 흔드는 오토바이 굉음
밤낮 가리지 않고 BMW 차량을 번갈아 가며 배기음을 뽐낸 운전자가 성난 이웃 주민들에게 소송을 당했다. 조용한 마을을 시끄럽게 했다는 이유다. 미국 법원은 수
조회수 343 2021-07-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하반기 기대되는 경형 SUV 캐스퍼
현대자동차가 이르면 올 3분기 라인업에 신규 추가되는 엔트리급 경형 SUV 'AX1(프로젝트명)'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전망이다. 2002년 &#
조회수 456 2021-07-28
오토헤럴드
국내 대부분의 중고차 플랫폼, 소비자보다 일부 딜러만 배불리는 구조이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연간 중고차 거래대수는 약 380만대 정도이지만 실질적인 소비자 거래대수는 약 250~260만대
조회수 639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153. 파워트레인의 미래  49. 소형 배터리 전기차의 가능성은?
배터리 전기차로의 전환이 더 빨라지고 있다. 7월 14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2035년 이후에는 이산화탄소 제로 차량만 판매해야 한다는 안을 발표했다. 20
조회수 461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패스트 백 형태의 세단이 늘고 있다
요즘의 세단은 과거와는 다른 인상이 든다. 물론 모든 신형 차들은 과거의 차들과 다르다. 같다면 그건 신형이 아닐 것이다. 신형 차들은 새로운 미적 가치를 보여
조회수 722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이것도 단종이라고? 출퇴근 세컨카로 가성비甲 이라던 이 모델 결국에는
국민 경차 스파크가 결국엔 단종 수순을 밟는다. 경차 혜택은 점차 줄어들고, 친환경차의 인기가 치솟는 바람에 스파크의 단종은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조회수 1,994 2021-07-22
다키포스트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