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가짜 친환경차" 주장에 발끈한 다임러 CEO

오토헤럴드 조회 수774 등록일 2021.06.1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대부분은 충전 불편 때문에 내연기관을 사용하고 있으며 배터리 때문에 무거워진 중량으로 더 많은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가짜 친환경차다". 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일정 거리를 전기 모드로 주행하고 내연기관으로 주행 거리 연장이 가능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가짜 전기차라는 환경 단체 주장에 다임러 최고 경영자 올라 칼레니우스(Ola Kallenius)가 발끈하고 나섰다.

유럽 환경 단체들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환경 규제를 피하고 세금을 감면을 노린 가짜 전기차라는 주장을 계속하고 있다. 이에 대해 다임러 최고 경영자 올라 칼레니우스(Ola Kallenius)는 최근 오토모티브 뉴스(유럽)와 가진 인터뷰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 전기 모드 주행 거리가 크게 늘어났다"며 환경 단체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그는 메르세데스 벤츠 C 클래스(W20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예로 들며 "25kWh 배터리팩을 통해 최대 100km를 순수 전기 모드로 주행할 수 있으며 이는 초기 버전인 W205 C 300 e보다 두배 더 긴 거리다"라고 말했다. 환경단체 주장과 달리 주행 범위가 충분하기 때문에 내연기관을 사용할 이유가 없고 따라서 전기 모드를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친환경차라는 것이다. 

일반적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 모드 주행 거리는 대부분 40~50km 수준이지만 최근 배터리 용량을 늘려 주행 범위를 늘린 모델이 속속 등장하고 있기는 하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전기차 사용자들이 가장 불안하게 생각하는 주행 범위를 내연기관으로 해소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유럽에서는  많은 모델이 시장에 출시돼 판매되고 있으며 친환경차로 분류돼 전기차와 다르지 않은 대접을 받고 있다. 

그러나 환경 단체들은 대부분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 운전자가 전기차와 다르지 않은 구매 지원과 보유세 등 친환경 세제 혜택을 받으면서도 실제로는 충전이 번거롭다는 이유로 내연기관을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저용량이지만 배터리팩 탑재로 차량 중량이 증가해 순수 내연기관차보다 더 많은 오염 물질을 배출하는 '가짜 전기차'라며 즉각적인 혜택 중단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와 순수 내연기관차 공차 중량은 비슷한 세그먼트를 기준으로 약 200kg 남짓 차이가 난다. 환경단체들은 내연기관차와 비교해 공차 중량에 엄청난 차이가 나기 때문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가 전기 모드가 아닌 내연기관으로 구동할 때 더 많은 오염물질을 배출하고 있으며 대부분이 그런 상태로 보고 있다. 친환경차 혜택만 받는 '가짜 전기차'라는 주장이다. 

올라 칼레니우스는 이에 대해 "C 클래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주행 범위는 유럽인이 1주일 사용할 수 있는 거리며 에코 드라이빙 그래픽 등을 통해 운전자 스스로 전기 모드 주행을 즐길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환경 단체 주장에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는 특히 유럽 시장에서 경제성과 환경성 모두 만족한 타입으로 인식되고 있어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한편 메르세데스 벤츠 대부분 라인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투입하고 있으며 전동화 브랜드 EQ 패밀리로 분류하고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음주운전 사고를 벤츠가 냈나? 수입차 흠집내고 보는 악의적 보도를 멈춰라
국내 자동차 시장은 현대차 그룹과 수입차로 양분해 있다.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마이너 3사 실적이 워낙 적다 보니 매머드급 수입차 브랜드에 밀려 순위가
조회수 121 2021-08-02
오토헤럴드
[시승기] 기아 다이내믹 준대형 세단
기존 'K7'에서 'K8'로 한 등급 승급 후 최근 하이브리드 모델까지 선보이며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는 기아의 준대형 세단 K8은
조회수 162 2021-08-02
오토헤럴드
[시승기] 기아 K8. 하반기가 더 기대되는 준대형 세단
기아 K8 시승영상입니다. 하이브리드 모델 출시로 하반기 그랜저를 맹 추격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회수 89 2021-08-02
오토헤럴드
[시승기]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90. 뭘 보고 9000만원 주고 사나?
한 때 랜드로버를 상징했던 '디펜더' 숏 버전 90 시승기. 처음 딱 봤을 때…왜 쌍용차 코란도가 떠오르지??? 엔진에서 나오는 힘과 질감은 만점
조회수 109 2021-08-02
오토헤럴드
신형 투싼에서 시작된 중국형 현대차 7인승 미니밴
현대자동차가 중국 전략형 모델로 준비 중인 7인승 미니밴 '쿠스토(Custo)' 실내 디자인이 추가 공개되며 신차의 내외관 모습이 완전히 모습을
조회수 191 2021-08-02
오토헤럴드
배터리 전쟁의 포인트는?
배터리는 요즘 자동차 산업과 관련하여 가장 많이 등장하는 주제다. 하지만 뉴스들의 큰 흐름을 이해하기는 결코 쉽지 않다. 그리고 뉴스의 중요성이나 숨은 의미를
조회수 103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 아이오닉 5, 50대 남성 고객이 많이 구매
현대자동차가 6월까지 출고된 5,700대의 아이오닉 5를 선택한 구매 고객 데이터를 통해 구매연령층을 비롯한 특징을 분석해 발표했다. 아이오닉 5를 선택한 고객
조회수 166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3세대 미니의 페이스 리프트 디자인
3세대 미니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공개됐다. 미니는 대표적인 레트로 모델 중의 하나다. 사실 레트로라는 표현을 쓰기는 망설여지는 부분이 있기는 하다. 전체의
조회수 128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균형 잡힌 자동차 보도가 필요하다.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아라!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은 현대차 그룹과 수입차로 양분되고 있다, 워낙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이라는
조회수 105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짧지만 강하다, 랜드로버 디펜더 90 D250 SE
랜드로버 디펜더 90은 5도어 모델인 110에 이은 3도어 모델입니다. 정통 오프로더의 성격이 강한 만큼 개성있는 외관이 특징. 파워트레인은 3.0리터 직렬 6
조회수 68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